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밥상은 전쟁이자 연대!

| 조회수 : 12,350 | 추천수 : 2
작성일 : 2018-06-01 11:08:21

울엄니와 2주 동안 실갱이를 벌였습니다.

이유는, 버리기 vs 숨기기

잦은 기침에 약 안 먹고 버티기(울언니가)

약을 왜 안 먹냐? 죽을 때 고생한다고 어디서 듣도보도 못한 말씀을 들으시고^^


제가 야행성이라 밤이면 더 심해지는 기침소리에

나도 컥컥하고^^

당신 힘드시니 약은 결국 드셨어요.

저도 한동안 일때문에 정신 사나워져 혁명이 필요해,

어렵고 힘든 곳에 혁명이 일어나야 혀

헛소리까지 혼자 지껄이고ㅎㅎㅎ


밥상은 권력(밥값 벌어다주는 사람과 밥해주는 사람 또는 밥값내는 사람),

연대(한 솥밥 먹는)

화해도 밥이 해줍니다.

저는 사람이 싫으면 같이 밥을 잘 안먹습니다.

사회성 꽝입니다. 회사 다닐 때 꼰대 담당임원 점심 회식 후

바로 화장실로 달려가는. 인생이 피곤하지요.^^


고사리와 말린 취나물, 요새 채소 값이 좋아

엄마와 화해의 밥상을 차렸습니다.





"나처럼 행복한 노인은 없다"

저렇게 차려드리면 늘 하는 말쌈입니다.

싸울 때는 니가 내한데 뭘 그래 잘 해줬다고 복장 디집습니다.ㅎ


제 친구는 거리에 나 앉더라도 친정엄마와는 못 살겠다고

3년만에 뛰쳐나와 지금 잘 살고 있습니다. ㅎㅎ


먹는 것과 나이는 확장, 심화, 회귀가 아닌가 싶어요.

그동안 많이 먹었고, 맛있는 거 먹는 재미로 반세월 보냈다가

결국은 단순하고 사람도 진국이 좋듯이 재료 원래 맛이 있는

소박한 밥상으로 갑니다.


밥도 안하게 생긴 얼굴이라고 동네친구가 그러길래

맛 좀 함 보라고 ㅎ

아침 일찍부터 투닥거리면서 세 종류 나물을 만들었습니다.

오후에 줄 때 어깨 한번 으슥일 겁니다.^^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2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테디베어
    '18.6.1 11:28 AM

    사무실에서 고개를 끄덕끄덕하며 열심히 읽었습니다.
    숟가락 들고 저 밥상에 뛰어 가고 싶습니다.^^

  • 고고
    '18.6.1 12:27 PM

    오셔요^^
    명왕성 거주민도 계시는데 ㅎ

  • 소년공원
    '18.6.1 1:38 PM

    이거이거...
    명왕성 비하 발언 아닙뉘꽈아~~?
    ㅎㅎㅎ

  • 고고
    '18.6.1 11:11 PM

    ㅎㅎㅎ
    소년공원님 짱^^

  • 2. 쩜쩜쩜쩜
    '18.6.1 11:41 AM

    와~~ 정말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조~기에 양념간장을 넣으실까요? 고추장을 넣으실까요~??^^

  • 고고
    '18.6.1 12:29 PM

    나물에 양념이 되어 있어 그냥 비벼 먹습니다.
    저는 나물에 마늘도 안 넣어요.
    저 밥 권해드립니다. 작년에 여기에 올린 밥이어요.^^

  • 3. Harmony
    '18.6.1 11:58 AM

    건강한 식단입니다.
    점심시간가까와 오니 한수저 뜨고싶습니다.
    앞으로 종종 고고님의 맛난 음식사진 부탁드려요.~^^

  • 고고
    '18.6.1 12:29 PM

    넵, 엄마와 싸우면 밥상이 아주 빈곤해집니다.^^
    되도록 사이좋게 살게요. ㅎ

  • 4. 푸르른날
    '18.6.1 12:01 PM

    우와 건강해 질 거 같은 밥 한그릇입니다
    평생 첨으로 입맛이 없어 한끼씩 건너 뛰는 중인데...
    맛있어 보여요
    고고님 동네친구 하고 싶어요^^

  • 고고
    '18.6.1 12:30 PM

    82동네 친구잖아요.^^

  • 5. 낸시킴
    '18.6.2 1:02 AM

    건강하고 담백한 밥상 이네요.
    저번 글도 이번 글도 너무 매력있고 재밌게 잘 쓰시네요.ㅎㅎㅎㅎㅎ
    밥은 권력(?) 그래서 우리집의 독재자(?)는 바로 접니다.
    남편이나 애 둘이 제가 없으면 힘들어 해요.
    뭐니 뭐니해도 밥심이 최고예요.

  • 고고
    '18.6.3 1:26 AM

    고맙습니다.^^
    밥이 하늘이지요.

  • 6. 레미엄마
    '18.6.2 7:22 PM

    고사리, 취나물 애정합니다.
    나물 비빔밥 먹고싶네요.

