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이 무더운 날씨에 맛있는 장아찌

| 조회수 : 5,467 | 추천수 : 4
작성일 : 2018-07-12 16:09:40


이맘땐 작년에 담아둔 할라피뇨(퍼펙트이삭이)를 꺼내

딱3개로 그래도 꽤 있어 보이고 그럴싸해 보이죠?

이것 핫한 매운맛이 입안에 돌때 끝내줍니다




이것은 악~하고 매운 청량고추입니다

식구들은 먹거나 말거나 한번씩은 6자짜리 식탁에 나란히

차립니다





무우장아찌!

겨울에 동치미가 맛이 들었을때 꺼내 말려서

담근 장아찌

이 여름에 찬물에 밥말아 먹음 밥도둑이란 말이 절로 나옵니다





삼계탕 대신 이런 닭봉구이도 해보고 그 옆에

피클도 같이 내보고...





곤드레밥도 양념장과 함께

이 여름날에 꽤 근사한 한그릇 밥이

되어줍니다

다들 무더운 여름날 잘 보내봅시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Harmony
    '18.7.13 8:10 AM

    할라피뇨장아찌보니
    침이 꿀꺽입니다.
    부지런하신 복남이네님
    정말 열씸하고 사는 사람 맞습니다.
    장아찌 종류를 이리 다양하게 담그시다니
    다 맛보고 싶네요.^^

  • 복남이네
    '18.7.13 11:38 AM

    할라피뇨 한번 맛들이면...

    부지런하다고 해주시니 몸둘바를 모르겠어요

    감사합니다.

  • 2. 테디베어
    '18.7.13 10:04 AM

    정말 부지런하시네요~
    곤드레밥과 고추장아찌 먹으면 꿀맛일 것 같아요^^

  • 복남이네
    '18.7.13 11:39 AM

    테디베어님!
    곤드레밥과 고추장아찌
    한번 먹어봐야겠어요.

  • 3. 백만순이
    '18.7.13 10:07 AM

    정말 부지런하신듯요~
    저는 개인적으로 방아장아찌 늠 좋아해요!

  • 복남이네
    '18.7.13 11:43 AM

    백만순이님!
    그닥 부지런하지는 못해요
    방아는 우리 시어머니가 하는 전만 먹어보고
    장아찌는 한번도 안해봤네요.

  • 4. 목동토박이
    '18.7.13 11:11 PM

    저도 냉장고에서 수년째 숙성(?)되고 있는 고추 장아찌를 꺼내봐야겠어요.
    청양고추로 담갔더니 식구들이 절래절래^^ 저혼자 먹다가 수년째 숙성중이네요^^

  • 복남이네
    '18.7.14 9:31 AM

    목동토박이님!
    청양고추장아지를 잘게 다져서 마요네즈와
    참기름 정말 아주 찌끔 넣고 소스 만들어서
    깡태 찍어먹으면 환상이에요,그건 주로
    맥주 안주네요.

  • 5. 윤주
    '18.7.15 11:27 AM

    할리피뇨 무장아찌 맛나보이네요.

    우리도 청량고추 장아찌 하려고 방금 씻어뒀는데....작년에 해둔것도 매워서 몇개 안먹고 많은데 농약 안했다며 시골에서 따줘서 또 가지고 왔네요.

  • 6. 복남이네
    '18.7.15 3:10 PM

    윤주님!
    할라피뇨 무우장아찌 맛있답니다
    고추 농약 안하고 키우는거 진짜 진짜 힘든건데
    고추장아찌 있으면 잘게 썰어 청량고추청도 좋아요
    요리할때 매운맛 추가할때 아주 좋아요.

  • 7. red dragon
    '18.7.26 12:08 AM

    방아장아찌는 어떻게 하는거대요?
    방아잎 말씀이죠?^^
    검색 드갑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188 허리케인과 션샤인 18 소년공원 2018.09.17 4,958 3
43187 이게 다이어트 도시락? & 이러다 반찬가게 내는 거 아니.. 13 솔이엄마 2018.09.17 6,404 9
43186 가을밥상 1 28 해피코코 2018.09.16 5,448 6
43185 친정 아빠 생신상 17 작은등불 2018.09.12 9,570 6
43184 일상 이야기 24 테디베어 2018.09.10 10,219 8
43183 카포나타 만드는 방법 및 배보다 큰 배꼽 이야기 32 소년공원 2018.09.10 6,898 8
43182 단술(추억의 음료) 15 BLUE 2018.09.06 6,071 5
43181 103회차 봉사후기) 2018년 8월 사랑으로 빚는 함박스테이크.. 14 행복나눔미소 2018.09.06 3,668 8
43180 여름밥상 (마지막) 22 해피코코 2018.09.04 10,492 5
43179 오후에님 어디 계세요? 7 연이연이 2018.09.03 5,617 0
43178 엄마의 95번째 생신파티와 여름 사진들 19 해피코코 2018.09.02 9,368 6
43177 찬 바람이 불면, 내가 들릴 줄 아시오 77 쑥과마눌 2018.09.01 9,233 15
43176 여름밥상 3 (과일잼, 과일병조림, 피클) 35 해피코코 2018.08.31 8,331 10
43175 축구 아시안게임 결승진출 기념으로 올려봅니다 27 냠냠슨생 2018.08.29 7,655 8
43174 여름밥상 2 (손님초대) 사진들이에요 ^^ 22 해피코코 2018.08.29 9,485 8
43173 여름밥상 1로 키톡 데뷔합니다^^ 22 해피코코 2018.08.27 11,210 13
43172 그동안의 근황들.. 45 구흐멍드 2018.08.24 11,553 7
43171 예전 프랑스 처자, 아줌니로 다시 컴백! 합니다요~ ㅋㅋㅋㅋ 36 구흐멍드 2018.08.22 14,398 9
43170 가지구이 요거트 샐러드 17 환상적인e目9B 2018.08.21 8,730 4
43169 방학은 즐겁고 개학은 더 신나고 :-) 24 소년공원 2018.08.20 8,339 5
43168 마약계란과 함께한 나날들 16 솔이엄마 2018.08.20 12,696 7
43167 102회차 봉사후기) 2018년 7월 꼬기꼬기와 함께 하는 칼쏘.. 13 행복나눔미소 2018.08.06 7,861 11
43166 올해 만든 우매보시... 13 복남이네 2018.08.06 6,913 4
43165 더운 여름, 친정엄마의 74번째 생신파티 66 솔이엄마 2018.08.06 14,900 17
43164 솔이네집 7월이야기 그리고 8월 29 솔이엄마 2018.08.01 14,303 11
43163 자게에 핫한 쯔비면과 기타등등(수정했어요) 51 백만순이 2018.07.30 15,485 12
43162 집 밥 사진 모음 26 빈틈씨 2018.07.30 15,690 7
43161 명이나물 장아찌국물에 6 이호례 2018.07.26 7,411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