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Banner

제 목 : 명이나물 장아찌국물에

| 조회수 : 7,706 | 추천수 : 5
작성일 : 2018-07-26 05:42:04

 

명이장아찌 국물을 간장과 매실청 반반으로 하였습니다

명이가 부피가 있으니

김장김치봉투에 담아서 요리 조리 굴리다가

좀 싱거운듯 하여서 까나리액젓 좀 더 넣어서

통에 담아 두었더니

1관 하여도 얼마 안되더군요

둘아이들 반반 주고 제게는 국물이 냉장고

한켠에 있었네요

삼일전 참외두개 오이두개 양파두개 뚝딱뚝딱 풋고추몇개 썰어서

명이나물 간장을 부어 놓고 위에 가는소금 한스픈 뿌려 놓았습니다

남편은 가끔 가다가

우리 뭐 사먹을까?

합니다

제가 하여 주는건 조미료가 안들어 가니 삽팍한 맛이 그리웠나 봅니다

그래요

그럼 탕수육도요

날씨도 더운데 시원한 냉면 먹으러 가세

저야 얼씨구 좋아라지요

언제라도 또 사주길 바라는 마음에

속으로만

미쳤어 미쳤어  냉면만 먹어도  되는데 탕수육까지 먹었으니

내 위는 얼마나 힘들까?

참 힘들었습니다

그러면 저녁을 안먹어야 되는데요

남편혈당때문에  부엌에서 주섬 주섬 밥상을 챙깁니다

가스불 앞에 서기는 그렇고

냉장고 반찬  꺼냈습니다

삼일된 장아찌 한접씨 꺼내서

국물까지  쏴악 비웠습니다

무더운 날씨에 우리집 아가야들도 더위 먹었다네요

조금만  조금만 참자 하고 있습니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쩜쩜쩜쩜
    '18.7.26 7:24 AM

    달콤하고, 매콤하고, 시원하고, 거기에 은은하게
    명이의 향까지~
    장아찌 맛의 조합이 환상일 것 같아요~^^

  • 2. 쩜쩜쩜쩜
    '18.7.26 7:27 AM

    와~그런데 우연히 본 포스팅시간이 무려 오전 5시 40분~~@@
    진짜 부지런하세요~^^

  • 3. chelsea
    '18.7.26 8:20 AM

    님 장아찌 보기만해도 식욕 마구 땡겨요.
    그 명이장아찌국물을(?)다시 끓여서 끓는채로 붓나요?
    초보허접주부지만 도전해보고 흉내내고 싶어사 여쭤봅니다.
    매실청이 매실엑기스 말씀하시는거 맞나요?..부끄..
    처음담글때도 간장반매실엑기스반 끓여서 끓는채로 붓는지..
    에구 몰라도 너무 몰라서....님 옆집에 살아서 배우고싶네요..

  • 4. 이호례
    '18.7.26 10:15 PM

    제가 메론농사를 지으면서 하우스일을 하니 밤에 일을 많이 하였습니다
    요즘 같이 열대야일때는 하우스농사 짓는분들 정말 힘들지요
    저희는 몇년째 메론농사를 못짓습니다
    앞으로도 못짓고요
    이곳 82 회원님들께서도 많이들 주문 주셨습니다
    처음 전화로 파리 로 듣고 큰아들 지인들이 프랑스파리에
    거주 하시나
    했드랬습니다
    저를 많이 응원해주시고 아껴 주셔서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제가 봄이면 장아찌들을 어덯게 담으면 맛날까?
    인터넷 뒤지다가
    간장과 매실청 (큰항라리에 많이 담았습니다설탕과
    매실 반반하여서 두었어요)
    하니까 너무 단것 같아서 까나리액젓을 조금더
    넣었습니다
    다리지 않고요
    실온에서 비닐봉지에 넣고 삼사일 굴리다
    통에 넣는데요
    좀짜고 국물이 더 필요 하다 싶음 맥주를 넣어 보셔요
    명아나물은 금새 숨이 안죽습니다
    그래도 돌맹로 눌러서 저는저운창고에 두고 살핍니다
    명이야 생으로도 먹습니다
    간장과 매실청으로 조금만 섞어서 맛보셔요
    그리고 야채 넣으셔요
    관심주셔서 감사합니다

