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최근 많이 읽은 글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아들내외가 온다네요..

| 조회수 : 17,395 | 추천수 : 3
작성일 : 2017-05-06 13:18:36

아들내외가 온다고 하네요.

서울에서 오는거니, 꼭 하루 자고 갑니다.

오는 날 저녁먹고, 늦은 아침 먹고 출발~~아직 애기는 없어서 분주함은 덜하네요.

애들이 온다하면 어느 집이나 마찬가지로 장을 보게 되지요.

우리집은 남편에게 뭘할껀지, 메뉴를 먼저 물어봅니다.

제가 하는게 아니니까요~~(후후~~)


제가 하는건 아들이 좋아하는 겉절이 하기.



 

배추 한통만 샀더니, 좀 아쉬운 양이더라구요.

근데, 요즘 배추는 수분이 많아서 별로 맛이 없는것 같아요.




작년 김장하고 양념이 많이 남아서 납작하게 얼려두었던걸로 잘 쓰고 있습니다.

봄동 겉절이할때도 설탕, 식초만 더 넣어서 후딱 버무리기도 하구요.

풀 따로 준비하지 않아도 되서 일이 반은 줄어든것 같아요.

올해 김장할때도 양념을 넉넉히 만들어서 얼려서 쓸까봐요.



배추 한 통의 양. 진짜 조금이네요^^



아들이 좋아하는 도토리 묵,

100% 도토리 묵가루를 어렵게 구해서, 온다하면 조금씩 쒀 줍니다.

양념간장 뿌린것 좋아해서 간단하구요.



아들전화 받으면, 목소리가 달라진다고 놀리는 남편이 좀 눈치가 보이더라구요.

남편이 좋아하는 오이김치.

오이소박이는 열십자 내서 부추 양념 넣는 것이고, 이렇게 다 잘라서 하는 것은 오이김치(내맘대로).

먹을 때 불편해서 아예 잘라서 그냥 버무립니다.

소금에 절이고 씻은 다음, 팔팔 끓인 물을 소쿠리에 있는 상태로 부어서 샤워(?)시켜줍니다.

그러면 더 아삭 아삭 하다고 하네요.



아들만 오는게 아니고, 며느리도 오는데, 아들 좋아하는 것만 신경쓰네요.

저도 어쩔수 없는 "시어머니"인가 봅니다.

저 결혼해서 지금까지 시댁에 가면, 어머님은 반찬을 제 남편 앞으로 자꾸 밀어 놓으십니다.

지금이야 웃으면서 반찬을 가져다 먹지만, 처음에는 참 서운했었지요.

이제 시어머니 일년차이지만, 그 심정 이해가 됩니다.


며늘아가는 다행히 제 남편이 하는 음식을 아주 맛있어 합니다.

며늘아가 좋아하는 과일인 방울토마토는 사다 놓았어요^^


왔다 갔다 하면서 분주하게 김치를 하다보니, 남편이 가지 볶음을 했습니다.

저는 완전 "보조"입니다.

음식 재료 필요하다고 하는 것만 챙겨주면 되니까요.



담백하게 볶아서 맛있었습니다.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프리스카
    '17.5.6 6:07 PM

    우리집과 풍경이 비슷합니다.
    같이 있을 때는 남편이 요리하고 저는 보조하는 편인데
    재료 준비해주느라 보조가 더 바빠요.
    맨 마지막에 잘하겠다고 간이 과해서 맛이 삼천포로 가지만
    도와주지 않을까봐 잔소리는 일절 안해요.

    아들과는 통화를 하던 만나던 화색이 돈다고
    정말이지 같이 낳아놓고 왜 약간 질투를 하는지
    나는 마누라지 자기 엄마가 아닌데 어쩌라고...
    공감 부분이 많네요.

    배추겉절이와 오이김치 맛있어 보입니다.

  • 천안댁
    '17.5.6 6:46 PM

    늦은 아침먹고 갔습니다.
    올때도 좋지만, 갈때는 더 좋다는 말이 생각납니다.
    집안 한번더 치우고 낮잠을 잤네요.
    이정도 같이 보내는게 딱 좋은것 같아요.

    아들은 어려서 부터 지금까지 오이를 안 먹습니다.
    냉면에 들어가는 오이도 질색하며 건져내지요.
    덕분에 오이김치는 제가 표현하는 남편사랑입니다.

  • 2. 릴리
    '17.5.6 6:26 PM

    저희 어머님도 김치 담가놓으시고 청소하시고 애들 먹을 야쿠르트도 사다놓으시고 암튼 정이 느껴지네요 오이김치 래시피 여쭤봐요^^:;

  • 천안댁
    '17.5.6 6:56 PM

    아하^^~~~
    애기가 있으면 애들 먹을 야쿠르트도 준비하는거네요.
    조만간 그런 분위기가 될지~~기대해 봅니다.

    오이김치 레시피랄것도 없어요.
    작년 김장 양념이라 숙성되어서 그런지, 색깔도 더 이쁘고, 깊은 맛도 더 있는것 같아요.
    새우젓하고 시판 까나리액젓으로 버무렸던 김장 양념이네요^^

  • 3. 우화
    '17.5.6 11:21 PM

    시어머니 마인드 ㅎㅎㅎ 아들 키우는 저도 쬐끔 빙의될라고 해요.
    그래도 엄마마음 이니깐... ^^;;

  • 천안댁
    '17.5.7 8:38 AM

    시어머니 되어도 난 그러지 말아야지...했었는데..ㅠㅠ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전생에 본처와 첩의 관계였다는 얘기가 있네요.
    한남자를 가운데 두고 양쪽에서 쳐다보는 형상이라나 뭐라나...

