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최근 많이 읽은 글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쇠비름

| 조회수 : 9,155 | 추천수 : 5
작성일 : 2017-06-11 16:29:43

언제나 동동 거리며 무언가 하는 나
전화벨이 울립니다
규동아 나 밭인데
쇠비름 갖어가 하십니다

하고서도 한참 있다가
아지매 드실새참으로 바나나 한손들고
제 자가용을 타고 슁 갔습니다
저 초보운전자입니다^^
깨밭 고랑에 너무예쁜 쇠비름
앞전에 쇠비름 뜯어다
주셔서 막장과 들기름 떨어 뜨려
너무 맛나게 먹엏지요

아지매 이거 다시 나오게 해요?
아니 깨에 벌레 붙어서 안되
하십니다
아지매 저 갈 께요
하니 깨 쏙으시다
제 곁에 오셔서 쇠비름을 많이도 뜯어
주십니다
쇠비름 다듬을 시간 없어서 그러제?
내가 다듬어 줄 테니 많이 갖고가 하십니다

아이구 좋아라

깨를 씻어서 널어 논 상태라 마당에 펼쳐 놓았다가 오늘은 깨 널었던 곳에 널었더니
더 잘 마르네요
내일이면 다 마를거 같아요

쇠비름은 그냥 말리면 안말려집니다
생명력이 대단 하지요
살짝 삶아서 널었어요

고사리나물 보다 더 맛나요

이호례 (leehoyei)

저는 메론 농사를 짓고 있는 사람입니다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천안댁
    '17.6.11 8:15 PM

    쇠비름나물도 있네요.
    어떤맛일까...상상해봅니다.
    바쁜 농촌 풍경이 그려지네요.

  • 2. 쭈글엄마
    '17.6.11 8:51 PM

    한낮은 너무덥죠 수분보충 많이 하셔요
    가뭄해갈이 돼서 농민들 시름좀 덜어야할텐데요
    벌써 깨수확은 하신건가요?
    쇠비름 미끈거려 안먹었는데 이젠 찾아먹는 나물이 됐네요
    그맛을 아는 나이가됐나봐요

  • 3. 찐티앤
    '17.6.12 8:54 AM

    마치현(말의 치아를 닮았다하여)이라고도 불리고 오행초(다섯가지 색을 가지고 있다하여)라고도 불리는데..
    보습과 항염효과가 높아서...약재로도 쓰이고..화장품 원료로도 널리 쓰여요~ 조금만 검색해보시면 뭐 거의 만병통치에 가까운 효능을 찾아보실수 있을거예요...그러면 발에 채이던 이 나물이 달리 보이실거예요~

  • 4. 홍선희
    '17.6.12 12:43 PM

    우앙 어릴때 소꼽놀이할때 이거 썰어다 반찬 많이 해다 받쳤는데요 ㅎㅎ
    추억이 생각나네요~ 쇠비름효소를 해주신 어머님 생각이나네요

  • 5. 오후에
    '17.6.12 12:56 PM

    쇠비름을 말렸다가도 먹는군요.
    고사리보다 맛있다 하시니....

  • 6. 꽃망울
    '17.7.6 6:27 PM

    20평 텃밭에 쇠비름과의 매일 전쟁입니다.
    얼마나 생명력이 강한지...
    좋아하시는 분들 얼마든지 가져가시면 좋겠는데...

  • 7. cakflfl
    '17.7.6 9:16 PM

    이거 상처난데 생거 찧어서 바르면 쥑임니더이

  • 8. 나다
    '17.7.10 5:02 PM

    어이구, 맛있겠네요.
    어렸을 때 시골에서 쇠비름나물 데쳐 고추장, 참기름 넣고 밥 많이 비벼먹었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047 겨울방학 끝나니 봄방학 그리고 설날 13 솔이엄마 2018.02.17 10,288 8
43046 겨울이 가기전에 .... 25 시간여행 2018.02.12 10,888 3
43045 96차 봉사후기) 2018 1월 사골떡국으로 튼튼하게!!| 14 행복나눔미소 2018.02.07 5,796 10
43044 수수부꾸미 만들기 18 소금빛 2018.01.26 10,480 4
43043 수수호떡 만들기 13 소금빛 2018.01.25 7,134 5
43042 1월이 다 가네요~ 23 초록 2018.01.24 9,638 5
43041 겨울방학 네식구 밥 해먹기 & 이웃과 같이 먹기 39 솔이엄마 2018.01.24 15,923 8
43040 인내의 빵 19 몽자 2018.01.22 9,981 2
43039 95차 봉사후기) 2017년 12월 카루소식 감자탕 6 행복나눔미소 2018.01.10 8,022 5
43038 밥꽃 마중 오크라꽃 39 차오르는 달 2018.01.04 9,157 2
43037 오이선 레서피 추가했어요: 여러분의 상상력이 필요한 송년모임 음.. 31 소년공원 2018.01.03 18,294 7
43036 (오랜만에 와서 죄송~ㅎㅎ)탄수화물 폭탄!(스압 또 죄송!) 41 벚꽃11 2018.01.02 16,564 4
43035 밥꽃 마중 열두번째--깨꽃 6 차오르는 달 2018.01.01 5,781 2
43034 꼬막의 추억 37 쑥과마눌 2017.12.31 10,697 5
43033 대게를 실수없이 쪄먹는법 (울진과 영덕앞바다 대게만) 12 어부현종 2017.12.28 11,357 6
43032 연말 이웃들과 저녁한끼/손님초대 10 myzenith 2017.12.28 12,128 3
43031 메리 크리스마스~ 35 소년공원 2017.12.25 13,311 8
43030 후배네와의 송년디너 20 에스더 2017.12.24 15,688 4
43029 조청 11 이호례 2017.12.23 7,596 7
43028 아들 저녁 수육대박 10 arbor 2017.12.21 13,729 5
43027 올해도 힘차게 마무리 합시다 25 테디베어 2017.12.15 13,951 7
43026 추운 겨울엔 따끈따끈한 굴국밥 어떠세요? 62 만년초보1 2017.12.10 16,008 12
43025 94차 봉사후기) 2017년 11월 돈가스는 바삭? 촉촉? 5 행복나눔미소 2017.12.05 8,433 12
43024 늦은 추수감사절 디너 22 에스더 2017.11.26 15,201 4
43023 불 하나 덜 쓰고 계란 삶기 14 heartist 2017.11.26 14,025 3
43022 살아가기........ 28 초록 2017.11.24 14,938 9
43021 저녁-내용 추가 21 환상적인e目9B 2017.11.20 16,403 5
43020 프레디맘 사고 치고 다니다...( 사진 올렸어요) 34 프레디맘 2017.11.13 22,042 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