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Banner

제 목 : 바지락아~ 미안하다....

| 조회수 : 5,478 | 추천수 : 5
작성일 : 2006-03-10 01:01:17
지금까지 조개탕은 모시조개나 동막조개로만
끓여야 맛나는줄 알았습니다.
바지락으로 끓인 조개탕은 보통 음식점에서 주지만 해감이 잘 안되어서
먹다가 서걱 거리고 또 어떤때는 기름 냄새도 나고..
해서 바지락을 조개로 쳐 주지도 않고 거저 조금 사서 된장찌개 할때 넣고
김치전 지질때나 넣고 했죠...


근데 오늘 서산댁님으로 부터 바지락을 엄청나게 많이 받았습니다.
요즘 작업중이시라고...아직 해감이 덜 됐다고 집에 가서 두시간 정도 더 해감하라고...
그 귀한 바지락을 구박할수 없어서
일단 집에 오자마자 소금물에 해감시켜서 저녁에 탕으로 변신을 시켰습니다..


간을 보는 순간
와~~ 이런 맛이 나는 거였어?????????ㅠ ㅠ
조개탕 끓일때 전 소금 약간과 후추 약간 외에는 아무것도 넣지 않고
조개 그대로의 맛을 느끼는데
조개가 껍질을 벗기고 살로만 환생했어요...


이 바지락 조개탕 왜 이렇게 맛있어요?
바지락아~ 정말 미안하다 지금까지 널 구박하고 무시했던건
내가 진짜 바지락을 만나지 못해서였구나...흑
앞으로는 정말 정말 널 오래 사귀고 싶구나....


새싹 비빔밥과


감자가 남아서 야채칸에 외로이 있길래 강판에 갈아서...
푸른 색이 영 없길래 옆에 있던 브로컬리로 색만...^^;;


이 반찬은 너무 귀한 반찬입니다.
누가 누가 보내주신 동치미 무인데 굵게 체 썰어서 약간 물에 담가두었다가
고춧가루, 설탕 ,기름 ,깨소금만 넣고 조물락 조물락
더 이상의 말이 필요 없는 끝내주는 귀한 반찬입니다..ㅎ


그리고 후식으로 선물 받은 집에서 직접 만드시 "오꼬시"
너무 오랫만에 들어봤어요 그 이름 "오꼬시~~~~~~~~"
현미로 찧고 튀기고 조청으로 버무리고...그 귀한 선물을 받았습니다.
담백하면서도 고소하고...
저 위에 것들 다 먹고 또 이것 붙잡고 먹었습니다...ㅠ ㅠ
그 옆에는 이것 또한 집에서 직접 담그신 마늘 넣은 찹쌀 고추장....


이건 인절미 만들려다가 이상하게 변해버린 찹쌀떡
찹쌀은 없고 찹쌀가루만 집에 있길래 렌지에 돌려서 찹쌀떡을 만들었어요
속에는 팥고명을 넣고 겉은 동부고명에 호두부서서 굴려주었어요
담에는 인절미 정식으로 배워서 만들어 봐야지...ㅎ


이런 귀한 선물들 받고 늘 맘에 드는 생각은..
"정말 정말 귀한 이런 선물들을 내가 받을만큼 뭘 했나?"
싶어서 당황스럽고 너무도 감사한 맘을 이렇게 전합니다....
soogug (soogug)

열심히 씩씩하게 그리고 긍정적으로 살자. 좋은 생각이 밝은 얼굴을 만든다...ㅎ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joint
    '06.3.10 9:15 AM

    저도 동치미 무를 채쳐서 무쳐 먹는걸 좋아해요. 동치미 담글때 잘 익혀서 동치미로 먹고, 오래되어서 푹익으면 무쳐먹어도 좋고, 된장넣고 지져 먹어도 좋아요. 우리집 동치미 무도 다 떨어져 가는데...

  • 2. 쿠킹맘
    '06.3.10 9:20 AM

    새싹 비빔밥 한그릇 먹고나면 힘이 솟으려나요?
    봄을 타나 나른한데 눈이 번쩍 뜨이네요.^^
    저녁메뉴 정했습니다.
    바지락 넣은 된장찌게와 새싹 비빔밥, 뒷베란다에서
    울고있는 감자 구제해 주기로...

  • 3. 둥이둥이
    '06.3.10 10:34 AM

    바지락국 넘 좋아요^^
    해감만 잘 되어 있다면! (이게 중요-.-)
    걍~ 끓이기만 하믄 되자나요....
    간을 할 필요 없으니 얼마나 좋은지........
    재료가 곧 요리! 제가 추구하는 바입니다^^

  • 4. 프리치로
    '06.3.10 11:23 AM

    전 바지락을 뜨거운 물에 넣을때 너무 괴롭더군요. 진짜 조개의 명복을 비느라 요리시간 내내 가요..
    그래서 이젠 어머님이 다듬어서 보내주신 바지락만 써요...ㅜ.ㅜ (냉동된거..)
    그래서 생바지락을 보니.. 너무 감동적이네요.. 무지 맛나겠지요?
    아우 다른 반찬들도 너무 좋네요..
    정말 솜씨 좋으세요..
    오꼬시랑 인절미..이상하다 하셨지만 그것도 심하게..흑.. 맛있어 보이네요..

