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대보름 나물 이야기 & 동치미 만들기

| 조회수 : 9,501 | 추천수 : 5
작성일 : 2017-02-17 18:32:54

사랑하는 82식구님들, 그동안 잘 지내셨나요? ^^

설을 쇤 지 얼마 안 된 것 같은데 벌써 보름도 훨씬 지났네요.

나이가 들어가는 건지, 대보름이 되면 묵은나물이 그렇게 먹고 싶더라구요.

지난 주말에 친정에 가서 오곡밥과 묵은나물 먹고 온 이야기 풀어볼께요.

---------------------------------------------------------------------

찹쌀, 보리, 조, 수수, 팥, 콩, 흑미, 쌀 등을 넣어서 지은 오곡밥입니다.

어렸을 때는 오곡밥이라면 질색을 했는데, 왠일인지 쫀득하니 고소해서 맛있었어요.

 

활동적이고, 심하게 말하면 극성스러운 울엄마.

아버지 병간호를 17년째 해오면서도 한시도 쉬지 않으세요.

작년에 동네 이웃분들이랑 배추, 무, 호박, 들째, 가지, 상추, 고추 등등을 심고 가꿔서

직접 농사지은 푸성귀로 김장을 하시더니만, 호박이랑 가지, 시레기는 말려두셨대요.

바싹 말려서 저장해놓았던 것들을 불리고 데치고 삶아서 보름나물을 만드셨어요.

 

 

호박오가리? 호박고지? 정확한 이름은 모르겠지만 질깃질깃한 식감이 좋은 호박나물.

 

 

채썬 무에 들기름 듬뿍, 새우젓, 다진 생강, 고춧가루를 넣고 버무려서

중간불에서 포옥 익히다가 송송 썬 대파를 넣어주면 달큰하면서도 짭조름한 무나물이 됩니다.

밥에 비벼 먹어도 좋고 숟가락으로 떠먹어도 구수해요.

 

 

신기하지요. 엄마가 구워주면 조기도 굴비맛이 납니다. ^^

 

 

큰딸 왔다고 녹두를 갈아서 녹두전도 부치고 생선도 굽고 하니까 푸짐한 한상이 되었네요.

 

 

집으로 돌아와 엄마가 싸준 보름나물을 밀폐용기에 담아서 보관하고,

나물 좋아하는 이웃과 나눠 먹을 것은 따로 담았어요.

 

 

나물 좋아하는 남편을 둔 동네 친구에게 한 도시락 보내고,

 보름나물 먹고싶어하는 동네 동생한테도 한 도시락 보내고,

자주 뭘 얻어먹어서 고마운 이웃에게도 한 도시락 드렸어요.

가끔씩 아이들 먹을 순대국이나 추어탕을 포장해 올 때가 있는데

포장용기를 깨끗이 씻어두었다가 반찬 나눠 먹을 때 쓰면 참 좋더라구요. 

 

 

긴 겨울방학이 끝나자마자! 또 긴 봄방학이 찾아왔어요... ㅠㅠ

그래도 먹는 게 남는 거라는 신념으로 가족들 밥상을 차립니다.

오늘 점심에 차려먹은 따끈따끈한 밥상이에요.

사람 사는 게 다 비슷하죠? ^^

 

 

작은 아이가 동치미를 좋아해서 가끔 담가 먹습니다.

예전에 제빵 배울 때 친하게 지내던 동생한테 배운 건데 지금까지도 써먹네요.

아주 간단하게 만들고 빨리 먹을 수 있는거라 혹시 도움이 되실까 싶어서 레시피 올려볼께요.

 

무를 적당한 크기로 썰어서 소금, 설탕을 넣어 절여줍니다.

소금과 설탕의 양은 나중에 국물을 부어주었을 때의 간을 생각하시고 넣어주시면 되요.

그래서 절일 때 소금과 설탕의 양이 생각보다 많이 들어갑니다.

동치미의 단맛을 내려고 설탕 말고 뉴수가와 같은 첨가물을 넣으시는 경우가 있어요. (울엄마ㅠㅠ)

설탕을 넣으면 나중에 동치미가 익었을 때 국물이 끈끈(?)해지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요.

그런데 무를 절일 때 소금과 함께 설탕을 넣어주면 그 끈끈함을 방지할 수 있더라구요.

 

어쨌든 한 시간쯤 무를 절여두었다가 편으로 썬 마늘과 생강, 양파, 배, 붉은 고추, 쪽파(없으면 대파)를

넣고 버무린 후에 물도 함께 넣어주시면 되요. 간은 찍어먹어봤을 때 살짝 간간하다 싶으면 되구요.

