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Banner

제 목 : 봄은 쌉쌀하게 오더이다.

| 조회수 : 7,054 | 추천수 : 6
작성일 : 2018-03-26 23:38:24



어제 시장에서 머위순 5천원어치 사

된장과 들기름에 무쳐 오물오물 봄을 씹었습니다.


겨울이 가면서 쌉쌀한 맛을 두고 가는군요.


이젠 달콤함보다는 쌉쌀한 걸 좋아하는 나이구나....


절반 남겨둔 건 오일파스타 해먹으려고 합니다.

의외로 봄나물이 오일파스타와 잘 어울리더군요.


평생 밥만 드신 엄마에게 파스타 가끔 해드립니다.

세상에서 젤 맛 있다고 하세요.

토마토파스타가 그 중 최고랍니다.


"엄마, 이태리(타올 말고^^) 국수인데 그 나라는 감빵가면 이 국수 아마 줄 껄"

파스타 실컷 먹을 수 있다고 ㅎ


하루 두 끼와 사이 간식이 하루를 이어줍니다.

두 끼 반찬하는 게 슬슬 지겨워지는 날도 있습니다.


아점 한 끼를 토스트와 우유, 시리얼, 달걀로 먹으면

어떨까? 살짝 떠보니 그러자고.

에고, 지금 봄에 먹을 게 얼마나 많은데 이 봄이 늘 오는 것도 아니고

다시 각오를 다집니다. ㅎ





엄마 계모임 가는 날, 저렇게 한 끼 때우기도 합니다.

너무 많이 먹고 살아


심심한 오후에 심심한 두부

낮술 한 잔

그리고는

집 구석구석 두리번거립니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소년공원
    '18.3.26 11:49 PM

    그러고보니 곧 봄나물의 시즌이 오는군요!
    명왕성에서 제일 그리운 음식 중에 하나예요.
    맛있어보입니다 :-)

  • 고고
    '18.3.26 11:55 PM

    초벌부추는 조금 지났고, 쑥, 두릅, 방풍나물~~ 쏙쏙 나오고 있습니다.
    겨울 무우, 배추, 봄동과 시금치가 가고 난 자리에 봄나물이 등장하고 있어요.

  • 2. 쩜쩜쩜쩜
    '18.3.27 2:45 AM

    저는 머위나물 같은 나물은 잘 삶고 무치기가
    어려워요ᆞ맛도 안 나고요ᆞ
    사진만 봐도 너무 맛있어 보입니다~^^

  • 고고
    '18.3.27 1:36 PM

    저도 나물은 어려워 했어요.
    양념의 절제가 나물 맛을 좌우하더군요.
    도전해보셔요.^^

  • 3. 찬미
    '18.3.27 2:23 PM

    너무 많이 먹고 살아 ...... 저 보신건가요?ㅎㅎ

    시골뒷마당엔 머위가 지천일텐데 택비가 더 비싸니
    그냥 한번 사다먹어야겠어요^^

  • 고고
    '18.3.27 9:29 PM

    저도 무지 많이 먹어요.^^

  • 4. marina
    '18.3.27 5:25 PM

    어릴 적 엄마가 봄이면 한 번씩 해 주시던 음식들이 있어요. 맛보라며 한 입만 먹어보라시면 못이기는 척 먹고 다시는 안먹겠노라 꽥했었지요.
    흘러가듯 맛 본 그것이 시간이 흐르니 아.. 이런게 있었지하며 마트에서 집어오게 되네요. 풋마늘대 먹었구요. 민들레잎도 먹었어요. 머위잎도 사먹어야겠어요^^
    쌈밥으로 동그랗게 만들면 먹는 사람은 좋아하더군요.