  • 5. HaPPy
    '06.3.10 11:58 AM

    배고파요~~~
    넘 맛나겠당!

  • 6. 매드포디쉬
    '06.3.10 12:11 PM

    ㅋㅋ 오꼬시~~~
    시골 큰 이모께서 명절 때 만들어 보내주시는 오.꼬.시
    향수의 물결이 가슴 가득히...^^

  • 7. 보라돌이맘
    '06.3.10 2:03 PM

    첨부터 끝까지 어느하나 귀하지않은게 없네요.
    오꼬시..저희는 지금도 오꼬시오꼬시 합니다..ㅎㅎㅎ

  • 8. 싸랏
    '06.3.10 3:39 PM

    어머어머~~~ 저 바지락 국물은 사골 같아요~
    너무 먹고 싶네요 ㅠㅠ;

  • 9. 짜짜러브
    '06.3.10 7:00 PM

    ㅎㅎ 저희 아빠가 맨날 '오꼬시 가져와라..'
    그럼 전 그게 뭐에요?? 했던 그 오꼬시군요...ㅎㅎ

  • 10. 푸우
    '06.3.10 10:39 PM

    수국님 저 오꼬시 넘 좋아해요,,
    근데,,저거 찹쌀 오꼬시죠?? 예전에 엄마가 설에 꼭 오꼬시 했었는데,,찹쌀 찐거랑 쌀이랑,,
    찹쌀 찐게 진짜 맛있죠,, 아,,먹고 싶당,,,

  • 11. luna
    '06.3.11 11:40 AM

    수국님, 지금 달려 갑니다~
    감자전 하나만 훔쳐오고 싶다는~
    덤으로 짠지무침은 주실거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908 뒤늦은 된장 가르기등 1 테디베어 2017.06.24 561 0
42907 아들2호와 속초 다녀온 이야기 9 솔이엄마 2017.06.23 3,731 3
42906 강릉에서의 6월 이야기 ^^ 12 헝글강냉 2017.06.21 6,064 4
42905 매실 매실 장아찌~ 3 까부리 2017.06.17 6,093 2
42904 쇠비름 6 이호례 2017.06.11 7,086 5
42903 토요일 점심 (열무국수) 12 천안댁 2017.06.10 11,573 5
42902 솔이네 5월 일상 & 아버지 이야기 32 솔이엄마 2017.06.10 10,701 7
42901 88차 오월은 푸르구나~ 아이들은 자란다~~♪♬ 5 행복나눔미소 2017.06.09 3,934 5
42900 밥꽃 마중 8 구리구리(?)한 밤꽃 8 차오르는 달 2017.06.07 4,915 2
42899 비가 반가워서 6 오후에 2017.06.07 5,744 1
42898 때아닌 강정 5 이호례 2017.06.05 7,724 1
42897 오늘 도시락 10 오후에 2017.06.05 10,518 2
42896 화창한 날, 도시락, 불두화 10 오후에 2017.06.02 9,499 4
42895 87차 봉사후기 부드러운 수육보쌈과 된장국 ^^ 9 행복나눔미소 2017.05.29 7,742 11
42894 짤방은 필수^^ 39 시간여행 2017.05.29 11,538 4
42893 또오랜만이에요! (스압) 18 hyunaeh 2017.05.28 10,190 2
42892 ★오이지후기★남편의 밥상 2 탄 27 천안댁 2017.05.28 13,257 2
42891 국수, 도시락... 봄에 먹은 것들 27 오후에 2017.05.25 14,316 3
42890 ★1일차★ 물안넣고 만드는 오이지(히트레시피에 있는것) 29 천안댁 2017.05.25 11,616 2
42889 아휴 내가 이런 걸 또 만들어서.. 13 프레디맘 2017.05.25 12,257 3
42888 5월의 시골살이 29 주니엄마 2017.05.22 13,274 3
42887 엉터리 급조 시집살이 완료 4편 39 소년공원 2017.05.20 13,273 8
42886 강릉 특파원입니당 ~ ^^ 32 헝글강냉 2017.05.18 12,347 6
42885 밥꽃 마중7 무꽃 피우기 11 차오르는 달 2017.05.17 4,049 2
42884 주말 일상~ 28 테디베어 2017.05.14 12,673 4
42883 백향과수제청 .. 패션푸르츠 수제청.. 맛나네요.. ^^ 12 파티그린 2017.05.13 8,476 2
42882 얼렁뚱땅 시집살이 보충수업 이야기 3편 26 소년공원 2017.05.12 11,749 9
42881 어느중학교 급식 49 커다란무 2017.05.12 17,912 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