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요즘은 여중생들 화장하고 학교가도 안혼나나요?

궁금 | 조회수 : 2,034
작성일 : 2011-08-27 00:13:39

버스나 지하철안에서 화장한 티 나게 아이라인 그리고

컴팩트 두드리고 있는 여중생들을 본적은 있는데

학교갈때도 그런 모습인데 학교에서 아무런 터치를 안하는건가요

아니면 학교끝나고 나오면 변신하는건가요?

대부분의 아이들이 이런건가요 아니면

좀 논다 싶은 아이들만 이런건가요?

IP : 183.109.xxx.14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주
    '11.8.27 12:15 AM (112.169.xxx.27)

    날나리 아니면 애들이 보통은 등하교 얼굴이 다릅니다,
    점심시간에 아주 본격적으로 화장을 하지요,
    왠만한 선생님들 발치에는 압수한 분장용가방이 하나가득 있지요

  • 2. 하교
    '11.8.27 12:46 AM (211.33.xxx.126)

    하교 할 때쯤...
    책상 하나 가득 화장품 올려놓고 하교 준비 합니다..

  • 3. 내딸도 아닌데
    '11.8.27 1:19 AM (1.225.xxx.192)

    그거 지도했다가 뭔소리 듣게요

  • 4. ....
    '11.8.27 1:21 AM (220.88.xxx.77)

    동네마다..학교바다..문위기 따라 차이는 있겠지만

    많이들 합니다...

    우리 자랄때 보다 정보도...환경도....훨씬 더 가능 하게 만들어져 있잖아요?

    심하지만 않다면..

    지나가는 바람이길 ....바라면서 어느 정도 ....

    눈 감아 주는것도 필요 합니다...

    무조건 엇나가길 좋아하는 사춘기 그녀들과(^^*)

    아직도 넘어야할 길이 첩첩 산중인데...

    수위 조절 해가면서 밀고 땅기기.....하셔요.

    그리고...개인적인 의견으로는

    꾸미는것에 전혀 관심 없는 걸들 보다는 적당이 꾸밀 줄 알고

    감각 있는 걸들이 나중에

    더 잘 살더이다...^^

  • 5. 혼나죠
    '11.8.27 7:58 AM (110.10.xxx.139)

    저 보니 버스에서 "우리 담임X이 나 화장한거가지고 XX이다. 지는 떡칠하고 다니는 주제에"
    이렇게 욕하더라구요.

    화장하면 당연히 걸리겠죠. 걸리면서도 계속 하고 다니는가봐요. 저렇게 욕하면서.

  • 6. ....
    '11.8.27 8:18 AM (124.54.xxx.43)

    저희 딸이 고등학생인데 평범한 애인데도
    학교갈때는 비비크림이나 여름에는 색있는 선크림 정도 바르고
    입술에 색있는 립밤 정도 바르더군요
    그나마도 얼굴에 여드름이라도 올라오면 피부 버린다고 안바르구요
    학교 안가는날 친구 만나러갈때는 엄마 마스카라도 바르고 아이라인도 하고 그러고 다녀요
    저도 처음에는 불량해 보여서 잔소리 좀 했는데
    친구들 다 하고 다닌다고 하니 그러려니 하게 됐네요

  • 7. ..
    '11.8.27 8:56 AM (58.239.xxx.161)

    비비크림이나 립글로스정도는 주의만 줍니다.. 너무 티난다 좀 조심해라 집에 가서 실컷해라등등..
    그 단계를 벗어난 마스카라 아이라인등등은 하교직전 화장실에서 한껏하고 나갑니다..
    시내에서 모르는 아가씨들 주말에 인사합니다..
    얼굴은 어디서 본 것 같아 어리버리 같이 고개숙여 인사하고 보면
    학교에서 본 아이들입니다..ㅠㅠ
    뭐라고 해도 그때뿐.. 예전 우리때와는 좀 다릅니다..
    압수하고 압수해도 어디선가 화수분처럼 퐁퐁 사서 또 들고 옵니다..

