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리빙데코

손끝이 야무진 이들의 솜씨 자랑방

제 목 : 남의 집 원목 식탁

| 조회수 : 7,617 | 추천수 : 0
작성일 : 2017-08-25 00:42:42


저희집에 원목 식탁이 있습니다.

제가 직접 만든 것이지요.

82에도 글을 올렸었습니다.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2&cn=&num=1258321&page=1&searchType=search&search1=3&keys=옹기종기


3월에 오빠네가 이사를 했습니다.

오빠네 부부가 제 식탁을 늘 애정하더니....

제 목공샘께 맞추겠답니다.

바로 이 분이시죠.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17&cn=&num=2263643&page=1&searchType=search&search1=3&keys=옹기종기


음....

오빠야....마~이 비쌀건데...괜찮나???


괜찮답니다.


하지만...

저는 괜찮지 않았습니다. ㅠㅠ


가격은...

오빠네 부부도 맞춤 원목이라 각오하고 있어서 문제가 없었는데

이분들이...취향이 없는겁니다.


어떤 식탁을 원하는데? 사이즈는?? 라고 물으면

그때마다 원하는 스타일이라고 보내주는 사진이 다~ 다릅니다.

맞춤한다며!!

그럼 원하는 스타일을 말해야 할 것 아냐!!

가격이 한두푼도 아닌데!!!

엉!!! 엉!!! 꽥!!!!


스팀이 마구마구 솟아오르는 타의에 의한 성불의 과정을 거쳐

보잘것 없는 사리 몇 알을 순산(?)하고, 사자후도 마스터하고

드디어 디자인을 확정하고 주문을 했습니다.


만드는 과정 좀 사진 찍어 보내달랬더니

처음에 나무 재단하는 사진 한 번 달랑 보내주시더군요.



재단된 각기 다른 원목을 붙이고 고정시키는 겁니다.

원목 사이사이에 비스켓이라는 원목 부속(?)이 들어갑니다.


배송 주소 알려달라며 보내주신 사진입니다.

다 만들고 오일칠한 후 말리고 있는 사진이네요.


트럭으로 왔습니다.

운전기사분께서 무슨 탁자가 이렇게 예쁘냐고...말씀해주셔서 무척 뿌듯했습니다.



4인용 식탁입니다.

양쪽에는 오크, 가운데는 월넛입니다.


식탁 디자인 주문은 단순했습니다.

각을 살려달라..였어요.

오빠의 취향이었죠.


전 이 부분이 참 좋아요.

기와집의 처마를 보는 기분이 듭니다.

무슨무슨 짜임이라고 말씀해주셨는데...당연히! 까먹었습니다. -_-;;


식탁 밑에 벌러덩 누워서

나무 향기를 맡으며 뒹굴거렸어요.

그래 맞다..내가 이 냄새를 참 좋아했었지...라면서요.


선생님 화인(火印)입니다.

뭔 고집인지 잘 찍어주시지를 않아요.

그래서 몇 번이나 꼭 화인 찍어달라고 강조를 했었답니다.ㅎㅎ


이건 소파 테이블입니다.

밥도 먹고 술도 마시고 할거라기에

교자상 높이로 맞췄어요.

타원형은 새언니의 취향입니다.

선생님께서 고생 좀 하셨어요.


상판의 나무잎 무늬는 상감한겁니다.

상판에 일단 원하는 그림을 그리고

홈을 판 다음에

그 홈에 나무를 재단해 상감한 것이지요.



제가 밑부분을 좋아하나 봅니다. ㅡㅜ


전 이 각이 좋아요.


보이시나요?

상판 밑 부분의 대략 45도 정도의 각.

만지는 느낌이 좋습니다.


사진이 더 많은데

20장 까지만 올리라네요. ㅠ.ㅠ


원목가구는 오일 마감을 합니다.

비오파 하도를 칠하고

그후 상도를 칠합니다.


대부분은 여기까지만 하지만

가끔 비오파 왁스까지 칠하기도 합니다.


매우 불행히도

제가 만든 가구를 애지중지하는 저희집에는 비오파 왁스가 있었고....

결국 엄마의 종용에 못이겨

더운 여름에 비오듯 땀을 흘려가며

오빠네 집에 가서 식탁과 쇼파 테이블에 왁스칠을 했습니다.


교훈 1. 엄마가 사실은 시어머니일지도 모른다.

교훈 2. 다시는 오빠네 주문 받아주지 않겠다.


