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Banner

제 목 : 아들 저녁 수육대박

| 조회수 : 16,124 | 추천수 : 5
작성일 : 2017-12-21 19:51:12





오늘 오겹살 수육을 했는데

평소 수육을 제가 자주하는편이예요 잘해요 ㅋㅋㅋ

근데 더 맛있게 된거예요

아들이 하는말 "엄마 이거 레시피 잘 적어놨어?" ㅋㅋㅋ

담에 꼭 이렇게 하라고

김장을 12월 5일날 했는데

더 깊은맛 들기전에 한번더 해먹어야할것같아서 ㅋㅋ

겨울대파는 농약안해요

엄청 큰 대파를 엄마가 주셔서

저수분으로

밑에 큰대파 2개를 깔고

오겹 올리고

생강청 만든거 오겹에 바르고 바질 바르고

젤 위에 다시 대파 덮어서

양파와인 국물조금 넣어서

1시간동안 약불에 저수분했어요


살찐다고 나는 안먹고 썰어주고 쳐다보고 있었더니, 그냥 먹어봐 하면서 김치랑 싸서 엄마입에 넣어주더라구요

2번, 그래서 2입 먹었네요 ㅋㅋ 너무너무너무 맛있어요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쩜쩜쩜쩜
    '17.12.21 8:04 PM

    와!!! 정말 맛있겠어요. 군침 도네요~^^

  • 2. 시랑
    '17.12.21 8:34 PM

    정말 맛있어 보여요
    식탁에서의 풍경이 눈에 그려지네요
    아들내미 너무 이쁘네요
    그냥 같이 맛있게 드세요

  • 3. july
    '17.12.22 12:58 AM

    정말 맛있어보이네요.
    맛있게 먹어주는 아드님도 기특하구요~^^

  • 4. 아니디아
    '17.12.22 9:13 AM

    수육, 대파를 위아래로 깔고 하는군요.
    파향이 그대로 스며들어 맛있을것 같아요.

  • 5. 겨울나무
    '17.12.22 11:52 AM

    진짜 맛있게보이네요

  • 6. fr
    '17.12.22 9:50 PM

    아들내미 요리 진짜잘하네여

  • 7. 명랑스
    '17.12.22 11:23 PM

    대박수육~ 도전 아이템인데 ㅠㅠ 양파와인도 있으시고 다른 음식도 최고이실듯이요. 다른 레시피도 공유부탁드려용 :)

  • 8. 랄랄랄
    '17.12.24 9:30 AM

    생강청이면 달고 끈적 끈적한데 고기 전체에 다 발라 주나요? 설탕이 나중에 바닥에 눌러 붙을것 같은데 , , ,
    정말 먹음직 스러워요.

  • 9. 봄소풍
    '18.1.17 6:14 PM

    양파 와인은 뭐에요 ? ㅠㅠ 저도 해보고 싶어요

  • 10. 피오나
    '18.2.15 10:27 PM

    물은 전혀 안 들어가나요? 냄비는 어떤거를 쓰시는지요? 부러워요.아들램한테 칭찬받는 요리 잘 하는 엄마^^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280 안녕하세요 서울남자입니다. 서울남자 2018.12.16 848 1
43279 배추전 정말 맛있어요. 6 프리스카 2018.12.15 2,558 2
43278 따뜻한 크리스마스♡ 21 해피코코 2018.12.15 4,239 8
43277 명왕성의 명절 선물 엿보기 24 소년공원 2018.12.14 4,817 7
43276 간단한 송년 모임 18 에스더 2018.12.13 6,591 4
43275 방구석 장인의 파스타 7 방구석요정 2018.12.09 7,651 4
43274 꼬막찜과 주먹밥 8 방구석요정 2018.12.08 7,499 5
43273 쏴랑하는 우리 82 식구들 강녕하셨는지요~ 16 서울남자 2018.12.07 7,548 6
43272 첫 송년회 19 고고 2018.12.05 8,644 12
43271 106차 봉사후기)2018년 11월 오늘은 내가 짭쪼롬 찜닭 요.. 8 행복나눔미소 2018.12.05 4,021 12
43270 오마주 투 솔이엄마 24 몽자 2018.12.05 7,953 10
43269 초간단 김밥과 비빔냉면 13 방구석요정 2018.12.04 8,196 6
43268 혼자먹기,함께먹기,나눠먹기 31 솔이엄마 2018.12.04 9,265 15
43267 명왕성의 김장 이야기 마무리 및, 1999, 2000, 2001.. 43 소년공원 2018.12.04 6,102 15
43266 런던생활 4달째, 오래간만에 인사드려요!! 31 헝글강냉 2018.12.03 10,595 7
43265 직접 키운 배추와 무로 김장 담갔어요~ 26 프리스카 2018.12.02 5,502 8
43264 주말 조조영화 데이트와 절단낙지 볶음 9 방구석요정 2018.12.02 4,646 5
43263 늦은 김장 이야기 23 해피코코 2018.12.01 7,645 5
43262 아주 간단한 김치 레시피 25 꽃게 2018.11.29 8,109 9
43261 어머~키톡이 부흥되고 있나봐요~ 31 시간여행 2018.11.28 7,183 8
43260 탕수육 잡설 17 고고 2018.11.27 7,713 4
43259 저는 진지합니다만............(19금일까요?) 49 백만순이 2018.11.26 12,212 11
43258 오랜만에 글 써봅니다. 13 튀긴레몬 2018.11.25 6,530 8
43257 2017년 김장 요약정리본 11 사실막내딸 2018.11.25 6,051 4
43256 청은 무엇이고 효소는 무엇인가? 양파청 17 프리스카 2018.11.24 5,709 6
43255 겨울, 11월 일상들... 20 해피코코 2018.11.23 6,203 6
43254 감 풍년 곶감 감식초 감말랭이 무침 8 프리스카 2018.11.23 4,183 6
43253 2018 명왕성 김장 이야기 - 2편 29 소년공원 2018.11.23 6,481 1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