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저도 시댁에서 본 이해안가는 습관

intelligen | 조회수 : 3,752
작성일 : 2011-09-14 20:33:05
시어머니가 부지런하시긴 하지만, 깔끔하지가않아요 밖에 외출하실땐 명품백에 명품관옷들에 화려하게하고다니시는데 집안살림은 시골할머니 저리가라에요 ㅜㅜ 가전기계 잘 못다루고 뭐든지 손으로 고생해서 하는걸좋아해요ㅜㅜ 정말갑갑합니다 그릇들도 저 시집오기전에는 그냥 코렐 아님 잘안깨지는 싼 그릇들 쓰셨었는데 저 시집온다고 포트메리온 몇가지 사놓으셨더라구요... 근데 저희집 포트메리온 그릇과 때깔이 틀려요 ㅜㅜ 저희집건 똑같이 몇년전에 산거여도. 반들반들하고 새것같은데 어머니껀 뿌옇고 물때같은게 덕지덕지 보여요;; 설겆이할때에도 그릇뒷부분은 잘안닦는건지 그릇뒷부분엔 노랗게 때가 껴있어요.... 또 코렐에 넘 익숙해져서인지 포트메리온은 설겆이할때마다 몇개씩 깨먹었다고 하시더라구요 -.- 고기를 양념에 재거나할때에도 위생상 스텐이 나은데 아주 오래된 플라스틱 볼에 재시고 어머님이 젤 좋아하는 냄비는 노란 양은냄비.... 그거 조금만 오래써도 벗겨지면서 안좋은 물질 나온다던데.. 가볍고 빨라끓는다면서 젤 좋다고 하네요 ; 여기까진 뭐 그러려니 할수있습니다 가장 비위가상했던건 설겆이하던 고무장갑으로 김치냉장고에서 포기김치를 꺼내서 썰때... 나물이나 뜨거운거 삶고 물에 씻어야할때에도 어김없이 고무장갑으로 바락바락씻으시더라구요 뜨거운음식에 고무장갑이닿으면서 나올 안좋은물질들도 걱정되고 몇번말해볼ㄲ 했는데 적당한방법이 생각이안나네요
IP : 110.10.xxx.16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으흠
    '11.9.14 8:37 PM (119.149.xxx.167)

    포트메리온은 안 깨지기로 유명한데 그걸 몇 개 벌써 깨셨다면...
    으흠...
    우리 친정집 그릇이 전부 포트메리온인데 여지껏 깨져 나간 건 한 두개 있을까말까인뎅....
    그리고 원래 옷치장엔 관심 많은 분들이 부엌 살림 욕심 없는 경우 많아요 ㅋㅋㅋㅋ
    그냥 그러려니 하시구요....
    친정 엄마 아닌 이상 조언이랍시고 뭐라고 얘기하는 거 절대 못하겠던데요.

  • 2. 원글
    '11.9.14 8:41 PM (110.10.xxx.164)

    지금임신중인데 나중에 힘들면 몇일씩 본인에게 맡겨놓으라고 그러시는데
    마음은 고맙지만
    시어머니 살림스타일 넘 지저분하고 솔직히 절대 맡기고싶지않네요 단 몇시간이라도요 ㅜㅜ

  • 3. ar.d.cav.
    '11.9.14 8:41 PM (58.239.xxx.39)

    옛날 사람하고 요즘 사람들의 차이죠. 그냥 그러려니하고 살아야..

  • 4. 음..
    '11.9.14 8:48 PM (121.156.xxx.224)

    음식하는 고무장갑 따로 나온던데..조리용으로요..전 쌀씻을때나 나물 씻을때 등등은 조리용 고무장갑 써요..

  • '11.9.14 9:07 PM (175.194.xxx.134)

    아 ? 조리용 고무장갑이 있군요 그거 좋네요 1회용 비닐처럼 쓰고 버리는게 아니라 환경에도 더 좋을테구요
    당장 ㅋㅋ 사야겠어요

  • 5. 그러면
    '11.9.14 8:51 PM (118.33.xxx.64)

    뜨거운거 바락바락 씻을땐 뭘로 하시나요? 조리용 고무장갑 그거는 유해물질 안나오게 만든거예요?

  • 6. 에혀...
    '11.9.14 9:26 PM (211.196.xxx.222)

    고무장갑이 초도 아니고..
    뜨거운거 씻었다고 환경 호르몬 녹아 나오면 이미 그장갑은 주방용으로 판매 부적합해서
    시중에 나오지도 못해요...
    그냥 싫으면 싫다 하시지...

  • 7. 그래도
    '11.9.14 10:16 PM (27.130.xxx.210)

    설거지 통에 쌀 씻고, 채소 씻어 반찬하는 울시어머니보단 낫네요.

    아! 응가 하시고 손도 안 씻어요 ㅠㅠ

    나이도 젊으신데...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183 오늘 문재인대통령 충칭임시정부 사진 보는데... 2 ㅠㅠ 14:08:24 42
1129182 유아교육과 고등맘 14:08:02 27
1129181 와~충칭 가서 문재인대통령 만나신 분 4 좋겠다 14:06:05 98
1129180 노인요양등급 문의드립니다 3 ... 13:59:51 62
1129179 국경없는 기자회, 중국인 한국기자 폭행 규탄 10 ..... 13:58:41 155
1129178 문대통령의 디테일..ㄷㄷㄷ/오유펌 14 와우 13:57:21 396
1129177 76분동안 1346명 서명추가!기자들에대한불신 3 기자향한불신.. 13:52:44 163
1129176 70대 분들 설화수 자음생 크림 좋아하시나요? 설화수 13:48:03 83
1129175 중3딸이 제 mcm가방 들고 외출했어요. 16 .. 13:46:04 1,140
1129174 문 대통령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우리의 뿌리입니다' 8 이게나라다 13:45:59 144
1129173 고등수학(문과) 인강 선생님 추천 부탁드립니다. @@ 13:45:33 38
1129172 일본 젊은이들도 환승이별 같은거 하나요? ㅇㅇㅇ 13:45:15 89
1129171 문재인 대통령 혼밥에 청, '실용적 성격 반영된 것' 23 OoOo 13:39:00 389
1129170 유명한 빵집빵 다 먹어봤는데 최고는 28 빵순이 13:38:21 1,906
1129169 문재인대통령 충칭 임시정부 방문사진.뭉클 18 13:35:28 534
1129168 편의점 하시는 분들 알바 채용하실때 4 ... 13:31:21 403
1129167 병원 진료비 ㅇㄹ 13:31:06 73
1129166 교토 호텔 추천 부탁드립니다. 여행 13:29:01 80
1129165 삼켜야할정도로 따듯한 침이 가득 나오는거 어떤 안좋은 증상인가요.. 1 ㅠㅠ 13:27:48 114
1129164 홍익학당 윤홍식 강의 들으시는 분? 6 유튜브 13:26:42 138
1129163 4년전 당신의 마음을 나도 느끼고 왔다. 7 ㅇㅇ 13:22:52 525
1129162 전자렌지용을 끓는물에 끓여도 괜찮을까요? 3 ㅇㅇ 13:22:24 164
1129161 문재인대통령 시진핑주석 김연경선수 국빈만찬 쓰리샷.jpg 13 옵션들아봐라.. 13:20:19 764
1129160 콧대에 필러 조금 넣고싶어요 2 전기 13:19:15 271
1129159 청와대: 꼭 밥을 먹어야 의미가 있나 5 밥충이기레기.. 13:18:02 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