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결혼할땐 정말 집안도 봐야하는것 같아요

.. | 조회수 : 2,602
작성일 : 2011-08-23 22:28:07

 저 대단한 집안에서 자라지 않았고, 부모님들 형제들 그냥 평범합니다.

남편을 소개로 만나 사랑에 빠졌고, 급결혼해서 지금은 아이가 둘이네요.

결혼후 남편 집안에 대해 알게 되었는데요.

시부모님 일흔이 넘으셨는데 연금 한푼 안나와서 매달 생활비 드려야하고

형제들은 줄줄이 이혼에 사는것도 변변치 않아서 각종 행사엔 거의 다 빠지고

우리가 총대 메야하고...

그냥 소식이 안들리면 모르겠으나 다들 마흔이 넘었는데 사고 치고 다니고;;

음주운전,면허취소,백수,사고쳐서 돈물어주고,공과금 낼돈이 없어서 전기 끊기겠다고하고....

정말 남편도 지겹다고 하지만, 전 들을수록 짜증납니다.

며느리도 저 하난데 이러다 부모님 모시라는 말 나올것 같고...

무슨 행사때도 상의할 형제들도 없고;;

 

아~정말 못살아도 평범하게 그냥 가정 이루고, 직장다니고 살면 얼마나 좋을까요

제가 왜 남편 형제들때문에 한숨을 쉬어야하는지;; 답답해서요;;

 

남편도 형들에 누나에 아직도 정신못차려서 답답해 하는데 제가 위로해줘야할까요?

정말 짜증나서 전화올때마다 욕이 다 나오네요;; 정말 시댁과 연끊고 살고 싶어요

IP : 59.25.xxx.13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평범한
    '11.8.23 10:35 PM (203.170.xxx.206)

    집안이 많지 않더라구요
    저도 집안봐야한다는 말에 코웃음쳤는데
    나이드니까 동의하게 됩니다
    돈많은거 사회적지위말고
    부모님과 자식들이 서로 사랑하며 모범보이며 사는집 생각보다 많지 않네요

  • 2. 모짜렐라~
    '11.8.23 10:37 PM (175.126.xxx.113)

    제 친구도 시아주버님이 전화해서 틀니할거니까 돈보태라고해서
    얼마 보탰다고 .. 그친구는 시부모님이 돌아가시고 그 시아주버님이 부모님같은
    분으로 생각하고 있다고는하나 엄청 짜증냅니다.
    님의 글을 읽어보니 짜증의 정도가 장난이 아니겠네요.
    남편분과 상의하셔서 적당한 선에서 자를건 자르는게 어떠하실지요.

  • 3. ..
    '11.8.24 10:22 AM (110.14.xxx.164)

    당연하지요. 그런경우. 성격도. 좀 그래요.
    우리 시집보니. 보고 배운게 없어서. 가족 위할줄 모르고. 폭력, 주사, 교양부족 ...
    이런문제가. 있더군요
    부자 아니어도. 무난하게. 자란. 배우자가. 좋지요

  • 4. 아침해
    '11.8.24 11:49 AM (175.117.xxx.62)

    적당히 거리두고 사세요.
    기댈데 없다 생각하면 어떻게든 또 살게 마련입니다.
    남편분껜 변함없는 사랑주시구요.
    선택하고싶어한 가족도 아니니 남편분도 불쌍하잖아요.
    한 귀로 듣고 흘리시고 님네가족위주로 사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373 미친놈에겐 몽둥이가 약인데... 독하게 18:44:39 40
1126372 좋아하는남자 주변친구들이 하나같이 맘에안들어요 1 ㅇㅇ 18:40:02 103
1126371 복직 105일 만에 YTN 다시 투쟁..최남수·적폐 퇴출 1 고딩맘 18:37:40 87
1126370 상상대로 이루어진적 있으세요? ㅇㅇ 18:33:49 94
1126369 6세 아이. 새벽비행 저가항공타고 베트남. 괜찮을까요~~? 2 .... 18:33:27 192
1126368 남편버리고 혼자 해외서 아프리카? 같은데서 4 이혼상태 18:31:09 264
1126367 이럴때 마음을 어떻게 다스리나요? 2 .. 18:30:11 199
1126366 군것질 줄여볼거라고 프로틴바 샀다가...ㅋㅋ 4 스튜핏 18:28:25 362
1126365 김영란법 개정안 통과됐네요 18:26:33 216
1126364 목숨걸고 싸운 광복군 여군반장 이월봉을 아십니까 oo 18:21:02 63
1126363 아버지..조직검사했더니 결과가 안좋다고 다시 검사하자고 하는데요.. 1 dd 18:20:55 431
1126362 조카들 크리스마스선물 3 18:20:45 151
1126361 정우성 뉴스룸 출연~^^ 4 happy 18:14:06 675
1126360 82에 유난히 가족 잔혹사 많네요.. 15 ,, 18:13:07 853
1126359 원미경 리즈때 진짜 어마어마했네요 22 우와 18:12:47 1,384
1126358 여지껏 마음다스리는데 젤 좋았던게 뭐였나요? 9 참을 인 18:11:55 548
1126357 시어머니가 재산있으면 며느리가 딸보다 잘해요 13 ㅎㅎ 18:04:35 1,127
1126356 대추차 체에 걸렀는데 원래 이렇게 안 달아요? 3 똑땅 18:03:26 190
1126355 요즘 교육과정이 많이 어려워졌나요? 5 궁금 17:59:11 401
1126354 돈많은데 돈안쓰는 사람... 돈앞에서 벌벌 떠는 10 ... 17:55:01 1,176
1126353 유엔 미국대사.. 왜 보면 자꾸 거부감이 들죠? 4 근데 17:53:47 261
1126352 저탄수 다이어트하면 목마른가요? 8 ... 17:52:33 417
1126351 앙상한 몸으로 쓰레기통 뒤지는 ‘북극곰’의 일상' 4 ..... 17:52:24 433
1126350 심각한 아토피에 정보를 좀... 6 아줌마 17:51:16 268
1126349 특활비 의혹 최경환 구속영장 청구 고딩맘 17:50:31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