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바지락아~ 미안하다....

| 조회수 : 5,428 | 추천수 : 5
작성일 : 2006-03-10 01:01:17
지금까지 조개탕은 모시조개나 동막조개로만
끓여야 맛나는줄 알았습니다.
바지락으로 끓인 조개탕은 보통 음식점에서 주지만 해감이 잘 안되어서
먹다가 서걱 거리고 또 어떤때는 기름 냄새도 나고..
해서 바지락을 조개로 쳐 주지도 않고 거저 조금 사서 된장찌개 할때 넣고
김치전 지질때나 넣고 했죠...


근데 오늘 서산댁님으로 부터 바지락을 엄청나게 많이 받았습니다.
요즘 작업중이시라고...아직 해감이 덜 됐다고 집에 가서 두시간 정도 더 해감하라고...
그 귀한 바지락을 구박할수 없어서
일단 집에 오자마자 소금물에 해감시켜서 저녁에 탕으로 변신을 시켰습니다..


간을 보는 순간
와~~ 이런 맛이 나는 거였어?????????ㅠ ㅠ
조개탕 끓일때 전 소금 약간과 후추 약간 외에는 아무것도 넣지 않고
조개 그대로의 맛을 느끼는데
조개가 껍질을 벗기고 살로만 환생했어요...


이 바지락 조개탕 왜 이렇게 맛있어요?
바지락아~ 정말 미안하다 지금까지 널 구박하고 무시했던건
내가 진짜 바지락을 만나지 못해서였구나...흑
앞으로는 정말 정말 널 오래 사귀고 싶구나....


새싹 비빔밥과


감자가 남아서 야채칸에 외로이 있길래 강판에 갈아서...
푸른 색이 영 없길래 옆에 있던 브로컬리로 색만...^^;;


이 반찬은 너무 귀한 반찬입니다.
누가 누가 보내주신 동치미 무인데 굵게 체 썰어서 약간 물에 담가두었다가
고춧가루, 설탕 ,기름 ,깨소금만 넣고 조물락 조물락
더 이상의 말이 필요 없는 끝내주는 귀한 반찬입니다..ㅎ


그리고 후식으로 선물 받은 집에서 직접 만드시 "오꼬시"
너무 오랫만에 들어봤어요 그 이름 "오꼬시~~~~~~~~"
현미로 찧고 튀기고 조청으로 버무리고...그 귀한 선물을 받았습니다.
담백하면서도 고소하고...
저 위에 것들 다 먹고 또 이것 붙잡고 먹었습니다...ㅠ ㅠ
그 옆에는 이것 또한 집에서 직접 담그신 마늘 넣은 찹쌀 고추장....


이건 인절미 만들려다가 이상하게 변해버린 찹쌀떡
찹쌀은 없고 찹쌀가루만 집에 있길래 렌지에 돌려서 찹쌀떡을 만들었어요
속에는 팥고명을 넣고 겉은 동부고명에 호두부서서 굴려주었어요
담에는 인절미 정식으로 배워서 만들어 봐야지...ㅎ


이런 귀한 선물들 받고 늘 맘에 드는 생각은..
"정말 정말 귀한 이런 선물들을 내가 받을만큼 뭘 했나?"
싶어서 당황스럽고 너무도 감사한 맘을 이렇게 전합니다....
soogug (soogug)

열심히 씩씩하게 그리고 긍정적으로 살자. 좋은 생각이 밝은 얼굴을 만든다...ㅎ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joint
    '06.3.10 9:15 AM

    저도 동치미 무를 채쳐서 무쳐 먹는걸 좋아해요. 동치미 담글때 잘 익혀서 동치미로 먹고, 오래되어서 푹익으면 무쳐먹어도 좋고, 된장넣고 지져 먹어도 좋아요. 우리집 동치미 무도 다 떨어져 가는데...

  • 2. 쿠킹맘
    '06.3.10 9:20 AM

    새싹 비빔밥 한그릇 먹고나면 힘이 솟으려나요?
    봄을 타나 나른한데 눈이 번쩍 뜨이네요.^^
    저녁메뉴 정했습니다.
    바지락 넣은 된장찌게와 새싹 비빔밥, 뒷베란다에서
    울고있는 감자 구제해 주기로...

  • 3. 둥이둥이
    '06.3.10 10:34 AM

    바지락국 넘 좋아요^^
    해감만 잘 되어 있다면! (이게 중요-.-)
    걍~ 끓이기만 하믄 되자나요....
    간을 할 필요 없으니 얼마나 좋은지........
    재료가 곧 요리! 제가 추구하는 바입니다^^

  • 4. 프리치로
    '06.3.10 11:23 AM

    전 바지락을 뜨거운 물에 넣을때 너무 괴롭더군요. 진짜 조개의 명복을 비느라 요리시간 내내 가요..
    그래서 이젠 어머님이 다듬어서 보내주신 바지락만 써요...ㅜ.ㅜ (냉동된거..)
    그래서 생바지락을 보니.. 너무 감동적이네요.. 무지 맛나겠지요?
    아우 다른 반찬들도 너무 좋네요..
    정말 솜씨 좋으세요..
    오꼬시랑 인절미..이상하다 하셨지만 그것도 심하게..흑.. 맛있어 보이네요..

