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젖 물고 자려고 하는데 어쩐대요~

한 달 채 안 된 신생아 | 조회수 : 1,029
작성일 : 2011-09-07 12:49:58

어제도 육아 고민이 있어서 글 올렸었는데 댓글 올려주신 거 지금 보고 감사함을 느끼며

 

또 다른 고민이 있어 글 올려요.^^;;(둘짼데도 왜 이리 고민투성이인지요~ㅠ.ㅠ)

 

 

 

아기는 아직 한 달 채 안됐구요. 제가 젖양이 적어서 분유 혼합해서 먹여요.

 

분유를 먹이면 포만감에 잠도 잘~ 잘거라 기대해보지만 우리 아가는 어찌 된 일인지

 

먹다가 곯아떨어지기보다는 떵을 싸서 정신이 오히려 말똥말똥해지거나, 떵을 안 싸 더라도 말똥말똥하게

 

정신이 깨어 있을 때가 훨씬 더 많아요. 그리고, 젖 물고 자겠다고 막~~울어댑니다.

 

분유 먹고 떵을 쌌을 때는, 아~ 떵을 쌌으니 배가 허전해서 다시 배가 고파 그러는가부다 하고

 

젖을 물려보지만, 얼마 빨지도 않고 스르르 잠드는 거 보면 배가 고픈게 아닌거죠.

 

방금도 하도 울고 불고 난리가 났어서 젖물려 보니 얼마 빨다말고 스르르 잠들어버려서 침대에 내려놓고

 

글 쓰는 중이었는데 여지없이 깨서 울어대네요.ㅠ.ㅠ

 

하는 수 없이 어제 공갈젖꼭지를 사와서 물려봤는데  죽어라고 안 물고 싫다고 울어요..

 

공갈젖꼭지는 아직 아기한테 너무 이른건가요?(첫째때도 실패해서 더 좌절...)

 

21개월 첫째 스트레스 받을까봐 되도록 젖 물리고 있는 모습 자주 안 보여주고 싶은데

 

그러려면 젖이 충분히 나와서 배불리 먹이고 수유텀도 일정해야 하지 않을까 싶지만

 

미역국에, 스틸티에, 두유에, 모어밀크플러스라는 모유촉진 식품에...별거별거 다 먹지만 별 소용 없구요...

 

젖 물리고 난 다음 붙여서 분유 먹이고 하면 좀 낫겠지 싶어서 혼합수유하고 있는건데

 

 위에 쓴 것 처럼 떵싸거나해서 더 말똥말똥~그리고 잠은 잠대로 젖물고 자겠다하니

 

그 기대를 여지없이 무너뜨리네요.

 

첫째 때문에 마음이 더 조급해요.ㅠ.ㅠ

 

젖 물리고 자는 습관 들이지 말아라, 안아주지 말아라~하지만, 그게 그러고 싶어서 그러는거냐고요~ㅠ.ㅠ

 

제가 애 키우는 노하우가 없어도 너무 없는 사람인건지 참 어렵습니다. 육아...

 

조리원에서 나와 집으로 왔을 때 며칠간은 주변이 아무리 시끄러워도 어찌나 잠을 잘 자던지 순하다고 칭찬했는데

 

슬금슬금 문제(?)가 생기니 암담하네요.(첫째가 너~~무 예민아가였어서 힘들었거든요.ㅠ.ㅠ)

 

뭐라도 좋으니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으헝~ 

 

 

 

 

 

 

IP : 175.213.xxx.25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1.9.7 12:52 PM (210.205.xxx.25)

    젖은 물고 자야 심성 편안해 집니다.
    배가 덜 차서 자꾸 우는거구요.
    저도 젖이 모자라서
    밤에는 분유 먹여서 재우고 저도 자고 낮에는 젖주려고 노력했어요.
    그렇게 7개월하니 도저히 모자라서 젖은 안되겠더라구요.
    가끔 물리다가 슬슬 떼었어요.
    그렇게 해도 되던데요.

    많이 물리기라도 하면 아이는 안심하는거 같았어요.

  • 2. ..
    '11.9.7 12:57 PM (1.225.xxx.43)

    한달이면 아직 젖물고 재워도 돼요.
    전복 많이 드세요.
    우리 시누이 애 낳고 젖이 안돌아 고생고생하다가
    돈 깨질 작정하고 전복 한 솥 먹고 젖이 펑펑 돌았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605 조망좋고 일조별로? 조망 준수하고 좋은 일조? 선택좀. 1 zzangg.. 00:00:23 28
1130604 딱딱하게 솟는데 1 아랫배 볼록.. 2017/12/18 206
1130603 이런 남편의 사고방식 ..좀 봐주세요. 5 dma 2017/12/18 286
1130602 서울 이사왔는데 더 집순이됐어요 2 dd 2017/12/18 661
1130601 행복이 뭘까요?? 6 ㅡㅡ 2017/12/18 513
1130600 소개팅전 3 소개 2017/12/18 158
1130599 자유게시판 글 아래 2 겨울어른 2017/12/18 129
1130598 제보자들 보셨어요? 2 .. 2017/12/18 456
1130597 회사법인카드를 인터넷쇼핑몰에서 결제가능한가요? 2 오프라인결제.. 2017/12/18 271
1130596 체한게 아닌데 토할 것 같은 느낌은 뭔가요 8 뭐지 2017/12/18 644
1130595 집안행사가 있었는데 사진사 짜증나네요 4 행사 2017/12/18 555
1130594 혼자 수제맥주 마시러 왔어요 14 칼로리대마왕.. 2017/12/18 621
1130593 팥들은 찐빵이랑 뭐랑 먹으면 맛날까요 33 2017/12/18 936
1130592 서울시 교육청 1시간 30만원짜리 학원 허가? 24 2017/12/18 647
1130591 태양이 착하고 곧고 성실하다는데 뭘 보면 알수 있나요? 12 결혼축하 2017/12/18 2,339
1130590 과자를 사놓으면 애들보다 애들아빠가 더 많이 먹네요~ 6 .. 2017/12/18 671
1130589 푸른밤 종현입니다 그 청년이군요 6 어쩌다ㅠ 2017/12/18 2,358
1130588 집요하게 집착하는 옛 동료 6 지침 2017/12/18 760
1130587 동네이웃과 밥을 먹기가 싫어요 4 ;; 2017/12/18 1,625
1130586 문재인 대통령 중국 국빈방문 중국 현지 언론의 반응.jpg 4 외교의 신 2017/12/18 523
1130585 잠 안 올 때 뭐하세요? 7 Az 2017/12/18 752
1130584 김치냉장고 구입하려고하는데요~~~ 2 삼산댁 2017/12/18 280
1130583 이명박 생일 잔치 초토화 시킨 시민들(미디어몽구) 25 ... 2017/12/18 3,107
1130582 아담한 여자 연예인들이 연애하면 9 빅뱅 2017/12/18 1,606
1130581 뉴스룸 문재인 대통령 방중효과와 홀대론 반박등 8 정리해봅니다.. 2017/12/18 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