그래도

잊고 있었던

가구 만들던 기억이 새록새록 나서 잠시나마 행복했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초로기
    '17.8.28 1:11 PM

    글 읽으며
    사리 한 트럭은 족히 나오셨음직한 과정이 머릿속에 그려지고
    다시는 주문 받지 않겠다 하시는 다짐에도 고개가 끄덕여졌지만
    완성된 작품은 너무 너무 너무 멋지네요

    특히 한옥 생각이 절로 나는 식탁 다리 최고로 근사합니다
    그리고 상감으로 넣으셨다는 무늬가 얼마나 어려웠을까 짐작만 해봅니다


    댓글도 잘 안다는
    로그인도 거의 안하는 눈팅족이지만
    멋진 사진과 글에 이끌려 수줍게 댓글 달아봅니다^^

  • 옹기종기
    '17.8.29 9:24 PM

    수줍게 글 올리고 뻘쭘해하고 있었는데^^;;
    초로기님의 댓글이 용기를 주셨어요!

    저도 선생님처럼 잘해보고 싶지만...
    선생님은 선생님들 중에서도 잘 하시는 분이라... 포기가 쉬웠어요. ㅋㅋ

  • 2. 써니큐
    '17.8.29 9:03 AM

    상감~너무 멋진것같아요. 0.1mm의 오차도 없어보이는...
    아무리 비싸게 줘도 장인의 노고에 비할까요.
    작업장이 어딘지 쪽지 부탁드려도 될까요? 제가 대구에 사는데 혹시 가까우면 취목이 가능할까 싶어서요^^

  • 옹기종기
    '17.8.29 10:40 PM

    사실은..제자 오빠 특가로 해주셨어요. ^__^
    저 상감 아무나 못한다고 하더라고요. 선생님께서 제 식탁에 상감 넣으실 때, 다른 선생님들도 모두 옆에서 열심히 구경하시더라는^^
    쪽지 드리겠습니다.

  • 3. 써니큐
    '17.8.29 10:45 PM

    옹기종기님 감사합니다~^^

  • 4. 낮에나온반달
    '17.9.15 10:03 PM

    솜씨가 대단하시네요
    훌륭한 식탁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150 소파색 고민이에요. 12 바이올렛 2017.09.18 1,422 0
3149 제주도 시골집- 도깨비 조명 자작기 10 낮에나온반달 2017.09.12 2,728 1
3148 남의 집 원목 식탁 6 옹기종기 2017.08.25 7,617 0
3147 공장가동중 - 파우치, 에코백, 앞치마 3 헝글강냉 2017.08.23 3,666 0
3146 리빙데코 데뷔합니다 4 소라 2017.08.23 3,071 0
3145 제주도 시골집 - 한여름의 위력 22 낮에나온반달 2017.08.12 8,299 0
3144 제주도 시골집 텃밭 마당 이야기 13 낮에나온반달 2017.08.11 7,801 0
3143 망가진 양산으로 만든 에코백이에요 23 오후네시 2017.07.30 7,609 0
3142 진주의 레인보우 룸 (고무줄 놀이) 8 보배엄마 2017.07.25 3,795 1
3141 제주에서 손수 고친 시골집 이야기 23 낮에나온반달 2017.07.12 10,782 1
3140 가잠, 가족 잠바 :-) (과잠이나 가죽 잠바가 아닙니.. 11 소년공원 2017.06.29 6,706 0
3139 집수리 견적 5 쉐어그린 2017.06.29 6,041 1
3138 로코코소파 방석교체했어요. 3 rsjeng 2017.05.07 11,626 0
3137 해맑은 중2를 위한 에코백과 서낭당 앞치마 15 백만순이 2017.04.04 14,116 3
3136 강릉와서도 열심히 미싱 공장 돌렸어요 ~^^ 15 헝글강냉 2017.03.31 13,368 1
3135 고래와 노란배 24 열무김치 2017.03.23 7,447 6
3134 자수 지갑 3 소금빛 2017.03.15 6,574 0
3133 자수 헤어핀 만들기 11 소금빛 2017.02.28 10,176 1
3132 필통과 가방 4 뒷북의여왕 2017.02.10 11,453 1
3131 청바지에 수놓기 13 소금빛 2017.02.09 10,475 1
3130 두달하고 이주만에 장옷 두루마기 완성했어요. 15 버터링 2017.02.09 10,923 2
3129 처음 인사드려요_요새 프랑스 자수를 하고있어요 11 100 2017.01.07 16,537 1
3128 옷 가지고 놀기 :-) 21 소년공원 2016.12.06 14,530 1
3127 좁은 집에서 살아남기... 21 아직은 2016.10.04 38,232 0
3126 외손녀의 첫 추석빔 20 soogug 2016.09.16 15,539 1
3125 곰돌이 슈가크래프트 케익만들기 6 유림이 2016.06.30 13,782 0
3124 여름맞이 집에 들인 초록이들.... 24 avecpiglet 2016.06.23 21,070 0
3123 2300만원으로 32평 아파트 리모델링 했어요~~ 33 세아이맘 2016.06.21 45,138 0
3122 욕실천장 시공 만 해주는 곳이 있나요? 5 진호맘 2016.06.20 13,838 0
3121 반지갑 만들기 20 wendy 2016.05.21 17,678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