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예고한 수제 피자요

| 조회수 : 8,239 | 추천수 : 1
작성일 : 2017-02-05 16:59:25
엊그제 예고한대로 니나님 레시피를 참고해 수제 피자를 만들어 보았어요.

아, 정말 쉽지 않았어요. 왜 피자를 사먹는 지, 왜 피자 전문점이 따로 있는 지 절감했어요.

피자 도우는 사실 목요일 밤에 갑자기 필 받아서 만들었지요. 
효모 넣고 하니 아주 잘 부풀어 오르고 1차 발효까지 잘 된 듯 착각했어요.
2차 발효는 니나님이 저온 숙성으로 냉장고가 좋다 해서 목요일부터 냉장고 야채칸에 넣고 오늘까지 3일을 저온숙성 시켰슴다.

그리고 피자 재료를 준비하고 1,2차 발효에 3일 저온숙성한 슬로우 피자 도우를 냉장고에서 꺼냈는데...

근데 이게 펴도 펴도 막 낙지처럼 쭈그러드는 거에요.

나름 생각에 피자 도우를 밀대로 밀면 부드러운 식감이 사라질 것 같아 손으로 펴면서 늘리다가,
아, 성질이 나고 넘 힘들어 암 걸릴 것 같아,
걍 집에 있는 소주병으로 밀었어요.

그렇게 겨우 겨우 펴서 만든 반죽이 이렇게 되었어요. 



자세히 보면 가장자리가 쭈글쭈글 쪼그라 들려는 걸 억지로 편 느낌 나지요.
토마토 소스도 없어서 걍 있는 토마토 끓여 졸여 만든 걸 펴 바르고 토핑 얹었어요.



이건 애들용 토마토 콤비 피자요. 토핑 얹는 중에 반죽이 더 쪼그라듭니다.



완성된 콤비 피자입니다... 먹어보니 증말 맛이 그닥 있진 않았어요. 물론 피자맛이지요.
그런데 반죽이 정말 바깥에서 먹던 폭신 쫄깃과 달리 좀 딱딱했어요.



이것은 니나님의 바질 페스토 버섯 비법을 참조해 만들었어요. 저는 고르곤졸라 없어서 그냥 페스토 잔뜩 올리브 오일과 바르고 일반 모자렐라와 유럽에서 가져와 남은 짭짤한 여러 치즈 함께 넣어 했어요. 맛있더군요...
근데 이게 두번째 구운 건데 첫번째와 달리 반죽이 좀 폭신해지더군요.

왜 그랬을까요? 
냉장고에서 꺼낸 지 얼마 안된 반죽을 바로 구워서 그런 걸까요?
아님 저온 숙성을 너무 오래 시킨 걸까요...

여하튼 피자에 와인 같이 먹고 나서 뻗었습니다...

쉽지 않네요. 피자 도우를 말랑말랑 촉촉 쫄깃하게 하는 거 진짜 기술 맞네요. 






요보야 (yoboya)

Want to be iconoclast, unusual creator to change the world!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디자이노이드
    '17.2.5 5:42 PM

    오오 착하게 맛있는 느낌~~

  • 요보야
    '17.2.18 3:26 PM

    고마와요, 착하게 맛있었어요. 진짜 느무 솔직한 맛..

  • 2. 로즈마리
    '17.2.7 11:36 PM

    맛있게 보여요. 몇 번 하다보면 좋아지겠죠.

  • 요보야
    '17.2.18 3:27 PM

    네, 열심히 !

  • 3. 소년공원
    '17.2.8 5:51 AM

    티비에서 보면 반죽을 공중에 던졌다가 받아서 빙빙 돌리기도 하고 그러던데, 그게 다 반죽을 얇게 펴기위한 방편이었나봐요, 그죠?
    동그란 모양은 아니어도 충분히 맛있어 보여요.

  • 4. 광년이
    '17.2.9 12:28 AM

    일부러 길게 만들어서 파는 피자들도 요즘은 종종 보이던데요. 피자 엄청 맛있어 보여요. 색깔이 예술이네요.

  • 5. 시간여행
    '17.2.10 7:33 PM

    처음인데 그정도면 잘하신거죠~ 저도 반죽때문에 맨날 사먹어요 ㅋㅋ

  • 6. 자연
    '17.2.12 5:00 PM

    식빵 레시피로 발효시킨후 피자구우니 부드럽던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805 압력솥에 최단 시간 메주콩 삶는 법 - 사진 추가 6 프리스카 2017.02.26 630 0
42804 막장 담갔어요^^ 7 복주아 2017.02.24 2,179 3
42803 3일이면 완성 - 메주 띄우는 방법 39 프리스카 2017.02.20 2,747 4
42802 정월장 장담그기 - 처음부터 끝까지 수제작 16 프리스카 2017.02.19 3,212 5
42801 하얀 식혜만들기 - 발견 18 프리스카 2017.02.19 5,033 4
42800 대보름 나물 이야기 & 동치미 만들기 16 솔이엄마 2017.02.17 6,597 5
42799 음식 알레르기를 자각한 직원의 직원식 29 광년이 2017.02.14 11,940 3
42798 어느 바람부는 날의 브런치 15 쑥과마눌 2017.02.14 8,971 3
42797 황태채 구이 7 소금빛 2017.02.13 6,734 2
42796 약이 되는 보리고추장 담그기 기록용 20 프리스카 2017.02.11 4,447 1
42795 삼시세끼 먹고 살기 18 시카고댁 2017.02.10 12,473 6
42794 [84차 봉사 후기] 2017년 1월 첫메뉴는 떡국이었습니다^^.. 12 행복나눔미소 2017.02.09 4,655 6
42793 쉬운 잡채 49 소금빛 2017.02.08 11,589 11
42792 뒤늦은 설날 음식 이야기 30 소년공원 2017.02.08 9,280 2
42791 82가 맺어준 친구와 나누는 삶 34 맑은물 2017.02.06 11,694 5
42790 쉽게 전통방식 찹쌀고추장 담그기 40 프리스카 2017.02.06 6,758 3
42789 예고한 수제 피자요 10 요보야 2017.02.05 8,239 1
42788 새살림 식단공개 (스압주의) 55 벚꽃동산 2017.02.04 15,057 8
42787 안녕하세요 저도 곧 키친 토크 사진 글 올릴려구요- 두둥 커밍 .. 4 요보야 2017.02.03 4,665 2
42786 달달구리가 있는 삶 21 쑥과마눌 2017.02.03 9,341 5
42785 봄을 기다리며 8 테디베어 2017.01.31 7,485 2
42784 솔이네 설날 지낸 이야기 28 솔이엄마 2017.01.30 12,456 12
42783 오늘 저녁 메뉴~ 40 시간여행 2017.01.23 17,246 10
42782 양갱과 스테이크 몇가지 61 만년초보1 2017.01.20 15,711 7
42781 그동안 먹고 산것. 13 루덴스 2017.01.18 13,588 2
42780 밑반찬 두 가지: 호박조림과 두부콩나물 14 소년공원 2017.01.15 13,767 3
42779 명절 음식 ..그리고 부록^^ 28 시간여행 2017.01.12 18,080 6
42778 해피뉴이어! 정유년에 올리는 닭요리 등등... 12 고독은 나의 힘 2017.01.10 10,641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