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리빙데코

손끝이 야무진 이들의 솜씨 자랑방

제 목 : 할마시와의 전쟁^^

| 조회수 : 4,821 | 추천수 : 3
작성일 : 2018-06-19 04:03:39

엄니가 오랫만에 시골에 놀러가셨습니다. 뭐 한 달 있다가 온다고는 하셨으나 ㅎ

이 달말까지만 계셨다오셔주면 할렐루야인데 ㅋ

차로 모시다 드리고 돌아오면서 나는야 해방된 민족이라네

콧노래가 절로 나왔습니다.

하루가 지나고 슬슬 움직여 봅니다.

제 눈에는 죄다 버릴 것들입니다. 엄마의 묵은 살림

으으으

엄마는 버리는 데 쾌감을 느끼는 딸년을 잘 알기때문에

내 방 건드리면 죽는다고 엄포를 놓고 갔습니다.

엄마방만 안 건드리면 되니 ㅎ

뒷베란다가 창고 그것도 묵은 짐으로 가득찬 창고입니다.

혼자 욕을 욕을 해가면서 10시간 넘게 끄집에 내고 버렸습니다.





위 사진은 100리터 봉다리 대여섯개 치운 후 입니다.

봉다리구신이 붙었는지 비닐봉다리만 50리터 한 봉다리


매실엑기스는 구석구석 페트병에, 간장도 족히 10년은 넘었을

씨간장도 아닌 것이  향도 맛이 간 걸 하수구에 붓고

통 씻으며 마구 또 욕하고 ㅎ


엄마처럼 안 살겠다고 10대 때부터 각오한 다짐이 50대에는

전쟁처럼 싸웁니다. 그래서 할마시 없을 때 마구 버려야 합니다.

경비아저씨가 웃습니다. 뭐 한 두번 이런 것도 아니니^^


겨우 하루만에 정리가 됐습니다.

속이 쎤합니다. 주방에 묵은 살림도 다 내어 쓸만한 건

아파트 경비실 앞에 장터처럼 열어놓으니 다 가져 갔습니다.

무려 곰솥이 두 개나 나오고 그릇도 딱 쓸만큼만 놔두고 다 내었습니다.


사는 데 솔직히 그리 많이 필요하지 않은데 왜 왜 왜

울엄니 오시면 이건 어디갔나 한참을 숨은그림찾기 하실 겁니다.

그때는 제가 잠시 나갔다 오면 됩니다. ㅎㅎㅎ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소년공원
    '18.6.19 5:30 AM

    오랜만에 해방의 기쁨을 누리시겠군요.
    어머님도 잠시나마 새로운 곳에서 콧바람 쐬시니 좋으시겠구요.

    집안팎이 깨끗해졌을 생각을 하니 제가 다 기분이 상쾌하고 좋아집니다 :-)

  • 2. 테디베어
    '18.6.19 8:03 AM

    오~~ 저도 저렇게 싹 치우는 거 좋아합니다.
    한번씩 우리집과 시댁을 싹쓸이 하러 가지요 ㅎ 묘한 쿄ㅐㄴ감이 느껴집니다.
    고고님 같은 동지애가 가득입니다.

  • 3. 셀러브리티
    '18.6.19 10:39 AM

    울 며느리가 내것도 좀 버렸으면 싶지만서두. ㅎㅎㅎ 좀 서운하긴 할거 같네요.
    저는 작품하는 사람이니 재료 소재니 좀 위험하지요.

    살림살이 못버리고 쟁여두고
    냉동실은 낙석주의 써붙여야 할 정돈데 울 시엄마랑 남편이 둘이 그래놔요.
    전 냉장고 안만진지 오래됬어요. 있는거나 꺼내먹고 냉장실은 한칸씩만 치우기 ㅎㅎㅎ
    이러고도 사네요.

  • 4. 초록하늘
    '18.6.19 12:23 PM

    사는건 기술
    버리는건 예술이네요.

    저도 2년동안 안 입던 괜찮은 옷들
    나눠주기도 하고 기부도 하고 그랬어요.

