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결혼할땐 정말 집안도 봐야하는것 같아요

.. | 조회수 : 2,654
작성일 : 2011-08-23 22:28:07

 저 대단한 집안에서 자라지 않았고, 부모님들 형제들 그냥 평범합니다.

남편을 소개로 만나 사랑에 빠졌고, 급결혼해서 지금은 아이가 둘이네요.

결혼후 남편 집안에 대해 알게 되었는데요.

시부모님 일흔이 넘으셨는데 연금 한푼 안나와서 매달 생활비 드려야하고

형제들은 줄줄이 이혼에 사는것도 변변치 않아서 각종 행사엔 거의 다 빠지고

우리가 총대 메야하고...

그냥 소식이 안들리면 모르겠으나 다들 마흔이 넘었는데 사고 치고 다니고;;

음주운전,면허취소,백수,사고쳐서 돈물어주고,공과금 낼돈이 없어서 전기 끊기겠다고하고....

정말 남편도 지겹다고 하지만, 전 들을수록 짜증납니다.

며느리도 저 하난데 이러다 부모님 모시라는 말 나올것 같고...

무슨 행사때도 상의할 형제들도 없고;;

 

아~정말 못살아도 평범하게 그냥 가정 이루고, 직장다니고 살면 얼마나 좋을까요

제가 왜 남편 형제들때문에 한숨을 쉬어야하는지;; 답답해서요;;

 

남편도 형들에 누나에 아직도 정신못차려서 답답해 하는데 제가 위로해줘야할까요?

정말 짜증나서 전화올때마다 욕이 다 나오네요;; 정말 시댁과 연끊고 살고 싶어요

IP : 59.25.xxx.13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평범한
    '11.8.23 10:35 PM (203.170.xxx.206)

    집안이 많지 않더라구요
    저도 집안봐야한다는 말에 코웃음쳤는데
    나이드니까 동의하게 됩니다
    돈많은거 사회적지위말고
    부모님과 자식들이 서로 사랑하며 모범보이며 사는집 생각보다 많지 않네요

  • 2. 모짜렐라~
    '11.8.23 10:37 PM (175.126.xxx.113)

    제 친구도 시아주버님이 전화해서 틀니할거니까 돈보태라고해서
    얼마 보탰다고 .. 그친구는 시부모님이 돌아가시고 그 시아주버님이 부모님같은
    분으로 생각하고 있다고는하나 엄청 짜증냅니다.
    님의 글을 읽어보니 짜증의 정도가 장난이 아니겠네요.
    남편분과 상의하셔서 적당한 선에서 자를건 자르는게 어떠하실지요.

  • 3. ..
    '11.8.24 10:22 AM (110.14.xxx.164)

    당연하지요. 그런경우. 성격도. 좀 그래요.
    우리 시집보니. 보고 배운게 없어서. 가족 위할줄 모르고. 폭력, 주사, 교양부족 ...
    이런문제가. 있더군요
    부자 아니어도. 무난하게. 자란. 배우자가. 좋지요

  • 4. 아침해
    '11.8.24 11:49 AM (175.117.xxx.62)

    적당히 거리두고 사세요.
    기댈데 없다 생각하면 어떻게든 또 살게 마련입니다.
    남편분껜 변함없는 사랑주시구요.
    선택하고싶어한 가족도 아니니 남편분도 불쌍하잖아요.
    한 귀로 듣고 흘리시고 님네가족위주로 사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461 하남시 미사 파라곤 분양 관심있으신분 계신가요? ,. 12:55:14 5
1226460 고양시장 후보.. 민주당 실수하는거 같아요 1 /// 12:50:58 97
1226459 시간만나면 돌아다니는 고3 미치겠네요 4 고3맞나 12:43:05 257
1226458 영어사이트 알려 주신 분 덕분에 미국의 마약문제까지 보게 됐어요.. 1 아마 12:41:38 291
1226457 45세 조기 폐경 여쭤봅니다. ㅠ_ㅠ 조언 많이 주셔요. ㅠ 8 모이모이 12:39:02 483
1226456 조선일보..美 '한국은 지켜봐 달라' 메시지… 말 아끼는 청와대.. 6 안티조선 12:34:46 457
1226455 기내에서 라면드시는거요... 15 ... 12:33:58 944
1226454 탑층살면서 부부싸움 소음 으로 고민할 수도 있네요 6 탑층 12:33:18 435
1226453 클래식 에프엠 들으시는 분들 보세요~ 10 클래식 12:29:24 195
1226452 마트에서 오는 종이봉투 어쩌죠 4 리을 12:27:14 342
1226451 혹시 저 같은 분 계신가요? 10 ㅎㅎ 12:23:39 441
1226450 요즘 아이들 대학보내면서 드는 생각 27 gn.. 12:22:06 1,467
1226449 줄줄이 결혼식인데... 5 ,,, 12:17:26 489
1226448 너무 얍삽한 사람한텐 이렇게 해줘도 되죠? 1 무시 12:16:24 428
1226447 귀 안전하게 제대로 뚫으려면 어디로 가야하나요? 6 ... 12:15:16 188
1226446 강성진아내 이현영은 4 다이어트 12:14:17 1,180
1226445 완경되신 분들 생리전 호르몬 변화증상도 없어지셨나요? 4 오늘도 다이.. 12:10:59 328
1226444 층간소음 참지말고 말하는게 나았네요. 3 .... 12:10:43 633
1226443 강남 교통 지금 많이 막히나요? 급해서요 1 11:56:44 234
1226442 유투브 조회수로 돈많이 버나요? 4 궁금 11:53:21 988
1226441 깍아달라고 말도 못하는 예비신랑 답답해요 1 ... 11:48:16 644
1226440 오늘도 이곳에 층간소음 속풀이해봅니다ㅜㅜ 16 ㅇㅇㅇㅇ 11:46:59 885
1226439 애가 열있는데 멀리 외출해도 될까요? 13 .. 11:45:56 523
1226438 별 일이 다 있네요 18 .. 11:44:31 2,512
1226437 전 너무 단순하고 세상을 못읽어요 10 ㄴㄴ 11:44:30 1,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