  • 고고
    '18.3.27 9:31 PM

    그 쌈밥에 살짝 된장 코딱지만큼 ㅎ 넣으면^^
    미운 사람은 와사비로^^

  • 5. 진현
    '18.3.27 8:12 PM

    저도 몇년 전만 해도 서산 어느 갯마을에 살아서
    이맘때면 어린 머위순 뜯어서 된장에 조물조물 무쳐 먹었었죠.
    좀 더 있으면 송화가루 가득한 산에고사리 꺽으러 다니고.
    그립네요,
    고고님 나물무침 보니
    지금보다 몇년은 어렸던, 그때의 나와 이웃들이 그립네요.

    봄나물이 오일파스타와 잘 어울린다. 밑줄 쫙~~~
    심심한 두부 안주와 술 한 잔의 조합, 맛이 안 그려 집니다.^^

  • 고고
    '18.3.27 9:34 PM

    가끔 사는 게 심심할 때 이열치열로 소주와 맨 두부 드심
    음냐~
    역시 삶은 단순한 게 좋아하고 외칩니다.^^

  • 6. Harmony
    '18.4.2 9:24 PM

    봄나물이 그리운데
    집근처에 있어도 캐지도 못하고~
    머위나물
    사진으로 맛봅니다. 두부도 한점^^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278 따뜻한 크리스마스♡ 해피코코 2018.12.15 97 0
43277 명왕성의 명절 선물 엿보기 14 소년공원 2018.12.14 3,092 6
43276 간단한 송년 모임 9 에스더 2018.12.13 4,628 4
43275 방구석 장인의 파스타 6 방구석요정 2018.12.09 7,197 4
43274 꼬막찜과 주먹밥 8 방구석요정 2018.12.08 7,061 5
43273 쏴랑하는 우리 82 식구들 강녕하셨는지요~ 16 서울남자 2018.12.07 7,234 6
43272 첫 송년회 19 고고 2018.12.05 8,391 12
43271 106차 봉사후기)2018년 11월 오늘은 내가 짭쪼롬 찜닭 요.. 8 행복나눔미소 2018.12.05 3,865 12
43270 오마주 투 솔이엄마 24 몽자 2018.12.05 7,700 10
43269 초간단 김밥과 비빔냉면 13 방구석요정 2018.12.04 7,863 6
43268 혼자먹기,함께먹기,나눠먹기 31 솔이엄마 2018.12.04 8,997 15
43267 명왕성의 김장 이야기 마무리 및, 1999, 2000, 2001.. 43 소년공원 2018.12.04 5,899 15
43266 런던생활 4달째, 오래간만에 인사드려요!! 31 헝글강냉 2018.12.03 10,349 7
43265 직접 키운 배추와 무로 김장 담갔어요~ 26 프리스카 2018.12.02 5,354 8
43264 주말 조조영화 데이트와 절단낙지 볶음 9 방구석요정 2018.12.02 4,565 5
43263 늦은 김장 이야기 23 해피코코 2018.12.01 7,483 5
43262 아주 간단한 김치 레시피 25 꽃게 2018.11.29 8,001 9
43261 어머~키톡이 부흥되고 있나봐요~ 31 시간여행 2018.11.28 7,115 8
43260 탕수육 잡설 17 고고 2018.11.27 7,645 4
43259 저는 진지합니다만............(19금일까요?) 49 백만순이 2018.11.26 12,099 11
43258 오랜만에 글 써봅니다. 13 튀긴레몬 2018.11.25 6,510 8
43257 2017년 김장 요약정리본 11 사실막내딸 2018.11.25 5,997 4
43256 청은 무엇이고 효소는 무엇인가? 양파청 17 프리스카 2018.11.24 5,670 6
43255 겨울, 11월 일상들... 20 해피코코 2018.11.23 6,111 6
43254 감 풍년 곶감 감식초 감말랭이 무침 8 프리스카 2018.11.23 4,146 6
43253 2018 명왕성 김장 이야기 - 2편 29 소년공원 2018.11.23 6,422 12
43252 텃밭 김장거리 동치미 먼저 담그기 16 프리스카 2018.11.23 4,969 5
43251 맑은 오후, 경주 8 고고 2018.11.22 3,989 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