    그래도 버리기가 쉽지 않습니다. ㅎㅎ

  • 5. 고고
    '18.6.19 1:36 PM

    반전, 울엄니가 오늘 아침에 오셨습니다.
    버스 타고
    으아악~~~^^
    아직 버린 것에 대해 말씀 안하십니다. 한 달 있다가 온다고 했다 3일만에 와서 ㅎ

  • 소년공원
    '18.6.19 10:02 PM

    아오, 어떡해요?
    ㅋㅋㅋ
    고고 님이 너무 열심히 버리고 정리하시니 어머님께서 텔레파시로 눈치채고 일찍 돌아오셨나봅니다 :-)

  • 6. 디자이노이드
    '18.6.19 4:45 PM

    어뜨케요ㄷㄷㄷ

  • 7. 고고
    '18.6.20 6:06 AM

    ㅎㅎㅎ
    5% 더 버리지 못한 게 아쉽습니다만, 울엄니 아직까지는 암말없으세요.
    너무 깨끗하게 해놔서인지?
    아님 3일만에 귀향한 민망함인지 ㅎㅎㅎ

  • 뮤뮤
    '18.6.20 3:22 PM

    3일만의 귀환에 대한 민망하심 맞는거 같아요.
    치우신 후 집 에프터 사진 격하게 원합니다. 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171 버리는 팁^^ 6 고고 2018.06.21 7,432 1
3170 할마시와의 전쟁^^ 9 고고 2018.06.19 4,821 3
3169 디즈니 크루즈 타고 이번에는 알래스카로 가즈아~ 19 소년공원 2018.06.16 3,911 0
3168 한땀 한땀 이태리 장인 정신으로 10 로즈마리 2018.04.13 9,325 2
3167 퀼트 트리입니다 5 테디베어 2017.12.22 10,076 0
3166 전역기념 이불과 베개 9 솜구름 2017.12.11 11,063 0
3165 만원에 세 장 큰 머플러로 7 고고 2017.11.06 19,415 0
3164 재봉틀로 홈 커튼 만들기 13 myzenith 2017.10.25 11,920 0
3163 가마니원단으로 침대 매트 만들었는데, 넘 예뻐요 재봉틀.. 6 arbor 2017.10.14 16,592 1
3162 분당 미*지 가구점에서 절대 사지마세요 20 유리상자 2017.10.12 18,544 0
3161 소파고민 끝났어요...ㅎ 10 바이올렛 2017.09.25 16,846 0
3160 소파색 고민이에요. 14 바이올렛 2017.09.18 10,750 0
3159 제주도 시골집- 도깨비 조명 자작기 11 낮에나온반달 2017.09.12 14,686 1
3158 남의 집 원목 식탁 18 옹기종기 2017.08.25 20,878 0
3157 공장가동중 - 파우치, 에코백, 앞치마 4 헝글강냉 2017.08.23 8,948 0
3156 리빙데코 데뷔합니다 4 소라 2017.08.23 7,018 0
3155 제주도 시골집 - 한여름의 위력 23 낮에나온반달 2017.08.12 14,752 0
3154 제주도 시골집 텃밭 마당 이야기 13 낮에나온반달 2017.08.11 11,897 0
3153 망가진 양산으로 만든 에코백이에요 24 오후네시 2017.07.30 12,177 0
3152 진주의 레인보우 룸 (고무줄 놀이) 8 보배엄마 2017.07.25 5,931 1
3151 제주에서 손수 고친 시골집 이야기 23 낮에나온반달 2017.07.12 14,714 1
3150 가잠, 가족 잠바 :-) (과잠이나 가죽 잠바가 아닙니.. 11 소년공원 2017.06.29 8,822 0
3149 집수리 견적 5 쉐어그린 2017.06.29 8,277 1
3148 로코코소파 방석교체했어요. 3 rsjeng 2017.05.07 13,881 0
3147 해맑은 중2를 위한 에코백과 서낭당 앞치마 15 백만순이 2017.04.04 16,282 3
3146 강릉와서도 열심히 미싱 공장 돌렸어요 ~^^ 15 헝글강냉 2017.03.31 15,775 1
3145 고래와 노란배 24 열무김치 2017.03.23 9,113 6
3144 자수 지갑 3 소금빛 2017.03.15 8,294 0
3143 자수 헤어핀 만들기 11 소금빛 2017.02.28 12,144 1
3142 필통과 가방 4 뒷북의여왕 2017.02.10 13,017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