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해피뉴이어! 정유년에 올리는 닭요리 등등...

| 조회수 : 8,872 | 추천수 : 2
작성일 : 2017-01-10 06:15:50














닭요리 올리기 열전 이벤트 아직 유효하지요? 


유부투 요리망치부인님 하니버터치킨입니다. 


저는 망치부인님 레시피라고 해서....  시사망치부인님이 요리도 하시는줄 알았어요...ㅠㅠ


('요리' 망치부인, '시사' 망치부인 구분해서 씁니다.)























http://postfiles11.naver.net/MjAxNzAxMTBfMTE0/MDAxNDgzOTk0MDgxMDAy.GBD90NRmXj... "linkUse" : "false","link" : ""}" style="color: rgb(0, 0, 0); position: relative; display: block;">



























닭을 잘 튀긴 후 녹인버터에 꿀 간장 등을 섞은 후 튀긴 닭에 버무리는 건데요.. 맛있었습니다.





녹차잎새우볶음밥입니다.  (박리혜님 요리책에서 보구 해봤어요)























http://postfiles1.naver.net/MjAxNzAxMDlfMjAy/MDAxNDgzOTcwOTcwNjM1.J6uJudEwEsV... "linkUse" : "false","link" : ""}" style="color: rgb(0, 0, 0); position: relative; display: block;">

























볶음밥 만들때 번거롭게 채소를 다져야 하는 수고가 확 사라집니다. 


녹차 우리고 난 잎을 볶음밥에 넣으면 끝!  


파기름 - 녹차잎 - 새우 - 밥 - 계란 한쪽에 스크램블- 간장  


다들 아시죠?


특히 맨 마지막에 간장을 팬 가장자리에 부터 한번 부르르 끓여준뒤 밥과 섞어주면 풍미가 확 살아납니다. 





이쯤에서  키톡 명언 한마디 대신 투척하고 갑니다. 


"팬에 재료가 닿는 순간이 음식의 맛이 결정되는 찰나"  -요조마-  











제가 요즘 뒤 늦게 한식대첩에 빠져서 


시즌 3와 시즌 4를 몰아서 봤어요


(머나먼 이역만리 타국 땅에서 한식 대첩 보며 고향생각을 ㅠㅠㅠ)





한식대첩에서 보고 따라 해 본것 몇개 올려봅니다. 


한식대첩의 본선 경쟁에 나오는 온갖 진귀한 산해진미들을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했지만


끝장전에 나오는 음식들이  더 현실적이고 따라해봄직 하더라구요.





고수님들이 칼국수 면을 아주 쉽게 뽑아서 칼국수를 뚝딱 만드시길래 나도 한번? 하는 마음으로 도전해본 칼국수


이 맛에 집에서 칼국수를 만들어 먹는구나... 알겠더라구요.. 


면이 어찌나 쫄깃쫄깃하고 맛있던지.























http://postfiles6.naver.net/MjAxNzAxMDlfOCAg/MDAxNDgzOTcxMDcyOTAy.nZRes0A9x6d... "linkUse" : "false","link" : ""}" style="color: rgb(0, 0, 0); position: relative; display: block;">

























제가 건진 한가지 팁!


시즌4에서 경남팀 끝장전을 치룰 때  그 장모님께서(보신 분은 누군지 아시죠?)  칼국수 반죽을 칼로 써신 후..  손으로 주물럭주물럭 하시는 거에요.. 그러고 나니 이렇게 꼬불꼬불.. 재미있어진 국수로 변신! ( 혹시 주무르는 과정에서 끊어지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전혀! )























http://postfiles7.naver.net/MjAxNzAxMDlfMTAz/MDAxNDgzOTcxNDgxNzEy.a7jMcFWPN0d... "linkUse" : "false","link" : ""}" style="color: rgb(0, 0, 0); position: relative; display: block;">




























이건 지난 시즌 우승하신 서울팀의 끝장전 오삼불고기인데요


삼겹살을 먼저 익혀준후.. 오징어를 넣고 볶아서 오징어가 너무 질겨지지 않게!!! 하는 고수의 팁을 얻었구요.. 


