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인생의 물음

시시한 | 조회수 : 1,812
작성일 : 2011-09-19 16:32:56

좀 전에 적었는데 이상하게 올리니 본문 글은 하나도 없는 황당한 경우가 다 생기네요.

꿋꿋이 다시  올려 봅니다.

간단하게 적어 볼게요.

만약에 인생을 사는데 한 부부는 평생 살면서 경제적인 어려움 없이

부인은 전업주부 하면서 아이 키우고 남편은 집사고 애들 교육 시키기에 부족하지 않을 정도로 잘

벌어와서 어렵지 않게 살고요 그런데 아이가 그다지 공부를 못 해서 그저 그런 대학 들어가고

애도 좀 총기도 없고 그래요.

애가 그 학벌로 나중에 취직 하기는 좀 힘들 것 같고 그래서 한 몫 남겨 둬야 하겠지만 애는 착하고 부모와

관계도 그리 나쁘지 않은 그런 부부가 있고요

한 부부는 학력이나 학벌로는 전혀 꿇리지 않는 사람들인데 어떻게 두 사람 다 잘 안 풀려서

결혼 후 계속 경제적으로 어렵게 살고 집도 없고 그래요. 그나마 적은 수입도 부인이 벌어서

쓸 때가 많고 그런데 애는 신통하게도 아무것도 안 해줘도 자기가 알아서

잘해서 나중에 대학도 애만 보고 피도 하나도 안 섞인 사람들이 금전적으로 도와줘서 하버드급

대학으로 가고 애도 똑똑하면서 착하고 이런 애가 있다고 쳐요. 얘도 물론 부모하고 관계 나쁘지 않고요.

그러면 여러 분 같으면 어떤 부부를 택하시겠어요?

평생 어렵게 살아도 나중에 자식이 좋은 대학 가고 앞으로도 그 똑똑함으로 잘 될 것 같은 그런 자식이

있으면 그래도 그게 평생 돈 걱정 없이 살면서 애가 좀 부실한 그런 부부보다 복 받은 거고 평생 어렵게 산 거 다

덮을 정도일까요? 아니면 그래도 자식은 자식인생이고 내 인생도 중요한데 내가 평생 편히 살고 돈 남겨 주는게

더 복 받은 인생일까요? 

다른 조건은, 시가문제 이런 거나 부부간의 사이 이런 건 둘 다 그렇게 나쁜 거 아니다고 본다면요. 

 

    

IP : 165.246.xxx.12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ㅇ
    '11.9.19 4:38 PM (115.139.xxx.45)

    선택권을 주신다면 1번을 택하겠습니다.

  • 2. 1번
    '11.9.19 4:42 PM (121.148.xxx.172)

    1번 .
    2번처럼 잘난 아들 잘되서 장가 잘가니 그 부인이나 좋지 제부모는
    그닥 좋을일 없는 경우를 많이 봐서...

  • 그럼
    '11.9.19 4:47 PM (165.246.xxx.122)

    그런데 보통 돈 벌면 자기들 해외 여행가고 철마낟 맛 있는 거 먹으러 다니고 입고 하기 보다는 그 돈으로
    아이들 과외나 교육에 쓰잖아요. 물론 풍족해서 두 가지 다 한다면 좋겠지만 대부분은 일차로 그렇게 돈을
    쓰고 사는데 그럼 그건 왜 그런가요? 자식 잘 돼 봤자 자기들 배우자나 좋지 부모 좋을 일은 없는데 말이예요?

  • 3. 에고...
    '11.9.19 4:46 PM (211.226.xxx.10)

    저만 2번 선택하나봐요. 경제적인게 전부가 아니고 아이 바라보며 사는것도 낙인지라... 아이가 아직 어린
    저는 2번 선택하고 싶어요....

