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Banner

제 목 : [키토식] 투움바 파스타 굴림만두 만들어봤어요.

| 조회수 : 10,182 | 추천수 : 1
작성일 : 2017-04-08 21:11:05
안녕하세요. 저희집은 신랑이랑 요새 저탄수화물 고지방 다이어트를 하고 있어서
식단에서 탄수화물(쌀,밀가루,설탕)을 거의 빼고 요리를 해요
파스타 대신 곤약 국수를 넣어서 투움바 파스타를 만들어보았어요.

오늘 투움바 파스타를 선택한 이유는 저번에 이연복 선생님의 마요네즈 새우를 따라하다가
휘핑크림이 개봉하고 냉장고에서 2주 넘게 방치되어있어서요.
(요리 초보
의욕이 넘 앞서서.ㅜ.ㅜ)

저는 요리 초보라,, 일단 책을 보면 타이밍도 그렇고 어떻게 하는지 몰라서 유튜브 동영상을
참고합니다.
오늘은 이 동영상을 재료 잘라놓고 요리하면서 틀어놓고 따라했어요.

http://www.youtube.com/watch?v=yiSai1bApTA

일단 재료를 먼저 썰어서 준비합니다.





준비재료:
투움바 파스타소스용:양파1/3,냉동간마늘 한숫가락,대파1/3,올리브 기름,휘핑크림250ml1통
요리용:칠리소스 한숫가락,대파1/3,냉동 새우10마리,버터 4숫가락,새송이버섯 한손가락 크기 소금
파슬리,파마산 데코용2







양송이 버섯이 없어서 새송이 버섯을 썰어서 준비했고요,
여기 보면 캐찹이랑 고추가루 넣으라고 했는데 캐찹도 없고 캐찹에 설탕이 들어가 있어서 
안되기에    
집에 있는 갈릭칠리소스 한숟가락 넣으니 느끼함이 잡아지더라구요.
투움바 파스타 소스 만들고 믹서기에 돌리라고 했는데 귀찮아서 그냥 원재료 다넣고 함.
실곤약은 물을 자작하게 넣고 다이소야채 찜기에 넣어 전자렌지 4분돌리니 익혀져서 파스타 넣듯이 넣었어요.



처음인데 맛있어서 폭풍흡입했어요 ㅎㅎ
휘핑크림을 넣으니 맛이 부드러워지더라구요.



내친 김에 요리 혼이 살아나서 굴림 만두 만들어 봅니다.
처음에는 동그랑땡을 만들 생각이였지만,, 전 부치는 난이도가 제 수준에서는 아주 어려운 일이라..

키토식은 밀가루는 먹으면 안되서 만두피 쌀 것이 마땅히 떠오르지 않네요.
양배추로 싸볼까 하다가,,귀찮아져서 굴림만두를 만들었습니다.

코스트코 가서 산 돼지고기 소분한거랑 소고기 소분한거를 해동시켜서 칼로 다졌어요.
여기 고기는 기름이 별로 없어서,,,기름 있어야 맛있다고 해서 라드유 두숫가락을 넣어 주었어요.



밀가루 대신 깨가루와 아몬드 가루를 이용해서 굴려줍니다.




집에 찜기는 없고 전자렌지에 돌려서 일단 시식을 해봅니다.
간이 싱겁네요. 소금 더 넣어서 다시 치대서 반죽했어요.



이제야 제법 먹음직 스럽네요. 전자렌지에 5분돌려서 익히고 소분해서 냉동실 보관해요~~.
끝나고 나니 주방은 전쟁이네요..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소년공원
    '17.4.8 11:58 PM

    사진을...
    사진을...

    보여주시오...

    부디...

    ㅎㅎㅎ

  • 방구석요정
    '17.4.9 12:00 AM

    pc로는 처음 올리는건데,,시계모양이 생기고 사진은 업데이트가 되는데 느린가봐요.

  • 소년공원
    '17.4.10 11:40 PM

    제가 너무 성급했었나봐요.
    이젠 사진이 잘 보여요 :-)

  • 2. 김장김치
    '17.4.9 3:59 PM

    고지방저탄수화물 다이어트 효과 있나요?

  • 방구석요정
    '17.4.9 4:16 PM

    는 있는것 같아요. 세달 째 하고있는데 피검사 했는데 검사 수치가 요근래 젤 좋게 나왔거든요.

  • 3. Golden tree
    '17.4.9 5:03 PM

    82에서 키토식을 보다니 반가워요
    전 아직 귀찮아서 초단순 굽기 지지고 볶기만 해유
    맛나겠어요 지두 투움바 한번 해볼래요

  • 4. 해피송
    '17.4.9 5:32 PM

    닉네임 땜에 한참 웃었네요~~~^*^
    파스타랑 만두 정말 맛있어보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909 남편의 밥상 1 천안댁 2017.06.24 3,903 4
42908 뒤늦은 된장 가르기등 10 테디베어 2017.06.24 2,590 0
42907 아들2호와 속초 다녀온 이야기 10 솔이엄마 2017.06.23 5,088 6
42906 강릉에서의 6월 이야기 ^^ 12 헝글강냉 2017.06.21 7,584 4
42905 매실 매실 장아찌~ 3 까부리 2017.06.17 6,380 2
42904 쇠비름 6 이호례 2017.06.11 7,249 5
42903 토요일 점심 (열무국수) 12 천안댁 2017.06.10 11,956 5
42902 솔이네 5월 일상 & 아버지 이야기 32 솔이엄마 2017.06.10 11,023 7
42901 88차 오월은 푸르구나~ 아이들은 자란다~~♪♬ 5 행복나눔미소 2017.06.09 4,003 5
42900 밥꽃 마중 8 구리구리(?)한 밤꽃 8 차오르는 달 2017.06.07 4,988 2
42899 비가 반가워서 6 오후에 2017.06.07 5,830 1
42898 때아닌 강정 5 이호례 2017.06.05 7,829 1
42897 오늘 도시락 10 오후에 2017.06.05 10,705 2
42896 화창한 날, 도시락, 불두화 10 오후에 2017.06.02 9,597 4
42895 87차 봉사후기 부드러운 수육보쌈과 된장국 ^^ 9 행복나눔미소 2017.05.29 7,823 11
42894 짤방은 필수^^ 39 시간여행 2017.05.29 11,639 4
42893 또오랜만이에요! (스압) 18 hyunaeh 2017.05.28 10,256 2
42892 ★오이지후기★남편의 밥상 2 탄 27 천안댁 2017.05.28 13,399 2
42891 국수, 도시락... 봄에 먹은 것들 27 오후에 2017.05.25 14,403 3
42890 ★1일차★ 물안넣고 만드는 오이지(히트레시피에 있는것) 29 천안댁 2017.05.25 11,708 2
42889 아휴 내가 이런 걸 또 만들어서.. 13 프레디맘 2017.05.25 12,331 3
42888 5월의 시골살이 29 주니엄마 2017.05.22 13,347 3
42887 엉터리 급조 시집살이 완료 4편 39 소년공원 2017.05.20 13,363 8
42886 강릉 특파원입니당 ~ ^^ 32 헝글강냉 2017.05.18 12,427 6
42885 밥꽃 마중7 무꽃 피우기 11 차오르는 달 2017.05.17 4,066 2
42884 주말 일상~ 28 테디베어 2017.05.14 12,745 4
42883 백향과수제청 .. 패션푸르츠 수제청.. 맛나네요.. ^^ 12 파티그린 2017.05.13 8,523 2
42882 얼렁뚱땅 시집살이 보충수업 이야기 3편 26 소년공원 2017.05.12 11,809 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