볶아지는 오삼불고기 위로 즉석에서 배를 강판에 갈아서 넣으시더라구요.. 감칠맛 추가요!!























http://postfiles12.naver.net/MjAxNzAxMDlfODIg/MDAxNDgzOTcxNDgyNTg1.H__2gNSOUY... "linkUse" : "false","link" : ""}" style="color: rgb(0, 0, 0); position: relative; display: block;">




























이것도 끝장전에서 요거다! 싶었던 레시피인데요..  충북팀의 황태감자들깨국이에요..


보통 황태국 하면 무우나 콩나물을 넣고 끓이는데 (저도 지금까지 그렇게 해왔고) 


감자를 넣고 끓이시는것이 특이해서 한번 따라해봤어요


황태를 들기름에 충분히 볶아줍니다. 그리고 들깨와 감자 넣고 끌이다가 간 맞추면 끝. 


신기하게도 끓이면 끓일수록 국물이 마치 사골국물처럼 뽀얗게 색과 맛이  진해집니다.


부드럽게 술술 넘어가는 국!  























http://postfiles10.naver.net/MjAxNzAxMDlfMjcw/MDAxNDgzOTcxNDgzNzkw.lsNb0ZiHlD... "linkUse" : "false","link" : ""}" style="color: rgb(0, 0, 0); position: relative; display: block;">




























그리고 저도 김장이라는 것을 했습니다.


작년에 배추 4포기를 시험삼아 담아봤는데 맛이 그럭저럭 괜찮았어서..


올해는.. 아주 자신만만하게 10포기에 도전을 했는데.........


배추가 덜 절여졌는지..  씻어서 물을 빼고 버무릴려고 보니 배추가 살아서 밭으로 가겠다는 말이 뭔지 실감이 날 정도로 배추가 다시 생생해진 신기한 체험을 했구요.. 


배추가 덜 절여지니.. 양념도 모자라고...  김치통도 모자라고.. ...   배추 속 넣다가 중간에 양념 다시 만들고 집에 있는 온갖 통 다 꺼내고.. 하는 난리 부르스를 췄다는.. 


김장 한 번 해보고 겸손을 배웠습니다.























http://postfiles3.naver.net/MjAxNzAxMDlfMjU2/MDAxNDgzOTcxNDg0ODMx.aottOFSmPen... "linkUse" : "false","link" : ""}" style="color: rgb(0, 0, 0); position: relative; display: block;">


































지난 미국 대선 다음날


충격과 멘붕으로 집에서 칩거하고 계시던 옆집 로즈 아주머니를 위해 만든 선물! 


로즈아주머니는 제가 처음 이곳으로 이사했을때 바로 옆집에 사시던 이 동네 토박이분이셔요. 


낯선 이방인인 저에게 먼저 말도 걸어주시고..


이 지역 안내도 해주시고.. 가끔 레오도 맡아주시고 하시던 고마우신 분이신데


대선 다음날 너무 힘들어하시길래.. 마침 김밥 만들던 차에 도시락으로 만들어서 가져다 드렸어요.  























http://postfiles11.naver.net/MjAxNzAxMDlfMTc5/MDAxNDgzOTcyMTIwMzQy.oq_aRjUbpL... "linkUse" : "false","link" : ""}" style="color: rgb(0, 0, 0); position: relative; display: block;">



























가끔 로즈아주머니와 이야기를 하다가 한국의 상황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곤 합니다.


저와 페북 친구사이인 아주머니께서 제가 공유하는 한국의 여러소식들을 접하시고 도데체 그게 뭐냐고 궁금해하시는 것. 


그래서.. 짧은 역사 상식과 그것보다 더 짧은 영어실력을 총 동원해서.. 설명을 해드렸어요..


" 지금 한국에서 벌어지는 모든 상황은 해방후 친일역사 청산을 제대로 못한 것에 모든 원인이 있고 '미국' 이 거기에 아주 큰 기여?를 했다... 고..."


