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역사]8.24 오세훈의 난 [5세훈의─亂] 30분뒤 펑~

소설가 | 조회수 : 1,262
작성일 : 2011-08-25 18:22:21
오세훈의 난 [5세훈의─亂] 요약

21세기 딴나라 이명박시대때, 아이들 무상급식(無償給食) 타도를 외치며 일어난  친일파잔당들의 대반란.

본문
하는 짓이 5세 아이와 같기 때문에 이런 명칭이 붙었다. 이명박시대에는 오로지 가진 자와 권력층의 입맛에 맞는 제도 및 각종 특혜등으로 의식있는 시민들의 봉기가 끊이지 않았고, 조정에서는 관료·외척·환관의 위장전입 군면제 탈세 및 각종 비리가 끊이지 않아 국민들의 분노가 격화되었으며, 천재·질병·기근이 계속되는데  민중은 빈궁해지고 유민( 流 民 )은 격증하였다.

딴나라 이명박(2008~?) 때의 사람, 이명박은 기독교라는 종교의 장로를 주창, 권력화된 대한민국 대형교회들과 결탁 스스로 하나님을 섬기는 자라 부르고, 각종 위법과 죄과에 대한 반성과 참회없이 죽지도 않은 경제를 살리겠다며 환율올리고 살인적인 고물가시대 개척하며 4대강 삽질에 30조를 쏟아 붓고도 태평세대를 초래할 수 있다고 하며 지연 학연 혈연으로 얽힌 측근들을 각 내각 산하기관 및 단체로 파견하여 정권장악에 노력하였으며 반대하는 자들은 무조건 종북 좌파 빨갱이로 몰아 노년층 및 보수꼴통들의 지지를 등에 업어 심심찮게 성과를 거두게 된다.
 
이 노력은 곧 가진자와 친일파들의 마음을 사로잡았고, 언론·대기업,검,경찰에서 강남지구에까지 퍼져 세뇌된 신도 약 1만 명으로 전국 36방( 方 )의 교단조직을 편성하였는데, 각 방은 또한 방( 方 )이라고 하는 장군에게 통솔된 군사적·정치적 조직으로 있지도 않은 사실을 문자로 대량살포하고 거대한 공권력의 개입으로 전무후무한 관건 패악 선거를 벌이며 선관위에 고발하였으나 오히려이를 탄압하여 해산시키려 하였으니, 국민의 단결은 견고해졌고 반이명박 성격을 강화하였다.

오세훈은 스스로 셀프탄핵을 선택하고, 대선불출마에 이은 시장직 사퇴를 걸고 눈물 콧물 쏟으며 무릎꿇는 쇼를 벌이며 표를 구걸하였으나 냉랭한 민심은 아이들 밥한끼 먹이는 문제를 정치 이슈화하고 국민혈세를 낭비한 오세훈을 33.3%에 훨씬 못미치는 25.7%이라는 투표율로 심판하는데하지만 투표결과가 나온 후 혹시라도 성공했을 경우 그 기세로 대권까지 넘보려했던 거사 계획이 수포로 돌아가자 예정보다 앞당겨 스스로 시장직에게 물러날 위기에 처하게 되었으니 사태가 중대한 데 놀란 조정에서는 10월 보궐선거를 막아보려 완전히 패배한 게임을 승리했다고 자위하며 보수꼴통언론과 이 사태를 진압하려고 안간힘을 쓰고, 민심의 거대한 쓰나미와 후폭풍에 포위되자 구원병으로 박근헤의 입술만 쳐다보지만 끝끝내 대답을 주지 않았다.  홍준표는 당대표로 이 모든 책임이 본인에게 있음을 간과하고 계속 민심과 대치되는 말과 행동을 일삼다가 국민들의 미움을 사서 해임되고 딴나라의 주력은 쇠퇴하였다.  각지에 의식있는 시민들이 봉기하고, 자기들끼리 내분이 끊이지 않자 딴나라 잔당들은 멸망의 길을 걷게 된다.  
 
5세훈의 난 중심에 존재했던  '딴나라당'의 사상적 의의와 특징은 다음과 같다.
내가하면 친서민 남이 하면 복지 포퓰리즘
25%가 나머지 75%를 이긴다는 머저리같은 계산사상
투표율이 못미치면 사퇴한다더니 머리 굴려가며 시간보내는 꼼수
 
IP : 116.123.xxx.11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219 고데기에 화상입었는데 흉터발생 ㅠㅠ ㅜㅜ 08:57:54 12
1127218 괌의 온워드처럼 물놀이 시설이 잘 돼 있는 데가 또 어딜까요? 1 애엄마 08:49:49 67
1127217 김장매트 좋아요 1 ... 08:44:24 202
1127216 이 사진 일부러 올린거죠? 4 노노노노 08:39:14 555
1127215 자식이 한심해 보일때 어떻게 극복하세요? 8 인내 08:30:06 745
1127214 스스로 호적파는 방법은 없을까요?? 11 살기싫다 08:21:18 743
1127213 뮤지컬 관람료 너무 비싸네요 7 뮤지컬 08:18:52 798
1127212 초강력 국제 제재를 받고 있는 북한의 모습 ggggg 08:10:28 230
1127211 동네 은행이 없어졌네요 4 .... 08:07:15 1,278
1127210 에어프라이어 밝음이네 08:01:11 226
1127209 같이 복용해도 되나요? 1 복용 07:58:51 200
1127208 세상에 밤새 거실 난방을 6 가도가도 07:50:06 2,230
1127207 월세 사는데 오늘 따뜻한물 안나와서 찬물로 씻고 나왔네요. 11 ㅜㅜ 07:38:13 1,485
1127206 남자들 속에 홍일점으로 사는 엄마들은 왕비대접 받고 사시나요? 16 ** 07:36:42 2,060
1127205 원형탈모로 빵구났는데요 4 지혜구함 07:28:15 397
1127204 헉.. 밖에 온도가 영하14도 맞아요? 4 진짜? 07:23:10 2,789
1127203 혹시 은행원 계세요? 3 ㅇㅇㅇ 07:13:37 1,017
1127202 대학 새내기 우울증(?) 상담 또는 치료에 대해 7 백야 07:04:16 905
1127201 태어나서 처음으로 안경맞추려는데..안경점에 그냥 가면 되나요? 3 안경 07:00:37 361
1127200 구속영장 기각 7 해법 06:56:11 985
1127199 화성 15호에 과학자들이 놀라는 이유 & 남북공통의제 M.. 4 정봉주의 전.. 06:41:33 857
1127198 평창올림픽 티켓 구매하신 분 계신가요? 3 ㅇㅇ 06:13:28 695
1127197 운세가 정 반대로 흘러가는 경우는 뭔가요? 사주싫으신분 넘겨주세.. 6 ........ 05:43:35 1,240
1127196 추위를 너무 타요. 옷 입는거 조언 부탁합니다 36 추위 05:23:54 3,011
1127195 변호사 개업 선물 4 ss 05:12:10 6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