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처음 수영 배우려고 할때 , 실내 수영복 입기 민망하지 않나요?

39살 살찐 아줌마 | 조회수 : 3,385
작성일 : 2011-08-25 21:32:47

배가 많이 나와있고 ㅠㅠ

엉덩이가 쳐져있는데도, 살이 많아서...정말...실내수영복 입을수 없을거 같은데요

 

수영은 배우고 싶긴하고...

 

저 밑에 개구리 수영 쓴이인데요...

평형을 배우면..가능하다고 하니....정말 수영을 배워야 할꺼 같은데

 

몸매때문에....ㅠㅠ

 

나이 들어서...오랜만에 또는 처음으로 수영을 배우려고 하실때..

 

늘씬한 몸매 아닌분들....처음에 쑥쓰럽지 않으셨는지..

 

같이 배울 사람이 없어..아는 사람 없이 혼자 다녀야 하는데..은근히 고민입니다.

 

실내 수영복 입은 제 몸매에 대한 부끄러움을 어찌 극뽁~ 하면 좋을지요..

 

IP : 61.98.xxx.43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8.25 9:37 PM (118.47.xxx.154)

    가면 그런분들도 많아서 괜찮아요..없던 용기도 생겨요..ㅋ

  • 2. ...
    '11.8.25 9:39 PM (121.187.xxx.98)

    날씬한 사람들은 수영배우러 잘 안옵니다...ㅎㅎㅎㅎ
    대부분 넉넉하신 분들이 운동삼아 건강을 위해 오십니다..
    근데 수영이 생각보다 운동량이 꽤 되요.
    힘들다는 말이죠.
    지구력도 있어야 하고 노력도 많이 하셔야 해요~
    몸매에 신경쓸 겨를 없어요...^^;;
    힘내세요~~

  • 3. 원글
    '11.8.25 9:48 PM (61.98.xxx.43)

    그러게요..운동량이 꽤 되어서, 수영 끝나고, 삼삼오오 모여서 그렇게 많이들 드신다고....^^

    그래서 살이 오히려 안빠진다는 동네 아줌마 이야기도 들었어요~ ^^

  • ㅎㅎㅎ
    '11.8.25 10:15 PM (36.39.xxx.240)

    수영강습끝나면 씻고 바로 집으로가면되지요
    먹고노는사람들이나 먹으러가지 다 그런건 아니예요 본인하기나름이랍니다

  • 4. ....
    '11.8.25 11:33 PM (58.143.xxx.42)

    막상 수영장 가면 다른 사람 몸매 신경안써요,
    각자 운동량 채우거나 강습,연습 하기 바쁘거든요.
    뭐 배우러 다닐때 혼자 시작해야 잘 배우는것 같아요. 친구랑 같이 시작하다보면
    친구가 사정있어서 못가게 되면 같이 빠지게 되고 뭐 그렇게 되기 쉽더라구요.

  • 5. 수영복 몸매
    '11.8.26 11:32 AM (180.67.xxx.14)

    민망하다고 살 좀 뺀 후에 다닌다던 제 후배... 결국 시작도 못하더이다^^;

  • 6. 제발
    '11.8.26 11:36 AM (115.143.xxx.210)

    제가 몇 번 올렸는데요, 학교에서는 공부 잘하는 녀석이 주목 받듯이 수영장에서도 수영을 잘하는 사람이 주목 받습니다. 수영을 잘 하지 못하는데 멀리서 봐도 한눈에 들어오는 글래머나 구등신 등도 주목을 받지요.
    배 나오고 다리 굶고 피부 엉망이고 결정적으로 그냥 아줌마는 아무도 관심을 두지 않아요!!!!!
    그러니 바로 시작하세요~~그리고 모임 같은 거 안해도 됩니다. 저는 4년 정도 다녔는데 전혀 모임하지 않아요. 명절 때 돈 정도 내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4376 김경수 지사가 보여준게 없다고요? ㅇㅇ 12:05:51 5
1314375 pc방 살인 사건 김성수 전면 사진 4 ㅇㅇ 11:58:28 469
1314374 전기건조기 - 9키로 vs 14키로 사용할 때 차이 많이 날까요.. 2 건조 11:58:20 63
1314373 이사하는데 가스건조기 어디에 연락해야 하나요? .. 11:58:09 26
1314372 손재주없고 성격급한데 미싱사서 사용가능한가요 3 ^^ 11:57:27 68
1314371 다리 부종있으신분 청바지 입으시나요? ㆍㆍ 11:55:07 31
1314370 지금 보면 소름끼치는 문재인 대통령의 행보 1 ㅇㅇ 11:51:11 301
1314369 kt로 인터넷, 전화, 티브이 다 바꾸고 싶은데요. 5 질문 11:50:46 91
1314368 미스터션샤인 모티브 임청각, 일제가 파손하기 전으로 복원 이제야 11:50:28 168
1314367 사이즈 문의 쇼핑 11:46:43 36
1314366 이집저집 떠도는거 연세드셔서 그게 더 힘들지 않나요? 4 11:45:02 577
1314365 이국종) '그분은 이런 걸 싫어하신다. 언론에 예민하다.' fe.. 11 도통령심기경.. 11:44:51 503
1314364 유은혜 "타협하면 미래없다"…사립유치원 고강도.. 23 잘 한 다... 11:42:30 465
1314363 도곡동 중대부고 등교시간 몇시까지인가요? ... 11:42:12 49
1314362 부산에서 여수로 당일치기 회사야유회를 가는데 코스를 어떻게 짜야.. 1 ㄱㄱ 11:41:42 56
1314361 쇼핑몰 환불이 안된다는데 2 11:41:10 166
1314360 부산 해운대 근처 숙박 할 곳 추천 부탁드립니다(아들면회) 5 군인엄마 11:37:21 135
1314359 이제 희망이 없는 세상 6 슬프다 11:34:22 397
1314358 한끼줍쇼 보는데 이런 사람들 참 이해 안돼요 13 .... 11:34:18 1,445
1314357 털 달린 뮬 신발 언제 신나요? 연정 11:33:31 91
1314356 남편 코트 이 디자인 어떨까요? 18 .... 11:33:15 416
1314355 뇌가젊다 뇌가젊어진다 사랑스러움 11:29:33 287
1314354 문통 지지율 (3주째) 또 하락 60.4% [리얼미터] 18 날개가없다 11:29:26 389
1314353 [경량 패딩, 패딩 바지] 추천해주세요 후기 환영 광고 환영 추천 11:29:23 83
1314352 막장 시어머니 때문에 화가 안풀려 미칠것 같아요 33 게시판 11:28:21 1,5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