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Banner

제 목 : 97차 봉사후기) 2018년 2월 몸보신을 석화찜으로 !!

| 조회수 : 4,947 | 추천수 : 4
작성일 : 2018-03-08 00:36:25

샘물의 집 2층에 붉은 동백이 피어서 한컷^^

 

 

 

소수정예 - 나미님, 레미엄마님, 미소(바로 저^*^), 캐드펠님- 네명이 준비를 해봅니다.

이번 달 메뉴는  샘물의 집 아이들도 잘먹는 석화찜으로 준비했습니다.

 

레미엄마 님은 김치부침개 반죽을 준비해서 오셨네요.

 

 

 

 

나미님은 두부조림과 달걀조림, 버섯어묵볶음과 상큼한 딸기를 가져오시고

 

 

 

 

저는 천혜향과 귤을 가져가고요.

 

 

 

차에 바리바리 실어서 운전해오시던 캐드펠님은 새로 생긴 길로 오시다가

나오는 곳을 놓쳐서 징~하게 돌아서 오셨어요 ㅠㅠ

 

캐드펠님은 석화 두박스와 무생채, 배추김치를 가져오셨어요.

매실효소액도 가져오셨는데 사진에 안보아네요- -;;

 

석화는 두명이 같이 들어야 할 정도로 무거웠답니다

레미엄마님은 가져오신 반죽을 열심히 기름둘러서 맛나게 부쳐내시고

김치전은 언제 어디서든 먹어도 맛나요(다른사람이 해준것이 중요^&^)

 

 

 

 

석화는 집안과 밖에서 두개의 불로 열심히 쪘습니다.

 

 

석화가 실하고 맛납니다.

 

캐드펠님이 주문해온 석화는 다른 곳에서 먹는 것보다 훨씬 맛나고 굵어요 (보장합니다 ㅎ)

 

 

 

열심히 상을 차려서 모두들 한손에 장갑을 끼고 나이프를 들고 석화를 까서 먹습니다.

어린 아이들도 잘하네요.

캐드펠님은 열심히 석화를 보충해주며 먹는 것을 살피고 계시네요.

 

 

작년에 굴을 먹고 체했던(봉사때는 맛나게 먹었는데 다른 곳에서 체했다고ㅠㅠ) 아픈 기억을 가진 한 소녀는 다른 반찬으로 식사합니다.

 

레미엄마, 나미, 미소 세명은 일렬로 앉아서 카루소님처럼 과일꾸미기에 도전합니다.

집에서는 대~애~충 접시에 담아서 주었는데 지난달 카루소님이 천혜향을 예쁘게 접시에 담아주신 기억을 더듬었지요 ㅎㅎ

 

그동안 천혜향을 까느라 힘들었는데 이렇게 자르는 것이 깔끔하고 먹기도 편하겠어요.

 

 

'집에서도 이렇게 깔끔하게 잘라서 내야지'라고 생각만 하고 아직 해볼 틈이 없었네요- -;;

 

 

여러분 덕분에 차려진 소박하지만 정성이 담긴 밥상입니다

 

항상 후원해주시는 여러분 감사합니다^^


*자랑후원금*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17&num=2242761

P.S:오타는 시간날 때 수정하는 걸로...


*98차 모임공지*

3월의 메인 메뉴는 요즘 제철이라는 '쭈꾸미샤브와 칼국수'로~

날짜 : 3월 10일 매월 둘째주 토요일

장소 : 샘물의 집 3층

시간 : 오전 11시 30분

자격 : 없음

연락처 :     010-2469-3754(행복나눔미소) , 010-4728-9328( 카루소 )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내일
    '18.3.8 3:55 PM

    다들 감사합니다~
    저도 쬐끔 보탭니다.

  • 2. 행복나눔미소
    '18.3.9 12:54 AM

    저도 감사합니다^^

  • 3. 레미엄마
    '18.3.9 1:06 PM

    한달 정말 빠르네요.
    내일도 소수정예로 열심히 해보겠습니다~

  • 행복나눔미소
    '18.3.9 8:19 PM

    소수정예 오케이!!!

  • 4. Harmony
    '18.3.17 11:17 PM

    모두들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279 배추전 정말 맛있어요. 3 프리스카 2018.12.15 1,806 2
43278 따뜻한 크리스마스♡ 18 해피코코 2018.12.15 3,688 8
43277 명왕성의 명절 선물 엿보기 24 소년공원 2018.12.14 4,550 6
43276 간단한 송년 모임 18 에스더 2018.12.13 6,218 4
43275 방구석 장인의 파스타 7 방구석요정 2018.12.09 7,573 4
43274 꼬막찜과 주먹밥 8 방구석요정 2018.12.08 7,387 5
43273 쏴랑하는 우리 82 식구들 강녕하셨는지요~ 16 서울남자 2018.12.07 7,448 6
43272 첫 송년회 19 고고 2018.12.05 8,562 12
43271 106차 봉사후기)2018년 11월 오늘은 내가 짭쪼롬 찜닭 요.. 8 행복나눔미소 2018.12.05 3,961 12
43270 오마주 투 솔이엄마 24 몽자 2018.12.05 7,870 10
43269 초간단 김밥과 비빔냉면 13 방구석요정 2018.12.04 8,099 6
43268 혼자먹기,함께먹기,나눠먹기 31 솔이엄마 2018.12.04 9,183 15
43267 명왕성의 김장 이야기 마무리 및, 1999, 2000, 2001.. 43 소년공원 2018.12.04 6,026 15
43266 런던생활 4달째, 오래간만에 인사드려요!! 31 헝글강냉 2018.12.03 10,525 7
43265 직접 키운 배추와 무로 김장 담갔어요~ 26 프리스카 2018.12.02 5,467 8
43264 주말 조조영화 데이트와 절단낙지 볶음 9 방구석요정 2018.12.02 4,635 5
43263 늦은 김장 이야기 23 해피코코 2018.12.01 7,611 5
43262 아주 간단한 김치 레시피 25 꽃게 2018.11.29 8,081 9
43261 어머~키톡이 부흥되고 있나봐요~ 31 시간여행 2018.11.28 7,167 8
43260 탕수육 잡설 17 고고 2018.11.27 7,697 4
43259 저는 진지합니다만............(19금일까요?) 49 백만순이 2018.11.26 12,180 11
43258 오랜만에 글 써봅니다. 13 튀긴레몬 2018.11.25 6,523 8
43257 2017년 김장 요약정리본 11 사실막내딸 2018.11.25 6,038 4
43256 청은 무엇이고 효소는 무엇인가? 양파청 17 프리스카 2018.11.24 5,698 6
43255 겨울, 11월 일상들... 20 해피코코 2018.11.23 6,185 6
43254 감 풍년 곶감 감식초 감말랭이 무침 8 프리스카 2018.11.23 4,171 6
43253 2018 명왕성 김장 이야기 - 2편 29 소년공원 2018.11.23 6,460 12
43252 텃밭 김장거리 동치미 먼저 담그기 16 프리스카 2018.11.23 5,015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