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밑에 운동신경글 보니 운동신경타고난 애들은 몸움직임부터 다른거 같아요..

운동신경 | 조회수 : 2,036
작성일 : 2011-09-16 11:57:48

심지어 아기때 기는거부터 다른애랑 틀리더라고요..힘과 스피드랄까 그런게..아기때부터 틀리고

몸움직임이 스프링이 튀기듯이 움직이던 친구가 있었는데..

리듬체조 배우자마자 국가대표가 되더라고요..(엄청오래전이긴하지만)

암튼 ...움직이는거 자체가 일반인이랑 틀린거 같아요..

김연아도 9개월때인가 걷고...유치원때 피겨 시키면서부터 달랐다잖아요..

물좋아하는 아기들은 아기때부터 튜브안끼고 논다더니 박태환 아기때 물놀이 사진에도 튜브가 없더라고요..^^

몸이 스프링 같다고 해야하나?? 암튼 다른거 같아요..

IP : 218.232.xxx.1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ㅎㅎㅎ
    '11.9.16 11:59 AM (122.32.xxx.10)

    저희집 애들이 큰애는 9개월부터, 둘째는 10개월부터 걷는 정도가 아니라 뛰어다닐 정도 였는데,
    운동신경은 절 닮아서 꽝이에요. 근데, 어느 댓글을 보니 그게 키워주지 않아서가 아닌가 싶기도 해요.
    애 아빠가 워낙 조심조심하는 타입이라 애들이 혼자 걷다가 넘어지는 것도 못하게 안아주고 했거든요..

  • 2. 6살
    '11.9.16 12:02 PM (121.160.xxx.196)

    축구교실에서 신동 봤어요. 고만때 아이들은 다 하면 되는건줄 알았는데
    이미 온몬으로 축구선수가 있더라구요.
    얘는 적소에 공 보내고 이미 공 올 곳을 미리 알고 가 있어요.
    애 둘이 공 받으러 어리버리하고 있는데 뒤에서 튀쳐나와 얘가 갖고가요.
    타고남

  • 3. 오옷~
    '11.9.16 12:06 PM (211.172.xxx.212)

    맞아요. 타고나는듯. 저는 완전 운동감각 제로거든요.
    아이들이 지 아빠닮아서 날라다녀요. 얘들두 발달 빠르고, 발육도 좋아요. 저희두 둘다 10개월전후로 걸었구요.
    6살아이는 식스팩(딸)있구요. 33개월 아들은 어깨랑 팔 다리가 근육짱이에요.
    놀이터를 갈때도 직선으로 안뛰고 꼭 지그재그로 뛰거든요.
    아들은 축구나 골프, 테니스 시켜보려구요 (좀더 커서)
    딸은 5살때부터 평행봉에 혼자 올라가서 묘기부렸어요 -_-

  • 어머
    '11.9.16 12:48 PM (114.205.xxx.236)

    6살 딸아이의 식스팩은 대체 어떻게 생겼을까요. 무지 궁금하네요.ㅎㅎ
    초딩 고학년 울 딸은 뱃살만 한짐인데...
    공을 가슴팍에 스트라이크로 던져줘도 못받는 초딩 아이 둘 키우는 입장에서
    심히 부럽네요.
    둘 다 우리나라의 체육 인재로 잘 키워보세요. ^^

  • 4. ...
    '11.9.16 12:47 PM (119.200.xxx.23)

    아이의 사생활에서인가요...손가락 길이의 비율을 보고 남자아이인지 여자아이인지 알수있고
    운동신경이 좋은지 아닌지 알수 있고 운동선수라면 어느정도 기량인지 알수 있다는 내용이 있어요.
    전 한 몸치 하는데 우리 아이 몸놀림 보고 운동신경은 보통이구나 느꼈습니다 ㅋㅋ
    어쨌거나 부모가 아이의 적성과 성향을 알아보고 재능을 키워주는 것이 중요한것 같긴 해요.

  • 5. 우리애도..
    '11.9.16 1:36 PM (121.138.xxx.31)

    좀 좋은 편이에요. 골고루 다 잘하고 첨하는 운동도 금방 배워요. 애하고 얘기해보니 균형감각이 좋아요. 좁은 선을 잘 걷는다던가..암튼 어려운 동작도 흐트러짐도 없고 안정감있게 하고 그래요. 또 눈이 좋아요. 저두 시력은 아주 좋은데 우리 아이는 보면 날아가는 공등 빠른 움직임의 물건을 잘보더라구요. 야구 시켜보니 잘해요 날아오는거 보고 똑바로 맞춰 치면 된대요. 저는 사실 안보이더라구요. 배드민턴도 치면 공이 아주 잘보이고 남이 친것도 채의 어느부분에 맞았는지 그대로 잘보인다고 하데요. 힘은 보통이에요. 그래서 그냥 순발력있는 운동 위주로 잘하네요. 저는 보통이고 아빠는 운동에 젬병이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47912 새벽부터 런닝머신하는 윗집.. ㅜㅜ 06:32:32 36
1147911 음악 좋아하시는 분들께 여쭤보고 싶습니다 음악 06:18:53 64
1147910 그냥 우리만 싸우는 듯. BBC, CNN 메인 한번 보세요 2 단일팀 06:18:49 327
1147909 해롱이 ~ .. 06:17:23 141
1147908 애증의 관계인 남자.. 2 .. 05:55:15 275
1147907 세나개에 공격적인 삽살개 보면서 너무 화가 납니다. 당근이 05:29:13 375
1147906 여자 아이스하키팀 자력출전이 아니라 200억주고 따낸 출전권인데.. 5 /// 05:26:07 511
1147905 수구들이 개막식 태극기 운운하는 거요 나나 05:23:38 82
1147904 네이버 댓글조작 의심사례 3 Tonton.. 04:49:16 219
1147903 와~미세먼지 해도 넘하네요 4 초코 04:25:43 914
1147902 인천화장실 폭행사건 보면 생각나는 사악한 아줌마가 있어요 1 ㅇㅇ 04:12:51 651
1147901 "자랑스럽다, 톤즈" 이태석 신부 따른 남수단.. 4 눈팅코팅 04:02:46 633
1147900 명바기 어제오늘 돈 많이 나가겠어요 3 ㅇㅇ 03:53:13 652
1147899 자식말고 나에게 투자할까요? 6 울고싶어요 03:39:07 911
1147898 아이유가 참 불편하고 싫으네요. 21 난그럼 03:38:20 2,305
1147897 리턴 재미는 있네요 2 ㅇㅇㅇ 03:35:20 397
1147896 우리의 밤은 당신의 낮보다 아름답다 3 샬랄라 03:32:39 487
1147895 강정과 빵 둘 중 그 나마 뭐가 나을까요.. 간식 03:31:20 115
1147894 조국 수석도 집 팔았다네요. 7 문통에 이어.. 02:39:26 3,156
1147893 안해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한 사람은 없다 1 ... 02:27:21 804
1147892 건강검진을 매년하면 ㅇㅇ 02:13:20 323
1147891 교복 늘려입을 수 있을까요? 2 Dd 02:05:26 274
1147890 자식때문에 맘이 지옥입니다 31 ... 02:03:14 4,202
1147889 저 술을 잘 못먹고 좋아하진 않는데요 2 tranqu.. 01:57:30 477
1147888 실비보험 여쭤요 1 뭐람 01:52:40 2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