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다치고 나서 미움을 떨쳤네요.

타박상 | 조회수 : 1,302
작성일 : 2011-08-30 17:56:31
사실 미움을 받는 것보다 누굴 미워하면 마음이 지옥이잖아요.
완전 남에게도 십년이상 정성을 붓고 나서도 배신 당하면 아무리 잊고 마음 추스리고 산다해도
한번씩 급습하는 기분나쁨에 확 돌아버릴 것 같을 때가 있지요.
아예 안보고 살 수 없는 관계라면 몰라도
가족의 일원이라던지 아무리 안보려고 해도 들리는 소식이 있고 대화에 오르락거리고 하다가
다시 그 사람이 떠오르면서 케케묵은 분함과 억울함 이런 것들이 올라오면 하루 이틀 잠 못자곤 하는데
딱 어제 오전에 누가 연락이 와서 제가 정말 미워하는 사람에게 연락 좀 해달라고 했는데
그 후 오늘 아침까지 부끄럽습니다만 아주 미워하는 마음의 동산을 쌓았네요.
부끄럽지요. 내색안하고 난 괜찮아 하고 잘 살았는데 그 이름 석자를 듣는 순간 스물스물 늪에 발가락부터 빠지듯이
점점 더 분노와 원망과 기가 막힘이 절정을 이루는 제가 생각해도 참 어리석은 시간을 보냈어요.

그런데 아침에 전화받으러 뛰어가다가 카페트를 잘 못 밟고는 그게 아주 크게 구겨지면서 미끌려서
대박으로 넘어졌네요. 한동안 못 일어났습니다. 핏줄이 다 튀어나오고 허리, 골반, 하여간 온 몸이 다 부러진 게 아닐까 라는 생각을 순간 할 정도의 충격인데.....

갑자기 미친 사람처럼 웃음이 막 나오는 거예요.
하나님도 당신 편이구나, 당신 좀 미워했다고 아예 패대기를 치시네.
그래 졌다 졌어. 이제 그만 !!

하는 생각이 들면서 지옥같이 무거운 마음이 거짓말처럼 싹 사라졌어요. 살짝 뇌를 다친 게 아닐까 의심스러울 정도네요 호호호
온 몸은 타박통으로 욱씬거리네요.

지금도 한바탕 웃고 있네요. 그래 너 다해라! 세상 다 너 것이다.. 라고 맘으로 외치고 있어요.
이 약발이 좀 오래가기를 한 오십년쯤 가기를 기원합니다. 
IP : 110.14.xxx.5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이고
    '11.8.30 6:14 PM (175.114.xxx.13)

    그렇게 넘어지셨는데 괜찮으신지 걱정부터 되네요.
    자유로워 보이세요
    아마 앞으로도 그 사람 미울테지만 좀 편안하게 미워하실 수 있을 거예요.
    많이 안다치셨길 바랍니다.

  • 2. 어이쿠야
    '11.8.30 6:27 PM (61.78.xxx.51)

    저도 아이폰 기다리고 있어요. 수고하시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222 대통령 지지 청원 오늘 안에 22:17:16 12
1226221 양예원씨 정말.. 1 무섭네요 22:15:11 220
1226220 대학까지 졸업시키는데 평균 얼마정도 드나요? 22:13:28 35
1226219 집에서 다치면 소리소리지르는 아이.. 3 ㅇㅇ 22:12:24 98
1226218 질투나 동정심을 불러일으키지 않는 처신 어떻게 해야하나요? 1 익명 22:10:30 92
1226217 알바 한달 소감 6 ㆍㆍㆍ 22:09:39 310
1226216 재산세 문의 22:07:53 104
1226215 40초반인데 마트에서 장보다가 헌팅당했어요 3 - - 22:07:24 591
1226214 쌍욕하는 엄마 3 3333 22:01:27 369
1226213 예비신랑이 결혼앞두고 갑자기 효자가 되었어요. 29 예신 21:59:03 1,114
1226212 70세 할머니 임신..세계기록 경신 앞둬 3 허걱 21:58:14 890
1226211 비긴어게인2 이번 멤버들은 교포가족 같네요 9 ... 21:56:29 578
1226210 정치인 재산내역 축소해서 신고할수도 있죠? 박원순 배현진 쫌 이.. ... 21:54:31 97
1226209 내일 혜경궁김씨 마지막 집회라고합니다 KBS 추적60분에서 11 ... 21:47:30 347
1226208 친절함을 만만함으로 보는 사람들 5 사회생활 21:45:20 625
1226207 방탄도 음방 피디한테 인사하느라 대기탈까요? 5 ㅇㅇ 21:40:22 557
1226206 온라인으로 구매한 여름 블라우스(3장)...1장이 수치가 다르게.. 2 ... 21:39:20 726
1226205 제가 피해입은 맘충 1 21:38:07 595
1226204 궁금한 이야기 y 저놈은 사람이 아니라 악마네요 7 21:36:36 1,630
1226203 일본-조중동-자유당 반응이 어째 고비마다 꼭같은지 8 눈팅코팅 21:36:12 282
1226202 일반세제를 드럼세탁기에 사용해도 될까요? 7 드럼 21:34:09 448
1226201 초등보다 중등이 대회가 더 많네요. 4 아이 21:28:47 384
1226200 오른쪽 옆구리가 자꾸 아파요 3 뭘까요 21:28:35 535
1226199 동네 아이들 모임에서 캠핑 가자가자 하는데.. 28 어쩌지.. 21:27:13 1,311
1226198 이복 오빠나 언니 있으신 분들 있나요? 1 마리아나 21:25:27 4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