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저 1시간 30분 동안 면접 보고 왔어요 크악!!!!!!!!!!

힘들어 | 조회수 : 3,369
작성일 : 2011-09-10 19:50:17

1시간 정도 면접 본적은 있지만..1시간 30분...그것도 면접 같지도 않은 이상한 면접을 보고 왔어요

회사 그만두고 요즘 새로 알아 보는데..

추석이 껴 있어서 어제 아침에 시골집..내 아지트 원룸에서 4시간 거리 고향집에 갔어요

오랫만에 엄마도 보고 아빠도 보고 수다 떨면서 진짜 고향집 온지 딱 30분 정도 됬을때

갑자기 면접 보러 오라는 전화가...

오늘 당장 볼수 있냐고..하길래..지금 고향집 방금 와서 못가겠다..하고 그냥 면접 포기 하려고 했거든요

그랬더니 그럼 연휴 다 끝나고 그때 몇시에 와라..이러더라고요

알았다..하고 끊었는데..10분도 안되서 다른 여자분이 자기 회사 갑자기 그만두게 되서 인수인계 빨리 해줘야 된다고 내일 와야 된다고...헐...안가려다가..가만히 그 회사를 생각해 보니..이력서 넣은 곳중 가장 높은 곳이였단게 기억나서

알았다고~했어요

 

엄마는 이번 껀 그냥 포기하고 고향 온김에 한달정도 놀다가 그러고 올라가라고 잡으셨지만..

연봉이;생각나서 또다시 아침 첫차 타고 4시간 아지트원룸에 가서 정장으로 갈아 입고..두시간이면 갈줄 알았건만

보니까 또 3시간 거리...

그것도 버스 3번 갈아타고..

으아..

힘들게 갔는데..

한 30분은..기본적인 면접을 봤어요

홈페이지보다 회사 분위기나 규모 이런게 더 좋더라고요

면접은 아저씨 이사 아줌마 이사 두분이서 셋이 봤어요

 

그런데..

30분은 좋았는데..그 아줌마 이사 나가고 나서부터..아저씨 이사..

심심하셨나 봐요..-_-

그때부터 정말...내 성씨..얘기 근원이 어디냐 부터..내가 나온 학교 얘기...교수 얘기..

이런건 그렇다 쳐요..

나라 걱정 얘기..ㅜㅜ 자식자랑....자기 자랑....자기네 회사 자랑...

맞장구 쳐주기도 지겹고..정말 한말 또 하고 또하고..

회사자랑이나 학교 얘기는 그렇다 쳐도..도대체 자기 자식자랑..자신의 사적인 얘기를 왜 하는 건지..

그래도 연봉이 쎄다!!

라는 생각에 억지 웃음 지어 가면서 대략 1시간 20분을 정말 ...지겹게 들었어요

 

그런데..마지막

교회 다니냐고..

안다닌다고 했더니..종교 있냐고..성당 다닌다고...

그때부터 안색 안좋아지고..

자기네 회사는 아주 독실한 교회 다니는 신자 아니면 안 받는다고;;;;;;;;

헐..........정말???

그리고 일주일에 두번씩 예배를 봐야 된다고

일요일 당연히 회사 옆에 있는 저기 저 교회에 와야 된다고

그리고...

11조 내야 된다고 !!!!!

 

뜨어!!!

내 표정도 안좋아 지고 아저씨 면접관도 표정 안좋아 지고..

시계를 보니 1시간 30분 지나 있고..

늦었다고 가보라고..

 

처음 30분 면접 봤을때는 합격한것처럼 말하더니..이게 무엇인가..ㅜㅜ

시골집에 가려고 했건만 그 아저씨가 너무 늦게까지 잡아서

다시 원룸으로 돌아왔어요

아..정말 괜히 왔어!!

엄마말 들을껄

 

한 30분만 면접 보고 끝냈으면 이렇게 억울하지도 않았을텐데..

듣기 싫은 별 이상한 얘기 주절주절 다 하고..

나 뭐할라고 시골집까지 갔다가 다시 올라 온건지..ㅜㅜ

그냥 추석 전에 액땜했다고 생각할래요..

아..오늘 작은오빠네 큰오빠네 다 온다고 했는데..

