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이 또 승진 탈락했나봐요

비전 | 조회수 : 17,975
작성일 : 2017-11-14 18:12:22
여태 연락이 없는거 보니 그런가 봐요
이번이 세번짼데 안되네요
이번에 준비하면서 많이 신경쓰고 노력했는데
마음 상했을까봐 걱정이 되네요
IP : 39.7.xxx.62
3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토닥토닥
    '17.11.14 6:14 PM (121.176.xxx.192)

    술 상겸 밥상 차려서
    간단하게 한 잔 하며 위로 해 주세요
    에휴...
    친정 아버지가 직업군인 이셨는 데
    진급심사에서 탈락 되시면 술을 엄청 드시고 힘들어
    하셨던 게 생각 나네요
    많이 힘드실 거예요
    오늘은 거하게 한 상 차려서 힘 실어 주세요..

  • 2. 아직
    '17.11.14 6:20 PM (109.205.xxx.1)

    이니까,, 아직 모르는 거죠...

    토닥토닥님 말씀처럼, 좋은 표정으로 한상 차려주세요,,
    가족으로부터의 위로가 가장 큰 힘이 되지요,,, 인생 깁니다..

  • 3. 아마
    '17.11.14 6:21 PM (211.34.xxx.82)

    남편분은 아내가 실망했을까봐 민망하고 그럴거에요. 서로가 서로를 위하는 그 마음을 숨기지 말고 위로해주세요.

  • 4. 그냥
    '17.11.14 6:24 PM (175.209.xxx.57)

    담담하게 가늘고 길게가 최고다 절대 속상하지 마라 하세요.
    그게 사실입니다.

  • 5. 그러게요
    '17.11.14 6:28 PM (124.54.xxx.150)

    가늘고 길게~~~~ 제가 요즘 울남편에게 바라는거네요 ㅠ 그래도 버텨주니 고맙죠...

  • 6. 인사는
    '17.11.14 6:36 PM (116.127.xxx.144)

    정치도 많이 좌우하는거...아닐까요...
    대부분은...뭐 정치잘하기 어렵고....

    다들 그리 사는거죠뭐

  • 7. 힘들죠
    '17.11.14 6:36 PM (223.38.xxx.169)

    가늘고 길게요?..최고 아니에요..버티기 쉽지 않아요
    굵고 길어야죠..
    능력없는 남편과 사니까 저도 무능력자 같아요.222
    생각을 바꾸면 될 거 같은데 저리 사람 좋아하고 부하직원 못 갈구고 모든걸 착한거 하나로 퉁치려하죠..세상은 그게 아닌데..
    원글님~~승진탈락보다 남편을 보세요..남편이 똑똑하면 승진기회는 언제든 옵니다
    걱정마세요~~
    약간 늦을뿐

  • 8. 위로가
    '17.11.14 6:41 PM (46.5.xxx.17)

    될진 모르겠어요.
    제때 승진하면 물론 좋죠.
    허나 연봉은 크게 안오르면서 책임감만 가중 되고 스트레스 엄청나죠. 그래서 요즘은 맘비우고 편하게 직장다니는분들 꽤 있다고 들었어요.남편분 위로 잘 해드리시구요.

  • 9. 승진하고
    '17.11.14 6:53 PM (110.70.xxx.129)

    능력하고 관계 있나요? 술 잘 마시고 싸바싸바 잘하는 남자들이 승진 하더만요

  • 10. ..
    '17.11.14 6:54 PM (223.62.xxx.205)

    208.54님 남편과 나를 동일시 해서는 안되고요. 남편을 남과 비교해서도 안됩니다. 님이 사회에서 상위그룹에 속하고 싶으시다면 님이 스스로 이루셔야 합니다.

  • 11.
    '17.11.14 6:54 PM (49.167.xxx.131)

    아직 결과를 모르잖아요! 기다려보세요

  • 12. 그냥 신경끄고
    '17.11.14 7:01 PM (14.42.xxx.205)

    오래 다니는게 최고. 진급? 그까이꺼 암것도 아님다.

