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최근 많이 읽은 글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94차 봉사후기) 2017년 11월 돈가스는 바삭? 촉촉?

| 조회수 : 8,429 | 추천수 : 12
작성일 : 2017-12-05 23:15:59

어느덧 12월이 시작되었네요.

마지막 한 장 남은 달력을 보며 올해를 어찌 보냈나 돌아봐야하는데

그보다 후기가 급하네요 ㅠㅠ

(후기 담당 난폭토깽님이 아파 봉사에 못오셔서 제가 간단히 써봅니다.

그럼서 새삼 난폭토깽님의 수고가 매우 많이 고맙습니다^^)

 

11월은 환절기 탓인지 아프신 분들도 계시고, 일이 생겨 못오시는 분들도 계시고

인원이 부족합니다 ㅠㅠ

카루소님의 감자탕 예정이었는데 카루소님도 아프시다니

급하게 토론을 거쳐 '돈가스'로 메뉴를 변경하고

어떻게 충원을 하나 고민합니다.

 

캐드펠님, 레미엄마님, 미소,

레미엄마님이 직장 동료분을 모셔오시고

저도 고등학생 막내아들에게 사진을 찍어달라고 도움을 청해봅니다.

마침 학교에서 격주 토요일에 하던 봉사동아리를 안하는 날이라고 기꺼이 응해줍니다.

부탁에 응해준 아들이 고마웠습니다^^

 

 

 

레미엄마님이 만들어 오신 과일샐러드와

(새콤한 과일과 달콤한 고구마와 짭짜롬한 치즈까지- 저도 다음에 치즈를 넣어서 해보려구요)

캐드펠님의 김치찌개용 김치

 

양배추초절임은 히트레시피를 참고해서 만들었어요.

양배추 한통을 했는데 소스 양을 못맞춰서 세번이나 추가했어요ㅠ

 

제가 했어도 믿고보는 유일한 음식이 멸치볶음

봉사 후에 일정이 또 있어서 짐을 줄이기위해 비닐봉지에 담았네요ㅜ

제철 생밤을 가져갈까 했지만 아이들은 단것을 좋아하니 설탕 조금 넣고 밤조림

밤을 파는 분이 깍아줘서 손질이 쉬울 줄 알았는데 오래 걸렸네요 ㅠ

캐드펠님표 김장김치

 

돈가스용 목살

목살을 두툼하게 준비해서 씹는맛도 좋고 고기속에 기름이 적당해서

익은 후에 퍽퍽하지 않다고 해요

 

튀김가루 - 달걀 - 식빵 빵가루

 

 

 

고기를 살짝살짝 벌려주듯이 펼치면 더 좋다고 하시네요

 

빵가루는 식빵으로 된 것이 더 좋다고

 

 

 

 

 

밖에서 튀기기 시작합니다.

레미엄마님의 동료분께서 맛나게 잘 튀기셨네요

 

아이들도 튀기는 것을 구경하구요

 

칼로 잘라서 소스를 끼얹으니 바삭하면서 촉촉한 돈가스가 됩니다.

소스도 캐드펠님이 직접 만들어 오셨는데 아주 맛있어요

만들기 쉽다고 하시는 데

저는 당최 엄두가 안나요- -;;

 

돼지고기와 묵은지로 김치찌개도 한솥 준비하구요

 

 

 

 

 

 

 

 

 

완성된 김치찌개는 저녁에 칼칼하게 드시라고 준비했습니다.

 

 

풀어놓은 달걀이 많이 남아서 추가로 몇 알 더 깨고 대파 송송 썰어서

두툼한 달걀말이도 만들고요

 

 

어느정도 준비가 끝났으니 음식들을 그릇에 담기 시작합니다.

부먹? 찍먹? 고민은 돈가스에도 해당되네요. 

 소스도 별도로 그릇에 담아줍니다.

 

 

 모두 돈가스가 무척 맛있다고 거듭 얘기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여러분 덕분입니다. 

감사합니다^^/

*자랑후원금*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17&num=2242761

PS:오타는 시간날 때 수정하는 걸로...

