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정신병이에요.. 미칠거 같아요 학교가기 너무 싫은데요

아진짜 | 조회수 : 2,728
작성일 : 2011-09-13 22:11:51

 전 대학생인데요.. 군대도 다녀왔고요

 군대에서 공부 좀 하나 싶더니 도루묵 되서 몇달 놀다가 복학은 했는데

 그냥 서울 이름 보통 어중간한 대학이고 집에서도 멀어서 개강했는데 수강정정 기간에 과목 바꿔서
  
 출석 몇일 안한 과목 바꿔버리고.. 

 아직 학교 한번도 가지도

 않았어요 그냥 게임이나 하고 있어요 딱히 게임을 죽도록 좋아하는것도 아닌데 하도 가기 싫어서

 멀고 짜증나고... 과도 내가 좋아하는 과도 아니고.
 
 학교가 너무 맘에 안든것도 그렇고 먼것도 그렇고.. 내 인생에 대한 확신도 없고. 글타고 재수도 했는데

 수능 다시 볼 자신은 없고 

 근데 부모님 생각하면 제가 너무 한심하고 더러워서 자살하고싶다 자살하고싶다 계속 잠도 달아나면서
 
 갈등 하거든요  

 진짜 저 쓰레기 중의 쓰레기에요 
 
 정신과 치료라도 받고 싶지만 부모님때문에 그러지도 못하고
 
 인생도 그래요

 여자한테도 인기 많았었는데 스트레스 풀게 없어서 쳐먹기만 하다보니 살만 찌고 여자도 피하게 되고

 어떻게 어디라도 인터넷이던 오프라인이던 상담이나 치료 받는곳 없나요

 아휴 미쳐 가요
IP : 211.175.xxx.1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상담치료
    '11.9.13 10:17 PM (175.193.xxx.148)

    하는데야 많죠
    의지가 있으시면 가서 상담받으세요

  • 2. ..
    '11.9.13 10:22 PM (119.202.xxx.124)

    농땡이 학생은 일단 학교가 거리상으로 너무 멀먼 학교를 안가게 됩니다.
    한번 안가면 계속 안가게 되죠.
    학교 가까이로 이사 가세요.
    집 전체가 이사 못가면 혼자서라도 원룸이라도 얻어서 가세요.
    학교 바로 옆에 살면 학교 가게 됩니다.
    학교 나가다 보면 치료가 될 수 있어요.
    상담보다 그게 급해요.

  • 3. 마음아파
    '11.9.13 10:25 PM (222.100.xxx.91)

    언능 다시 살빼고 운동하세요~가을 공기가 너무 좋습니다. 사는게 마냥 즐거운것만은 아니에요, 돌고 도는 쳇바퀴 속에서도 실낱같은 즐거움을 자기가 찾아가는 과정이에요. 살빼면, 자신감 붙고 뭐든지 할 수 있을것 같은 기분이 들꺼에요. 그때 또 다른 할것을 찾아서 또 목표를 이루고.. 동기.부여를 하세요. 너무 젊고 이쁜나이잖아요~저도 그맘때 많이 힘들었고 가만히 있어도 눈물이 뚝뚝(답이 안나오는 공부, 기약,없는공부;;미래의답답함,심한외로움)나왔었어요, 그래도 그 시간은 견뎠기에 지금은 좀 더 편하게 살아요. 힘내세요^^

  • 4. 아진짜
    '11.9.13 10:31 PM (211.175.xxx.17)

    사랑해요..감사합니다

  • 5. ..
    '11.9.13 10:59 PM (118.176.xxx.127)

    어느 대학에나 학생 상담실 있어요.
    주저 말고 얼른 달려가서 상담 받으세요.

    대학 시절이 인생에서 얼마나 빛나고 중요한 순간인지...
    세월이 지나면 뼈저리게 느낄거예요.

