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요즘은 여중생들 화장하고 학교가도 안혼나나요?

궁금 | 조회수 : 2,043
작성일 : 2011-08-27 00:13:39

버스나 지하철안에서 화장한 티 나게 아이라인 그리고

컴팩트 두드리고 있는 여중생들을 본적은 있는데

학교갈때도 그런 모습인데 학교에서 아무런 터치를 안하는건가요

아니면 학교끝나고 나오면 변신하는건가요?

대부분의 아이들이 이런건가요 아니면

좀 논다 싶은 아이들만 이런건가요?

IP : 183.109.xxx.14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주
    '11.8.27 12:15 AM (112.169.xxx.27)

    날나리 아니면 애들이 보통은 등하교 얼굴이 다릅니다,
    점심시간에 아주 본격적으로 화장을 하지요,
    왠만한 선생님들 발치에는 압수한 분장용가방이 하나가득 있지요

  • 2. 하교
    '11.8.27 12:46 AM (211.33.xxx.126)

    하교 할 때쯤...
    책상 하나 가득 화장품 올려놓고 하교 준비 합니다..

  • 3. 내딸도 아닌데
    '11.8.27 1:19 AM (1.225.xxx.192)

    그거 지도했다가 뭔소리 듣게요

  • 4. ....
    '11.8.27 1:21 AM (220.88.xxx.77)

    동네마다..학교바다..문위기 따라 차이는 있겠지만

    많이들 합니다...

    우리 자랄때 보다 정보도...환경도....훨씬 더 가능 하게 만들어져 있잖아요?

    심하지만 않다면..

    지나가는 바람이길 ....바라면서 어느 정도 ....

    눈 감아 주는것도 필요 합니다...

    무조건 엇나가길 좋아하는 사춘기 그녀들과(^^*)

    아직도 넘어야할 길이 첩첩 산중인데...

    수위 조절 해가면서 밀고 땅기기.....하셔요.

    그리고...개인적인 의견으로는

    꾸미는것에 전혀 관심 없는 걸들 보다는 적당이 꾸밀 줄 알고

    감각 있는 걸들이 나중에

    더 잘 살더이다...^^

  • 5. 혼나죠
    '11.8.27 7:58 AM (110.10.xxx.139)

    저 보니 버스에서 "우리 담임X이 나 화장한거가지고 XX이다. 지는 떡칠하고 다니는 주제에"
    이렇게 욕하더라구요.

    화장하면 당연히 걸리겠죠. 걸리면서도 계속 하고 다니는가봐요. 저렇게 욕하면서.

  • 6. ....
    '11.8.27 8:18 AM (124.54.xxx.43)

    저희 딸이 고등학생인데 평범한 애인데도
    학교갈때는 비비크림이나 여름에는 색있는 선크림 정도 바르고
    입술에 색있는 립밤 정도 바르더군요
    그나마도 얼굴에 여드름이라도 올라오면 피부 버린다고 안바르구요
    학교 안가는날 친구 만나러갈때는 엄마 마스카라도 바르고 아이라인도 하고 그러고 다녀요
    저도 처음에는 불량해 보여서 잔소리 좀 했는데
    친구들 다 하고 다닌다고 하니 그러려니 하게 됐네요

  • 7. ..
    '11.8.27 8:56 AM (58.239.xxx.161)

    비비크림이나 립글로스정도는 주의만 줍니다.. 너무 티난다 좀 조심해라 집에 가서 실컷해라등등..
    그 단계를 벗어난 마스카라 아이라인등등은 하교직전 화장실에서 한껏하고 나갑니다..
    시내에서 모르는 아가씨들 주말에 인사합니다..
    얼굴은 어디서 본 것 같아 어리버리 같이 고개숙여 인사하고 보면
    학교에서 본 아이들입니다..ㅠㅠ
    뭐라고 해도 그때뿐.. 예전 우리때와는 좀 다릅니다..
    압수하고 압수해도 어디선가 화수분처럼 퐁퐁 사서 또 들고 옵니다..