그랬더니 아주머니께서.. 아주 큰 충격을 받으시며.. 지금까지 한번도 그런 이야기를 들어보지 못했다고 미국인으로서 미안하다고(저희가 베트남전에서의 한국군의 베트남양민학살 역사를 안가르치는 것과 같은 이치겠죠 ) .. 미국이 그런일을 이 세계에 너무 많이 저질렀다며.. 개탄을 하시더군요. 


















82쿡 식구들 올해 모두 별일없이! 삽시다.


나이가 한살한살 먹어가며


다른 어떤 말보다 


'별일없이' 사는 것이 


얼마나 소중하고 감사한 일인지 깨닫게 됩니다.





다만 2017년의 대한민국에는


'별일'이 계속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고독은 나의 힘
    '17.1.10 11:00 AM

    앗.. 항상 하던대로 블로그에서 복사해왔는데 이번엔 이상하게 링크가 보이고 사진도 안보이고... ... 뭔가 수정을 해보겠습니다. 죄송합니다.

  • 2. 백만순이
    '17.1.10 1:57 PM

    사진 보여요~^^
    닭요리 열전 북미 당첨자는 고독님으로 그냥 자동 낙찰인듯요ㅎㅎ
    참! 크리스마스 카드도 잘 받았습니다
    봉투에 막 영어로 쓰여있다고 아들놈들이 살짝 엄마를 멋지게 봤더랬어요ㅋㅋ
    레오가 엄청 커서 지난번에 본 그아이가 맞는가 보고 또 봤네요

  • 고독은 나의 힘
    '17.1.12 1:40 PM

    백만순이님
    레오는 벌써 한국 나이로 다섯살인걸요.. (여기선 세살인데 ㅠㅠ )
    요즘 영어와 우리말이 막 엉키는지..
    저한테 "엄마 너도 잘 잤어?" 막 이럽니다.. 이걸 어떻게 해야 하나 요즘 그저 웃습니다.^^

  • 3. 찬미
    '17.1.10 2:04 PM

    이리 멋진분들이 많은데 왜 나라꼴은 이모양인지 ...

    티브이 -브이를 강조 ^^
    잘 안보는?볼시간 없는? 저에겐 꿀팁들이네요
    감사합니다~~

  • 고독은 나의 힘
    '17.1.12 1:42 PM

    찬미님
    그쵸.. 나라꼴이 참..
    그런데 미국도 요즘 돌아가는 분위기가 심상치 않네요. 대통령 취임도 하기 전부터 들썩들썩..

  • 4. 소년공원
    '17.1.11 4:42 AM

    ㅋㅋㅋ
    북미 당첨 축하드립니다 고독은 나의 힘 님!
    (나혼자 다 마시려구 했는데 막판에 덜미를 잡혀부렀스...)

    다음 번에 투핸즈 혹은 굿워터 님하가 커피 볶을 때 살짜~기 꼬불쳐갔구 보내드릴께요.
    어디 이사 안가고 사시던 집에 그대로 계시는거죠?
    ㅎㅎㅎ

  • 고독은 나의 힘
    '17.1.12 1:44 PM

    이건 뭐 셀프 당첨도 아니고, 경쟁률 1:1의 어마어마함을 뚫고 당첨이네요..
    그 사이에 이사 안가고 그대로 있습니다!!!

    버지니아산 커피는 특별히 에어로프레스로 내려 마시도록 하겠습니다!

  • 5. 새콤달콤씨
    '17.1.11 9:12 AM

    한식대첩을 보면 그냥 우와~ 입만 떡 벌리고 봤었는데 직접 만들어볼 생각을 못했네요~ 저도 황태 하나 사야겠어요^^

  • 고독은 나의 힘
    '17.1.12 1:45 PM

    새콤달콤씨님
    본 경기는 진짜 입만 떡벌리고 보는거 맞고요..
    재료부터나 너무 넘사벽인 것들이라 눈이 호강하는걸로 만족해야죠..

