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최근 많이 읽은 글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포항물회

| 조회수 : 10,185 | 추천수 : 3
작성일 : 2018-04-20 17:25:28

회원님들 잘 지내시죠 ? ^^

여름이 훅 ~ 하고 오고있네요

 

지진이후로 저는 무기력증에 빠져 ( 핑계인지 나이탓인지 ....--)

직장일이니 어찌하지만 운동도 안하고 먹는건 겨우 끼니 떼우는 수준으로 해먹고 사다먹고....

 

얼마전 며칠사이로 수요미식회 , 3 대천왕에 나온곳에서 물회를 포장해다먹었어요

회양이 감질나서 직접해먹는데 귀찮 --

 

아들은 먹더니 좀 맵기도하고 맛이 강했는지 어머니가 해준게 먹고싶다고해서

마음을 다잡고 도다리회를 1KG 사와서 해줬더니 혼자 다 ~ 먹더라구요

딸도 못먹고 ... 다시 회를 사러갔어요

 

그러다가....마음먹고 사진도찍고.... 제가 물회하는법을 적어볼께요 ^^

물회는 사실 포항 아무횟집가서 먹어도 정말 기본이상은해요 .

 

저희집은 은지원이 갔던 환 * 물회 같이 빨간국물에먹는 물회를 안좋아해서 전통물회방식?이에요

 

제가 오늘 만드는거는 그냥 가성비 !! 생각하면 ... 입니다 .

혹시라도 혹시라도 보시는분들.,...사먹는거에 비해 이게뭡니까아~! 하실수있는 솜씨인..^^;


------------------------------------------------------------------------------- 


 채소를 채썰어요

오이 배는 필수인데 아주 얇게 안썰어도되요 , 어차피 비비면 뭉개질수있어요

당근은 색감 때문에 오늘 처음 썰어봤는데 양념이 바로 안베이는 채소라 별로인 듯 ..

쪽파썰고요, 다진마늘, 참기름, 깨소금, 김가루...........

 




오늘 회는 우럭 . 광어 3 만원어치입니다 .

물회할거라 얇게 썰어달라시는게 좋아요




 


물회는 일반고추장인데 물회맛을 좌우하는 아주 중요한건데요

우린 집이니까 .... 저는 그냥 마트표 고추장넣어요 ^^;;;;;;;;

집고추장은 @ 가 많이 들어가야할텐데 내공부족 ㅎㅎ

 

오이 , 배 등등원하는 만큼 담고 설탕을 솔솔뿌려요 ( 조금 )

그리고 회도 올리고 깨소금도 넉넉히 참기름넣고 끝이에요

마늘은 남편은 듬뿍 아이들은 생마늘 싫어해서 않넣는데 그래도 잘먹어요




 

고추장을 취향껏넣고 비벼주세요

잘안비벼지면 물 조금 넣고 비비시면 되요

남편은 이렇게 물조금 더넣고 얼음 몇개넣어 먹구요 (현실 그릇 ㅎ)

저랑 아이들은 물넣는건 안좋아해서 그냥먹어요



 


정말 정말 몇 개월만에 해준거라 가족들이 맛있다고 칭찬해주길래

고래도 춤추게한다는 칭찬에

손가락에 꼽을정도만하는 김치를 담가보기로 맘을먹었습니다


 

열무한단 얼갈이한단해서 물김치






딸이 좋아하는 깍두기 .... 넓적하게 ( 요구르트 한병이 비법인건 안비밀)



 


   



쪽파김치 (촛점이 훨훨~)



 


 

풋마늘대김치



 

맛있게 익기를 바라며 ...



미세먼지와...미세먼지만큼도 못한 나쁜 마음들로 부터 건강도 마음도 지키시길 바랍니다^^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알사탕
    '18.4.20 8:18 PM

    저는 이걸보고 물회도 집에서 해먹을수 있다는걸 알았어요. 왜 나가서만 먹을수 있는거라 생각했는지..
    요새 식도염이 재발해서 굶기를 반복하는지라 그림의떡이지만 나중에 식구들한테 해줘야겠어요.

