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최근 많이 읽은 글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봄나물소식 전해드릴게요

| 조회수 : 8,621 | 추천수 : 2
작성일 : 2017-04-17 12:59:39

참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지난 겨울은  모든 일상들이  멈춰진 것 같은 날들의 연속이었었는데
봄이 오고  꽃소식이 날아들면서 이제 조금은 숨통이 트이는 것도 같습니다.

지난 가을이후 두 계절을 지나  이제서야  늦은 겨울 이야기부터 시작합니다.




 


  12월 어느 일요일 
아침을 먹다가 계획도 없이 갑자기 병원에 계신 혼수상태의  엄마를  뵙고 싶어
병원갔다가 집에  돌아와서 보니  그날따라  날이 좋아서
저 밭  끝에서  돌도 고르고  정리하는 도중  엄마가 돌아가셨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정신없이 울 엄마 보내드리고 그때부터  이번 주말까지 이 밭에 한 발짝도  들여놓질 못했습니다.

엄마하고 사연도 많고  한도 많았는데  치매라  대화가 안되니  돌아가시기 전에 다 풀어내지도 못했지만 그래도 부모자식간이라 그리움 슬픔  이런 것들은 그 어떤 말로도 표현이 안되고
그냥  눈물로 상처로 남아  그날이 다시 떠오를까봐  그랬던 것 같습니다.

그사이 남편이 혼자서 밭갈고 거름주고  잡초정리하고 다 손질해 놓은 곳에
대파를 뽑을려고 이번 주말에서야 올해 처음으로 발을 들였습니다.
대파는 파꽃이 피기전에  정리해서 고기구이용 익혀먹는 김치로 한통 담고
뿌리는 씻어서  육수 낼 때  넣을려고   잘  말렸습니다. 





2주전에 감기로 고생하느라 아버지 뵈러 못 갔더니  
맛있는  봄나물 때 놓친다고 아까워하시는 아버지 등쌀에 이것저것 반찬도 해다 드리고
말동무도 되어 드릴 겸해서 고향에 다녀왔습니다.





취, 땅두릅, 참죽(가죽), 엄나무순, 오가피순, 머위
그리고 아버지가 청국장가루넣고 직접 담그신 막장도 한통  얻어왔습니다.

한꺼번에 다 먹을 수 없는 양이라서 
일부는 데쳐서 나물로 무쳐먹고,  전도 부쳐먹고
 또 다듬어서  김치를 담기도 하고
 아주 살짝 데쳐서 반나절  바람잘 통하는 그늘에 널어 물기를 거의 다 제거한 다음
 장아찌도 담갔습니다.












대파김치는 한 달 정도 익으면 
뚝배기에 넣고 익혀서 돼지고기 수육이나 구이먹을 때  같이 먹기도 하고
돼지껍질 손질한 거 같이 넣어서 살짝 익혀먹기도 합니다.
이번에 아버지 해드렸더니 참 잘 드시더라구요
가죽김치나  엄나무순 장아찌는 아버지가 좋아하셔서
다음 주 쯤에  가서 맛보여 드릴려구요  


어제  남편하고 차 마시다가  제가 그랬습니다.
엄마 돌아가시고 나서  엄마랑 저랑 사이에 맺힌  한 때문에 그랬는지
눈물을 많이 참았는데
한 번은  아주 많이 소리내서 울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될 지 모르겠다구요 
이제는  마음속에서도 보내드려야 하는데  언제쯤 가능할까요 ???


비오는 월요일 무거운 인사드려서 죄송하구요 
이제부터 부지런히 농사도 짓고  자주 인사드리러 오겠습니다.   꾸벅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프리스카
    '17.4.17 2:18 PM

    봄나물소식 잘 보았습니다.
    엄나무순 장아찌는 익으면 맛있겠어요.
    어머님과의 관계를 다는 모르지만
    잘 마무리하시길 바랍니다.

  • 주니엄마
    '17.4.17 3:01 PM

    울 가족중에 유일하게 엄나무순을 좋아하는 멤버가 저랑 엄마 아버지였지요
    아버지가 장아찌로 드시고 싶다해서 오랜만에 담아봤습니다
    맛나게 익어가기를 기다려요

  • 2. 찬미
    '17.4.17 2:25 PM

    나물들이 제대로 봄임을 말해주네요

    친정엄마와의 관계는 다들 조금씩 가슴에 뭔가 있는듯요
    저도 그런저런 사이였었지만 그래도 이렇게 비오는 날은 전화라도 드리곤 했었는데
    이젠 그것마저 못한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아리네요

  • 주니엄마
    '17.4.17 3:00 PM

    나물들로만 한상 가득차려 먹으니 속도 편하고 마구마구 건강해지는것 같아요

    미우나 고우나 전화할수 있는곳에 엄마가 있으면 ~~~ 감사합니다.

