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저 성격불구자인것 같아요...

리리카 | 조회수 : 2,231
작성일 : 2011-09-06 21:44:27

 제가 좀 정상이 아닌 거 같아요

 세상 거의 모든 사람이 다 꼴뵈기 싫고 짜증나요

 일시적으로 기분이 안 좋아서 그런게 아니라 거의 평생 그랬어요

 물론 친구도 있고 좋아하는 사람도 있긴 하지만

 이 사람은 이래서 싫고 저 사람은 저래서 싫고....

 전 사람들 단점밖에 안 보이나봐요.

 주변 사람들 99%가 유치하고 경박하고 가식적이고 그래서 어울리기 싫다면 그건 제가 정상이 아닌거잖아요 ㅠㅠ

 사람들이 누구를 칭찬하면 그저 가식적으로만 보이고 

'마음에도 없는 소리하네.. ' 혹은 '얜 그 사람의 진짜를 몰라' 싶기만 해요

 학교 다닐때도 늘 그랬고, 직장 와서도 현재 몸담고 있는 곳의 사람들에게 마음을 준 적이 거의 없어요

 학교를 졸업하고 보니 아.. 옛날 친구들이 그래도 좋았구나 싶어서 옛날 친구들이 너무 그립고

 직장을 옮기고 나서 보니 아... 지금 사람들보단 그래도 옛날 직장 사람들이 정들고 좋았어 그러면서 옛날 사람들만 찾고

 이런 식이에요 항상..

 그렇다고 제가 왕따이거나 사회생활 아주 못하는 편은 아닌데요 (겉으로 티를 안내려고 노력하니까요)

 제 속이 그러니 어딜 가나 지옥이에요..

 누구한테도 마음을 못열고, 열고 싶지도 않아 하구요..

 그러면서 나를 이해하는 사람은 왜 없을까 난 혼자야 이러면서 외로움만 타요

 심리 상담도 받아봤는데 결국 결론은 내가 내 마음을 바꾸려고 노력해야 하는 거더라고요

 근데 워낙 완고하고 뿌리깊은 고집이 있어서 잘 바뀌지도 않는 것 같아요

 좋은 책이나 글을 읽어도 '뻔한 소리나 하고 있네...' 이러면서 와닿지도 않구요

 이런 제가 굉장히 오만하고 못됐다는 사실을 잘 알면서도

 주변 사람들에 대해서 부정적이고 가까이 하고 싶지 않아요

 저의 이런 사고방식을 고치고 싶으면서도 고치기가 너무 힘들구요...

 이래 저래 노력해봐도 잘 안되기만 하고  때때로 냉혹하고 못되먹은 제 자신을 발견할 때마다

 너무 절망적이어서 죽고 싶은때도 있어요 ㅠㅠ

 상담 결과와 제 생각을 결합해서 봤을 땐 부모님의 양육방식과 부모님의 성격, 저를 대하는 태도에서 비롯된 것 같은데

 정신과 치료라도 받으면 나아질까요?

 제가 저때문에 너무 힘들어요 ㅠㅠㅠㅠㅠㅠ

IP : 61.251.xxx.14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1.9.6 9:47 PM (210.205.xxx.25)

    그러세요. 꾸준히 오래 받으시고 신앙생활 내적 치유 프로그램도 찾아다니세요.
    그리고 봉사활동 잊지 마세요. 그럼 차차 조금씩 좋아집니다.

  • 2. 저도..
    '11.9.6 9:51 PM (218.235.xxx.94)

    비슷해요. 원인도..;; 정말 저주 받은 거 같아요. 그냥 사람이 아닌 다른 걸로 관심을 돌리려고 노력하고.. 지금 저는 오타쿠에 가깝게 되긴 했는데.. 그래도 사람들이 너무 그립네요. 점점 제곁을 떠나가는 사람들 보는 게 괴로워요.

  • 3. 제대로
    '11.9.6 9:56 PM (58.151.xxx.43)

    책들이 뻔한 건 사실이예요. 님이 사랑받지 못하고 커서 그래요. 상처도 많고.... "나는 왜 눈치를 보는가"라는 책을 보면 내가 왜 사람을 싫어하는지에 대해 조금 알게 돼요. 안다고 다 고쳐지는 건 아니죠 물론....