  • 8. ...
    '11.8.27 10:44 AM (110.14.xxx.86)

    방학식날 머리를 완전 금발로 염색하고 온 아이가 있었습니다. 다음날부터 방학인데 도대체 왜 방학식날 그렇게 염색하고 나타나는 건지...다른 아이들 눈도 있고, 교실에 둘 수가 없어 교무실에 불러다 놓고 어머니께 전화했습니다. 엄마 하는 말 왜 참견이냐고 합니다. 우리딸을 왜 혼내냐고 자기가 당장 오겠답니다. 그럼 오시라 했더니 좀 있다 다시 전화와서 바빠서 못가니 애를 혼내든 말든 맘대로 하랍니다. 부모도 못잡는 애를 학교에서 잡으라 하는 것도 말 안되고 또 학교에서 잡으면 난리치는 학부모도 많습니다.

  • 9. ....
    '11.8.27 11:11 AM (222.112.xxx.242)

    참.. 어디까지 자유를 줘야 하는지 점점 감이 안 오네요. 나중에 나이들면 하기 싫어도 기미, 잡티 , 주름 가리려고 열심히 해야 하는데 뭐가 그리 급하신지..

  • 10. 하니
    '11.8.27 12:48 PM (125.143.xxx.207)

    여자아이는 그렇다치고 남학생머리는 왜이리 깍아라 하는지 도무지 이해안가요 눈을 찌른는것도 아니고 그

    냥 단정하니 약간 길뿐이고 머리길면 학생이 학생이 아니고 아저씨라도 변신하는건지 엄마인 제눈에 는 깔끔

    하게 이쁜머리 가지고 . 여학생 다리훤히 내놓는것은 단속못하고 그저 멀쩡한 남학생 머리가지고 맨날 깝치

    는 선생님은 뭔지 아이앞에선는 선생님말씀잘 들어야지 쿨한척하지만 속으로는 부아가 치밀어오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546 컴 대기중... 급합니다 ㅠㅠ 22:07:24 37
1130545 동네 사람들 오래 알수록 별로네요. 1 .... 22:02:56 340
1130544 외국계회사에서 회계일 하시는 분 계세요? 1 w 22:02:20 76
1130543 채널a 왜 이럼ㅋㅋ문통의 그.중국식당갔네 8 @@; 22:01:03 383
1130542 초코렛 어떤게 맛이 있나요 종류 22:00:40 30
1130541 온라인으로교리수업 카톨릭 21:59:15 42
1130540 마트에서 이런일이 있었어요 2 모모 21:58:48 388
1130539 종현이 자살 맞아요?타살 아니구요? ㅠㅠ 21:57:38 505
1130538 연예인이란 직업의 화려함 뒤의 어둠.. 5 도노도노 21:56:02 849
1130537 갭투자자 많은 아파트 내년이면 가격 떨어지겠죠? 2 나냐 21:55:00 335
1130536 [단독] 중환자실 나온 신생아 2명 '로타 바이러스' 감염 .. 21:53:18 831
1130535 중학 문법 문제은행 사이트가 있을까요? 2 .... 21:52:15 83
1130534 '내글' 다시 볼때 빨간 숫자들.. ... 21:51:56 58
1130533 아들이 엄마는 망년회 안 하냐네요 2 부서 21:51:37 462
1130532 수도가 얼었어요. 놔두면 녹나요? (보일러 안뗌) 4 ㅇㅇ 21:51:29 302
1130531 카레에 양파카라멜화는 기름을 많이 멓어야해요? 2 요리1일차 21:50:51 189
1130530 몽글몽글한 손두부 어떻게 요리해서 먹나요? 3 두부 21:49:57 155
1130529 제가 외국인교수님께 메일을 썼는데 16 ㅇㅇ 21:49:46 309
1130528 혼밥의 대표주자 누굽니꽈? 8 .. 21:43:21 450
1130527 연예계 성공하려면 근성이 강했을텐데 그리 견디기 힘들었을까요 12 종현명복 21:41:16 1,675
1130526 천주교일 거 같다는 말 1 ll 21:39:08 462
1130525 류여해가 홍준표에게.jpg 5 ㅋ ㅋ ㅋ 21:38:35 740
1130524 동네 식당 참 장사를 못하네요 4 ㅇㅇ 21:38:21 1,213
1130523 홍발정. 박군애. 이혜훈 리즈시절 ㅋㅋㅋ.jpg 5 출처가ㅋㅋㅋ.. 21:38:03 768
1130522 내년 고2 공부 도와주세요. 1 수학이 21:37:53 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