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Banner

제 목 : 달래무침과 파김치

| 조회수 : 11,909 | 추천수 : 6
작성일 : 2018-04-09 08:49:31


작년에 쪽파를 심고 또 빈자리가 있음 심고심고
그러니 쪽파를 뽑아도 뽑아도 제자리인듯 합니다
그리고
비닐 피복을 안한곳은 외국풀인지 파보다는
더 크게 자랍니다
남편은 다시 돌아온 추의도 아랑곳 안하고 잡초뽑기를
고집합니다
어제는 오전에 둘이서 열심히 파 다듬어 놓고 둘이서
ㅈ잡초 뽑았지요
어휴 속이 시원합니다

제손은 성이났습니다

그래도달래며 쪽파를 빨간옷 입혔습니다
제가 우째 양녕을 싱겁게 좀 많이 무쳤습니다

동생 양념 덜 무치라

곰곰히
생각해 보았습니다

기존에 양념에 액젓을 더넣고 감자갈아서 죽을 쑤어
더넣고 양파를 더 갈고
마늘도 더 넣고

어제 다듬은 쪽파에 저녁 늦께까지
염도 3인 양념을 더벅더벅 무쪄서 간을
보니 짭짤

아침에
밥상에 내 놓으니 남편은 파김치가 양념이 없네?
좀 짜네?

그런데 난 너무 맛나다
아침 뜨신밥에 선너줄기씩 넣어서 아주 맛나게 먹었습니다

달래도
식초물에 다듬어서
똑같은 양념로 무쳤습니다
카톡으로 올려필요한 사랑하는 며눌들에게도 줄겁니다

땅드릅

간장과 매실청 동등하게 하여 땅드릅 살짝 데쳐서 퐁당 하여 그뒤날 다먹었습니다

땅드릅  제가 만든 고추장에 무쳐서 

다 먹었고

요즘 드릅 튀김에 푹 빠졌습니다

튀김먹고 느끼할땐  물김치 요거이 최고죠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개나리꽃
    '18.4.9 11:36 AM

    이렇게 맛깔나는 반찬에
    밥한그릇 뚝딱 하고싶네요
    정말 솜씨 대단하십니다

  • 이호례
    '18.4.9 8:14 PM

    진짜 요즘은
    둘이서 너무 잘 먹고 산다 합니다

  • 2. 쩜쩜쩜쩜
    '18.4.9 4:10 PM

    한가지 한가지 모든 반찬이 다 너무
    맛깔스러워 보입니다~^^

  • 3. ...
    '18.4.9 7:08 PM

    마지막 사진 진짜 예술이네요.
    침이 절로 나와요^^
    비트로 색깔 내신건가요?

  • 4. 주마
    '18.4.9 7:15 PM

    물김치 너무 예쁘네요. 레시피좀 알려주세용~

  • 이호례
    '18.4.9 8:24 PM

    저 물김치 톌레비전 알토란에서 배웠습니다
    생비트 좀 넣구요
    배추절여서 마지막 행굴때 소쿠리에 밑에 받혀둔
    물을 물김치에 사용합니다
    간은 멸치액젓이구요
    양배추 속 을 즙내서 넣구요
    사과배즙내서 넣구요
    쪽파 무우 비트 배추속에 넣어서 익혔습니다
    아주 좋아요
    다음에 할적에 비트를 덜 넣어야 할것 같습니다
    홍고추효소도 조금 넣었어요
    맛나게 만드셔요

  • 5. 소년공원
    '18.4.10 2:26 AM

    우와 정말 건강해보이는 음식입니다!

    저는 라면 끓일 때 파김치 몇 쪽 함께 넣고 끓이니 천상의 맛이더군요 :-)

  • 6. 제제
    '18.4.10 5:58 AM

    이호례님 음식은 늘 고향생각에 빠지게 합니다

  • 7. Harmony
    '18.5.7 9:41 AM

    파김치 색이 예술입니다.
    밥한그릇이 뚝딱이겠어요.
    두릅 무침이며 두릅전이며
    다 침넘어가는 귀한 계절음식들인데 우린
    누가 마당서 땄다고 너무 많이 주어 몇명 나눠주고도 남았는데...
    장아찌 담을 생각을 못했네요.
    덕분에 좋은 레시피알고 갑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279 배추전 정말 맛있어요. 3 프리스카 2018.12.15 1,907 2
43278 따뜻한 크리스마스♡ 18 해피코코 2018.12.15 3,751 8
43277 명왕성의 명절 선물 엿보기 24 소년공원 2018.12.14 4,572 6
43276 간단한 송년 모임 18 에스더 2018.12.13 6,250 4
43275 방구석 장인의 파스타 7 방구석요정 2018.12.09 7,581 4
43274 꼬막찜과 주먹밥 8 방구석요정 2018.12.08 7,390 5
43273 쏴랑하는 우리 82 식구들 강녕하셨는지요~ 16 서울남자 2018.12.07 7,453 6
43272 첫 송년회 19 고고 2018.12.05 8,566 12
43271 106차 봉사후기)2018년 11월 오늘은 내가 짭쪼롬 찜닭 요.. 8 행복나눔미소 2018.12.05 3,963 12
43270 오마주 투 솔이엄마 24 몽자 2018.12.05 7,874 10
43269 초간단 김밥과 비빔냉면 13 방구석요정 2018.12.04 8,109 6
43268 혼자먹기,함께먹기,나눠먹기 31 솔이엄마 2018.12.04 9,189 15
43267 명왕성의 김장 이야기 마무리 및, 1999, 2000, 2001.. 43 소년공원 2018.12.04 6,033 15
43266 런던생활 4달째, 오래간만에 인사드려요!! 31 헝글강냉 2018.12.03 10,529 7
43265 직접 키운 배추와 무로 김장 담갔어요~ 26 프리스카 2018.12.02 5,470 8
43264 주말 조조영화 데이트와 절단낙지 볶음 9 방구석요정 2018.12.02 4,637 5
43263 늦은 김장 이야기 23 해피코코 2018.12.01 7,612 5
43262 아주 간단한 김치 레시피 25 꽃게 2018.11.29 8,086 9
43261 어머~키톡이 부흥되고 있나봐요~ 31 시간여행 2018.11.28 7,170 8
43260 탕수육 잡설 17 고고 2018.11.27 7,700 4
43259 저는 진지합니다만............(19금일까요?) 49 백만순이 2018.11.26 12,181 11
43258 오랜만에 글 써봅니다. 13 튀긴레몬 2018.11.25 6,524 8
43257 2017년 김장 요약정리본 11 사실막내딸 2018.11.25 6,038 4
43256 청은 무엇이고 효소는 무엇인가? 양파청 17 프리스카 2018.11.24 5,698 6
43255 겨울, 11월 일상들... 20 해피코코 2018.11.23 6,187 6
43254 감 풍년 곶감 감식초 감말랭이 무침 8 프리스카 2018.11.23 4,173 6
43253 2018 명왕성 김장 이야기 - 2편 29 소년공원 2018.11.23 6,462 12
43252 텃밭 김장거리 동치미 먼저 담그기 16 프리스카 2018.11.23 5,019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