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9월17일(토)/조계사/두물머리강변가요제 후원기금마련 벼룩시장

달쪼이 | 조회수 : 1,151
작성일 : 2011-09-16 10:03:13

제목: 두물머리강변가요제 후원기금마련 벼룩시장 에 초대합니다.
일시: 2011년 9월 17일(토) 14:00~18:30
장소: 
 조계사 내 스페이스 모래

아무 때고 부담없이 오셔서 자유로이 다양한 물건, 먹거리 등을 사고 파실 수 있습니다.

*지하철로 오시는 법: 

1호선 : 종각역 2번 출구로 나오셔서 70m 쯤 걷다가 횡단보도를 건넌 후 100m쯤 더 오시면 좌측에 조계사로 들어오시는
진입로가 있습니다.  3호선 : 안국역 6번 출구로 나오셔서 50m쯤 걷다가 동덕 갤러리 앞에서 횡단보도를 건넌 후 좌측으로 50m쯤 오시면 우측에 조계사로 들어오시는 진입로가 있습니다  ----------------------------------------------------------------------------------------------------------------------------------

두물머리 강변가요제란?

일시: 2011년 10월 15일 (토) 14:00~~

장소: 경기 양평군 양서면 양수리 팔당 두물머리 유기농지~미사터 일대

간략소개:  두물머리를 지키는 농민의 목소리를, 4대강의 아픔을 널리 알리기 위한 자리
두물머리가 외치는 4대강, 死大江의 노래

'우리는 강이다.'

생명을 살리는 팔당의 유기농이 오히려 강을 더럽힌다며 쫓아내고, 준설을 위해 강물속의 생명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보를 지어서 강물을 가두는 것을 우리는 4대강사업이라고 부릅니다. 진실을 괴담이라고 하고, 사망사고를 개인의 실수라고 하고, 타당성조사와 환경영향평가와 공청회도 편법과 졸속으로 이행하는 것을 우리는 4대강사업이라고 부릅니다. 결국 완공이란 없으며 지속적인 재앙이 찾아오고, 닥친 재앙 앞에서 망연자실하게 될 미래를 우리는 4대강사업이라고 부릅니다. 강은 바람의 눈물입니다. 비의 숨결이지요. 수많은 삶이 강의 노래를 듣습니다. 여울을 만나고 바위를 넘고 모래톱을 지나며 투명한 외침으로 수많은 삶을 깨웁니다. 깨어난 삶은 숨죽이고 있던 지구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합니다. 우리는 두근거리는 박수를 칠 것입니다. 때로는 뜨겁고 한편으로는 몹시 평화로운 우리의 노래가 강을 다시 깨울 것입니다. 강은 곧 우리, 그리고  '두물머리가 외치는 4대강, 死大江의 노래'는 바로, 지금 여기 이 순간 당신의 노래입니다.






IP : 121.139.xxx.14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딜라이라
    '11.9.16 10:32 AM (125.188.xxx.39)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달쪼이
    '11.9.16 10:41 AM (121.139.xxx.149)

    아, 저야말로- 고맙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993 문재인을 지키자.jpg ..... 04:37:34 50
1129992 친정아빠가 왠수같습니다. 7 04:08:13 295
1129991 한국드라마보다가 웃겨서.. 4 밥지옥 03:51:16 323
1129990 '만나서 꼭 안고 있자' 했지만..못다 쓴 엄마의 육아일기 1 샬랄라 03:40:42 248
1129989 광신도가 이렇게 위험합니다 여러분 6 난선민 03:37:47 328
1129988 헌신적이지 않은 남친 정상인가요 25 .. 03:10:58 777
1129987 배고파서 잠이 안와요 1 원글 03:05:22 194
1129986 1시간거리 친구네 가족이 온대요 8 ... 02:47:51 813
1129985 두드러기 나서 응급실 다녀왔어요 9 ... 02:37:05 627
1129984 30대후반 여자 예산1억으로 전세집구하기! 10 02:21:14 586
1129983 매칭 프로필에 연예인 여동생 사진을 haha 02:11:50 311
1129982 이번 언론실수? 겨울잠 자던 국민들 소환했다 겨울잠 02:11:45 387
1129981 뉴욕에있는 컬럼비아대학교 38 궁금 01:49:37 1,585
1129980 수민의 사주이야기라고 아시나요? 4 혹시 01:40:54 981
1129979 "기레기 WAR ZR" 개봉박두../ 더레프.. 2 고퀄 01:35:05 287
1129978 이 패딩 어떤지 봐주세요~ 8 춥다추워 01:12:50 876
1129977 급질)초등여아 열나는데 해열제용량어찌해야할지.. 4 질문 01:10:59 253
1129976 [펌]수준 떨어지는 기사들의 용어 해석.jpg 3 우리무니 01:01:24 404
1129975 ebs 영화 '가족의 탄생'(김태용 감독)을 보고 7 영화 01:00:04 1,198
1129974 아주대병원 근처에 제과점이나 병문안 선물 살만한 곳 있을까요? .. 5 00:54:16 332
1129973 갑자기 귓속에서 소리가... 1 ... 00:50:42 427
1129972 요즘 핫한거 뭐 있을까요? 뭐든 막 사고 싶어요 ;; 4 ... 00:50:00 1,203
1129971 러브레터 재개봉 한다니까 18년전 2 고3시절 00:48:28 659
1129970 야마하 디지털 키보드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2 00:48:05 124
1129969 제 주변에 개쓰레기 같은 것들이 입양을 한다는데... 11 ... 00:45:23 1,6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