  • 초록
    '18.4.21 12:40 PM

    원재료만 좋으면 정말 간단해서 할거도 별로없는거같아요

    사람이 손가락하나만 아파도 온신경이집중되고 힘든데
    재발되서 식사도 잘못하신다니...ㅠㅠ 빨리 나으시길바랄께요

  • 2. 소년공원
    '18.4.20 9:19 PM

    저희 아버지 고향이 포항이고 제가 어릴 때 시골 할머니 할아버지 댁에 자주 놀러가곤 했음에도 불구하고...
    저는 아직 물회를 한 번도 먹어보지 못했어요.
    이제는 명왕성에 살고 있으니 물회는 더더욱 멀어져버렸죠 ㅠ.ㅠ
    눈으로나마 감상하게 해주시니 감사합니다.
    각종 김치도 군침돌게 하네요.

  • 초록
    '18.4.21 1:24 PM

    요즘은 다있겠지만 제가 포항에 1999년도에 왔는데 물회라는걸 처음 들었어요

    명왕성은 회가 없군요 ㅠㅠ
    회 좋아하시는분은 명왕성에서 살기가 힘드시겠지만...
    명왕성도 한국에없는 그 무엇이 있겠죠? ^^

  • 3. 쩜쩜쩜쩜
    '18.4.21 12:05 AM

    비주얼도 맛도 맛집 이상일 것 같아요~^^
    김치도 너무 맛나겠어요~~^^

  • 초록
    '18.4.21 1:25 PM

    과찬이세요

    그저 제손맛에 20년가까이 깃들여진 식구들생각인거죠...ㅎ

  • 4. 체리나무
    '18.4.21 7:11 AM

    초록님 질문하나할게요 ~
    아이들꺼엔 물이 1도 안들어가는 거예요 ?
    저도 그렇게 해보려구요 ^*^

  • 초록
    '18.4.21 2:36 PM

    물은 취향이에요

    저랑 아이들은 비빔처럼 먹는걸 좋아해서 물안넣고 먹어요
    비빌때 힘들면 물 한숟가락정도넣는거지만 채소에서 수분이 나와 꼭 안넣어도되요

    포항오니 물회를 해장으로 많이 먹더라구요
    물을섞어서 밥이나 국수말아 후루룩.....
    식당가도 반쯤 드신후 물을 넣고드세요..이런글도 적혀있어요

    그리고 제가 지난번 티비에 나온 어느집에가서 주변을 휙~ 둘러보니
    마트에서파는 식당용 대용량 철고추장통있죠??그통이 막있더라구요
    그게 무슨용도인지 모르겠지만....ㅎㅎ
    집에서 해드셔도 정말 간단하니 한번해보세요^^

    (물이 들어가면 고추장이 더 들어가겠죠?)

    제아이들은 스스로 고추장넣고 비빈후 싱거우면 더 넣고해요
    맛있게 해드세요^^ Reply

  • 5. 쑥과마눌
    '18.4.21 9:56 PM

    보고 또 보고 합니다
    열번은 넘게 본듯해요

    돈 있어도 못 사먹는 곳에 사는 사람 ㅠㅠ

  • 초록
    '18.4.23 6:30 PM

    ㅠㅠ

    제가 이해된다고해도 그마음 백분의 일도 아닐거에요

  • 6. 유지니맘
    '18.4.22 8:58 AM

    아 ....
    삼시 세끼 회가 가능한 저는 ...
    고문입니다
    아쉬운대로 회덮밥이라도 밥 빼고 비벼먹어야 ..
    이동네 횟집은 물회는 여름에만 하더라구요 ..

    물에 빠진 회를 왜 먹을까 하던 시절이 있었는데
    이제 비벼먹는 회나
    살얼음 살살 올려진 물회도 좋아하는 입맛으로 변하더라구요

    하기사 뭔들 ;;

    잘 보고 갑니다

  • 초록
    '18.4.23 6:32 PM

    아....윗동네는 사시사철안하나보네요 ㅠㅠ

    제남편이 요즘 윗동네있는데
    신선한 회를 자주 못먹어서 슬프답니다^^;;

    물회를 처음본저는 이거 우리동네 묵사발이랑 비슷한데??이런소리앴더니 남편이 기겁하더라구요 ㅎㅎ

  • 7. 헝글강냉
    '18.4.22 10:32 AM

    물회 이렇게 집에서 만들어 먹으면 더 맛있겠어요 ^^ 요즘 파는 음식들은 대부분 너무 달아서 ㅠㅠ

  • 초록
    '18.4.23 6:35 PM

    어디서보니 단맛이 확땡겨주는게있어서 파는음식들이 대부분 들게 한다고하네요

    물회는 설탕은 조미료?처럼 조금넣어도
    배맛탓인지 달콤하니 맛있더라구요^^

  • 8. 찬미
    '18.4.24 10:17 AM

    저도 올해는 집에서 물회 도전~~~
    왜 남의 사진상으로는 자신감 뿜뿜인데
    내가 하면 극과극의 비주얼이,맛이 나올까요? ㅎㅎ

    쉬워보이는데
    쉽다고 말해주세요 ㅎㅎㅎ

  • 초록
    '18.4.25 12:59 PM

    진짜 쉬워요 진짜 진짜....
    꼭 해보세요^^

    저도 망손삘이 좀 있어요
    제가 쉽다는거면 쉬운거라고^^;;;

