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저희 시댁 집은요...

저도 | 조회수 : 1,753
작성일 : 2011-09-14 12:17:56
집 터가 무척 좁고 무지 습해요.
터가 좁은데 마당에는 이것저것 쌓아놓고 살고
그 좁은 마당에 큰개 두마리 키우고  닭 키우고
집안에 키우는 애완견이 새끼 낳았는데 감당하기 힘들다고
마당 한켠 좁은 우리에 가둬두고 3마리를 키우는데

마당에 들어서면 개똥이나 개 냄새, 닭냄새가 훅 풍기죠

집터 자체가 굉장히 습해서 마당은 항상 물기가 있구요
집 안에 들어가도 산뜻한 느낌이 아니라 습한 느낌이 많아요.
집이 작아서 방이 두개지만 두사람 정도 누울 정도의 좁은 공간이고
물론 방안에 옷장이나 이런 것들이 들어가 있어서 그렇긴 하겠지만요.
여튼 물건도 너무 쌓아두고 쟁여두고 방치해두고 그래서
습한 냄새에 곰팡이 냄새도 좀 나요.

부엌이나 부엌 옆 공간에도 정말 별별거 엄청나게 쌓아두고 그래서
정리가 하나도 안돼어있구요.  곰팡이 냄새 심하고요.
부엌에도 쓰레기며 뭐며 지저분하고요. ㅠ.ㅠ

화장실은 중간에 한번 타일도 깔아주고 해서 그때 무지 깨끗하더니
한번도 청소를 안했는지 타일에 때가 껴서 지금은 너무 드럽고요
그래봐야 작년에 타일 새로 깔고 그랬던데...


거실이나 방은  방안에 키우는 애완견이 피부명에 걸려서 각질인지 뭔지가
엄청 떨어지는데 ..사람 옆을 지나가도 옷에 각질이 엄청 붙어요
그정도로 심한데  청소도 잘 안해요.


시댁을 흉보거나 일부러 욕하고 싶어서가 아니라 있는 그대로를 쓰는 건데요
정말 이해하기가 힘들어서요.

집안에서 키우는 애완견은 애지중지 하는데 막상 마당에 키우는 큰 개나
애완견이 낳은 새끼개는 대충 방치하고 키우고요.

시어머님이 몸이 아프시거나 기력이 없으시거나 하시는 거면 좀 이해라도 되는데
저 결혼하고 시댁 왔을때도 시댁 집이 늘 비슷했어요.  
시어머님 옷 사입고 본인 가꾸시는데 돈도 잘 쓰시고 그러신데
집안 치우고 정리하는건 그냥 놔두시는 거 같아요.


남편도, 시동생도, 시누이도  어느 누구하나 나서서 이것 좀 치우자
정리하자 하거나 좀 치우거나 하는 사람이 없어요.
어렸을때 부터 그런 환경에서 자라서 그게 불편하거나 좀 드럽다고 생각이 안드는 건가?
의아하기도 해요.


저흰 명절에 바로 옆에  사시는 시할머님 댁에 모여서 명절을 지내는데요.
시할머님 댁...
천정에 쥐가 산다고 잡동사니 넣어두는 방에 쥐덪 넣어두고
명절 음식도 올려두지 못하고 거실에다 두면서도 불안해하고.
항상 거실겸 부엌에서 일해서 안들어가봤던 작은 방 (쓰는 방)에 
들어갔는데  천정에 거미줄이 여기저기 주욱 늘어져 있고 청소도 잘 안해서 먼지도 많고
그렇다고 제가 무지 깔끔한 성격도 아닌데  제 눈에 심하게 보일 정도이니..

거실겸 부엌에도 천정에 거미줄이 줄줄..

시할머님은 워낙 연세도 있으시고 그러니 일일이 청소하기 힘들다고 쳐도
같이 살고 있는 시삼촌이나  아니면 주변에 가까이 사는 시부모님이나 작은아버님들도
많은데  정말 그런거 신경을 안쓰시더라고요.

이번에 가서 자세히 보고 너무 심해서
천장에 거미줄이 엄청 있고 먼지도 심한 방에서 TV보고 있는 남편에게
거미줄좀 치우고 해야 하는 거 아니냐고 했더니
그냥 한번 보더니 그러고 말더군요. 
곰팡이 냄새 심해서 머리 아프던데 그런 곳에서 TV가 잘 보이나 싶기도 하고
사촌시누이도 거기서 tv보면서 쉬던데  머리 아프지 않나 싶고.

