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정신병이에요.. 미칠거 같아요 학교가기 너무 싫은데요

아진짜 | 조회수 : 2,754
작성일 : 2011-09-13 22:11:51

 전 대학생인데요.. 군대도 다녀왔고요

 군대에서 공부 좀 하나 싶더니 도루묵 되서 몇달 놀다가 복학은 했는데

 그냥 서울 이름 보통 어중간한 대학이고 집에서도 멀어서 개강했는데 수강정정 기간에 과목 바꿔서
  
 출석 몇일 안한 과목 바꿔버리고.. 

 아직 학교 한번도 가지도

 않았어요 그냥 게임이나 하고 있어요 딱히 게임을 죽도록 좋아하는것도 아닌데 하도 가기 싫어서

 멀고 짜증나고... 과도 내가 좋아하는 과도 아니고.
 
 학교가 너무 맘에 안든것도 그렇고 먼것도 그렇고.. 내 인생에 대한 확신도 없고. 글타고 재수도 했는데

 수능 다시 볼 자신은 없고 

 근데 부모님 생각하면 제가 너무 한심하고 더러워서 자살하고싶다 자살하고싶다 계속 잠도 달아나면서
 
 갈등 하거든요  

 진짜 저 쓰레기 중의 쓰레기에요 
 
 정신과 치료라도 받고 싶지만 부모님때문에 그러지도 못하고
 
 인생도 그래요

 여자한테도 인기 많았었는데 스트레스 풀게 없어서 쳐먹기만 하다보니 살만 찌고 여자도 피하게 되고

 어떻게 어디라도 인터넷이던 오프라인이던 상담이나 치료 받는곳 없나요

 아휴 미쳐 가요
IP : 211.175.xxx.1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상담치료
    '11.9.13 10:17 PM (175.193.xxx.148)

    하는데야 많죠
    의지가 있으시면 가서 상담받으세요

  • 2. ..
    '11.9.13 10:22 PM (119.202.xxx.124)

    농땡이 학생은 일단 학교가 거리상으로 너무 멀먼 학교를 안가게 됩니다.
    한번 안가면 계속 안가게 되죠.
    학교 가까이로 이사 가세요.
    집 전체가 이사 못가면 혼자서라도 원룸이라도 얻어서 가세요.
    학교 바로 옆에 살면 학교 가게 됩니다.
    학교 나가다 보면 치료가 될 수 있어요.
    상담보다 그게 급해요.

  • 3. 마음아파
    '11.9.13 10:25 PM (222.100.xxx.91)

    언능 다시 살빼고 운동하세요~가을 공기가 너무 좋습니다. 사는게 마냥 즐거운것만은 아니에요, 돌고 도는 쳇바퀴 속에서도 실낱같은 즐거움을 자기가 찾아가는 과정이에요. 살빼면, 자신감 붙고 뭐든지 할 수 있을것 같은 기분이 들꺼에요. 그때 또 다른 할것을 찾아서 또 목표를 이루고.. 동기.부여를 하세요. 너무 젊고 이쁜나이잖아요~저도 그맘때 많이 힘들었고 가만히 있어도 눈물이 뚝뚝(답이 안나오는 공부, 기약,없는공부;;미래의답답함,심한외로움)나왔었어요, 그래도 그 시간은 견뎠기에 지금은 좀 더 편하게 살아요. 힘내세요^^

  • 4. 아진짜
    '11.9.13 10:31 PM (211.175.xxx.17)

    사랑해요..감사합니다

  • 5. ..
    '11.9.13 10:59 PM (118.176.xxx.127)

    어느 대학에나 학생 상담실 있어요.
    주저 말고 얼른 달려가서 상담 받으세요.

    대학 시절이 인생에서 얼마나 빛나고 중요한 순간인지...
    세월이 지나면 뼈저리게 느낄거예요.

  • 6. ==
    '11.9.13 11:01 PM (210.205.xxx.25)

    인터넷 너무하면 VDT증후군 옵니다. 히끼꼬모리 되시지 마시고
    간단한 산보라도 하시고 마음을 즐겁게 먹고
    어차피 할 공부 빨리 마치자...라고 생각을 바꿔보세요.
    그리고 내일 일어나서 창문이라도 활짝 열어보세요.

