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전 임신만 하면 된장녀(?)가 되는 것 같아요 ㅠ.ㅠ

.. | 조회수 : 2,762
작성일 : 2011-09-09 11:07:49

20대 후반.. 결혼 4년차 둘째 만삭 임산부예요~

평소엔 옷이나.. 가방.. 악세사리에 별로 관심도 없고

살짝 싫증을 잘 내는 스타일이라 옷같은 건 1년~2년입을 생각하고

인터넷이나 아울렛에서 만원짜리.. 좀 쓰면 이만원짜리 사 입고 하거든요.

(옷값+패션잡화 합쳐서 3개월에 한번씩 10만원정도 쓰는 듯..)

근데 임신만 하면 이상하게;; 평소엔 거들떠도 안 보던 악세사리나 백이 갖고 싶어지는 증상은 뭘까요;;

우리 첫째 임신중엔..

만삭 때 애기 낳을 날 기다리면서 친정에 있는데..

왜 그리 진주.. 그것도 세트가 눈앞에 아른아른 거리는지...;;

입덪이 없어서 음식도 그렇게까지 눈에 아른거리고 침이 꼴딱 넘어갈 정도로 먹고 싶진 않았는데

진주 세트가 심지어 꿈에서도 나오는...;;

결국 그 때 신랑한테 넌지시~ 말하고.. 애교도 좀 부려서

진주 목걸이, 귀걸이, 반지까지.. 한세트 맞췄어요;;;;

그리 비싼 건 아니구요.. 가격보단 그냥  진주라는 게 중요했기에.. ㅋㅋ

뭐.. 워낙 악세사리가 없어서 그거 한세트 장만해 놓으니 (결혼할 때 혼수로도 안 했어요 악세는..)

가끔 중요한 날 차려입고 코디 하기엔 좋더라구요.

이번엔 또..(3년만의 임신) 진짜 평소엔 나랑 먼 세상 얘기다.. 했고.. 그리고 별로 갖고 싶지도 않았던

특정 브랜드 백이 그렇게 갖고 싶더라구요;;

뭐 샤넬이나 루이비통 같은 고가의 명품이 아닌 게 천만 다행이지만. ㅎㅎ

이번에도 신랑한테 넌지시.. 얘기해서;;

m모 브랜드백 하나..;;

그런 거 살 형편도 사실 아닌데도...ㅠ.ㅠ

그래도.. 평소에 제가 그런 거 욕심 부리지 않는 거 알아서 그런지..

두 말 않고 사준 울 신랑님께 너무 감사하네요;;

백 보면서 어쩜 이렇게 이쁠까.. (평소엔 거들떠도 안 보던 디자인;;)

그래.. 내가 이렇게 행복하면 아기한테도 좋을꺼야~ 하다가..

이내.. 근데 곧 둘째도 태어나고 이런 거 살 형편도 아닌데..

난 왜 임신만 하면 된장녀가 되는거야 ㅠ.ㅠ 자책하다가...

또 백 보면서 헤벌쭉....;;;;;

 

오래오래 잘 써야겠어요 ㅠ.ㅠ

IP : 115.138.xxx.3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나마...
    '11.9.9 11:10 AM (211.114.xxx.82)

    그때 사둔걸로 버티네요..
    애들크면 그런거 여유가 없어져 더 못사요..
    에휴~사는게 뭔지..

  • 2. ....
    '11.9.9 11:10 AM (175.200.xxx.176)

    ㅎㅎㅎ 귀여워요~
    보통은 임신하면 애들물건 지름신이 오는데
    배가 불러서 약간 이쁘게 못꾸미니 자기위안이아닐까 싶네요~
    그정도야 뭐애교죠~ 보석이야 사고 다시 팔면 돈되잖아요 ㅎ

  • 3. 쥬니
    '11.9.9 11:16 AM (59.20.xxx.139)

    평소에 검소하신 편이네요. 살 마음 생길때,, 사주실때 사달라하세요. 요즘 브랜드 가방 하나 안들고 다니는
    사람 어디있나요?^^,,

  • 4. ..
    '11.9.9 11:16 AM (116.37.xxx.46)

    저는 쓸데없는 먹는데다가 돈 쓰는데
    실속있으시네요!! 귀여우셔요 ㅋㅋㅋ

  • 5. 그게요
    '11.9.9 11:22 AM (123.248.xxx.26)

    저도 줄서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664 택시기사들 너무 해요. 어휴 13:25:53 70
1129663 이상한 여자 ip: 175.223.xxx.92 5 9999 13:22:31 192
1129662 고등 요즘 4교시하고 마치죠? ㅇㅇ 13:21:39 38
1129661 안양근처에 돌판에 오리구워먹고 볶음밥해주는곳 없나요? 13:16:57 39
1129660 백화점 헌팅으로 결혼도 하나봐요 14 13:16:56 599
1129659 베트남 다낭여행준비물과 사올 쌀국수라면종류 1 급질문드려요.. 13:15:51 84
1129658 靑 "한반도문제, 또 하나의 산 넘었다"..'.. 샬랄라 13:07:04 147
1129657 펨*도피러스 여성용 유산균 하루에 몇알먹나요? 1 .. 13:04:44 104
1129656 안 될 사람만 좋아하는 1 ㅇㅇ 13:03:57 182
1129655 양악수술한 얼굴이라는데.. 6 ,. . 13:00:35 1,088
1129654 예비중3 고민중... 2 사랑해^^ 12:58:44 251
1129653 언니가 너무 밉고 상처주고싶어요. 9 ... 12:56:51 527
1129652 [펌]오늘, 너무나 감동적이었던 두 사진을 합쳐봤습니다. 2 소름. 12:55:24 402
1129651 나혼자산다 박나래 기안 설정잡는거 촌스럽네요. 11 ... 12:52:11 1,023
1129650 유산균 복용 후 변을 더 힘들게 보는 분 없나요..;; 5 저처럼 12:52:07 297
1129649 중 저가 수분 크림 좀 알려주세요 16 중 저가 수.. 12:44:32 1,000
1129648 솔직히 돈많으면 다들 여유있게 전업주부 하고 싶지 않나요??? 49 유리상자 12:39:46 2,422
1129647 강철비 보고왔는데. . 질문있어요!! 5 궁금 12:36:24 527
1129646 턱밑 임파선이 부었어요 ㅇㅇ 12:34:32 124
1129645 황금빛 최도경-치사해도 난 지갑이랑 웃이랑 다 갖고 나올건데.... 8 우유 12:33:29 872
1129644 고등 학원비 장난 아니네요. 4 12:31:57 1,115
1129643 과외하고 그걸로 끝인 고딩 2 열불 12:30:16 390
1129642 이대목동병원은 다 이대출신들만 있는건 아니죠? 19 ㅇㄷㅁㄷ 12:29:26 1,166
1129641 혹시 북향집 어떤가요? 10 아흐 정말 12:29:14 466
1129640 군만두로 해먹기 좋은 3 12:28:36 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