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직원식 모음입니다.

| 조회수 : 9,373 | 추천수 : 3
작성일 : 2017-05-11 22:01:25



일단 도다리 쑥국입니다. 처음 먹어 봤는데 맛있었어요~!



비빔밥과 삼치구이. 다른 생선은 뭐였는지 기억이 안나네요.

도라지무침과 무장아찌무침입니다. 무장아찌는 고추장에 박은 것이 맛나요.



청어회를 간장 베이스 소스에 살짝 절인 건데 미역이랑 같이 먹으면 맛있어요.



먹다남은 쫄면을 야끼소바 소스에 볶았어요. 같이 남은 콩나물도. 의외로 괜찮던데요?

연어뼈에서 바른 살과 삼치회 조금.



마라샹궈가 너무 먹고 싶어서 소스를 샀어요. 산 김에 가게에 들고 가서 마파두부를 해달라고 요청.

직원의 요청은 꼭 들어주는 좋은 사장님. (밥 안 주면 일 안 할 기세.)



더웠나봐요. 냉라면이 있네요. 저 생선덩어리는 무려 생참치 구운 것.



팔고 남은 참치로 초밥도 싸주는 좋은 가게.



병어회, 학꽁치회, 샐러드, 곰피, 미나리

이런 것도 많이 먹으면 살 쪄요. ㅠㅠ

제가 해봐서 알아요. ㅠㅠ



쫄면이었던 듯...

쫄면 면을 별로 안 좋아해서 채소만 엄청 많아요. 정말입니다.



문어 사온 날인가봐요. 차슈도 한 날인가봐요.

샐러드도 알록달록~



이건 집에서 제가 만든 마라샹궈!!!!

소스만 있으면 뭐든 넣어서 볶으면 되니까 냉장고 청소용으로 좋더라구요.

채소도 많이 먹고~ 고수도 많이 먹고~ 살도 많이 찌고~



쌀국수!



파피요트같은 음식...종이봉투에 싸서 오븐에 구운 것은 아니지만..

다른 것도 다 좋았지만 파 채썰어 튀긴 저 고명이 의외의 맛을 냈어요.

 

이것은 술상.

쭈꾸미 볶고~ 회 다 썰고~ 반찬 다 나오고~ 술 다 나오고~



본격 쭈꾸미철이 되기 전에 먹었어요. 팔기도 하고...

철이 되기 직전에, 그러니까 텔레비전에서 철이라고 떠들기 직전에 사 먹어야 좀 싸게 먹을 수 있는 듯해요.

 



돈까스김치나베, 청어회, 새우튀김 냉우동



입가심은 샐러드~!


오랜만에 왔어요. 먹은 것도 많고 사진도 많은데 철이 지나니 올리기가 또 그래서 이만큼만 올려요.

가게도, 개인적으로도 일이 좀 많은데 그 와중에 투표결과가 참 다행이예요. 이등이 이등인 것은 참 기가 막혔지만.


이제 시작이니 밥 잘 챙겨 드시고 건강하시고 그간 외친 것들 모두 실천해주셨으면 좋겠네요.

저는 제 자리에서 잘 먹고 열심히 제 몫을 하면서 지켜보고 응원하겠습니다~!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유지니맘
    '17.5.12 2:04 AM

    잠이 안와서
    잠이 안와서
    .
    .
    그런데 이걸 왜 봤을까 ㅠㅠ
    간장베이스 청어도
    병어도
    연어도
    쭈꾸미도
    무려 생참치에
    ㅠ 냉장고를 뒤졌는데 오뎅뿐이네요
    전자렌지에 두개 돌려와서 댓글 달아요
    꼭 가고 싶어요
    몇번 기회가 있었는데 손님이 꽉 ~~~~차셨다고
    담에는 길에서 돗자리깔고라도 먹겠어요

  • 2. 목캔디
    '17.5.12 7:26 AM

    한번 가야지가야지 하는데 못가고 있네요.ㅠㅠ
    같이 술 마실 사람이 없어서 못가고 있어서 더 섭섭합니다.

  • 3. 이규원
    '17.5.12 9:44 AM

    꼭 가 보고 싶어요.

  • 4. 테디베어
    '17.5.12 10:10 AM

    럭셔리 직원식 언제봐도 눈호강합니다~
    언젠가 꼭 가보리라고~
    건강하게 오래오래 계속 직원식 모음 올려주세요^^

  • 5. 가브리엘라
    '17.5.12 10:46 AM

    이거 보고 엄청 좋아할 누군가를 생각하면 읽었는데 댓글에 뙇 나타났네요.
    누군가는 그 분이 알거라 생각하면서. . ㅋㅋ
    저도 상경하면 꼭 가보고싶은 곳이에요.
    관광명소는 못가봐도 여긴 꼭 들리리라~~~~~

  • 유지니맘
    '17.5.12 12:07 PM

    그 누군가 여기 나타났어요 ㅎ

    새벽에 이글 보고 주린 배를 움켜쥐고 ㅠ
    가브리엘라님 꼭 갑시다
    저는 정말 혼자라도 갑니다
    아시죠 ? 저 혼술 혼밥 혼고기 혼부페 다~~가능한 사람인거? ㅋ

  • 가브리엘라
    '17.5.12 2:55 PM

    암요~ 알고말구요ㅋ
    저는 혼밥, 혼영까지만 가능합니다.
    You win !!!