아..짜증나

IP : 112.186.xxx.6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액땜 잘 했어요.....
    '11.9.10 8:52 PM (222.235.xxx.5)

    진짜 별 희한한 사람들, 회사 다 있네요...
    그런 회사는 오라고 해도 안 가겠습니다....
    꿀꿀한 기분 털어버리고 꼭! 좋은 회사 취직하시기 바래요....

  • 2. ...
    '11.9.10 9:09 PM (112.151.xxx.37)

    그런 사람들이 수많은 기독교인 얼굴에 x칠하는거에요.
    살아가면서 그런 일 겪다보면 기독교인이라면 무조건
    색안경을 끼고 경계하게 된다고 하더군요.
    정말 몰지각한 회사네요.

  • 3. 으...
    '11.9.10 9:54 PM (180.67.xxx.23)

    읽는 내가 다 열받네요..뭥미..
    이번 추석은 그렇다 쳐도 더 좋은 직장 잡으실꺼예요..화이팅.

  • 4. 일단
    '11.9.10 10:31 PM (211.51.xxx.40)

    이번 일은 액땜하셨다 치시고...

    1. 면접비(교통비)는 받으셨는지 확인해 봅니다.

    2. 정신적 여력이 있으시면 노동부에 고발합니다. 종교적인 이유로 불이익을 주는 건 고발 이유가 된다고 들었는데요...

  • 5.
    '11.9.10 10:39 PM (118.91.xxx.86)

    진짜 열받으셨겠어요....명절앞두고 사람 놀리는것도 아니고..
    토닥토닥...더 좋은 회사 취직하실거에요.(근데 왠지 출근하라고 연락올것같은 느낌...ㅡㅡ;)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808 청와대, 한중 정상회담. 결과 120점 평가 OoOo 19:19:14 1
1128807 삼겹살 김치볶음..매일먹어도 괜찮을까요? 1 강빛 19:17:47 41
1128806 가장 세월에 역행한 것 같은 여배우 889 19:17:44 42
1128805 지인이 바람피다 걸려 맞았는데요 3 ... 19:14:06 416
1128804 시진핑 사람 좋아보이지 않나요? 걍잡담 19:13:44 50
1128803 아이가 주차된차를 긁었는데 3 sara 19:08:05 388
1128802 장조림.. 고기 사이사이에 낀 기름 어떻게하세요? 4 ... 18:57:20 269
1128801 우현 , 대단한 분 이엿구나. ^0^ 7 ------.. 18:55:39 829
1128800 문재인 대통령님 방중, 한국언론에 절대 안나오는 7 좋아요 18:54:30 364
1128799 지옥에 사는거같아요ㅡ 7 ~~ 18:54:04 664
1128798 다음펀드?에 신청한 문재인대통령님 달력이 안올까 걱정되요 4 달력 18:53:39 87
1128797 한중 국빈만찬 사진 풀렸어요 7 사진이다 18:52:29 599
1128796 미니쉘 저만 몰랐나요? 7 ㅇㅇ 18:50:15 1,115
1128795 드라마 흑기사에서 5 ㅎㅎ 18:48:47 280
1128794 논술예비 1 수험생 18:48:07 176
1128793 심마담 배후 도대체 누굴까요? 3 ..., 18:47:49 770
1128792 고집센 남자와 결혼하면 펼쳐질 미래 알려주세요 15 ㅇㅇ 18:42:01 630
1128791 혈압약을 먹어도 안 떨어지는 혈압은.. 6 ... 18:39:29 406
1128790 강순의 백김치나 석박지 드셔보신분 6 ... 18:30:40 690
1128789 청와대기자단 해체청원 9 ㅇㅇㅇ 18:28:31 314
1128788 펌) 폭행당한 기자 이런 분이시네요ㅠㅠ.jpg 17 .... 18:27:55 2,413
1128787 어렷을때 교통사고 당한적이 있는데요 7 ........ 18:27:16 427
1128786 모든언론이 노무현과 문재인 못잡아먹어 안달인지 10 ㄱㄴㄷ 18:25:26 306
1128785 빈폴 패딩 우짤까요 4 고민 18:25:23 986
1128784 대학 운영 관련 각종 통계 데이터 웹사이트 .. 18:22:57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