*95차 모임공지*

12월의 메인 메뉴는 '감자탕'으로~

12월 혹시 봉사 참여 가능하신 분이 계시다면 연락 부탁드립니다 m(-.-)m m(ㅡ.ㅡ)m

날짜 : 12월 9일 매월 둘째주 토요일

장소 : 샘물의 집 3층

시간 : 오전 11시 30분

자격 : 없음

연락처 : 010-4728-9328( 카루소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hangbok
    '17.12.6 2:01 AM

    항상~ 늘~ 진심으로 응원 합니다. 좋은일 많이 하시고 큰 복 많이 받으세요. 아이들이 정말 좋아 했을 것 같아요.

  • 2. 함께가
    '17.12.6 10:54 PM

    수고 많으십니다

  • 3. 레미엄마
    '17.12.7 10:09 AM

    벌써 한달이 후딱 지나고, 토요일에 뵙겠네요.
    지난달 돈까스 정말 맛있었어요~

  • 4. 테디베어
    '17.12.14 1:24 PM

    고생 많으셨습니다~ 수제돈까스 너무 맛있었겠습니다.
    아이들도 무럭무럭 사랑으로 씩씩하게 자랄겁니다.^^

  • 5. 녹차잎
    '18.1.20 7:42 PM

    수제돈까스 먹음직스럽네요 수고하셨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047 겨울방학 끝나니 봄방학 그리고 설날 13 솔이엄마 2018.02.17 10,045 8
43046 겨울이 가기전에 .... 24 시간여행 2018.02.12 10,787 3
43045 96차 봉사후기) 2018 1월 사골떡국으로 튼튼하게!!| 14 행복나눔미소 2018.02.07 5,752 10
43044 수수부꾸미 만들기 18 소금빛 2018.01.26 10,446 4
43043 수수호떡 만들기 13 소금빛 2018.01.25 7,111 5
43042 1월이 다 가네요~ 23 초록 2018.01.24 9,617 5
43041 겨울방학 네식구 밥 해먹기 & 이웃과 같이 먹기 39 솔이엄마 2018.01.24 15,867 8
43040 인내의 빵 19 몽자 2018.01.22 9,960 2
43039 95차 봉사후기) 2017년 12월 카루소식 감자탕 6 행복나눔미소 2018.01.10 8,005 5
43038 밥꽃 마중 오크라꽃 39 차오르는 달 2018.01.04 9,144 2
43037 오이선 레서피 추가했어요: 여러분의 상상력이 필요한 송년모임 음.. 31 소년공원 2018.01.03 18,266 7
43036 (오랜만에 와서 죄송~ㅎㅎ)탄수화물 폭탄!(스압 또 죄송!) 41 벚꽃11 2018.01.02 16,536 4
43035 밥꽃 마중 열두번째--깨꽃 6 차오르는 달 2018.01.01 5,772 2
43034 꼬막의 추억 37 쑥과마눌 2017.12.31 10,683 5
43033 대게를 실수없이 쪄먹는법 (울진과 영덕앞바다 대게만) 12 어부현종 2017.12.28 11,333 6
43032 연말 이웃들과 저녁한끼/손님초대 10 myzenith 2017.12.28 12,116 3
43031 메리 크리스마스~ 35 소년공원 2017.12.25 13,300 8
43030 후배네와의 송년디너 20 에스더 2017.12.24 15,678 4
43029 조청 11 이호례 2017.12.23 7,589 7
43028 아들 저녁 수육대박 10 arbor 2017.12.21 13,713 5
43027 올해도 힘차게 마무리 합시다 25 테디베어 2017.12.15 13,947 7
43026 추운 겨울엔 따끈따끈한 굴국밥 어떠세요? 62 만년초보1 2017.12.10 15,996 12
43025 94차 봉사후기) 2017년 11월 돈가스는 바삭? 촉촉? 5 행복나눔미소 2017.12.05 8,429 12
43024 늦은 추수감사절 디너 22 에스더 2017.11.26 15,192 4
43023 불 하나 덜 쓰고 계란 삶기 14 heartist 2017.11.26 14,020 3
43022 살아가기........ 28 초록 2017.11.24 14,930 9
43021 저녁-내용 추가 21 환상적인e目9B 2017.11.20 16,397 5
43020 프레디맘 사고 치고 다니다...( 사진 올렸어요) 34 프레디맘 2017.11.13 22,029 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