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전 임신만 하면 된장녀(?)가 되는 것 같아요 ㅠ.ㅠ

.. | 조회수 : 2,802
작성일 : 2011-09-09 11:07:49

20대 후반.. 결혼 4년차 둘째 만삭 임산부예요~

평소엔 옷이나.. 가방.. 악세사리에 별로 관심도 없고

살짝 싫증을 잘 내는 스타일이라 옷같은 건 1년~2년입을 생각하고

인터넷이나 아울렛에서 만원짜리.. 좀 쓰면 이만원짜리 사 입고 하거든요.

(옷값+패션잡화 합쳐서 3개월에 한번씩 10만원정도 쓰는 듯..)

근데 임신만 하면 이상하게;; 평소엔 거들떠도 안 보던 악세사리나 백이 갖고 싶어지는 증상은 뭘까요;;

우리 첫째 임신중엔..

만삭 때 애기 낳을 날 기다리면서 친정에 있는데..

왜 그리 진주.. 그것도 세트가 눈앞에 아른아른 거리는지...;;

입덪이 없어서 음식도 그렇게까지 눈에 아른거리고 침이 꼴딱 넘어갈 정도로 먹고 싶진 않았는데

진주 세트가 심지어 꿈에서도 나오는...;;

결국 그 때 신랑한테 넌지시~ 말하고.. 애교도 좀 부려서

진주 목걸이, 귀걸이, 반지까지.. 한세트 맞췄어요;;;;

그리 비싼 건 아니구요.. 가격보단 그냥  진주라는 게 중요했기에.. ㅋㅋ

뭐.. 워낙 악세사리가 없어서 그거 한세트 장만해 놓으니 (결혼할 때 혼수로도 안 했어요 악세는..)

가끔 중요한 날 차려입고 코디 하기엔 좋더라구요.

이번엔 또..(3년만의 임신) 진짜 평소엔 나랑 먼 세상 얘기다.. 했고.. 그리고 별로 갖고 싶지도 않았던

특정 브랜드 백이 그렇게 갖고 싶더라구요;;

뭐 샤넬이나 루이비통 같은 고가의 명품이 아닌 게 천만 다행이지만. ㅎㅎ

이번에도 신랑한테 넌지시.. 얘기해서;;

m모 브랜드백 하나..;;

그런 거 살 형편도 사실 아닌데도...ㅠ.ㅠ

그래도.. 평소에 제가 그런 거 욕심 부리지 않는 거 알아서 그런지..

두 말 않고 사준 울 신랑님께 너무 감사하네요;;

백 보면서 어쩜 이렇게 이쁠까.. (평소엔 거들떠도 안 보던 디자인;;)

그래.. 내가 이렇게 행복하면 아기한테도 좋을꺼야~ 하다가..

이내.. 근데 곧 둘째도 태어나고 이런 거 살 형편도 아닌데..

난 왜 임신만 하면 된장녀가 되는거야 ㅠ.ㅠ 자책하다가...

또 백 보면서 헤벌쭉....;;;;;

 

오래오래 잘 써야겠어요 ㅠ.ㅠ

IP : 115.138.xxx.31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나마...
    '11.9.9 11:10 AM (211.114.xxx.82)

    그때 사둔걸로 버티네요..
    애들크면 그런거 여유가 없어져 더 못사요..
    에휴~사는게 뭔지..

  • 2. ....
    '11.9.9 11:10 AM (175.200.xxx.176)

    ㅎㅎㅎ 귀여워요~
    보통은 임신하면 애들물건 지름신이 오는데
    배가 불러서 약간 이쁘게 못꾸미니 자기위안이아닐까 싶네요~
    그정도야 뭐애교죠~ 보석이야 사고 다시 팔면 돈되잖아요 ㅎ

  • 3. 쥬니
    '11.9.9 11:16 AM (59.20.xxx.139)

    평소에 검소하신 편이네요. 살 마음 생길때,, 사주실때 사달라하세요. 요즘 브랜드 가방 하나 안들고 다니는
    사람 어디있나요?^^,,

  • 4. ..
    '11.9.9 11:16 AM (116.37.xxx.46)

    저는 쓸데없는 먹는데다가 돈 쓰는데
    실속있으시네요!! 귀여우셔요 ㅋㅋㅋ

  • 5. 그게요
    '11.9.9 11:22 AM (123.248.xxx.26)

    저도 줄서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696 남자 조건이 여자에 비해 많이떨어지나요 이 경우? ㄷㄴ 23:36:53 32
1313695 비교 좀 안하고 싶은데.. ... 23:36:35 18
1313694 아이둘있는데 이혼하신맘 삶..어떠신가요? 두려워요 23:33:46 112
1313693 (그알)역시 미국은 대단하네요 무도 23:33:44 203
1313692 노무현재단의 이동형 명예훼손 고발을 촉구합니다. 5 ㅇㅇ 23:31:50 80
1313691 재테크 초보자 뭐부터해야할까요? 동티 23:28:26 62
1313690 (영상)교황청에서 전하는 한반도 평화소식 1 켈리 23:26:17 81
1313689 유치원 원장들 대단하네요. 3 .. 23:26:16 440
1313688 코트봐주세요~~ 8 ........ 23:24:43 271
1313687 김무성의 저출산 해결책 '조선족 대거 받아들여야'.jpg 3 총선때청소 23:23:09 171
1313686 전해철의원이 김어준 뉴스공장 출연 가능할까요? 5 ㅇㅇ 23:21:24 138
1313685 피티 초보에요 1 운동 23:18:02 109
1313684 ebs에서 로미오와 줄리엣 합니다. ebs 23:14:12 134
1313683 어린이집 알림장을 밤늦게써도 되나요? 1 ... 23:13:07 182
1313682 어머님 치매검사 모시고 가야할거 같은데요 12 ... 23:04:31 600
1313681 세신사에게 때를 밀어본적이 없어요. 17 .... 23:04:14 1,172
1313680 압축 커튼봉 튼튼한가요? ㅇㅇ 23:01:56 76
1313679 pc방 살해사건 가해자가 조선족이라는 말이있네요 33 . . 22:58:31 1,575
1313678 여행지 추천 좀 부탁드려요 5 재울 22:58:07 304
1313677 교통사고 유발자 심장 떨려요. 1 ... 22:57:51 368
1313676 정 없던 엄마가 근처에서 동생과 살고 있어요. 답답 22:57:34 602
1313675 방송대 MBA 과정 들어보신분 1 콩이 22:55:47 187
1313674 비어있는 토지 활용방법 있을까요?? 5 혹시 22:54:54 244
1313673 스페인 pans&company 샌드위치 아세요? 5 하.. 22:51:17 397
1313672 맛있는거 먹자고하면 어떤거드세요? 4 ㄱㄱ 22:50:57 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