  • 9. Harmony
    '18.4.28 11:58 PM

    오늘같이 더운 날 물회 한그릇 후루룩 말아먹고 싶네요.
    얼갈이 물김치나 요구르트 넣은 깍두기도 침 넘어가게 합니다요.^^
    조만간 김치 떨어지면
    깍두기 담글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초록님 방식대로 요구르트를 설탕대신
    써봐야겠어요.
    맛난 사진들 고마와요~^^

  • 초록
    '18.5.2 9:00 AM

    사실 물김치랑 풋마늘김치는 내공부족인지 뭔가 부족한맛인데
    나머지는 먹을만하네요 ㅎㅎ

    저도 겨울무 들어가기전에 몇개사서 쟁이고 더 담그려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162 마약계란과 함께한 나날들 2 솔이엄마 2018.08.20 786 1
43161 102회차 봉사후기) 2018년 7월 꼬기꼬기와 함께 하는 칼쏘.. 11 행복나눔미소 2018.08.06 6,549 10
43160 올해 만든 우매보시... 13 복남이네 2018.08.06 5,459 3
43159 더운 여름, 친정엄마의 74번째 생신파티 43 솔이엄마 2018.08.06 11,616 16
43158 솔이네집 7월이야기 그리고 8월 28 솔이엄마 2018.08.01 12,464 11
43157 자게에 핫한 쯔비면과 기타등등(수정했어요) 48 백만순이 2018.07.30 13,672 12
43156 집 밥 사진 모음 26 빈틈씨 2018.07.30 12,938 7
43155 명이나물 장아찌국물에 6 이호례 2018.07.26 6,459 3
43154 스페인에서 밥 해먹기!!^^ 32 헝글강냉 2018.07.18 13,546 6
43153 6년만에 키톡에 글올리기 15 당근쥬스 2018.07.17 10,316 7
43152 멕시코여행- 세계에서 가장 큰 도시 20 시간여행 2018.07.16 8,987 6
43151 오랜만에 큰아이와 함께 17 테디베어 2018.07.16 9,981 7
43150 친정부모님과의 점심 55 솔이엄마 2018.07.13 15,468 10
43149 여기는 스페인 입니다~! 38 헝글강냉 2018.07.12 10,783 7
43148 101회차 봉사후기) 2018년 6월 *차돌박이숙주볶음* 14 행복나눔미소 2018.07.12 4,546 10
43147 이 무더운 날씨에 맛있는 장아찌 11 복남이네 2018.07.12 5,021 4
43146 여름밥상.....빠르고 쉽게~ 36 백만순이 2018.07.12 11,990 5
43145 명이장아찌랑 그외 10 복남이네 2018.07.11 4,423 4
43144 드디어 집에 왔습니다^^ 40 시간여행 2018.07.10 8,270 5
43143 단풍콩잎과 그외 장아찌들 19 복남이네 2018.07.09 4,655 4
43142 양파 그리고 다시마장아찌 13 복남이네 2018.07.07 6,557 3
43141 상추튀김과 장아찌들 24 복남이네 2018.07.05 8,799 3
43140 우매보시 그리고 소금 8 복남이네 2018.07.04 4,643 5
43139 우매보시 만들기 과정샷 올려요. 22 복남이네 2018.07.03 7,139 5
43138 여름방학이 코앞에 다가왔네요. 요리 잘하면 인생이 편합니다 48 냠냠슨생 2018.07.02 13,912 7
43137 쏟아지는 비를 뚫고 도시락 들고왔어요~ 36 롯데백화점 2018.07.02 12,263 5
43136 마약계란 간장의 활용편~ 30 백만순이 2018.07.02 16,554 6
43135 오색의 개성을 살리다..요조마의 오색죽순나물.. 13 요조마 2018.07.02 4,569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