  • 8. ...
    '11.8.27 10:44 AM (110.14.xxx.86)

    방학식날 머리를 완전 금발로 염색하고 온 아이가 있었습니다. 다음날부터 방학인데 도대체 왜 방학식날 그렇게 염색하고 나타나는 건지...다른 아이들 눈도 있고, 교실에 둘 수가 없어 교무실에 불러다 놓고 어머니께 전화했습니다. 엄마 하는 말 왜 참견이냐고 합니다. 우리딸을 왜 혼내냐고 자기가 당장 오겠답니다. 그럼 오시라 했더니 좀 있다 다시 전화와서 바빠서 못가니 애를 혼내든 말든 맘대로 하랍니다. 부모도 못잡는 애를 학교에서 잡으라 하는 것도 말 안되고 또 학교에서 잡으면 난리치는 학부모도 많습니다.

  • 9. ....
    '11.8.27 11:11 AM (222.112.xxx.242)

    참.. 어디까지 자유를 줘야 하는지 점점 감이 안 오네요. 나중에 나이들면 하기 싫어도 기미, 잡티 , 주름 가리려고 열심히 해야 하는데 뭐가 그리 급하신지..

  • 10. 하니
    '11.8.27 12:48 PM (125.143.xxx.207)

    여자아이는 그렇다치고 남학생머리는 왜이리 깍아라 하는지 도무지 이해안가요 눈을 찌른는것도 아니고 그

    냥 단정하니 약간 길뿐이고 머리길면 학생이 학생이 아니고 아저씨라도 변신하는건지 엄마인 제눈에 는 깔끔

    하게 이쁜머리 가지고 . 여학생 다리훤히 내놓는것은 단속못하고 그저 멀쩡한 남학생 머리가지고 맨날 깝치

    는 선생님은 뭔지 아이앞에선는 선생님말씀잘 들어야지 쿨한척하지만 속으로는 부아가 치밀어오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611 핸드폰 커버 추천해주세요 ... 16:20:08 0
1223610 다이애나 왕비는 어떻게 결혼한거죠? ㅇㅇ 16:15:20 68
1223609 뜬금없는 실리프팅 이야기 1 또릿또릿 16:12:11 155
1223608 평촌 어깨 수술이요.....? 1 .. 16:06:48 72
1223607 야이 그래서 자유당 찍을거야 7 //// 16:06:22 120
1223606 159에 63인데 66입는데요 7 ㅇㅇ 16:01:05 489
1223605 수원 왕갈비집 추천해주세요 5 ... 15:58:51 190
1223604 알바 조건 괜찮은가 좀 봐주세요~~ 1 알바처음 15:56:27 196
1223603 동유럽 로밍 안해도 될까요? 패키지 6 셀러브리티 15:51:24 197
1223602 매물이 계속 쌓이는데.... 지켜봐야 하는거죠? 2 이사 15:50:35 776
1223601 아이유, 악의적 명예훼손 악플러 고소 “선처無·강경대응” 9 ㅇㅇ 15:50:31 436
1223600 KT 멤버쉽 포인트 다들 어디에 쓰세요 8 궁금 15:50:09 527
1223599 반포 소형 평수 이사 고민입니다. 2 결정 15:49:32 392
1223598 한국 여성 기대수명 세계 첫 90살 돌파…남녀 모두 1위 1 기대수명 15:48:19 323
1223597 초 6..일룸책상 추천해주세요 1 hiteni.. 15:47:00 57
1223596 졸린것도 우울증인가요? 1 ... 15:46:10 245
1223595 외국어는 어떻게 하는거예요? 1 고3 15:46:08 167
1223594 아파트에서 초등학생이 아령을 던져 사람이 다쳤대요 24 세상에 15:45:36 1,892
1223593 남친과의 말다툼 16 음식에 대한.. 15:39:18 852
1223592 장신영강경준 결혼하네요 7 15:38:37 1,493
1223591 항암치료 기간을 대강 병원에서 알려주나요? 4 슬픔 15:37:39 274
1223590 친언니가 사이비 교회를 다니는데, 좀 봐주세요.(펑예정 4 .. 15:37:16 526
1223589 급질)성년의 날, 몇년생이 성년된건가요? 4 ... 15:33:54 299
1223588 샐러드 vs. 나물 - 뭐가 더 몸에 좋을까요? 15 성인병정복 15:32:28 691
1223587 물의를 일으켰어요 5 저는 15:31:45 6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