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나는 꼴찌를 했다...

| 조회수 : 2,686 | 추천수 : 30
작성일 : 2011-06-26 18:50:37
지금도 비교적 가난한 곳이다.

그러나 아버지는 가정형편도 안되고

머리도 안되는 나를 대구로 유학을 보냈다.

대구중학을 다녔는데 공부가 하기 싫었다.

1학년 8반, 석차는 68/68, 꼴찌를 했다.

부끄러운 성적표를 가지고 고향에 가는 어린 마음에도

그 성적을 내밀 자신이 없었다.

당신이 교육을 받지 못한 한을 자식을 통해 풀고자 했는데,

꼴찌라니...

끼니를 제대로 잇지 못하는 소작농을 하면서도

아들을 중학교에 보낼 생각을 한 아버지를 떠올리면

그냥 있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잉크로 기록된 성적표를

1/68로 고쳐 아버지께 보여드렸다.

아버지는 보통학교도 다니지 않았으므로

내가 1등으로 고친 성적표를 알아차리지 못할 것으로 생각했다.

대구로 유학한 아들이 집으로 왔으니

친지들이 몰려와 "찬석이는 공부를 잘 했더냐"고 물었다.

아버지는,

"앞으로 봐야제.. 이번에는 어쩌다 1등을 했는가 배.."했다.

"명순(아버지)이는 자식 하나는 잘 뒀어.

1등을 했으면 책거리를 해야제" 했다.

당시 우리집은 동네에서 가장 가난한 살림이었다.

이튿날 강에서 멱을 감고 돌아오니,

아버지는 한 마리뿐인 돼지를 잡아

동네 사람들을 모아 놓고 잔치를 하고 있었다.

그 돼지는 우리집 재산목록 1호였다.

기가 막힌 일이 벌어진 것이다.

"아부지..." 하고 불렀지만 다음 말을 할 수가 없었다.

그리고 달려 나갔다.

그 뒤로 나를 부르는 소리가 들렸다.

겁이 난 나는

강으로 가 죽어버리고 싶은 마음에

물속에서 숨을 안 쉬고 버티기도 했고,

주먹으로 내 머리를 내리치기도 했다.

충격적인 그 사건 이후 나는 달라졌다.

항상 그 일이 머리에 맴돌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로부터 17년 후 나는 대학교수가 되었다.

그리고 나의 아들이 중학교에 입학했을 때,

그러니까 내 나이 45세가 되던 어느 날,

부모님 앞에 33년 전의 일을 사과하기 위해

"어무이.., 저 중학교 1학년 때 1등은 요..." 하고

말을 시작하려고 하는데..

옆에서 담배를 피우시던 아버지께서

" 알고 있었다. 그만 해라.

민우(손자)가 듣는다." 고 하셨다.

자식의 위조한 성적을 알고도,

재산목록 1호인 돼지를 잡아 잔치를 하신 부모님 마음을,

박사이고 교수이고 대학 총장인 나는,

아직도 감히 알 수가 없다.



- 전 경북대 총장 박찬석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빨간머리 앤
    '11.6.27 9:44 AM

    5살짜리 유치원 보내고, 4개월 된 아기 재우고 이 글을 읽는데 눈물이 핑도네요.
    알면서도 모르는 척 해주는게 부모가 되고 나니 얼마나 힘든지 알게 되었습니다.
    결혼생활을 하면서 우리 부모님에 대해서 많은 생각을 했었습니다.
    신랑한테 이런 말을 한 적이 있습니다.
    " 결혼하기 전에는 모든 부모는 다 우리 부모님 같은 줄 알았어." " 결혼하고 나서 난 우리 부모님 존경하게 됐다......."
    너무나 다른 가족들 분위기에 혼자 울다가, 분노하다가, 체념하다가,
    이러다 나도 닮아가는게 아닐까 조심스레 걱정도 됩니다.
    미운 마음이 쌓이니 이젠 아이들에게도 그런 마음이 가는 것 같아요.
    5살 아들에게 나도 멋진 멘토가 되고 싶은데...
    이럴 때 마다 육아서를 읽으면 마음을 토닥였는데
    요즘은 그것도 별로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네요.

  • 2. 작은겸손
    '11.6.28 3:42 PM

    정말 감동입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 3. 김선아
    '11.7.2 4:41 PM

    저도 질풍노도의 중2랑 계속 진행중인데, 이글을 읽으니, 정말 참고기다려야하는구나라는걸 느껴요. 네 사춘기엄마들 힘들겠지만 화이팅!

  • 4. 싱그러움
    '11.7.3 8:22 AM

    가슴이 먹먹하네요......
    참 훌륭하신 아버님이십니다....

  • 5. 꽈당씨
    '11.7.11 5:48 PM

    감동입니다.
    기다림...
    제가 가장 취약한 부분인데,
    단단해져야겠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8939 저도 드디어 다낭 가봅니당 냠냠후 2018.05.18 173 0
38938 데어리퀸에서 햄버거 1년 무료이용권 준대요..ㅋㅋ 마마미 2018.05.16 256 0
38937 놀러가서 신음 딱이겠어용~ 마마미 2018.05.15 630 0
38936 연어샐러드~ 나약꼬리 2018.05.10 579 0
38935 help me.ㅠㅠ 4 seesea 2018.05.09 799 0
38934 밥솥이 문제라...... 2 숲과산야초 2018.05.07 496 0
38933 글 스크랩은 어떻게 하는거예요? 2 으쌰아쌰 2018.05.03 372 0
38932 저도 오늘 떠납니다..^^ (시간여행님 워너비) 2 돌직구 2018.05.03 1,245 0
38931 딸래미 선물로 마트놀이세트 나약꼬리 2018.04.30 549 0
38930 혹시 제주에서 젓갈 사오신분들... 1 물보라 2018.04.26 1,089 0
38929 쪽지보내기가 안되요 1 깽이 2018.04.25 286 0
38928 혹시 이 일본 커피잔 어디 브랜드인지 아시는분 있을까요? 4 병다리 2018.04.13 2,428 0
38927 코치 스니커즈 (Alivia) 지미 2018.04.11 1,012 0
38926 아이방에 곰팡이 냄새가 나는데.. 3 zzangga7 2018.04.10 1,320 0
38925 식품 주의성분 확인 추천 어플 2 준이맘 2018.04.02 1,053 0
38924 퍼팩트고추판매처 꼬막공주 2018.03.31 791 0
38923 4살 남아랑 놀러 갈만 한 곳 제발 추천 해 주세요 4 한가지 2018.03.21 931 0
38922 반찬포장용기 낱개 구매하는곳 여쭤볼게요 1 lsjlsj 2018.03.20 932 0
38921 여성호르몬주사 맞아보신분 있으신가요~? 4 너맘내맘 2018.03.17 2,660 0
38920 하이패스를 구입해야 하는데 어떤게 좋은지요! 추천바랍니다 1 늘푸른솔나무 2018.03.16 780 0
38919 비를 맞으면 안 되는 이유? 2 해남사는 농부 2018.03.05 2,467 0
38918 집이 있다는 것 5 해남사는 농부 2018.03.01 4,062 0
38917 봄날 1 해남사는 농부 2018.02.17 1,790 0
38916 한국인은 일본의 식민지배에 감사한다는 망언 한 남성아나운서의 정.. 1 에버그린01 2018.02.12 2,477 0
38915 오래된 엘지밥솥 내솥 구할수 있을까요? 2 까꿍 2018.02.07 1,322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