  • 13. 카푸치노
    '17.11.14 7:14 PM (122.252.xxx.21)

    저희 남편도 12월 승진심사 앞두고 있어요
    몇년째 떨어지고 올해는 스트레스가 최고치에요
    안쓰럽습니다
    남편 위로해주시고 내겐 당신이 최고다 계속 말씀해주세요

  • 14. 사실
    '17.11.14 7:14 PM (219.248.xxx.165)

    일정 직급이상이면 능력 비슷비슷한데 누가 더 손바닥 잘비비고 딸랑이 잘 흔드느냐로 결정되는 경우 대부분이죠.
    전 오히려 남편한테 인생 길어야 백년이다
    억지로 비굴해가면서까지 올라갈 생각말자고 얘기해요

  • 15. 아부도 능력
    '17.11.14 7:42 PM (223.38.xxx.201)

    입니다..

  • 16. ..
    '17.11.14 7:42 PM (223.62.xxx.222)

    저희 상무님은 오늘 짐싸서 집에 가셨어요.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래요.

  • 17. ㅇㅇ
    '17.11.14 7:46 PM (125.177.xxx.52)

    빨리 올라가는만큼 빨리 나가더군요.
    가늘고 길게 가는 게 나아요.

  • 18. 문제는
    '17.11.14 7:48 PM (135.23.xxx.107)

    가늘고 길게 가는게 힘들다는거겠죠.
    말로만 쉽지..

  • 19. 콤보세트12
    '17.11.14 7:54 PM (14.33.xxx.194)

    남일이 아니네요!
    지난 주부터 떨리는 마음으로 퇴근하는 남편 눈치만 보고있네요. 그래 괜찮다괜찮다 하면서도 막상 짐들고 들어오면 뭐라 위로해 주나 고민입니다! 그동안 수고했어 당신의 인생 2막을 응원 할께 사업 투자는 빼고

  • 20. 그래도
    '17.11.14 7:57 PM (1.225.xxx.34)

    능력도 없이 아부만 잘 한다고 승진을 잘 하는게 아니구요
    같은 능력이면 이왕이면 윗사람들하고 평소에 친분이 있는 사람들이 유리한 거죠.

  • 21. ㅇㅇ
    '17.11.14 8:29 PM (121.134.xxx.249)

    ㄴ 솔직히 1.225님이 정답이죠. 아부 잘해야 승진된다는건 비겁한 변명이죠

  • 22.
    '17.11.14 8:38 PM (182.224.xxx.39)

    너무 실망하지마세요- 너무 빠른 승진도 별로임다 저희남편은 좀 빠르다 싶더니 권고사직당했어요.ㅠ

  • 23. 떨어졌어요
    '17.11.14 8:42 PM (175.120.xxx.181)

    방금 연락왔네요
    미안하다 그러네요
    그래서 괜찮다 길게 오래 가자 그러니까
    사랑한다네요. 많이 힘들었나봐요

  • 24. 잘될거야
    '17.11.14 9:31 PM (175.112.xxx.192)

    에휴 눈물이 핑도네요 승진이 맘같진 않으셨어도 더 오래오래 길게 회사에 남으실거에요 화이팅입니다

  • 25. 미생
    '17.11.14 9:31 PM (116.37.xxx.49)

    부군께서 가장 힘드실테니 위로를 해 주시되, 그 기간이 좀 지나면 현실을 명확히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다들 가늘고 길게... 라고 이야기하시는데, 요즘같은 시대엔 맞지 않습니다.
    승진 세 번 누락은 조직이 주는 메세지입니다. 무슨 뜻인지를 알아야 하는거죠.
    공기업 아니고 사기업이라면 조직에서 가늘고 길게 다니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위로 올라갈수록 더하죠.
    세 번 승진 누락이라면 길게 다니는 것이 힘들 수 있습니다.

    최대한 버틸 수 있는 만큼 버티시되, 후일을 도모하는 일도 함께 시작하셔야하지 않을까 싶네요.
    아마 부군은 답을 알고 계실 겁니다. 기다려주시고, 공감해주심이 좋겠네요.

