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Banner

제 목 : 새로운 봄

| 조회수 : 7,864 | 추천수 : 1
작성일 : 2017-04-05 13:11:27

벌써 봄도 후다닥 ~~

이번 비가 내리면 꽃잎도 다 떨어지겠지요

아침 출근길엔 비가 안 오더니 ~

 

 

주말집안에 씨를 뿌려놨습니다 .

작고 귀여운 잎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

 

 

작고 귀여웠던 아가도 벌써 20 살이 되어 독립을 캬 ~~

 

 

큰애가 가니 싫어해서 그동안 잘 못해 먹던 생선반찬을 ㅋ

 











회도 먹구요~




기숙사 입소 후 한달간 열심히 훈련과 수업 중간중간 인성 , 정신교육 ~




 


항상 문자로 기대하라고 하던 입과식 ~

금요일은 항상 밤10-11 시 까지 야근이고 주말 전이라 바빠서 휴가가 안되는데

억지로 내고 갔습니다 . 옆직원께 미안하지만 대신 토요일 근무하고 ~

교수님께서 과거의 자신을 버리고 새로운 출발선에서 절대 포기하지 말자고 ~

  1. Forget about your past time

  2. New start line

  3. Never never never give up!!

 

꽃도 전날 점심시간에 두다발 사놓고~자유시장3층 9천원이예요^^





점호사진에 아들이 똬~~

학교밥도 먹고






마치고 계룡대 견학과 대전 현충원 참배





빡빡한 일정을 마치고 아이 데리고 부산 오는 길

아침 6 시부터 점호와 체력단련 후 일과시작과 수업 후   밤 11 시 저녁 점호까지 힘들지 않냐 ? 는 질문에 딱 지 적성에 맞는다고 하네요

중 2 때부터 하고 싶은 공부였다고

.

이젠 중 2 동생에게 신경 쓰라면서 아주 기분이 좋디고합니다 .

 

시작이 반이라고 하는데

벌써 2017 년의 3/1 일 지나갔습니다 .

남은 날들도 힘내고 씩씩하게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찬미
    '17.4.6 12:18 PM

    남의 아들이래도 참 멋져보이는데 부모된 입장에선 얼마나 대견할까요^^

    고등어찜~
    맛있어보여요

  • 테디베어
    '17.4.6 4:56 PM

    원래 자기 아이는 잘 못하고 어설퍼도 이쁘잖아요~
    고등어찜에 시래기가 더 맛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2. 섭이네
    '17.4.6 10:32 PM

    Forget about your past time
    New start line
    Never never never give up !!

    지금 저에게 가장 적절한 조언이네요
    우리 의경 아들 요즘 많이 힘들데
    일주일 한번씩 나와
    점심 한 끼 먹고 급히 귀대 합니다
    낙이고 위안 입니다
    건강하고 무사히 잘 지내기길
    모든 엄마들의 마음으로 바른 어른이 되기를 ...

  • 테디베어
    '17.4.7 9:58 AM

    섭이네님 멋진 의경아드님 저도 같이 응원보냅니다^^
    맛있는 점심 같이 잡수시고 힘내십시요~~
    건강하게 잘 헤쳐나갈겁니다.

    우리나라 청년들 모두 화이팅!!!입니다.

    아울러 제 아이도 토요일 시험 잘 치길^^

  • 3. 소년공원
    '17.4.8 11:41 PM

    아이구...
    장한 아들 두셨네요!!!

    전생에 고등어랑 원수가 졌는지 고등어 구이도 고등어 조림도 너무너무 먹고싶다!!
    하면서 스크롤 다운 하다가, 아드님 이야기에 제 마음이 다 든든해집니다.
    저렇게 귀엽고 예쁜 애기였다가 훤훤장부가 되기까지 엄마의 수고가 얼마나 컸을지요...

    어머님의 공이 크십니다!

  • 테디베어
    '17.4.10 6:48 PM

    ㅋ 저도 비리비리한 고등어 억수로 좋아합니다.
    구이 조림 고등어로 만든 추어탕까지 넘넘 맛있어요 ~

    맞벌이 엄마가 방목한 넘이라 ㅠ 불쌍한 넘입니다 ㅋㅋ
    지 인생 이제 지가 열심히 살아가겠지요^^
    옆에서 응원만 보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915 남편의 밥상 1 천안댁 2017.06.24 3,903 4
42914 뒤늦은 된장 가르기등 10 테디베어 2017.06.24 2,590 0
42913 아들2호와 속초 다녀온 이야기 10 솔이엄마 2017.06.23 5,088 6
42912 강릉에서의 6월 이야기 ^^ 12 헝글강냉 2017.06.21 7,584 4
42911 매실 매실 장아찌~ 3 까부리 2017.06.17 6,380 2
42910 쇠비름 6 이호례 2017.06.11 7,249 5
42909 토요일 점심 (열무국수) 12 천안댁 2017.06.10 11,956 5
42908 솔이네 5월 일상 & 아버지 이야기 32 솔이엄마 2017.06.10 11,023 7
42907 88차 오월은 푸르구나~ 아이들은 자란다~~♪♬ 5 행복나눔미소 2017.06.09 4,003 5
42906 밥꽃 마중 8 구리구리(?)한 밤꽃 8 차오르는 달 2017.06.07 4,988 2
42905 비가 반가워서 6 오후에 2017.06.07 5,830 1
42904 때아닌 강정 5 이호례 2017.06.05 7,829 1
42903 오늘 도시락 10 오후에 2017.06.05 10,705 2
42902 화창한 날, 도시락, 불두화 10 오후에 2017.06.02 9,597 4
42901 87차 봉사후기 부드러운 수육보쌈과 된장국 ^^ 9 행복나눔미소 2017.05.29 7,823 11
42900 짤방은 필수^^ 39 시간여행 2017.05.29 11,639 4
42899 또오랜만이에요! (스압) 18 hyunaeh 2017.05.28 10,256 2
42898 ★오이지후기★남편의 밥상 2 탄 27 천안댁 2017.05.28 13,399 2
42897 국수, 도시락... 봄에 먹은 것들 27 오후에 2017.05.25 14,403 3
42896 ★1일차★ 물안넣고 만드는 오이지(히트레시피에 있는것) 29 천안댁 2017.05.25 11,708 2
42895 아휴 내가 이런 걸 또 만들어서.. 13 프레디맘 2017.05.25 12,331 3
42894 5월의 시골살이 29 주니엄마 2017.05.22 13,347 3
42893 엉터리 급조 시집살이 완료 4편 39 소년공원 2017.05.20 13,363 8
42892 강릉 특파원입니당 ~ ^^ 32 헝글강냉 2017.05.18 12,427 6
42891 밥꽃 마중7 무꽃 피우기 11 차오르는 달 2017.05.17 4,066 2
42890 주말 일상~ 28 테디베어 2017.05.14 12,745 4
42889 백향과수제청 .. 패션푸르츠 수제청.. 맛나네요.. ^^ 12 파티그린 2017.05.13 8,523 2
42888 얼렁뚱땅 시집살이 보충수업 이야기 3편 26 소년공원 2017.05.12 11,809 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