  • 5. HaPPy
    '06.3.10 11:58 AM

    배고파요~~~
    넘 맛나겠당!

  • 6. 매드포디쉬
    '06.3.10 12:11 PM

    ㅋㅋ 오꼬시~~~
    시골 큰 이모께서 명절 때 만들어 보내주시는 오.꼬.시
    향수의 물결이 가슴 가득히...^^

  • 7. 보라돌이맘
    '06.3.10 2:03 PM

    첨부터 끝까지 어느하나 귀하지않은게 없네요.
    오꼬시..저희는 지금도 오꼬시오꼬시 합니다..ㅎㅎㅎ

  • 8. 싸랏
    '06.3.10 3:39 PM

    어머어머~~~ 저 바지락 국물은 사골 같아요~
    너무 먹고 싶네요 ㅠㅠ;

  • 9. 짜짜러브
    '06.3.10 7:00 PM

    ㅎㅎ 저희 아빠가 맨날 '오꼬시 가져와라..'
    그럼 전 그게 뭐에요?? 했던 그 오꼬시군요...ㅎㅎ

  • 10. 푸우
    '06.3.10 10:39 PM

    수국님 저 오꼬시 넘 좋아해요,,
    근데,,저거 찹쌀 오꼬시죠?? 예전에 엄마가 설에 꼭 오꼬시 했었는데,,찹쌀 찐거랑 쌀이랑,,
    찹쌀 찐게 진짜 맛있죠,, 아,,먹고 싶당,,,

  • 11. luna
    '06.3.11 11:40 AM

    수국님, 지금 달려 갑니다~
    감자전 하나만 훔쳐오고 싶다는~
    덤으로 짠지무침은 주실거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776 양갱과 스테이크 몇가지 33 만년초보1 2017.01.20 3,869 3
42775 그동안 먹고 산것. 6 루덴스 2017.01.18 7,205 2
42774 밑반찬 두 가지: 호박조림과 두부콩나물 12 소년공원 2017.01.15 8,484 3
42773 명절 음식 ..그리고 부록^^ 28 시간여행 2017.01.12 12,967 5
42772 해피뉴이어! 정유년에 올리는 닭요리 등등... 11 고독은 나의 힘 2017.01.10 8,873 2
42771 문어요리...포트럭 16 백만순이 2017.01.09 10,814 12
42770 겨울방학 밥상 & 작년 비밀산타 이야기 36 솔이엄마 2017.01.09 10,605 13
42769 유투브 소프 : 새우 감자말이 튀김 3 jujumine69 2017.01.08 5,357 0
42768 수고한 그대에게 일상의 음식을... 그리고 새해 소망 26 소년공원 2017.01.08 7,668 4
42767 직장인 도시락 14 다이아 2017.01.06 11,713 5
42766 잘 지내셨지요? 저는 그동안.. (고양이 사진 있어요) 14 ilovemath 2017.01.05 8,014 4
42765 2017은.. 식초와 함께.. 14 remy하제 2017.01.04 6,243 1
42764 모짜렐라 듬뿍 핫 샐러드 소개드려요.. 7 파티그린 2017.01.03 8,676 4
42763 새 해 복 많이 받으세요! 15 소년공원 2017.01.02 6,905 7
42762 2016년 마지막날은 이렇게 보냈어요~ 11 나오미 2017.01.02 6,755 5
42761 아듀 2016~ 20 시간여행 2016.12.31 7,834 4
42760 (부끄러운) 치킨요리...(라고 해도 될까...) 8 레드썬 2016.12.29 6,109 2
42759 오~ 샹젤리제~ 파리여행 1편^^ 38 시간여행 2016.12.24 11,064 2
42758 직원식 모음입니다. 31 광년이 2016.12.21 16,189 6
42757 동네송년회 & 밑반찬들 & 닭요리 냉전 28 솔이엄마 2016.12.20 14,139 6
42756 따뜻한 음식이 필요한 지금, 그리고 우리. 71 솔이엄마 2016.12.17 17,719 27
42755 그동안 먹고 마시고 지낸 것들입니다. 13 수라야 2016.12.16 10,741 8
42754 [닭고기 요리열전] 치킨 데리야끼와 남미식 만두요리 17 까페디망야 2016.12.16 7,869 5
42753 [닭고기 요리 열전]eggs in clouds 26 백만순이 2016.12.15 6,962 6
42752 수제식초 만들었어요.... ^^ 23 파티그린 2016.12.14 5,817 3
42751 간단한 닭요리: 닭가슴살 바베큐와 영혼을 위한 치킨누들숩 30 소년공원 2016.12.12 9,863 8
42750 [닭고기 요리열전] #3 만들어먹은 양념닭봉과 블루치즈소스 &a.. 17 치킨덕후 2016.12.11 8,495 5
42749 이사.. 광화문...파리 45 시간여행 2016.12.10 11,625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