  • 자수정2
    '17.5.13 7:56 AM

    안내는 제가 하지요. ㅋㅋ

  • 6. 소년공원
    '17.5.12 6:21 PM

    역쉬!
    전문가는 음식을 담는 모양새가 예사롭지 않은 것 같아요.
    어떤 음식은 오목한 그릇에, 또 어떤 음식은 납작한 그릇에, 그렇게 아주 적절한 그릇을 고르고, 아무렇게나 담은 척 시치미 떼면서 먹음직스럽고 정갈해 보이도록 담은 기술은 하루 이틀에 흉내낼 수 없는 전문가의 솜씨입니다.
    날마다 보고 배우는 제자가 있으니, 부디 자주 직원식을 올려주세요.
    (사장님께도 안부 전해주시구요 :-)

  • 7. 부기맘
    '17.5.12 9:16 PM

    저 지금 왔는데 문을 잠시 닫으셨네요 ㅠㅠ 일년을 벼르고 왔는데 사장님 개인적인 일이라 눈물이 앞을 가리지만 집에가네요 ㅠㅠ 언젠가는 꼭 가볼꺼예요~~

  • 8. 고독은 나의 힘
    '17.5.13 10:19 AM

    저도 2등이 2등이것에 기가막히고 코가 막혔다는..

    광년이님 글 올리신거 보고 얼른 들어왔어요.
    언제나 눈이 호강하고 갑니다.. 저는 매번 광년이 님 직원식 사진을 보며 '맛을 그리'곤 한답니다.

  • 9. 살구색제라늄
    '17.5.14 4:27 PM

    진정한 직원복지네요
    이직율이 엄청 낮을 듯해요 ㅎㅎ

  • 10. 블루벨
    '17.5.18 2:37 AM

    광년이님 올해 여름에 한국 갈 예정인데 일하는 곳에 밥먹으러 가고 싶어요. 어딘지 대충 힌트를 주시거나 살짝 쪽지 주실 수 없을까요? 한국에서 일정이 바쁘긴 하지만 꼭 딸아이랑 같이 밥 먹으러 한 번 가고 싶어요^^

  • 11. 솔이엄마
    '17.5.20 10:21 AM

    역쉬 엄지척~^^ 이번에도 넘 훌륭한 직원식이네요.
    하아... 사진을 보고있어도 흐르는 이 침을 어쩔...
    광년이님 잘 지내고 계시죠? 언젠간 꼭 한번 가리오~~^^
    사장님께 제 안부도 전해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888 국수, 도시락... 봄에 먹은 것들 17 오후에 2017.05.25 7,287 2
42887 ★1일차★ 물안넣고 만드는 오이지(히트레시피에 있는것) 19 천안댁 2017.05.25 5,424 2
42886 아휴 내가 이런 걸 또 만들어서.. 11 프레디맘 2017.05.25 7,427 3
42885 5월의 시골살이 28 주니엄마 2017.05.22 10,045 3
42884 엉터리 급조 시집살이 완료 4편 34 소년공원 2017.05.20 10,292 6
42883 강릉 특파원입니당 ~ ^^ 31 헝글강냉 2017.05.18 10,444 6
42882 밥꽃 마중7 무꽃 피우기 11 차오르는 달 2017.05.17 3,392 2
42881 주말 일상~ 28 테디베어 2017.05.14 11,108 4
42880 백향과수제청 .. 패션푸르츠 수제청.. 맛나네요.. ^^ 12 파티그린 2017.05.13 7,532 2
42879 얼렁뚱땅 시집살이 보충수업 이야기 3편 26 소년공원 2017.05.12 10,231 9
42878 어느중학교 급식 47 커다란무 2017.05.12 15,066 4
42877 직원식 모음입니다. 14 광년이 2017.05.11 9,373 3
42876 축하케잌 18 몽자 2017.05.10 7,588 9
42875 솔이엄마 이벤트 선물 도착~ㅎㅎ 15 숨은꽃 2017.05.10 5,219 8
42874 시집살이 속성반 이야기 2편 :-) 37 소년공원 2017.05.09 12,093 5
42873 날이 더워지는것 같아서, 열무물김치를 담갔습니다. 11 천안댁 2017.05.08 8,409 3
42872 5월, 밥해먹고 산 이야기 & 어버이날 행사 & .. 10 솔이엄마 2017.05.08 8,890 5
42871 아들내외가 온다네요.. 13 천안댁 2017.05.06 14,480 3
42870 남편의 밥상 8 천안댁 2017.05.04 12,648 3
42869 국제 초빙 시집살이 1편 :-) 17 소년공원 2017.05.04 13,105 5
42868 중2 아들 아침.... 9 arbor 2017.05.03 12,407 5
42867 돌나물,취나물,부지깽이(?)나물,우산나물 12 테디베어 2017.05.01 7,738 3
42866 그 사이 오월~ 26 쑥과마눌 2017.05.01 6,131 5
42865 밥꽃 마중- 번외편 꽃 먹기 8 차오르는 달 2017.04.29 4,423 1
42864 미니 계란후라이 9 어기가자 2017.04.28 9,283 2
42863 간단 동치미 염도 계산해서 담그면 쉬워요.- 추가 17 프리스카 2017.04.26 7,954 3
42862 익스큐즈 미~? 애니바디~? 30 소년공원 2017.04.26 11,254 6
42861 밥꽃 마중 6 유채꽃은 알아도 배추꽃은 모르는 이유 7 차오르는 달 2017.04.20 6,902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