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사이 안좋은 아빠...를 읽고 <모두가 행복할 수 있습니다.>

정행자 | 조회수 : 1,407
작성일 : 2011-09-18 23:23:22
모두가 행복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나만 혹은 그 사람만 행복할 수는 없습니다.
화내면서 즐거운 사람은 없습니다.

행복하고 싶지만 행복할 수 없는 우리 모두에게
불쌍한 마음을 내도록 해 보세요.

저도 원글님처럼 화가 많고 큰소리가 많이나는 집안에서 자랐습니다.
혹시 도움이 되실까하고 책에 나오는 내용을 올립니다.

우선 마음을 쉬시고,
휴식도 하고, 바람도 쐐시고, 스스로에게 시간을 주세요.
그리고 차분해 질때 읽어보세요.

인터넷에 올라와 있습니다.
가슴이 답답하신 분들 모두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입니다.

       입보리행론 제6장 인욕품 忍辱品

  

6.1. 몇 천 겁을 쌓아 온 보시와

부처님께 올린 공양 등

어떠한 선행 그 모든 것도

단 한 번의 분노瞋心로 무너진다.


6.2 분노보다 더한 죄악은 없고

인욕忍辱보다 더 어려운 고행은 없다.

이에 진지하게 인욕을

여러 가지 방법으로 수습修習해야 한다.


6.3 화내는 마음의 고통을 지니면

마음은 고요한 편안함을 경험할 수 없으며

기쁨과 안락을 얻지 못하여

잠이 오지 않고 불안하게 된다.


6.4 모든 재물과 존경으로

그 은혜에 의지하는

그들 역시 진심瞋心을 가진

그 주인에게 대들며 죽이려고 한다.


6.5 그의 친구나 친척도 실망하며

보시로 거두어 보지만 믿지 않는다.

간단히 말해 진심瞋心을 일으켜서

행복하게 사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


6.6 분노의 원수가

모든 고통을 만든다.

누군가 집중하여 분노를 부수어 버린다면

이생과 내생에는 행복을 얻으리라.


6.7 하기 싫은 일을 해야 하며,

하고자 하는 것에 장애가 생기면 분노가 일어난다.

불안함을 먹이로 삼아

분노가 늘어나서 나를 멸한다.


6.8 그러므로 나는 먼저 분노라는 적

이 원수의 근원을 부수어 버려야 한다.

이처럼 나를 해롭게 하는 것은

이 원수 외에 다른 것은 없다.


6.9 무언가가 나에게 닥칠지라도

기쁨의 마음은 흔들리지 말아야 한다.

기쁜 마음으로 하지 않으면 원하는 바를 성취하지 못하고

모든 선행은 시들게 된다.


6.10 만약 고칠 수 있다면

이에 좋아하지 않을 게 무엇이 있겠는가?

만약 고칠 수 없다면

이에 좋아하지 않는 것이 무슨 도움이 되겠는가?


6.11 나와 나의 친구에게는

고통과 멸시와 악어惡語

불쾌한 것을 원치 않는데

나의 적에게는 이와 반대다.


6.12 행복의 원인은 아주 드물고

고통의 원인은 아주 많다.

고통 없이는 출리심出離心이 생기지 않는다.

그러므로 마음 그대여, 굳건히 지녀라!


6.13 고행을 믿는 까르나빠(Karnapa)는

불타고 잘리고 [난행의]고통을

의미 없이 [잘도]참는데

해탈을 바라는 나는 무엇을 두려워하는가?


6.14 익숙해지면 쉽지 않은

대상은 어디에도 없다.

그러므로 작은 해로움에 익숙해져

큰 해로움을 참도록 하라


- 후략 -


IP : 211.54.xxx.9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627 회비 그때 그때 낸다는게 잘못인가요?? ... 01:37:30 75
1130626 샤이니종현 1 .. 01:32:54 363
1130625 1층 방범창 혹은 고구려방범방충망 1 오늘 01:31:16 59
1130624 술먹고 들어와서 폭언하는 남편...전 한마디도 안했는데 7 ㅇㅇ 01:25:02 344
1130623 브라탑 브라 01:20:26 92
1130622 지방에 자가주택 있고 현금 2억 있는데 1 .... 01:13:32 347
1130621 기레기 사용설명서 메뉴얼. Jpg 1 좋네요 01:10:01 129
1130620 연말이라 그런지 결혼이란 글이 많이 올라오네요. 눈내리는 밤.. 01:01:22 115
1130619 방 천장이 젖어있어요. 2 .. 00:50:39 568
1130618 드라마 돈꽃에서 은천이 엄마는 법적인 부부였나요? 3 돈꽃에서 00:49:08 455
1130617 이 밤에 기뻐서 눈물이 나네요.. 17 MilkyB.. 00:47:16 2,780
1130616 어느 연예인의 개그가 좋으세요? 16 ... 00:46:01 730
1130615 우리나라 기자들은 세련되지 못 한거같아요.촌스러움 7 아이구 00:43:55 372
1130614 신비한 동물사전. 저주받은 아이.. 애들 재밌어하나요? 2 dd 00:38:50 342
1130613 드뎌 내일이 대선이네요. 5 피플보트 00:32:49 1,174
1130612 왜 일본 애들은 공관 인테리어도 그모양일까 1 일본 00:28:50 407
1130611 저기 아래 적폐언론 뒤에는 일본이 있다 읽고 6 적폐청산 00:16:42 353
1130610 중국과 한국의 화해 상생 분위기에 약이 오를대로 오른 세력들 5 ... 00:12:06 566
1130609 몇시후로 아무것도 안드셨어요 9 휴휴 00:07:34 795
1130608 조망좋고 일조별로? 조망 준수하고 좋은 일조? 선택좀. 13 zzangg.. 00:00:23 542
1130607 딱딱하게 솟는데 5 아랫배 볼록.. 2017/12/18 1,113
1130606 이런 남편의 사고방식 ..좀 봐주세요. 17 dma 2017/12/18 1,994
1130605 행복이 뭘까요?? 10 ㅡㅡ 2017/12/18 1,603
1130604 소개팅전 5 소개 2017/12/18 542
1130603 자유게시판 글 아래 3 겨울어른 2017/12/18 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