  • 6. ==
    '11.9.13 11:01 PM (210.205.xxx.25)

    인터넷 너무하면 VDT증후군 옵니다. 히끼꼬모리 되시지 마시고
    간단한 산보라도 하시고 마음을 즐겁게 먹고
    어차피 할 공부 빨리 마치자...라고 생각을 바꿔보세요.
    그리고 내일 일어나서 창문이라도 활짝 열어보세요.

  • 7. -----
    '11.9.14 2:25 AM (118.220.xxx.67)

    제가 살아보니 정말 과는 중요한게 아니더군요. 과가 맘에 안든다고 하는건 다 핑계입니다. 최선을 다해서 그과에 몰입해서 공부해보셨나요? 10년 투자라는걸 해보세요. 그러면 길이 보입니다. 어떤 일이든 10년을 투자해보고 그 다음에 맘에 안든다고 이야기하십시요. 제가 아는 사람중에 정말 학교 제대로 못갔는데 최선을 다해서 하다보니 직장도 좋은데 잡았고 지금은 교수도 되셨습니다. 학교나 과에 대한 불만은 핑계입니다. 절대 과가 중요한 거 아닙니다. 의대나 약대 이런 전문적인 과 빼놓고는 자신이 하기 나름입니다. 도서관가보세요. 수많은 사람들이 공부하고 있습니다. 냉정한 말해서 죄송합니다. 내일 당장 도서관가보세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공부를 하고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그리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매일 살아가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는지 보세요. 인생.. 그거 누구나 다 힘든 실타례입니다. 풀기 위해 이세상에서 허우적 거리는 겁니다. 그게 인생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932 베이지색 광택나는 패딩 Kang 23:16:16 40
1128931 10억에서 30만원 더 있네요. 한 다스 참.. 23:15:41 177
1128930 김장김치 물러짐 ㅜㅜ 23:13:49 85
1128929 (방탄소년단 )BTS..원테이크 인터뷰 in MAMA ...다.. 1 ㄷㄷㄷ 23:13:30 64
1128928 시어머니 아픈게 며느리 탓은 아닌데 왜... 5 어이없음 23:08:47 317
1128927 과일,유제품 가격 너무 비싸요. .... 23:07:46 89
1128926 어디부터가 바람인가요? 2 고민 23:06:01 239
1128925 가슴에 남았던 댓글 찾고싶은데. 혹시 23:05:27 90
1128924 개인병원 의사 사모들 보니까 8 닥터 23:03:04 752
1128923 나무엑터스 측 "故 김주혁 49재, 추모 미사 집전…비.. ㅇㅇ 23:01:36 276
1128922 알쓸신잡을 아예 안보는 날이 오네요 14 지루하네 23:00:10 873
1128921 강아지 관절 영양제 추천 부탁드립니다. 2 관절영양제 22:51:39 72
1128920 연예인 강예원 4차원인거 컨셉일까요?6 ^^ 22:50:19 236
1128919 Mbc, 방중 성과 드라이하게 잘 보도하네요 4 ;;; 22:49:56 337
1128918 누가 돈주는지 여기 알바들한테 묻고싶네요 22 모리 22:48:43 422
1128917 지방mbc사장 선임은 누가 결정하나요? 1 엠비씨 22:45:30 122
1128916 결혼과 유학 싱글녀 22:42:51 224
1128915 대구춥나요? 4 대구 22:42:40 277
1128914 티비서 순진한척 착한척 하는 남자들은 거의 반전이 있네요 9 .. 22:41:54 702
1128913 사주에 자식 성과가 나타난다는데 뭘까요? 1 ㅁㅇ 22:41:13 308
1128912 여자가 남자의 신경을 자극하거나 긁어대면 맞을 이유가 되나요? 3 ㅇㅇㅇ 22:40:02 294
1128911 의사인데요 너무 힘듭니다 곧 지울게요... 38 의사 22:38:16 3,663
1128910 강철비와 강철로 된 무지개 샬랄라 22:35:55 136
1128909 길고양이에게 젤리 줘도 되나요? 6 코코 22:35:27 179
1128908 주고 싶지도 받고 싶지도 않아요.. 6 .. 22:30:42 8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