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드라마틱한 5세훈이의 인생역정~~~

....... | 조회수 : 950
작성일 : 2011-08-25 17:06:31

 

 

  아버지 사업 쫄딱 망하여 어려운 청소년기 보냄

--> 대입 전기에서 떨어지고 후기로 외대 진학

--> 현재 부인인 당시 여자친구 따라서 고대로 편입

-->  사시 합격 후 변호사 개업

-->  일개 이름없는 변호사였으나 94년부터 sbs '오변호사 배변호사' 로 대중적 인지도, 호감도 상승

     (원래 배변호사 단독 진행이었으나 오변호사와 친분있던 배변호사의 추천으로 합류)

--> 정치에 급관심,  김대중대통령시절 국민회의(현 민주당)에 공천신청했으나 거절당함
    
     (현재 본인 극구 부인, 하지만 김정길 전의원이 폭로하였고 당시 동아일보 기사도 있음)

--> 그 후 한나라당에 공천신청하여 금뱃지 담.

     (여담- 오세훈이 환경운동할때부터 친분있던 기자가 그의 뜬금없는 한나라당 입당에 의아하여 한나라당의

      뿌리를 거론하며 이유를 묻자 얼굴이 빨개지며 아무 말도 못했다 함, 기자가 느끼기에 그는 어떠한 정치철학이나

      가치관 없이 정치인 자체가 목적이었던 듯 보였다 함)

--> 2003년말 차떼기당으로 당이 위기에 빠지자 본인의 총선출마 포기와 함께 이른바 오세훈선거법으로 불리는 정치자금법 개정 주도
  
    (이때 확실한 클린 이미지 쌓음)

--> 다시 변호사생활로 복귀

--> 2006년 서울시장 선거에서 강금실후보가 바람을 일으키자 한나라당에서 급수혈하여 출마, 시장당선

     (당시 원래 미는 후보는 홍준표였으나 오세훈에게 발림, 후에 홍준표는 본인은 2달넘게 피땀흘려 시정연구를 했으나
     
      강남에서 썬탠하며 피부관리한 오세훈이한테 밀렸다고 두고두고 억울해함)

-->2010년 서울시장 재선에서 초반부터 한명숙 후보에게 밀리며 사지로 밀려나는 듯 했으나 강남3구의 엄청난 지지덕에

     간신히 한명숙후보를 < 0.6 % > 차로 아슬아슬 당선.

--> 과거와 다르게 민주당 출신 구청장이 다수를 차지한 서울시의회를 상대로 본인이 밀던 정책을 더이상 마무리하기 어렵고

    차기대선은 나가고 싶으나 박근혜에 대적할 수 없는 너무나 미약한 지지율에 이도저도 아닌 식물시장으로 임기를 마치느니

    확실한 강경보수의 대선주자 이미지를 남기기 위해 무모한 주민투표발의.

 


<보너스~~~  오세훈이의 거짓말 시리즈>


1. 2004년 노무현대통령 탄핵에 반대한다면서 탄핵안 서명발의에 불참.

    허나 이후 본회의 표결에 가서 찬성표!!

2.  서울시장 출마설이 나돌자 "(내가) 서울시장에 출마한다는 이야기는 엉터리입니다"라고 말하더니,

    여론조사 결과가 좋게 나오자 "정치는 가장 효율적인 방법의 사회참여"라고 하면서 출마 의향을 내비치고는 이듬해 실제로 출마!!

3. 2010년 재선 출마 때에는 "시장직을 끝까지 수행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재선에 성공하여놓고,

   2011년 4월 하버드대 강연 리셉션장에서   "우리나라가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여 있고 정치 환경은 내 뜻대로만 가는 게 아닌 만큼 (대선 출마라는) 큰 책임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며

   차기 대권에 도전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침.

4.  2011년 시장직 걸고 주민투표 발의했으나 시장직 사퇴로 이어짐.

 

 

 

결론:  고로 차기대선 불출마 선언도 믿을 게 못됨.

IP : 59.18.xxx.22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무정
    '11.8.25 5:44 PM (121.130.xxx.54)

    전 주식시장이 생각나더군요.
    아무것도 모르는 초짜가 생각없이 산 종목이 좀 올라 돈이 생기자 관심을 가지게 됩니다.
    근데 이상하게 사는 종목마다 이득을 보게되죠. 희열을 느낍니다. 이 쪽으로 뭔가 능력이 있다고 자평하고 있던 찰나, 눈에 들어오는 한 종목. 이거다 싶어 몰빵....

    그러다 한 방에 훅....
    설마 한강은 안 가겠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514 집주인때문에 분해서 잠이 안와요 01:56:50 51
1129513 또 알바 낚시글이 들끓네요.. 3 지겨워라 01:54:11 31
1129512 중국cctv)문통 충칭 임시정부청사 방문 영상 2 ㅂㅂ 01:50:50 32
1129511 바네사글의 바로밑글 pass;베충장난친글가져옴 4 읿충이양념된.. 01:40:40 56
1129510 바네사는 예쁜 이름이고 그리젤다는 촌스러운 느낌인가요? 2 미드 01:32:46 192
1129509 문지자분들 유머감각에 웃고갑니다 3 열좀식히세요.. 01:32:31 208
1129508 문대통령님.방중결과글.관리자에게 신고합시다 6 ㅇㅇ 01:23:29 185
1129507 알쓸신잡 광화문 재밌고 감동적이네요 3 광화문 01:20:50 285
1129506 기자 맞았다고 전쟁선포하자는 국민의당 이용호 국회의원 5 .... 01:13:44 267
1129505 이원일 셰프가 에드워드 권 밑에 있었네요? 6 세상참좁네 01:10:07 813
1129504 고구마 말랭이를 먹으면 속이쓰려요 2 01:03:25 271
1129503 일드에서 여자 벗으라는 설정요 9 00:57:05 759
1129502 시진핑으로부터 바둑판 선물받는 문 대통령.jpg 9 좋으시겠다... 00:47:17 682
1129501 화장한후 피부가 건조해서 쩍쩍갈라진다면 어떻게해야될까요? 10 ㅜㅜ 00:44:23 851
1129500 옵션열기 알밥들 미쳐 날뛰고있어요 7 후후 00:42:26 441
1129499 이명박 수사하라 시위 1 ... 00:38:02 225
1129498 정우성 잘생겼다 언제까지 먹힐 것 같나요 24 .... 00:36:35 1,629
1129497 거부하는 남자친구... 5 ㅜㅜ 00:36:16 962
1129496 신혼 때는 정말 다 좋나요? 4 써리원 00:35:33 815
1129495 일산 엄청 춥네요 7 주부 00:34:57 1,102
1129494 결국 가난한 사람들의 문제라 달라지질 않나보네요 4 권역센타 00:33:18 755
1129493 소고기 좋아하는데.. 갈아놓은 소고기는 어디든 누린내가 심하지 .. 1 간고기 00:32:31 221
1129492 지금 맛난거 드시는 분들 뭐드세요? 5 혼자는 싫어.. 00:30:19 483
1129491 내 가슴도 미어집니다. 대통령님 1 임시정부 00:24:53 706
1129490 이국종 교수님 6 ... 00:23:51 1,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