저는 주로 여름에 이 동치미를 만들어 먹는 편인데, 더운 날씨에 실온에 하루만 두어도

부글부글하니 동치미가 확 익는데, 그 맛이 찡하고 좋았어요.

요즘 같은 날씨에는 상온에서 2~3일쯤 두시면 국물이 뿌얘지면서 알맞게 익을 거에요.

 

 

혹시 이 레시피대로 동치미를 만들어 보시는 분이 계신다면

부디 맛있게 잘 익기를.

속이 뻥! 뚫리도록 시원하게 잘 익기를

기원합니다. ㅎㅎㅎ

 

편안한 금요일 되시고, 행복한 주말 되시길 바래요.

저는 토요일에 촛불 들러 나갔다가 일요일에 속초 가요.

감기 걸리지 마시고 건강하세요!!!

전 이만 뿅!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넓은돗자리
    '17.2.17 6:50 PM

    아우...너무 먹고 싶어요
    친정엄마 음식이 그리워집니다

  • 솔이엄마
    '17.2.18 11:02 AM

    닉넴만으로도 미소가 지어지는 넓은 돗자리님~^^
    저도 친정엄마 음식을 언제까지 먹을 수 있을까...하고 가끔 생각한답니다.
    가까이 사시면 좀 나눠드렸을텐데.
    말 뿐이라 죄송해요.^^
    편안한 주말되세요 ~♡

  • 솔이엄마
    '17.2.18 11:00 AM

    별초롱이님~^^
    동치미가 다 익었을때 쪽파랑 오이도 썰어넣으면 더 예쁜데
    그냥 냉장고에 있는 재료로 뚝딱 만들었어요.^^
    편안한 주말 되시고 계신가요 ~^^

  • 2. 주마
    '17.2.17 9:02 PM

    동치미를 무를 썰어서 담근다는 말씀이네요. 나박김치 처럼요. 오 발상의 전환이 아닐까 싶네요. 이번 주말에 당장 해보고 싶어요. 친절한 레서피 감사드려요.

  • 솔이엄마
    '17.2.18 10:58 AM

    주마님~^^
    네. 동치미 무를 썰어서 담으니까 무도 금방 익어서 빨리 먹을 수 있더라구요.
    대신 정통 동치미처럼 오래 두고 먹기는 좀 그렇구요.
    주말에 동치미 담그시고 성공하시면 키톡에 소식 전해주세용~♡
    즐거운 주말 보내시구요~^^

  • 3. 아줌씨
    '17.2.17 10:13 PM

    매 번 읽을 적마다 친정어머니가 대단하세요.

    17년 째 간병하시면서 가족을 위해 음식 장만 하시는 것을 보면요.

    사람이 가득 담겨 보는 이로 하여금 미소 짓게 만듭니다.^^

  • 솔이엄마
    '17.2.18 10:56 AM

    아줌씨님~^^
    정말 활동적인 분인데 아버지 병수발때문에 하시고 싶은 일의 반도 못하시죠ㅜㅜ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편안한 주말보내세요~♡

  • 4. 해리
    '17.2.18 1:21 AM

    무나물을 저렇게 볶을 수도 있군요. 또 하나 배움!
    이번 보름엔 아무것도 안 해먹고 넘어갔는데 후회되네요.

    동치미 절일 때 설탕을 소금의 반만 넣으면 되나요? 그럼 설탕량이 너무 많은가요?
    아주 오래전에 담가보고 대실패한 뒤 재도전하지 않아서 아예 감이 없네요.

  • 솔이엄마
    '17.2.18 10:55 AM

    해리님~^^
    해리님 말씀대로 동치미 절이실때 설탕을 소금양의 반정도 넣으시면 될것같아요.
    물을 붓고나서 간을 보실때 싱거운 것 같으면 소금을 좀더 넣어주시구요.
    설탕을 나중에 넣어주면 국물이 끈적해지니까 그것만 조심하시면 될듯해요.^^
    동치미가 익었을때 동글게 썬 오이랑 쪽파도 넣어주시면 더 보기가 좋아요.
    성공하시면 키톡에 올려주세용~^^
    화이팅!!!^^

  • 5. 제제
    '17.2.18 11:00 AM

    알뜰살뜰 재미난 살림 얘기 잘 봤어요.
    동치미를 그렇게! 간단히 담그는군요.