  • 6. 시간여행
    '17.1.12 1:05 AM

    고독님~ 해피뉴이어~~^^
    머나먼 미쿡에서도 한식대첩을 보고 아가들도 있는데 저런 요리도 하다뉘~~~
    진정 고독님은 요리를 사랑하시네요~

    별일없이 산다는건 어찌보면 역설적인것 같아요
    올해 한국정치는 기분좋은 별일이 있길 바랍니다^^

  • 고독은 나의 힘
    '17.1.12 1:47 PM

    시간여행님
    장기하 노래중에 '별일없이 산다' 이런 노래가 있었는데
    처음에 그 노래 들었을땐 뭐 이런노래가 있나 싶었는데... 왠지 역설적으로 마구 꼬는 느낌!
    파리 구경 잘 하고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776 양갱과 스테이크 몇가지 33 만년초보1 2017.01.20 3,853 3
42775 그동안 먹고 산것. 6 루덴스 2017.01.18 7,202 2
42774 밑반찬 두 가지: 호박조림과 두부콩나물 12 소년공원 2017.01.15 8,478 3
42773 명절 음식 ..그리고 부록^^ 28 시간여행 2017.01.12 12,967 5
42772 해피뉴이어! 정유년에 올리는 닭요리 등등... 11 고독은 나의 힘 2017.01.10 8,872 2
42771 문어요리...포트럭 16 백만순이 2017.01.09 10,811 12
42770 겨울방학 밥상 & 작년 비밀산타 이야기 36 솔이엄마 2017.01.09 10,604 13
42769 유투브 소프 : 새우 감자말이 튀김 3 jujumine69 2017.01.08 5,357 0
42768 수고한 그대에게 일상의 음식을... 그리고 새해 소망 26 소년공원 2017.01.08 7,667 4
42767 직장인 도시락 14 다이아 2017.01.06 11,711 5
42766 잘 지내셨지요? 저는 그동안.. (고양이 사진 있어요) 14 ilovemath 2017.01.05 8,013 4
42765 2017은.. 식초와 함께.. 14 remy하제 2017.01.04 6,243 1
42764 모짜렐라 듬뿍 핫 샐러드 소개드려요.. 7 파티그린 2017.01.03 8,676 4
42763 새 해 복 많이 받으세요! 15 소년공원 2017.01.02 6,905 7
42762 2016년 마지막날은 이렇게 보냈어요~ 11 나오미 2017.01.02 6,754 5
42761 아듀 2016~ 20 시간여행 2016.12.31 7,833 4
42760 (부끄러운) 치킨요리...(라고 해도 될까...) 8 레드썬 2016.12.29 6,108 2
42759 오~ 샹젤리제~ 파리여행 1편^^ 38 시간여행 2016.12.24 11,064 2
42758 직원식 모음입니다. 31 광년이 2016.12.21 16,189 6
42757 동네송년회 & 밑반찬들 & 닭요리 냉전 28 솔이엄마 2016.12.20 14,138 6
42756 따뜻한 음식이 필요한 지금, 그리고 우리. 71 솔이엄마 2016.12.17 17,718 27
42755 그동안 먹고 마시고 지낸 것들입니다. 13 수라야 2016.12.16 10,740 8
42754 [닭고기 요리열전] 치킨 데리야끼와 남미식 만두요리 17 까페디망야 2016.12.16 7,869 5
42753 [닭고기 요리 열전]eggs in clouds 26 백만순이 2016.12.15 6,962 6
42752 수제식초 만들었어요.... ^^ 23 파티그린 2016.12.14 5,817 3
42751 간단한 닭요리: 닭가슴살 바베큐와 영혼을 위한 치킨누들숩 30 소년공원 2016.12.12 9,863 8
42750 [닭고기 요리열전] #3 만들어먹은 양념닭봉과 블루치즈소스 &a.. 17 치킨덕후 2016.12.11 8,495 5
42749 이사.. 광화문...파리 45 시간여행 2016.12.10 11,624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