  • 26. 그래도
    '17.11.14 10:40 PM (182.222.xxx.167)

    직장다니시잖아요
    안다니는사람들도 많아요

  • 27. ...
    '17.11.14 10:52 PM (223.62.xxx.177)

    가늘고 길게 가야죠...

  • 28. ㅇㅇ
    '17.11.14 10:58 PM (108.240.xxx.100)

    빠르면 빨리나가죠.
    뭐든 좋게생각하세요.
    인생은 그냥 무대위의 역할일뿐..
    알고보면 왕이나 거지나 그냥 배우잖아요?
    같은 이치예요. 정말로.... 그걸 알아야해요.
    매일 노력하지만 잘 안되는게 함정이지만.. 그래서 살고 계속 배우고 하는거구요..

  • 29. 그래도
    '17.11.15 3:02 AM (74.75.xxx.61)

    괜찮다고 말씀하신 원글님도 힘드시겠네요. 저는 남편이 명퇴당하고 정말 많이 싸우고 서로 모진 말도 많이하고 오만정이 다 떨어졌는데요. 훌륭하세요. 힘내세요.

  • 30. 저도..
    '17.11.15 5:52 AM (1.233.xxx.179)

    이 마음 이해합니다 위로만 벌써 몇번째..
    전 괜찮다 얘기해주고 그래요. 길어봤자 55이면 다 똑같이 다른거 하고 있다고.

    마음 비우고 할기차게 지내려고 매번 노력하고 있어요.ㅠㅠㅠ

  • 31. 씩씩깜찍
    '17.11.15 5:54 AM (72.143.xxx.19)

    눈물나네요. 분명 나중엔 좋은 결과를 보게 되실거예요. 뒤에서 응원해주는 부인이 있어 남편분은 외롭지 않을거에요. 언제나 행복 가득하시길 바래요 ^^

  • 32. ..
    '17.11.15 7:23 AM (113.199.xxx.68)

    저희 남편도 작년에 인사고과인지가 부서내 1등이었는데 다른사람이 올라가더군요.
    학연 지연 해서 윗사람에게 잘 하는 사람이요ㅠㅠ
    너무 속상해 해서 최선을 다 했는데도 그렇게 된다면 어쩔 수 없다고 얘기해 줬어요.
    트리플 a형이라 그냥 성실하기만 한 스타일이네요..

  • 33. 아부도
    '17.11.15 7:45 AM (115.143.xxx.123)

    능력이다라는 말이 통하는 사회 맞아요.
    성실하고 능력있지만 인간관계도 중요하더군요.
    특히 윗사람들과... 지금이 가장 견디기 힘드실거에요.
    쉬는날 여행이라도 다녀오시고 몸보신 시켜 드리세요.
    사기업이면 전쟁터죠. 서로 밟고 밟히고.
    아내의 위로가 가장 약이 됩니다. 다시 일어서야하니까요.

  • 34. ..
    '17.11.15 10:39 AM (211.219.xxx.39)

    대기업이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승진 누락 2번 되니깐 정말 억울하고 속상해서 못다니겠더라구요.
    제 부서장님은 항상 미안하다. 내년도 사업에 승진된 사람의 능력이 많이 필요한 부분이 많아서 그랬다고 위로해주셨어요. 물론 위로 안되지요.
    업무능력 없었던거 아닙니다. 단축단축해서 동기들과 따지면 한번 정도 더 물먹어도 괜챦았어요.
    그때는 인정하기 싫었지만 윗자리에서 필요한 능력이 따로 있었던 거라는 것이 이제는 좀 느껴져요.

    아부와 샤바샤바만 가지고 진급되진 않습니다.
    조직이 어떤덴데 술잘마시고 아부 잘한다고 진급을 시킵니까?
    그것도 하지만 그 사람에겐 다른 능력도 있는 거라는걸 제가 직원을 면접보는 자리에 오니 인정이 됩니다.

    그리고 회사의 분위기도 정말 바뀌었습니다.
    정말 많은 일들이 자동화가 되었고 시스템으로 지원이 됩니다.
    개인의 명석함 판단력(분명 이런 요소가 필요한 분야도 있겠지만)은 사실 크게 중요하지 않습니다.
    관계지향적이고 어느 모양에든 맞춰지는 그런 인재가 제일 필요한데 요즘 젊은 세대는 그게 많이 부족하더군요.

