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간식메뉴 봐주세요

토욜간식 | 조회수 : 1,410
작성일 : 2011-08-31 10:09:52
큰애가 새학기 남자회장됐어요

이번주 토욜날 간식 넣어야 할거 같은데

파리바케트 촉촉한 크림치즈빵 1,000원짜리랑 음료는  카프리썬 넣구..

선생님은 화과자 세트 큰거 넣을려는데 괜찮을까요.. 한 학년이 11학급이나돼서..

동학년 선생님들 모두 챙기면 좋지만 일단은 첨이니 

이정도로 할까싶은데.. 어떤가요?

센스있는 맘님들 조언부탁해요..

첨이어요..임원된것두 첨이구 .. 직장맘에다 어린 세돌짜리 동생도 있어서

그동안 학교에 드나들지 못해서 잘 몰라요..

1교시 마치고 갖다드리면 돼나요?
IP : 116.44.xxx.76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전화
    '11.8.31 10:13 AM (119.67.xxx.222)

    아드님 회장된거 축하드려요~~
    쌤께 전화해서 간식넣는거 말씀드리고 몇시쯤 가져다드리면 되냐고 여쭤보세요~

  • 2. ..
    '11.8.31 10:16 AM (125.152.xxx.193)

    학기초에 참 보기 싫은 풍경 중 하나예요.

    간식 넣는 거..........학교에서 하지 말라고 하면 하지 말지....꼭 넣는 엄마들이 있더라구요.

    교장샘이 아주 싫어하는데도....굳이 넣은 엄마들 보면 좀 한심스러움.(우리아이학교)

  • 3. 음...
    '11.8.31 10:24 AM (122.32.xxx.10)

    잘 알아보시고 하세요. 저희 아이 학교는 학부모들이 간식을 못 넣게 되어 있거든요.
    학기초에 그래도 넣겠다면서 가져온 일부 학부모들이 도로 싸가지고 가는 것도 몇 번 봤어요.
    그냥 가지 못하고 아쉬워서 그러는지 학교 운동장 한쪽에 모여있는데, 별로 좋아보이지 않더라구요.
    저희반은 임원 엄마들끼리 상의해서 그냥 학교 지침대로 따르기로 하고 그냥 넘어갔었어요..

  • 4. 알아보고...
    '11.8.31 10:35 AM (125.186.xxx.124)

    저도 선생님께 먼저 넌지시 여쭤보시는게 좋을것 같아요.

    선생님께 여쭤보시면 언제 갖다달라고 말씀하시거나 정말로 필요없으면 거절하실거예요.

    저도 1학기 임원엄마였는데 저희도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엄마들인지라

    거의 아무활동도 안하고 가만히 있었거든요.

    그런데 선생님께서 먼저 말씀해주셨어요.

    아이들이 토요일엔 우유도 안나와서 배고파한다구...

    그래서 간단한 간식 준비했어요.

    선생님이 뭐 바라는것처럼 보이지 않고, 솔직히 말씀해주시니까 오히려 더 좋더라구요.

  • 5. 요즘
    '11.8.31 10:36 AM (175.114.xxx.63)

    이런 거 되도록 안하는 추세인데요.
    어느 지역인지는 몰라도....

    내가 한 번하고 마는 게 거기서 끝나는 게 아니고 다른 반에 부담으로 영향이 갑니다.
    넓게 보셨으면 해요.
    부모님들이 좀 방향을 잘 잡아주셨음 합니다.

  • 6. 올리브
    '11.8.31 10:39 AM (116.37.xxx.204)

    예전에도 선생님들께서 교실분위기도 흐트러지고, 실제로 음식찌꺼기 생긴다고 싫어한다고들 하시던걸요.
    제 아이 담임들만 그랬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확실한 것은 몇 시에 할지, 할지, 말지도 선생님과 의논하는 것이 맞겠습니다.
    이것도 정말 다들 다르거든요. 다들 하는데 나 만 안 할수도,다들 안하는데 나만 할 수도 없어요.

  • 올리브
    '11.8.31 10:43 AM (116.37.xxx.204)

    만약 하게 된다면 교사용으로는 호도과자 추천해 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코코호도가 제일 맛나더군요.
    포장이 나눠 먹기 좋아서요.중 고등 교무실에 엄마들이 자주 넣었어요.
    여기 지방만 그런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 7. ..
    '11.8.31 10:58 AM (14.43.xxx.193)

    학교마다 반 분위기마다 다르니 일단 학년회장엄마가 있으실거니 넌지시 학교분위기 물어보세요.
    저희 학교는 학교도 원하지 않고 학부모회에서도 간식을 금지하기로 했지만 원하시는 선생님이 계신 학년은
    융통성있게 넣기도 하거든요.
    그러니 일단 잘알아보세요.
    간식 허용되는 학년에 보니까 간단한 주먹밥이랑 요구르트 넣은 반 있던데 요것도 좋은 것 같더라구요.
    점심 대용이 되니까 좋았구요.
    저희 동네는 수제로 포장해주시는데가 있어서 여기서 했다고 하시더라구요.
    선생님들 간식은 떡도 괜찮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4808 옷장 속 옷 어째야 해요? 1 과감 01:02:55 69
1314807 전 신한생명운세가 잘맞아요 00:50:28 337
1314806 밥 먹으면 소화가 안되는데 1 소화 00:46:49 129
1314805 첫사랑? 만나다 2 .. 00:45:23 257
1314804 경제관념이 부족한 남친 1 .. 00:44:47 141
1314803 똑바로 앉는 게 왜이리 힘들까요? 3 아놔 00:42:33 164
1314802 회사원의 미래..?! 1 00:40:50 101
1314801 7세 남아들... 원래 투닥투닥 하는건지... .. 00:39:18 93
1314800 묵주기도 질문 있어요 3 ㅇㅇ 00:36:35 163
1314799 우리엄마와 딱 똑같은 엄마가 있네요 1 책광고아님 00:35:50 521
1314798 뇌경색이 지나는 중이라는 말이 무슨 의미일까요? 힘들다 00:35:21 165
1314797 정치하는 엄마들 멋있네요 2 00:29:57 171
1314796 집착 질투 때문에 삶이 힘들어요 3 질투싫다 00:27:29 386
1314795 로또 판매권도 뺏나…편의점주들 반발 3 힘들어 00:27:13 393
1314794 피카소 네루다 카잘스 2 전우용 00:26:44 139
1314793 조성아 대왕쿠션하고 베지톡스 클린저 써보신 분 계세요? ㅇㅇ 00:26:18 79
1314792 잊고 있던 사람이 갑자기 꿈에 나타난 적 있으세요? 3 00:22:15 275
1314791 경기도에서 공기좋고 아이키우기 좋은곳이 어딜까요? 10 오즈 00:13:21 922
1314790 귀신같이 회복중인 국가경쟁력 순위 3 좋네 00:10:11 571
1314789 대기업에서 50 전에 퇴직하면 뭐하나요? 6 ㄸㄱ 00:06:45 1,167
1314788 대통령님, 유럽순방 ‘비핵화 진전에 도움’ 69.1% 7 ! 00:05:59 160
1314787 아까 안과 나와서 눈 영양제 뭐 먹으라고? 2 눈 도와주세.. 00:05:37 535
1314786 씨씨크림이 유행이 갔나요, 2 아래비슷한질.. 00:02:14 643
1314785 한강의 소년이 온다 를 이제서 보는데요 4 ㅁㅁ 00:00:32 535
1314784 이유식이랑 아기 밥 먹이는거 어찌 하셨나요 4 키티 2018/10/22 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