  • 4. 그지패밀리
    '11.9.19 8:09 PM (1.252.xxx.158)

    저는 2번 선택이구요.
    1번의 경우 저런집을 알아요.문제는 부부가 돈은 많고 사놓은 건물도 맣고 진짜 풍족함 없어요.가정도 훈훈하고.
    아들이 두명다 많이 멍청해서 취직안되어가지고 부부가 가게를 내어줬죠 일종의 사업.
    그런데 하는족족 말아먹었어요..사실 이집이 제 친구가 결혼한 집이라..
    제 친구는 이**대를 나왔거든요. 남자는 돈많은거 빼고는 사람은 순한데..이런성격은 사업을 하면 안되죠
    다 퍼주니깐요.
    그많은 재산 금방 까먹었더라구요.
    진짜 까먹는 속도가 너무 커서.이제 줄돈도 없다고 하네요.
    이런경우는 부부는 사는동안은 행복했지만 자식이 큰 이후로는 이고지고 고민이 되죠
    내가 죽고나서 저 자식들은 어째 될까 미래를 생각하면 암울해요.


    2번의 경우는 사는동안은 힘들어요.
    그러나 아무 노력도 안해도 자식이 알아서 잘 풀리면 키우는 동안 정신정 노동 피로는 없어요
    제가 살아보니 만병은 육체적 노동이 아니라 정신적인 문제고 자식문제는 정신적인 부분에 많이 기인해요
    남좋은일이 아니라 저렇게 되면 키우는동안 스트레스가 없어요.오히려 힘을 얻어요
    더 열심히 살자 하는.
    결과적으로 내가 죽어도 우리애들은 삶을 알아서 개척할수 있겠다는 안심.이거 상당히 큰거죠
    이 불안한 시대에서는 더더욱.

    저는 가차없이 2번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529 文대통령·트럼프 "북미회담 후 남북미 3국 종전선언 방.. ㅇㅇㅇ 10:47:15 61
1224528 시스템 옷 12 상품이 150만원이면 ㄴㄹㅇㄴㄹ 10:47:15 34
1224527 sbs 정치쇼 이정렬판사님 쫓아냈나요? 종편보다못한.. 10:45:21 92
1224526 목걸이가 너무 안어울려요 ㅠ 3 10:41:50 122
1224525 상가임대시 인테리어시작부터가 월세 1일 인가요? 2 ㆍㆍ 10:38:48 126
1224524 방탄 tear에서 슈가 랩 부분.. 비가 와서요.. 10:38:26 85
1224523 문프-트럼프 아이컨택 짤.gif 3 힐링문프 10:38:23 327
1224522 국민청원 '여자 팀추월 예선 경기' 관련 대한빙상경기연맹 특정감.. 4 지금 라이브.. 10:37:32 142
1224521 평발인데 발 아치부분이 좀 고정되고 단단한 운동화 있을까요? 자꾸 안으로.. 10:36:55 40
1224520 앞으로 북한과 끝없는 애증의 관계 1 00 10:34:21 101
1224519 RM 팬들을 위한 지나간 노래 추천 노래 10:30:11 80
1224518 이읍음 페이스북 근황.jpg 16 역겹다 10:22:12 702
1224517 이거 시댁에 괘씸죄 해당사항인가요? 39 .. 10:21:58 1,124
1224516 교수의 특허료, 인텔은 100억 내고 삼성은 1 ㅁㄴㅁ 10:20:55 203
1224515 토익폐지 왜 주장하는거에요? ㅁㅁㅁ 10:17:56 137
1224514 배드민턴 vs 탁구.. 뭘 배우면 좋을까요 40대중반 직딩주부여.. 9 잘될꺼야! 10:15:15 284
1224513 생명존중 행복나눔행사 2 10:12:56 70
1224512 마들렌 맛있어요 15 Hh 10:09:09 576
1224511 사랑받지 못한 부모...그 자식 관계 13 ... 10:09:09 954
1224510 방탄 뮤비가지고 홍보전 붙은 미국 초코바 회사들.jpg 6 핫하네요 10:08:23 544
1224509 잠실 파크리오 근처엔 맛난 제과점없나요? 2 .. 10:03:48 163
1224508 통대나오고 다시 로스쿨 나오면 3 ㅇㅇ 10:03:20 434
1224507 잠실 예비중 영어학원(초등) 추천바랍니다 3 잠실학윣 10:02:42 105
1224506 솜털 같은 꽃은 무슨꽃일까요? 6 궁금 09:59:19 355
1224505 심각한 오보에 대한 처벌법?!!! 2 deb 09:58:34 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