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마음 가는데 돈 간다는 말요 꼭 맞는건 아닌것 같아요.

.... | 조회수 : 1,907
작성일 : 2011-09-10 12:01:03

 돈 별로 못벌때는 그말이 맞았거든요.

없는돈에서 아껴 써야 하니 돈 쓸때 한번 더 생각하고 그러다보니

아무래도 마음이 더 가는곳에 돈이 간건 맞는데

지금은 자산을 많이 형성하진 않았지만

들어오는 돈은 꽤 넉넉한 편이 되었어요.

지금은 마음갈때 돈 가기도 하지만

마음쓰기 싫을때 몸쓰기 싫을때 돈을 대신 쓰기도 해요.

처음부터 그런 생각으로 한건 아니고

어쩌다 보니 했는데

상대는 마음을 써줬을때보다

훨씬 좋아하고 심지어는 감격해해요.

귀찮은 상황이 오는게 싫어서 할때도 있었는데요.

돈쓰는 생색 내지 않고 해서 그런가?

그래서 한편으로는

이런 내 자신을 경계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IP : 118.33.xxx.19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초록가득
    '11.9.10 12:07 PM (211.44.xxx.91)

    그냥 미운놈 떡하나 더준다는 심정으로 계속봐야하는데 걸리는 사람은 뭐하나 주고 봐요
    얻어먹는것보단 그래도 베푸는 입장이 훨낫죠..거들먹거리면서 쓰는것이 아니라면 ...

  • 2. 살다보니
    '11.9.10 12:09 PM (118.36.xxx.178)

    쓰고싶지 않은데 어쩔 수 없이 지갑을 열어야하는 경우가 많아져요.
    제 속 편하자고 하는 거지요.

  • 3. 아직도
    '11.9.10 12:15 PM (115.136.xxx.27)

    어떻게 마음 가는 곳에만 돈이 가겠어요..
    돈 써야 할일이 얼마나 많은데..

    그러나 몸 편하게 하고자 마음편하게 하고자 돈 쓰는 일은 언제 기분 틀리면 중단될 수도 있죠.
    그러나 마음 가는 곳에는 언제나 돈이 가겠죠... 없어서 못 해주면 몰라도 돈 있는데 마음 가는 곳에 투자 안 할리가 있나요.. 그런 말에서 나온거 아닐까요?

  • 4. jk
    '11.9.10 12:31 PM (115.138.xxx.67)

    마음가는데 가는 돈은 금액도 엄청나게 큽니다.

    님이 한달에 버는 금액 혹은 그 이상을 그것에 다 쏟아부을 정도로

    돈이 걍 가는게 아니라 아주 큰 금액이 가죠...

  • 5. 마음 가는데 돈 가는 거 맞아요
    '11.9.10 12:37 PM (203.226.xxx.80)

    몸이 귀찮아 마음 대신 돈을 쓴다.라셨지만...
    마음이 가는 곳이고 돈이 필요한 곳이었면, 더 많은 돈을 썼을 겁니다.
    돈은 필요 없이 마음만 있으면 되는 자리라면, 돈 없이 마음만 갈 수 있을테지만요.


    마음을 써 줬을 때 보다, 돈을 썼을 때... 상대가 더 기뻐하더라.

    이건, 님의 마음이 상대에게 전달되지 못했을 수도 있고...
    (여우와 학의 이솝우화가 생각 나네요.
    여우는 학을 초대해 접시에 음식을 내놓고, 학은 여우를 초대해 호리병에 음식을 내 놓은 이야기요.
    자고로 마음이란.. 상대의 입장이 되어 베풀어져야 옳은 거죠.
    상대의 입장은 쏙 빼놓고, 내 입장만 내세워 마음 써 봤자... 상대는 먹을 수 없는 그릇에 담긴 음식과 마찬가진거죠)

    담긴 마음의 유무 보다는, 돈을 더 좋아하는 상대일 수도 있고 말예요.
    아니면, 상대에게 있어 님의 존재란 것이... 님의 마음 보다는 님의 돈이 더 좋은 관계에 불과할 수도 있겠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509 인스타그램 사람 실제로 보니 1 실망 20:52:21 132
1225508 출산하신 분들중에 피부 좋으신분은 없는거 같아요 1 ㅎㅎ 20:51:14 63
1225507 이재명시장네집이 공부 머리는 있나보네요 1 ... 20:47:19 350
1225506 영드 더크라운 음악 아시는 분... 하루 20:45:25 35
1225505 저희집 미나리 처리방안 같이 고민 좀... 8 ... 20:45:13 164
1225504 튀김요리..눈이 매워요 1 qweras.. 20:43:36 68
1225503 전세집 도배를 어찌해야 할까요 7 ... 20:42:35 151
1225502 고딩3 성적표 어떤가요 어떤게좋을지.. 20:39:43 183
1225501 뷔페 4명 5만원 넘게 쓰고 허무하네요 6 정말 20:38:59 1,045
1225500 방탄 석진이 너무 웃기지 않나요 3 ㅋㅋ 20:37:50 183
1225499 자일당을 응원 하다니 2 살다살다 20:33:16 101
1225498 난민 될래요 2 아몰랑 20:31:57 261
1225497 엠넷 보세요. bts 컴백쇼 시작 5 지금 20:31:38 296
1225496 김치에서 나쁜 냄새가 나는데 비닐로 밀봉안해서일까요 .... 20:31:15 75
1225495 영작인데요.. 문법 잘못된것 있는지좀 봐주세요;;; 1 영어 20:28:18 91
1225494 최근 아이에게 큰소리를 안냈거든요 1 20:28:06 277
1225493 민주당은 지금 너무 오만에 빠진 것 같아요 16 나나 20:26:06 635
1225492 홈쇼핑에서 판매하는 1 ㅇㅇ 20:25:24 173
1225491 양예원 유출사진 퍼나르는 카톡 어디로 신고하나요? 3 신고 20:24:43 556
1225490 신생아에게도 트라우마가 있을까요? 4 육아맘 20:22:47 296
1225489 찢청 빨래는? 9 빨래 20:15:56 507
1225488 향긋한 보쌈 비결이 뭘까요 5 20:15:27 542
1225487 방미 b컷 사진공개 8 ㄱㄴㄷ 20:12:17 1,353
1225486 오늘 너무 힘들어서 사주라도 보고싶었는데.. 6 오늘 20:09:28 689
1225485 혹시 모션베드 써보신분 어떤가요? 1 침대 20:09:06 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