  • 고고
    '18.6.3 1:53 AM

    지금 울릉도취나물은 생으로 나오더군요.
    묵은나물 불려 만들었어요.
    나물은 딱 오십 접어드니 그 맛을 알게되더군요. ㅎ

  • 7. 코코2014
    '18.6.4 10:23 PM

    어뜩해요...
    소주 반병 먹고 이 글 보다가
    친정엄마한테 카톡 보냈어요 ㅠㅠㅠ대보름 나물 먹고 싶다고ㅎㅎ

    결혼 18년만에... 엄마한테 엄마가 해준 나물 먹고 싶다고 투정부렸으면...애교로 봐주시겠죠????ㅠㅠ

  • 고고
    '18.6.5 1:57 AM

    하하하
    대보름이 너무 길게 남아~~^^

    여름에 나물이 잘 상하니, 내년 대보름으로^^
    귀여우세요. ㅎ

  • 코코2014
    '18.6.5 9:35 PM

    새벽에 엄마한테 답장 왔어요 ㅠㅠㅠ

    임신했냐고 ㅠㅠ

    제 나이 44 ㅠㅠ

  • 8. hoshidsh
    '18.6.6 9:55 AM

    나물들이 정말 맛있어 보여요.
    나이 드니 정말 나물 잘 하시는 분들이 엄청 부럽습니다.

  • 고고
    '18.6.6 8:22 PM

    저도 잘 못해요.
    좋은 재료가 살려주죠^^

  • 9. 초록하늘
    '18.6.6 10:01 AM

    고기요리와는 차원이 다른 나물요리들
    얼마나 데치냐, 어떻게 무치냐에 따라 맛이 하늘과 땅차이죠.

    돈주는 사람,
    밥 해주는 사람이 최곱니다.

    고고님은 둘 다 하시니 여왕마마로 불러드리죠~ ㅎㅎ

  • 고고
    '18.6.6 8:22 PM

    받는 사람이 거의 몰라주니 ㅎ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163 방학은 즐겁고 개학은 더 신나고 :-) 7 소년공원 2018.08.20 2,609 4
43162 마약계란과 함께한 나날들 10 솔이엄마 2018.08.20 4,159 4
43161 102회차 봉사후기) 2018년 7월 꼬기꼬기와 함께 하는 칼쏘.. 11 행복나눔미소 2018.08.06 6,723 10
43160 올해 만든 우매보시... 13 복남이네 2018.08.06 5,584 3
43159 더운 여름, 친정엄마의 74번째 생신파티 66 솔이엄마 2018.08.06 11,916 16
43158 솔이네집 7월이야기 그리고 8월 28 솔이엄마 2018.08.01 12,624 11
43157 자게에 핫한 쯔비면과 기타등등(수정했어요) 48 백만순이 2018.07.30 13,793 12
43156 집 밥 사진 모음 26 빈틈씨 2018.07.30 13,120 7
43155 명이나물 장아찌국물에 6 이호례 2018.07.26 6,518 3
43154 스페인에서 밥 해먹기!!^^ 32 헝글강냉 2018.07.18 13,644 6
43153 6년만에 키톡에 글올리기 15 당근쥬스 2018.07.17 10,364 7
43152 멕시코여행- 세계에서 가장 큰 도시 20 시간여행 2018.07.16 9,047 6
43151 오랜만에 큰아이와 함께 17 테디베어 2018.07.16 10,032 7
43150 친정부모님과의 점심 55 솔이엄마 2018.07.13 15,561 10
43149 여기는 스페인 입니다~! 38 헝글강냉 2018.07.12 10,837 7
43148 101회차 봉사후기) 2018년 6월 *차돌박이숙주볶음* 14 행복나눔미소 2018.07.12 4,560 10
43147 이 무더운 날씨에 맛있는 장아찌 11 복남이네 2018.07.12 5,040 4
43146 여름밥상.....빠르고 쉽게~ 36 백만순이 2018.07.12 12,041 5
43145 명이장아찌랑 그외 10 복남이네 2018.07.11 4,431 4
43144 드디어 집에 왔습니다^^ 40 시간여행 2018.07.10 8,300 5
43143 단풍콩잎과 그외 장아찌들 19 복남이네 2018.07.09 4,675 4
43142 양파 그리고 다시마장아찌 13 복남이네 2018.07.07 6,573 3
43141 상추튀김과 장아찌들 24 복남이네 2018.07.05 8,819 3
43140 우매보시 그리고 소금 8 복남이네 2018.07.04 4,656 5
43139 우매보시 만들기 과정샷 올려요. 22 복남이네 2018.07.03 7,162 5
43138 여름방학이 코앞에 다가왔네요. 요리 잘하면 인생이 편합니다 48 냠냠슨생 2018.07.02 13,944 7
43137 쏟아지는 비를 뚫고 도시락 들고왔어요~ 36 롯데백화점 2018.07.02 12,295 5
43136 마약계란 간장의 활용편~ 30 백만순이 2018.07.02 16,744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