  • 5. 씨페루스
    '18.7.27 9:31 AM

    와~~
    장아찌 장인의 레시피네요.
    맥주 넣는 비법까지...
    명이나물 장아찌 국물에 참외가 들어간 장아찌는 어떤 맛일까요.
    사진이 참 이쁘네요.
    오래 지으시던 메론 농사를 이제 못지으신다니
    섭섭하고 허전하시겠어요.

  • 6. 백만순이
    '18.7.31 2:59 PM

    오~ 맥주 넣은 맛이 궁금해지네요!
    그렇게 담은 명이는 자식들 다 주시고 국물만 남기셨다니 울엄마 생각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279 배추전 정말 맛있어요. 프리스카 2018.12.15 271 0
43278 따뜻한 크리스마스♡ 8 해피코코 2018.12.15 2,700 8
43277 명왕성의 명절 선물 엿보기 19 소년공원 2018.12.14 4,140 6
43276 간단한 송년 모임 13 에스더 2018.12.13 5,691 4
43275 방구석 장인의 파스타 7 방구석요정 2018.12.09 7,448 4
43274 꼬막찜과 주먹밥 8 방구석요정 2018.12.08 7,278 5
43273 쏴랑하는 우리 82 식구들 강녕하셨는지요~ 16 서울남자 2018.12.07 7,377 6
43272 첫 송년회 19 고고 2018.12.05 8,511 12
43271 106차 봉사후기)2018년 11월 오늘은 내가 짭쪼롬 찜닭 요.. 8 행복나눔미소 2018.12.05 3,927 12
43270 오마주 투 솔이엄마 24 몽자 2018.12.05 7,812 10
43269 초간단 김밥과 비빔냉면 13 방구석요정 2018.12.04 8,013 6
43268 혼자먹기,함께먹기,나눠먹기 31 솔이엄마 2018.12.04 9,117 15
43267 명왕성의 김장 이야기 마무리 및, 1999, 2000, 2001.. 43 소년공원 2018.12.04 5,974 15
43266 런던생활 4달째, 오래간만에 인사드려요!! 31 헝글강냉 2018.12.03 10,456 7
43265 직접 키운 배추와 무로 김장 담갔어요~ 26 프리스카 2018.12.02 5,420 8
43264 주말 조조영화 데이트와 절단낙지 볶음 9 방구석요정 2018.12.02 4,616 5
43263 늦은 김장 이야기 23 해피코코 2018.12.01 7,573 5
43262 아주 간단한 김치 레시피 25 꽃게 2018.11.29 8,048 9
43261 어머~키톡이 부흥되고 있나봐요~ 31 시간여행 2018.11.28 7,144 8
43260 탕수육 잡설 17 고고 2018.11.27 7,674 4
43259 저는 진지합니다만............(19금일까요?) 49 백만순이 2018.11.26 12,150 11
43258 오랜만에 글 써봅니다. 13 튀긴레몬 2018.11.25 6,516 8
43257 2017년 김장 요약정리본 11 사실막내딸 2018.11.25 6,024 4
43256 청은 무엇이고 효소는 무엇인가? 양파청 17 프리스카 2018.11.24 5,685 6
43255 겨울, 11월 일상들... 20 해피코코 2018.11.23 6,159 6
43254 감 풍년 곶감 감식초 감말랭이 무침 8 프리스카 2018.11.23 4,158 6
43253 2018 명왕성 김장 이야기 - 2편 29 소년공원 2018.11.23 6,443 12
43252 텃밭 김장거리 동치미 먼저 담그기 16 프리스카 2018.11.23 4,994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