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40대 예찬

4학년 1반 반장 | 조회수 : 1,647
작성일 : 2011-09-14 10:04:00
남들은 나이 먹는게 싫다지만 난 40대가 되니 좋은 점이 더 많다. 우선 가장 큰 장점은 뻔뻔해졌다는거다. 워낙 소심해서 나이 어린 사람들에게도 말도 못놓고 눈치보고 겁을 냇었는데 40을 훌쩍 넘기고 나이니두려울게 없다. 신기하게도 아이가 중학교에 들어가면서 나의 유치함과 두려움도 졸업을 한 것 같은 느낌이든다. 시댁이나 친정가서도 늘 주눅이 들었었는데 이젠 할말을 한다. 속이 시원하다. 뻔뻔함과 동시에 전투 의지도 생겻다. 누가 나한테 경우없게 하면 한바탕할 용기마져도 생겼다.  게다가 신기하게도 하나밖에 없는 아들을 안달복달하며 키웠는데  이젠 그 불안함과 조급함이 사라지고 어줍잖은 여유까지 생겨나고 잇다. 어지간해서 아이를 야단칠 일도 없고 혹 있어도 냉철하게 이성적으로 판단할 줄도 아는 기술마져 생겨낫다. 40대가 된요즘은 오히려 더 사는게 신이난다. 물론 배둘레가 햄이고 얼굴엔 주름이 자글자글해지지만 마음엔 어찌그리 여유로움이 흐르는지... 호르몬의 문제일까?  여전히 돈은 거기서 거기라 돈때문은 아닌것 같고 남편도 10여년전 결혼한 그 인간 그대로구 아니 오히려 좀 더 삭았구,,, 아들넘은 많이 먹구 좀 더 징그러워 졌는데 뭐가 문제일까??  어쨋든 난 40대의 뻔뻔함이 좋다. 마음의 여유가 좋고 너그러움이 생긴것도 좋구 남을 배려할줄아는 마음이 생긴게 좋구 상황을 분별하는 눈이 좀 생긴것 같아 좋구....나이드는게 다 서글픈 일만은 아닌것 같다...
IP : 222.232.xxx.20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1.9.14 10:59 AM (203.196.xxx.13)

    30 대 들어서면서....인생이 새로 보이기 시작한 기분이 들면서 참 좋았는데,..뻔뻔해 지는 내 모습이 좋았고...결혼해서 애 둘 낳고 나니 딴 남자들 시선 신경 안써서 좋았고...해마다 남편 월급올라가니 좋았고...
    40에는 더 여유로와질 생각을 하니 좋았고....................막상 40이 되었는데 ...경제가 고꾸라져서 형편이 안좋아지고...인생 이런거구나 실감하면서 새로운 난관들을 헤치고 있는 상황이라...40 대는 정말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기라고 느끼고 있어요...ㅎㅎ 50에는 정말 좋아질라나.........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319 전남편 꿈꾸고 기분 싱숭생숭.. 2 mm 03:46:47 320
1223318 추미애대표 2 잘하자 03:38:38 165
1223317 애기가 안나와서 엄한 집청소나 실컷 하네오 3 임산부 03:34:40 273
1223316 조씨 일가,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월급은 450불 해석 03:12:25 243
1223315 남양주 진접에서 청주로 가는 방법 1 동선 02:59:15 97
1223314 40에 모쏠인데 심각한 문제일까요?? 30 ㅇㅇ 02:55:30 752
1223313 사람이 너무 싫어요 도와주세요 4 .. 02:39:20 609
1223312 자식이 잘되길 간절하게 바라는,,, 20 소원 02:27:36 893
1223311 집이 없어서 좋은점? 4 R 02:27:34 434
1223310 데드풀2 보고 왔어요.. 3 영화감상 02:09:02 411
1223309 저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정말 24 ... 02:08:33 1,443
1223308 미간 주름 없애는 테이프 방법 알려주신분께 감사드려요 !!! 10 미국사는이 02:07:06 1,196
1223307 선택고민 세탁기 02:04:30 105
1223306 서세원, 서정희 딸 서동주 로스쿨 졸업했네요 19 .. 01:57:24 2,281
1223305 남편이 제 치부를 알게 되었어요 12 흠ᆢ 01:55:33 2,565
1223304 경공모 회원들은 왜 아무얘기도 안하고 있는거죠? 9 답답해요 01:55:13 418
1223303 남편 때문에 잠이 안옵니다 5 미친ㄴ 01:51:25 1,007
1223302 MB와 쿠르드 깡통유전 2 스트레이트1.. 01:43:16 228
1223301 행복하다는 기분은 구체적으로 어떤건가요? 18 뭘까 01:36:07 850
1223300 방탄 새 앨범 수록곡 전체가 7 이야... 01:33:47 498
1223299 아이 맡기려고 다가오는 사람들의 패턴... 7 아이 01:32:19 1,087
1223298 송인배 대선前 드루킹 4번 만나…김경수도 宋통해 드루킹 알아 17 ........ 01:30:10 856
1223297 동탄 사시는 분 4 블루 01:15:53 640
1223296 골목길의 이재민 ㅎㅎ 3 ㅎ_ㅎ 01:03:16 841
1223295 햐~ 진짜 이혼하고프네요 4 .. 01:00:57 1,7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