  • 솔이엄마
    '17.2.18 11:04 AM

    제제님~^^
    간단 동치미 담글때 정말 시간이 별로 안걸려요.
    대신 오래 두고 먹을 수는 없구요.
    저희집 아이들이 동치미를 좋아해서 먹고 싶어 할때마다 후다닥 만든답니다.^^
    편안한 주말 되고 계시죠? ^^

  • 6.
    '17.2.18 4:30 PM

    무 몇개 기준으로 하신건지요~소금하고 설탕양 알려주세요~한번도 해본적이 없어서요.

  • 7. 고독은 나의 힘
    '17.2.18 10:34 PM

    작년 요맘때 속초 다녀오신 포스팅하신거 기억나는데 혹시 같은 멤버들과 다시 여행인가요?
    저 그때 임신중이었는데 그때 그 물회 사진 올리신거 보고 침 질질~흘렸던 기억이 나거든요..

    지금 물회 한참 맛있을때인데.. 그쵸? 멀리 타국에서 저는 웁니다..

  • 8. 쑥과마눌
    '17.2.20 10:05 AM

    참말로...
    어떤 사진 하나도 안 맛나 보이는 게 없으니...
    어째야쓰까

  • 9. 소년공원
    '17.2.22 12:33 AM

    제가 젤로 좋아하는 묵은 나물...
    밥에 비벼 먹어도 맛있고, 반찬으로 따로 먹어도 맛있고...

    해마다 명왕성에 봄이 오면 길가에 푸르딩딩한 풀을 째려보며, '저중에 틀림없이 먹어도 되는 나물이 있을텐데... 뭐가 뭔지 알아야 뜯어다먹지' 하곤 해요 :-)
    올 여름 방학때는 가지랑 호박이라도 좀 말려봐야겠어요.
    활동적인 엄마를 두셔서 행복하시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081 포항물회 9 초록 2018.04.20 1,944 0
43080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결국... 35 쑥과마눌 2018.04.20 4,176 7
43079 첫 수확 그리고... 8 로즈마리 2018.04.15 8,310 5
43078 명왕성 어린이 밥 먹이기 17 소년공원 2018.04.15 6,280 5
43077 98차 봉사후기)2018년 3월 분발해서 쭈꾸미샤브샤브로 차렸는.. 8 행복나눔미소 2018.04.13 3,282 5
43076 달래무침과 파김치 8 이호례 2018.04.09 9,091 6
43075 김떡순씨~ 택배 왔어요~~ 45 소년공원 2018.04.06 11,482 6
43074 호주 여행 보고합니다^^ 12 시간여행 2018.04.02 8,906 4
43073 친정부모님과 같은 아파트에서 살기 47 솔이엄마 2018.04.02 13,687 14
43072 단호박케이크, 엄마의 떡시루에 대한 추억... 6 아리에티 2018.04.01 6,326 7
43071 일요일 오후에 심심한 분들을 위한 음식, 미역전 30 소년공원 2018.04.01 9,412 8
43070 맛있는 된장 담그기 20 프리스카 2018.03.28 5,373 6
43069 임금님 생일잔치에 올렸던 두텁떡 혹은 후병(厚餠) 32 소년공원 2018.03.26 9,161 9
43068 봄은 쌉쌀하게 오더이다. 11 고고 2018.03.26 5,652 3
43067 저 말리지 마세요, 오늘 떡 만들어 먹을 겁니다! 24 소년공원 2018.03.23 11,503 10
43066 함께해서 더러웠고 다신 만나지말자 42 백만순이 2018.03.23 14,443 6
43065 이 날을 위해 22 고고 2018.03.23 5,653 12
43064 저 오늘 떠납니다 ^^ 39 시간여행 2018.03.22 9,524 5
43063 엄마가 주신 밥상 28 몽자 2018.03.21 13,215 15
43062 밥상 앞에서 22 고고 2018.03.18 10,763 11
43061 밥상대신 꽃상~ 대령합니다 22 쑥과마눌 2018.03.15 9,158 9
43060 봄맞이 오색무쌈말이 16 에스더 2018.03.10 10,707 4
43059 닭꼬치가 왔어요. 13 제닝 2018.03.09 8,166 6
43058 봄 입맛 돋구는 쪽파무침 무우말랭무침 배추속무침 6 이호례 2018.03.08 8,996 4
43057 97차 봉사후기) 2018년 2월 몸보신을 석화찜으로 !! 5 행복나눔미소 2018.03.08 4,309 4
43056 맛있다는 강원도 막장 담갔어요. 20 프리스카 2018.03.02 8,882 6
43055 겨울방학 끝나니 봄방학 그리고 설날 33 솔이엄마 2018.02.17 17,415 12
43054 겨울이 가기전에 .... 28 시간여행 2018.02.12 14,855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