  • 3. 쑥과마눌
    '17.4.18 12:39 PM

    오늘이 제 친정엄마의 생신이랍니다.
    어렸을적에 엄마는 숱하게 제 생일을 까먹으셨지요.
    어찌나 섭섭하든지..내가 시집가서 엄마생일을 잊어도 탓하지 말라고..
    부들부들했건만 말입니다.
    멀리 살아도, 음력으로 쳐도, 안 잊게 되네요.
    세상사가 공평하면, 그게 세상 일일까..합니다.
    주니엄마님 살림과 밥상 많이 좋아해서, 수다 떨고 갑니다

  • 주니엄마
    '17.4.19 10:12 AM

    저도 편애하는 엄마한테 사춘기때 늘 그랬었습니다. 나는 절대로 둘째는 낳지 않는다고
    낳아서 큰자식이랑 차별둘거면 안 나을거라고 나같은 둘째 안 만들거라고
    그래서인지 자식을 하나만 둔 .....
    그래도 님 말씀처럼 다른건 가졌으니 퉁치고 살아볼까합니다.

    제 살림은 세련되지도 않고 시골스럽고 참 소박해요 ㅎㅎ글치요 !!!!!

  • 4. 들꽃
    '17.4.22 8:42 AM

    나물 좋아하는 저에게는 하나같이 다 침 꿀꺽하게 하는 것들이네요.
    많이 드시고 몸 안에 봄기운 가득 채우세요^^
    부모가 가장 바라시는 것은 자식의 행복일거에요.
    지금 충분히 행복하시니 부모님께 효도 하신거고
    하늘에 계신 어머니도 얼마나 흐뭇해하실지...
    내려다보시며 내 딸 장하다 하실거에요.
    한번만 크게 울고 이젠 더 많이 웃으세요^^
    아 사진 중에서 가죽나물만 싫어하는거네요ㅎㅎ
    어릴적에도 가죽나물 냄새가 싫어서 밥상에 올라오면 코 부터 막았어요.

  • 주니엄마
    '17.4.25 6:07 AM

    늘 저에게 따뜻한 위로를 해주시는 들꽃님
    정말 고마워요
    이 고마움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

    저는 어릴때부터 가죽나물 냄새가 싫으면서도
    맛있다고 잘 먹었었다네요
    그래서 아버지가 산에 있는 밭에 심어놓으신거 남들 다 따가기전에
    저 준다고 애를 태우셨다고 하시더라구요
    눈물나게 고마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036 인내의 빵 14 몽자 2018.01.22 2,782 2
43035 95차 봉사후기) 2017년 12월 카루소식 감자탕 4 행복나눔미소 2018.01.10 6,050 4
43034 밥꽃 마중 오크라꽃 33 차오르는 달 2018.01.04 7,311 2
43033 오이선 레서피 추가했어요: 여러분의 상상력이 필요한 송년모임 음.. 27 소년공원 2018.01.03 15,505 7
43032 (오랜만에 와서 죄송~ㅎㅎ)탄수화물 폭탄!(스압 또 죄송!) 41 벚꽃11 2018.01.02 13,374 4
43031 밥꽃 마중 열두번째--깨꽃 6 차오르는 달 2018.01.01 4,830 2
43030 꼬막의 추억 37 쑥과마눌 2017.12.31 8,604 5
43029 대게를 실수없이 쪄먹는법 (울진과 영덕앞바다 대게만) 12 어부현종 2017.12.28 9,199 6
43028 연말 이웃들과 저녁한끼/손님초대 10 myzenith 2017.12.28 10,243 3
43027 메리 크리스마스~ 35 소년공원 2017.12.25 12,038 8
43026 후배네와의 송년디너 20 에스더 2017.12.24 13,690 4
43025 조청 11 이호례 2017.12.23 6,815 7
43024 아들 저녁 수육대박 9 arbor 2017.12.21 12,149 5
43023 올해도 힘차게 마무리 합시다 25 테디베어 2017.12.15 13,411 7
43022 추운 겨울엔 따끈따끈한 굴국밥 어떠세요? 62 만년초보1 2017.12.10 14,715 10
43021 94차 봉사후기) 2017년 11월 돈가스는 바삭? 촉촉? 5 행복나눔미소 2017.12.05 7,951 12
43020 늦은 추수감사절 디너 22 에스더 2017.11.26 14,623 4
43019 불 하나 덜 쓰고 계란 삶기 14 heartist 2017.11.26 13,131 3
43018 살아가기........ 28 초록 2017.11.24 14,026 9
43017 저녁-내용 추가 20 환상적인e目9B 2017.11.20 15,797 5
43016 프레디맘 사고 치고 다니다...( 사진 올렸어요) 34 프레디맘 2017.11.13 20,783 9
43015 닭다리 구워서 카레속으로 아들저녁 4 arbor 2017.11.10 11,277 4
43014 93차 봉사후기) 2017년 10월 쫄깃쫄깃 토종닭으로 볶음탕 .. 7 행복나눔미소 2017.11.08 7,194 6
43013 국화꽃향기가 그윽합니다~ 28 백만순이 2017.11.06 12,725 11
43012 중2 아들아침 ㅎㅎ 24 arbor 2017.11.03 20,006 5
43011 가을 속으로 25 테디베어 2017.10.31 12,831 7
43010 충격과 공포의 크림카레우동 17 야미어멍 2017.10.25 16,233 6
43009 최근에 만든 음식사진들이예요~ 34 myzenith 2017.10.24 21,474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