  • 7. -----
    '11.9.14 2:25 AM (118.220.xxx.67)

    제가 살아보니 정말 과는 중요한게 아니더군요. 과가 맘에 안든다고 하는건 다 핑계입니다. 최선을 다해서 그과에 몰입해서 공부해보셨나요? 10년 투자라는걸 해보세요. 그러면 길이 보입니다. 어떤 일이든 10년을 투자해보고 그 다음에 맘에 안든다고 이야기하십시요. 제가 아는 사람중에 정말 학교 제대로 못갔는데 최선을 다해서 하다보니 직장도 좋은데 잡았고 지금은 교수도 되셨습니다. 학교나 과에 대한 불만은 핑계입니다. 절대 과가 중요한 거 아닙니다. 의대나 약대 이런 전문적인 과 빼놓고는 자신이 하기 나름입니다. 도서관가보세요. 수많은 사람들이 공부하고 있습니다. 냉정한 말해서 죄송합니다. 내일 당장 도서관가보세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공부를 하고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그리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매일 살아가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는지 보세요. 인생.. 그거 누구나 다 힘든 실타례입니다. 풀기 위해 이세상에서 허우적 거리는 겁니다. 그게 인생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219 중학생 딸아이가 다이어트 하는데요 항상 19:17:45 16
1224218 장미상가 뽀빠이분식 몇시에 여는지 아시는분? .. 19:14:48 45
1224217 82 CSI님들께 여쭤요. 작가이름 찾아주세요. 00 19:13:08 54
1224216 방금 임은수 보셨어요?? 넘 잘하고 이쁘네요 ^^ 2 ... 19:12:06 190
1224215 연로한 엄마가 페결핵이시라는데... 1 딸 엄마 19:09:53 160
1224214 문재인 대통령님을 위해 기도합니다. 6 gg 19:06:04 240
1224213 유영선수 넘 잘하네요 2 민트 19:05:04 217
1224212 연아 연기 끝났나요??? 19:03:22 140
1224211 부모랑 자식간에는 시간이 약이라는말이 해당이 안되는걸까요..ㅠㅠ.. 1 ... 19:01:22 230
1224210 근데 연아양 얼굴이 약간 변한 거 같지 않으세요? 18 아리오 19:00:16 1,388
1224209 발색 잘되는 예쁜 아이새도 좀 추천해주세요 4 메이크업 19:00:02 195
1224208 [설문] 이재명 이명박 이명희 3대 사회악 민주의식조사 3 세상이 밝아.. 18:54:57 159
1224207 침대와 한 몸..놀다오고..ㅜㅜ 4 엄마 18:52:21 682
1224206 오랜만에 힐 사려는데요 오랜만에 18:46:20 96
1224205 대학 신입생 화장 하는 학생들이 더 많나요? 8 oooooo.. 18:39:42 470
1224204 이계인씨 나온 예능은 1분도 못 보겠어요ㅜㅜ 4 늑대와치타 18:37:53 1,077
1224203 헐 연아 선수 미쳤네여 15 ........ 18:35:50 3,665
1224202 착하고 예쁜 야옹이 입양글 줌인줌아웃에 올렸어요. 4 비갠 풍경 18:34:20 261
1224201 포만감 위주 유지식단 제 나름 비법이에요. 3 일생다이어트.. 18:31:20 952
1224200 세무사 기장료도 비용으로 잡나요? 3 이름 18:31:04 339
1224199 40대 중반 머리숱 유지하고 계시나요 8 .... 18:28:11 1,247
1224198 밥하기귀찮아요.ㅠㅜ애들이랑 저녁뭐 드세요? 15 hippos.. 18:25:43 1,480
1224197 민주당아 니들이 이재명 리스크 먼저 알고 있었잖아!!! 7 오유펌 18:25:31 377
1224196 발코니에 깻잎 키울 때 이런 화분도 물받침이 필요할까요? 2 깻잎 18:20:38 231
1224195 오이지 담그려면 항아리사야하나요? 5 .. 18:18:28 3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