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봄맞이 오색무쌈말이

| 조회수 : 11,982 | 추천수 : 4
작성일 : 2018-03-10 03:55:42


오색 하면 어릴 때 설날에 입었던 색동저고리가 생각납니다. 빨강, 주황, 노랑, 흰색과
녹색이 어우러져 밝고 명랑한 분위기를 연출해 내지요. 무쌈말이는 보기도 좋고
맛 또한 좋으니 일석이조네요. 새콤달콤한 무쌈이 봄철 입맛을 돋구워줍니다. 


 


쏘스는 두 가지 땅콩쏘스를 만들었어요. 둘 다 연겨자가 들어가서
톡 쏘는 맛이 일품입니다. 아~ 예쁘다.



에스더 (estheryoo)

안녕하세요? 뉴욕에 사는 에스더입니다. https://blog.naver.com/estheryoo5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나마스떼
    '18.3.10 10:46 AM

    오호~~맛있어 보여요~~^^

  • 에스더
    '18.3.11 6:08 AM

    네, 맛있었어요~

  • 2. 조이좋아
    '18.3.10 3:25 PM

    식구끼리도 요렇게 차려 내면, 대접 받는 기분 들어 행복하겠네요.

  • 에스더
    '18.3.11 6:09 AM

    그럼요. 말씀대로 손님만이 아니라 가족도 대접을 잘 해야지요 ^^

  • 3. 쩜쩜쩜쩜
    '18.3.10 8:21 PM

    와~ 예쁘다~!!!!
    색감이 정말 봄봄~~ 하네요~^^
    맛도 상콤하니 봄맛이 날 거 같아요^^

  • 에스더
    '18.3.11 6:11 AM

    네, 그래서 제목이 "봄맞이"랍니다.
    추운 겨울이 오래 되었나 싶었는데
    밖에 나가보니 붓꽃과 수선화 새싹이 나오고 있었어요.

  • 4. 이규원
    '18.3.11 7:19 AM

    봄은 분명히 왔는데 며칠 바람이 차네요.
    어렸을 때 엄마가 만들어 준 색동저고리 입고
    사촌들과 고궁에 놀러 갔었던 일이 생각나네요.

  • 에스더
    '18.3.11 2:46 PM

    색동저고리 입고 사촌들과 고궁 구경,
    아름다운 그림이 그려집니다.
    뉴욕도 아직은 겨울 날씨예요.

  • 5. 공주
    '18.3.12 11:20 AM

    에스더님 기다렸어요.....
    오랫만에 오셨죠...
    답글도 오랫만이에요.
    글구 저 땅콩소스 비법 좀만 더 자세히 풀어봐주심 안될까용

  • 에스더
    '18.3.12 1:13 PM

    공주님의 환영을 받으니 참 기쁘네요 ^^
    레써피 링크예요.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http://blog.naver.com/estheryoo5/221225072235

  • 6. 공주
    '18.3.12 11:21 AM

    그리구 쌈무 안에 게맛살 들어간건가요?

  • 에스더
    '18.3.12 1:13 PM

    네, 게맛살도 넣었습니다.

  • 7. midnight99
    '18.3.14 3:24 AM

    그렇네요. 진짜 한복 소매랑 색상이 떠오르는 무쌈말이네요.

  • 에스더
    '18.3.14 3:38 AM

    우리 한복의 색과 선이 참 아름답지요?

  • 8. Harmony
    '18.3.17 11:16 PM

    꽃송이가 한무리 피어난 듯 하네요.^^

  • 에스더
    '18.3.22 11:23 PM

    하모니님 말씀대로 꽃송이가 피어났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189 누구보다 먼저 송편 만들기! 15 백만순이 2018.09.19 2,462 4
43188 허리케인과 션샤인 20 소년공원 2018.09.17 5,639 5
43187 이게 다이어트 도시락? & 이러다 반찬가게 내는 거 아니.. 15 솔이엄마 2018.09.17 7,575 9
43186 가을밥상 1 30 해피코코 2018.09.16 6,224 6
43185 친정 아빠 생신상 17 작은등불 2018.09.12 9,848 6
43184 일상 이야기 24 테디베어 2018.09.10 10,358 8
43183 카포나타 만드는 방법 및 배보다 큰 배꼽 이야기 32 소년공원 2018.09.10 7,002 8
43182 단술(추억의 음료) 15 BLUE 2018.09.06 6,130 5
43181 103회차 봉사후기) 2018년 8월 사랑으로 빚는 함박스테이크.. 14 행복나눔미소 2018.09.06 3,709 8
43180 여름밥상 (마지막) 22 해피코코 2018.09.04 10,591 5
43179 오후에님 어디 계세요? 7 연이연이 2018.09.03 5,661 0
43178 엄마의 95번째 생신파티와 여름 사진들 19 해피코코 2018.09.02 9,466 6
43177 찬 바람이 불면, 내가 들릴 줄 아시오 77 쑥과마눌 2018.09.01 9,344 15
43176 여름밥상 3 (과일잼, 과일병조림, 피클) 35 해피코코 2018.08.31 8,384 10
43175 축구 아시안게임 결승진출 기념으로 올려봅니다 27 냠냠슨생 2018.08.29 7,679 8
43174 여름밥상 2 (손님초대) 사진들이에요 ^^ 22 해피코코 2018.08.29 9,533 8
43173 여름밥상 1로 키톡 데뷔합니다^^ 22 해피코코 2018.08.27 11,236 13
43172 그동안의 근황들.. 45 구흐멍드 2018.08.24 11,582 7
43171 예전 프랑스 처자, 아줌니로 다시 컴백! 합니다요~ ㅋㅋㅋㅋ 36 구흐멍드 2018.08.22 14,436 9
43170 가지구이 요거트 샐러드 17 환상적인e目9B 2018.08.21 8,757 4
43169 방학은 즐겁고 개학은 더 신나고 :-) 24 소년공원 2018.08.20 8,353 5
43168 마약계란과 함께한 나날들 16 솔이엄마 2018.08.20 12,757 7
43167 102회차 봉사후기) 2018년 7월 꼬기꼬기와 함께 하는 칼쏘.. 13 행복나눔미소 2018.08.06 7,869 11
43166 올해 만든 우매보시... 13 복남이네 2018.08.06 6,926 4
43165 더운 여름, 친정엄마의 74번째 생신파티 66 솔이엄마 2018.08.06 14,928 17
43164 솔이네집 7월이야기 그리고 8월 29 솔이엄마 2018.08.01 14,326 11
43163 자게에 핫한 쯔비면과 기타등등(수정했어요) 51 백만순이 2018.07.30 15,531 12
43162 집 밥 사진 모음 26 빈틈씨 2018.07.30 15,735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