    아이들은 태어나서 세상사람들의 사랑을 느끼고 단점을 관대한 마음으로 안아줄 수 있도록 길러져야 하는데... 실상은 엄청난 덫에 갇혀 크는 사람들이 많죠...

    조금씩 아주 조금씩 노력하며 살면 돼요. 상처받고 물러서다 또 조금씩.... 그 수 밖엔^^

  • 4. ar.d.cav.
    '11.9.6 10:06 PM (112.173.xxx.93)

    나이가 어떻게 되세요? 전 20대 중반에서 후반으로 가는 나인데 저도 20대 초반부터 한 5년간 그랬습니다.
    쪽지 보내고 싶은데 여긴 그런 기능이 없네요;;.암튼 지금은 많이 나아졌네요. 혹시 다른 사람들과 동아리나 스포츠 활동 하시는지요? 그런거 하면서...전 바뀌었습니다.

  • 5. 부끄럽지만
    '11.9.6 10:11 PM (218.238.xxx.201)

    저두 그래요
    원글님은 젊기나 하지 난 50중반이랍니다
    인정을 베풀면 뒷통수치구, 도와주면 이용해 먹고
    겉으론 하하호호 하면서 소송걸겠다고 하는 사람들과 섞여 살고 있네요
    사는게 다 이런건지 나만 더 그런건지

  • 6. jhj
    '11.9.7 12:24 PM (118.223.xxx.185)

    사람들의 내면에는 원글님과 같은 마음이 존재하지 않을까요?
    하지만 표현만 하지않을뿐일겁니다.인간은 더불어서 사는 존재인지라 .인간관계. 참말로 어려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002 문재인해법: 진정성으로 다가서는 한중관계복원과 항일건국뿌리찾기 4일동안 보.. 06:44:41 9
1130001 눈길에 등산화 신겨도 될까요.. 1 초등아이 06:42:29 25
1130000 "페미니스트가 아닌 착한 남편은 불가능해요" oo 06:40:51 24
1129999 LA성당 여쭤봅니다 스냅포유 06:23:56 52
1129998 '나는 부모 사랑 많이 받고 자랐다' 하시는 분 6 사랑 06:19:11 277
1129997 이런 부모가 실제로도 있네요 ㄷㄷㄷ 4 미친 06:18:48 557
1129996 카톡친구 목록에 바로 뜨게하는 방법이 뭔가요 1 ㅇㅇ 05:42:34 238
1129995 쓰던 폰 팔 때 사진이랑 영상 꼭 지우세요. 4 이리와나비야.. 05:17:10 1,018
1129994 아이 일로 고민입니다 2 000 05:12:12 284
1129993 문재인을 지키자.jpg 2 ..... 04:37:34 456
1129992 친정아빠가 왠수같습니다. 8 04:08:13 1,281
1129991 한국드라마보다가 웃겨서.. 5 밥지옥 03:51:16 971
1129990 '만나서 꼭 안고 있자' 했지만..못다 쓴 엄마의 육아일기 1 샬랄라 03:40:42 573
1129989 광신도가 이렇게 위험합니다 여러분 7 난선민 03:37:47 915
1129988 헌신적이지 않은 남친 정상인가요 37 .. 03:10:58 1,811
1129987 배고파서 잠이 안와요 1 원글 03:05:22 320
1129986 1시간거리 친구네 가족이 온대요 15 ... 02:47:51 1,824
1129985 두드러기 나서 응급실 다녀왔어요 9 ... 02:37:05 1,052
1129984 30대후반 여자 예산1억으로 전세집구하기! 11 02:21:14 1,031
1129983 매칭 프로필에 연예인 여동생 사진을 haha 02:11:50 442
1129982 이번 언론실수? 겨울잠 자던 국민들 소환했다 1 겨울잠 02:11:45 593
1129981 뉴욕에있는 컬럼비아대학교 47 궁금 01:49:37 2,421
1129980 수민의 사주이야기라고 아시나요? 5 혹시 01:40:54 1,332
1129979 "기레기 WAR ZR" 개봉박두../ 더레프.. 2 고퀄 01:35:05 400
1129978 이 패딩 어떤지 봐주세요~ 10 춥다추워 01:12:50 1,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