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이래도 자꾸 우길래?

웃기쥐마라 | 조회수 : 1,027
작성일 : 2011-09-16 19:27:17

정전대란이 일어났던 지난 15일, 2,500MW의  전력 을 공급할 수 있는 4개  대형  화력발전소의 가동이 중단됐던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발전산업노동조합은 16일 한국전력공사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 을 열고 “15일과 같은 정전사태는 무려 2500MW의 5개 대형 화력발전소 가운데 4곳을 정지시켜  안정적  전력공급에 힘써야 하는 지경부 장관이나 발전 회사  사장들이 정전사태를 초래한 것이라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발전산업노동조합(이하 발전 노조 )에 따르면 한국전력(이하 한전)은 전력수요가 줄어드는  추석 연휴 초기에는 기저부하를 담당하는 대형 화력발전소를 정지하고 귀성객이 집으로 귀가할 무렵 다시 발전소를 정상 기동해 전력수급에 대비해야 함에도 한국전력공사가 이를  준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실제로 500MW 용량의  전기 를 공급할 수 있는  하동 , 보령,  당진 , 태안 화력발전소의 핵심  발전기 들은 지난 15일 발전량이 전무했다. 당진발전소 핵심발전기의 경우 13일부터 전력공급이 중단됐고, 보령발전소 발전기 역시 12일부터 전력공급량이 없었다. 다만  삼천포 발전소 핵심 발전기만 15일 전력을 공급했다.

발전노조의 문영복 정책부장은 이와 관련 "전력 수요가 크게 늘 것으로 예상된 15일 아침에 이들 발전소의 500MW급 핵심발전기 두대만이라도 비상 가동에 들어갔다면 전국적인 정전사태는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발전소의 전력 공급 계획을 총괄하고 있는 전력거래소 중앙 급전 소의 신기준차장은 이에 대해 " 정비 일정에 따라 이들 발전기들의 가동을 멈췄던 상태"라고 말했다. 

발전노조는  발전기 가동 중단과 정전대란이 발생한  이유 로 “한전과 발전사장들이 전력수급문제는 무관심한 채 노조파괴에만 혈안이 되어” 있었던 점을 들었다. 발전노조는 기자회견에서 “정전사태가 발생되기 전 기상청이 9월1일 기온  상승 을 발표했으며, 전력수급의 최종 책임 관리부처인 지경부와 각 발전회사 사장들은 충분히 전력수요 증가를 예측하고 전력예비율을 확보해야만 했다”고 지적했다.

발전노조는 정전대란이 일어난 15일  당일  오전에도 발전 5사 사장들이 중부발전(주)  회의실 에 모여 사장단  회의 를 개최했지만 전력공급 대책에 대한 논의는 전혀 이뤄지지 않았고  동서 발전 이길구 사장의 연임을 반대하는 발전노조의  천막 농성을 중단하기 위한 대책만 논의됐다고 주장했다. 기상청이 기온상승을 또 한번  예고 했던 지난 7일에도 발전 5사 관리본부장들의 회의가 열렸으나 이 때 역시 전력수급에 대한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발전노조는 주장했다. 

또한 발전노조는 "지난 7월부터 ‘노조 파괴행위를 중단하고 하계 전력수요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을 예상돼 전력수급 비상상황이 예견되니 이에 대비하라’는 취지로 5차례  지식 경제부 측과의 면담을 요청했으나  모두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발전노조는 “최근 성상납과 동서발전 뇌물  수수  의혹 등에서 드러난 것처럼 지경부의 공직기강은 해이해질대로 해이해져 있었다”며 “발전 5사 사장들 또한 하계 전력 피크  때는 물론 광역정전 사태가 벌어지는 당일 날까지 모든 관리력을 총동원하여 노조파괴에만 열중하고 있었다”고 비판했다.

발전노조는 “어제 벌어진 사상  초유 의 정전사태로 인해 수많은 국민들이 불편을 겪고 공포에 떨었으며, 국가경제에도 천문학적인 막대한 손해를 초래했다”며 “명백한  인재 인 이번 정전사태에 대해 지경부와 발전 5사 사장들은 더 이상 불가항력적 사태라며 국민을 우롱하지 말고  직무 태만의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디어오늘/펌

IP : 112.144.xxx.9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567 트윈워시 건조할때? rmfose.. 00:33:07 5
1126566 중2 수학 진도를 00:28:36 50
1126565 영화 클래식 보고있어요 1 ... 00:27:27 83
1126564 얼굴댕기고 주름생기는데 팩 추천해주세요 로드샵도 괜.. 00:25:24 29
1126563 남편이 술마시고 오면서 족발을 사왔어요~ 16 쟤가 왜저럴.. 00:23:53 517
1126562 이런 직원 보셨어요? 7 ... 00:23:50 260
1126561 애가 사고친것같은데 좀 도와주세요~ 무서워요 00:23:21 249
1126560 MBC 해직기자 복직 첫날과 이용마 기자의 말 미디어몽구 00:21:55 89
1126559 홈플이나 이마트선 선지안파나요? .. 00:21:14 28
1126558 반려견이 생리를 안해요 ㄴㄹㅇ 00:20:47 76
1126557 이거 웃겨요 ㅋㅋㅋ 문대장을 평생 따르려는 평범한 직장인의 하루.. 5 ㅇㅇ 00:20:32 264
1126556 파운데이션 바를때 손가락?퍼프?브러쉬? 4 화장고수님 00:10:55 339
1126555 어린아들이 저에게 첨으로 욕을 했어요 5 자식이웬수 00:10:38 427
1126554 tv조선 80조 가짜뉴스 어디에 신고해요? 4 richwo.. 00:08:36 196
1126553 이사선물로 공기청정기 받게 됐는데요 추천바래요 1 설레임 00:08:22 80
1126552 남편에게 '남자'가 안 느껴져요. 9 19금) 00:07:23 713
1126551 어떤분이 꿈얘길 하시기에,,, 님들 00:07:21 106
1126550 만약에 사람들이 알아본다면... 1 ... 00:03:07 134
1126549 서민정 이쁘네요 14 이쁘 00:02:34 1,019
1126548 딸아이가 신경치료 받고왔는데 아파서 잠을 못자네요 2 통나무집 00:02:17 219
1126547 진주처럼 생겼는데 더 오묘한빛나는거 이름요 10 보석이름 2017/12/11 706
1126546 저녁을 못먹었는데 지금 먹는게 나을까요? 18 허기 2017/12/11 636
1126545 고등아이 내려놓고 제 일이나 할까요? 3 2017/12/11 668
1126544 정관장 홍삼 반값에 사왔어요~~ 2 득템인가 2017/12/11 908
1126543 Tbs사장님은 돈이없나.. 6 ㅂㄴㄷ 2017/12/11 6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