그런 걸 봐도 치울 생각을 안하고 그냥 내버려 두는 게 참 그렇기도 하고요.



IP : 112.168.xxx.6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9.14 12:20 PM (211.59.xxx.87)

    그게 사는사람은 익숙하게 그런 생활에 젖어있어서 별 불편함이나 이상한 생각을 못하는거같아요 우리집도 내딴엔 깨끗히 치워놨다고 생각하는데 다른사람이 와보면 단점들이 보일꺼같구요... 그냥 익숙해서 그런거에요 ....

  • 원글
    '11.9.14 12:22 PM (112.168.xxx.63)

    그런 생각도 하긴 했어요.
    습한 곳에서 습한 냄새나 곰팡이 냄새는 그럴수도 있다고 이해가 되어도
    정말 천정이고 어디고 거미줄 줄줄 있는 걸 세상에 치울 생각도 안하고 그대로 두는 것도 참 희안하고
    아...정말 결혼 생활 몇년이 되어도 익숙해지지 않네요.

  • 2. 곰팡이를
    '11.9.14 12:49 PM (175.28.xxx.118)

    암을 유발하는 큰 요인으로 보기도 합니다.

    어쨌든 인간은 습한 곳에서 살면 저절로 우울해져요.

    정리 안 하고 청소 안하는 거 우울증 증세입니다.

    필로티 건물로 리모델링하면 좋을텐데 안타깝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082 (급질) 중고나라 고객센터는 어떻게 들어가야 되는건가요? 와 이건 진.. 09:30:18 35
1126081 은행영업부 아닌데도 예금실적이 도움이 될까요? 2 09:28:37 69
1126080 아침부터 울고있어요... ㅠ 풍선놓듯이 09:27:44 328
1126079 내년도 보훈예산 5조원 돌파···보훈사업 확대·강화 고딩맘 09:27:10 31
1126078 피클 가시오이로도 만들수 있나요? 피클이요 09:24:07 21
1126077 릴리안환불 다 받으셨나요? 2 환불은언제 09:22:40 87
1126076 친구가 서운해할까요? 3 어렵다 09:21:19 177
1126075 "홍준표는 조작과 날조로 '모래시계 검사'가 됐다&qu.. 3 홍발정 09:20:47 180
1126074 아이허브 물품 파손되어오면 1 ㅇㅇ 09:16:10 88
1126073 이니 하고 싶은거 다해~ 12.9~12.10(토~일) 2 이니 09:13:09 62
1126072 주말에 세입자네 집 갔는데 그 집 부인이 너무 안됐어요(오지랖 .. 19 ... 09:07:42 1,865
1126071 남녀 학벌차이나도 잘 사나요 13 09:07:27 548
1126070 "박주원, 'DJ 비자금' 몇 번이나 확언 이제 와서 .. 2 조작촰와떨거.. 09:03:14 267
1126069 밤에 자다가 이상한 소리가... 3 ㅠㅠ 09:00:06 650
1126068 예비고3인데 방학 때 하루종일 대치동 학원가 뺑뺑이 돌리면 어떨.. 4 ........ 08:58:03 499
1126067 시댁에서 전화오면 남편이 사라져요 3 뭘까 08:54:26 856
1126066 시터이모님 구하는데 집안일 정도와 급여는 이정도면 될까요? 1 .. 08:54:24 217
1126065 (독감)학원 일주일 쉬면 학원비 미루시나요? 16 학원 08:53:02 731
1126064 홍준표 훅가나요.모래시계 완전조작이라는데요 11 ㄴㄷ 08:49:09 984
1126063 남의집 건강보험료 묻는 의도가 뭔가요? 11 ?? 08:45:50 844
1126062 코렐만큼 가볍고 친환경인 그릇 있을까요? 3 보통의여자 08:45:45 474
1126061 링크) 쓰레기네, 죽여버린다 집단 왕따시켜놓고.. 학교폭력 아니.. 08:41:20 306
1126060 문재인케어 협조 말라”...의사협회가 조직적 방해 30 이랬구나 08:35:51 749
1126059 [질문] 패딩 겉감 소재 면폴리 혼방 vs 폴리 100 2 ... 08:33:44 150
1126058 5키로정도 빠지고 나니 몸이 훨씬 가볍고 좋네요 10 다이어트 08:32:33 1,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