  • 35.
    '17.11.15 2:08 PM (122.36.xxx.122)

    중소기업이 사바사바 술잘마시고 이런 사람 좋아하지요

    공무원 조직이나.. (행시 말고)

  • 36. 에이비씨
    '17.11.15 3:07 PM (221.146.xxx.41)

    남편 마음 다칠걸 제일 먼저 걱정하는 따뜻한 부인을 뒀으니
    참 행복한남자네요~~~^^

  • 37. 손을
    '17.11.15 3:43 PM (223.62.xxx.228)

    잘 못비비는 스타일이시군요.
    어떤 직종인지는 모르겠지만
    100%시험으로 가리는 승진 아니면
    아부와 얍쌈함(ㅎㅎ)을 겸비하는것도
    승진의 지름길이긴 하더라구요.
    에~~저희 남편 회사가 그런 곳입니다.
    저희 남편 일 만 잘하니까
    손 잘비비고 일 못하는 눔 한테 밀리더군요.ㅎㅎ
    괜찮습니다!
    다 보는 주변 눈들이 있어서
    본인도 부끄러워 안합니다.
    사람이 못나서가 아니니까요.

    힘내세요!^^
    아는 사람들은 압니다!
    오늘 외식 하시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4051 골프초보 여행갈때 클럽 최소한으로 갖고가려면 어떤걸 추천? 1 초보 19:53:53 22
1314050 기사) 한국인 백만장자 75만3503명 이해안됨 19:53:11 50
1314049 한국당 文정부 가짜일자리·고용세습 규탄…박원순은 직(職)을 걸라.. 2 ........ 19:52:11 20
1314048 시가에 갔을때 아들부부끼리 놀고오면 싫나요? 5 ... 19:49:15 199
1314047 주말은 먹고 티비보고 졸다 끝이네요 3 ㅇㅇ 19:45:51 206
1314046 이거 기분 나쁜건가요? 7 ..... 19:37:07 506
1314045 지금 궁민남편에서 김용만씨 집 어딜까요? 3 ㅡㅡ 19:35:59 454
1314044 차인표씨는 갑자기 예능에 많이 나오네요. 12 19:29:32 1,208
1314043 외국도 부부사이는 대화 잘 없나요? 1 흠.. 19:28:59 233
1314042 박사모가 논리적으로 느껴짐 16 .. 19:28:10 457
1314041 집사부 이ㅁㅅ 진상이네요. 24 진짜 19:21:57 2,437
1314040 체질개선 해주는 한의원 있을까요 2 한의원 19:18:56 121
1314039 공공기관 용역, 계약직을 왜 정규직으로 바꿔주죠? 6 .. 19:16:00 317
1314038 화려한 이미지라는 말 6 화려한 19:15:31 490
1314037 시부모님 병원 대동 못하니 친정 부모님 떠올라 맘이 안좋네요 9 ... 19:12:12 925
1314036 피시방 청년 동생 아녔음 살수도 있었겠죠? 27 ㅠㅠ 19:10:01 1,398
1314035 새우볶음밥 할 때 어떻게 하면 새우가 깔끔하게? 볶아지나요? 3 요리 19:07:36 344
1314034 [청와대 영상] 문대통령 벨기에/덴마크 순방 결과 정리 1 EU 19:05:37 192
1314033 미남미녀인 분들~~ 13 ..... 19:02:28 872
1314032 (사주 불편하신 분껜 죄송) 들어오는 삼재 때 임신하면 안좋나요.. 7 18:58:51 458
1314031 라라랜드 시즌1으로 끝나네요 6 18:56:43 997
1314030 지금 김연자 노래 부르는데 너무 느끼해죽겠어요. 14 ..... 18:53:38 1,549
1314029 어린이집 교사요 3 ... 18:50:36 534
1314028 이재명취임광고비 158곳 4억6천만원 6 복습하자 18:50:27 309
1314027 이렇게 밥하는것 맞나요? 10 ..... 18:45:34 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