    그래도 남편이 젤 편하고 좋아요..ㅠㅠ

  • 4. 해바라기 아내
    '17.5.7 1:19 PM

    김장양념 얼려놓고 쓰는거 너무 좋아요.
    김치뿐만 아니라 탕이나 볶음, 찜... 이 양념만 넣으면 다 맛있어요~ 간편하고요.

    행복하신 일상을 읽으며 미소가 지어지네요 ^^

  • 천안댁
    '17.5.7 4:22 PM

    작년엔 실수로 양념을 너무 많이 만든거였어요.
    절임 배추(20킬로)로 김장했었는데, 다시 절임 배추 주문하기도 그렇고,
    통 배추사다가 절이는 것은 더 엄두가 안나서 망한다...생각하고 얼렸거든요.
    근데, 활용성이 아주 좋아요.
    올해에는 일부러 라도 양념 많이해서 얼려 쓸까 합니다.

  • 5. 테디베어
    '17.5.7 2:44 PM

    몇년 후 저희 부부 모습도 천안댁님과 흡사할 듯 합니다^^
    남편이 요리~ 전 보조
    저희 친정아버지도 며늘에게 요리해 주셨구요~

    늘 행복한 모습 자주 보여주세요

  • 천안댁
    '17.5.7 4:24 PM

    요사이 괜히 필~~받아서 키친톡크 하향화에 앞장서고 있네요^^

    요리고수님~~어서들 나오세요~~~

  • 6. 소년공원
    '17.5.8 11:22 AM

    아들 맞이하시는 어머님이나, 시어머님 맞이하는 며느리나, 준비하는 음식이 비슷해서 동지의식 느껴져요 :-)
    키친토크 하향화 당에 입당하신 걸 환영합니다!

  • 천안댁
    '17.5.8 12:49 PM

    환영한단 말에 글 또 쓸지도....
    꾸진 핸폰 사진 막 올릴지도...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047 겨울방학 끝나니 봄방학 그리고 설날 13 솔이엄마 2018.02.17 10,289 8
43046 겨울이 가기전에 .... 25 시간여행 2018.02.12 10,889 3
43045 96차 봉사후기) 2018 1월 사골떡국으로 튼튼하게!!| 14 행복나눔미소 2018.02.07 5,796 10
43044 수수부꾸미 만들기 18 소금빛 2018.01.26 10,480 4
43043 수수호떡 만들기 13 소금빛 2018.01.25 7,134 5
43042 1월이 다 가네요~ 23 초록 2018.01.24 9,638 5
43041 겨울방학 네식구 밥 해먹기 & 이웃과 같이 먹기 39 솔이엄마 2018.01.24 15,923 8
43040 인내의 빵 19 몽자 2018.01.22 9,981 2
43039 95차 봉사후기) 2017년 12월 카루소식 감자탕 6 행복나눔미소 2018.01.10 8,022 5
43038 밥꽃 마중 오크라꽃 39 차오르는 달 2018.01.04 9,157 2
43037 오이선 레서피 추가했어요: 여러분의 상상력이 필요한 송년모임 음.. 31 소년공원 2018.01.03 18,294 7
43036 (오랜만에 와서 죄송~ㅎㅎ)탄수화물 폭탄!(스압 또 죄송!) 41 벚꽃11 2018.01.02 16,564 4
43035 밥꽃 마중 열두번째--깨꽃 6 차오르는 달 2018.01.01 5,782 2
43034 꼬막의 추억 37 쑥과마눌 2017.12.31 10,697 5
43033 대게를 실수없이 쪄먹는법 (울진과 영덕앞바다 대게만) 12 어부현종 2017.12.28 11,357 6
43032 연말 이웃들과 저녁한끼/손님초대 10 myzenith 2017.12.28 12,128 3
43031 메리 크리스마스~ 35 소년공원 2017.12.25 13,311 8
43030 후배네와의 송년디너 20 에스더 2017.12.24 15,688 4
43029 조청 11 이호례 2017.12.23 7,596 7
43028 아들 저녁 수육대박 10 arbor 2017.12.21 13,729 5
43027 올해도 힘차게 마무리 합시다 25 테디베어 2017.12.15 13,951 7
43026 추운 겨울엔 따끈따끈한 굴국밥 어떠세요? 62 만년초보1 2017.12.10 16,008 12
43025 94차 봉사후기) 2017년 11월 돈가스는 바삭? 촉촉? 5 행복나눔미소 2017.12.05 8,433 12
43024 늦은 추수감사절 디너 22 에스더 2017.11.26 15,201 4
43023 불 하나 덜 쓰고 계란 삶기 14 heartist 2017.11.26 14,025 3
43022 살아가기........ 28 초록 2017.11.24 14,938 9
43021 저녁-내용 추가 21 환상적인e目9B 2017.11.20 16,403 5
43020 프레디맘 사고 치고 다니다...( 사진 올렸어요) 34 프레디맘 2017.11.13 22,042 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