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Banner

제 목 : 나는 꼴찌를 했다...

| 조회수 : 2,680 | 추천수 : 30
작성일 : 2011-06-26 18:50:37
지금도 비교적 가난한 곳이다.

그러나 아버지는 가정형편도 안되고

머리도 안되는 나를 대구로 유학을 보냈다.

대구중학을 다녔는데 공부가 하기 싫었다.

1학년 8반, 석차는 68/68, 꼴찌를 했다.

부끄러운 성적표를 가지고 고향에 가는 어린 마음에도

그 성적을 내밀 자신이 없었다.

당신이 교육을 받지 못한 한을 자식을 통해 풀고자 했는데,

꼴찌라니...

끼니를 제대로 잇지 못하는 소작농을 하면서도

아들을 중학교에 보낼 생각을 한 아버지를 떠올리면

그냥 있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잉크로 기록된 성적표를

1/68로 고쳐 아버지께 보여드렸다.

아버지는 보통학교도 다니지 않았으므로

내가 1등으로 고친 성적표를 알아차리지 못할 것으로 생각했다.

대구로 유학한 아들이 집으로 왔으니

친지들이 몰려와 "찬석이는 공부를 잘 했더냐"고 물었다.

아버지는,

"앞으로 봐야제.. 이번에는 어쩌다 1등을 했는가 배.."했다.

"명순(아버지)이는 자식 하나는 잘 뒀어.

1등을 했으면 책거리를 해야제" 했다.

당시 우리집은 동네에서 가장 가난한 살림이었다.

이튿날 강에서 멱을 감고 돌아오니,

아버지는 한 마리뿐인 돼지를 잡아

동네 사람들을 모아 놓고 잔치를 하고 있었다.

그 돼지는 우리집 재산목록 1호였다.

기가 막힌 일이 벌어진 것이다.

"아부지..." 하고 불렀지만 다음 말을 할 수가 없었다.

그리고 달려 나갔다.

그 뒤로 나를 부르는 소리가 들렸다.

겁이 난 나는

강으로 가 죽어버리고 싶은 마음에

물속에서 숨을 안 쉬고 버티기도 했고,

주먹으로 내 머리를 내리치기도 했다.

충격적인 그 사건 이후 나는 달라졌다.

항상 그 일이 머리에 맴돌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로부터 17년 후 나는 대학교수가 되었다.

그리고 나의 아들이 중학교에 입학했을 때,

그러니까 내 나이 45세가 되던 어느 날,

부모님 앞에 33년 전의 일을 사과하기 위해

"어무이.., 저 중학교 1학년 때 1등은 요..." 하고

말을 시작하려고 하는데..

옆에서 담배를 피우시던 아버지께서

" 알고 있었다. 그만 해라.

민우(손자)가 듣는다." 고 하셨다.

자식의 위조한 성적을 알고도,

재산목록 1호인 돼지를 잡아 잔치를 하신 부모님 마음을,

박사이고 교수이고 대학 총장인 나는,

아직도 감히 알 수가 없다.



- 전 경북대 총장 박찬석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빨간머리 앤
    '11.6.27 9:44 AM

    5살짜리 유치원 보내고, 4개월 된 아기 재우고 이 글을 읽는데 눈물이 핑도네요.
    알면서도 모르는 척 해주는게 부모가 되고 나니 얼마나 힘든지 알게 되었습니다.
    결혼생활을 하면서 우리 부모님에 대해서 많은 생각을 했었습니다.
    신랑한테 이런 말을 한 적이 있습니다.
    " 결혼하기 전에는 모든 부모는 다 우리 부모님 같은 줄 알았어." " 결혼하고 나서 난 우리 부모님 존경하게 됐다......."
    너무나 다른 가족들 분위기에 혼자 울다가, 분노하다가, 체념하다가,
    이러다 나도 닮아가는게 아닐까 조심스레 걱정도 됩니다.
    미운 마음이 쌓이니 이젠 아이들에게도 그런 마음이 가는 것 같아요.
    5살 아들에게 나도 멋진 멘토가 되고 싶은데...
    이럴 때 마다 육아서를 읽으면 마음을 토닥였는데
    요즘은 그것도 별로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네요.

  • 2. 작은겸손
    '11.6.28 3:42 PM

    정말 감동입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 3. 김선아
    '11.7.2 4:41 PM

    저도 질풍노도의 중2랑 계속 진행중인데, 이글을 읽으니, 정말 참고기다려야하는구나라는걸 느껴요. 네 사춘기엄마들 힘들겠지만 화이팅!

  • 4. 싱그러움
    '11.7.3 8:22 AM

    가슴이 먹먹하네요......
    참 훌륭하신 아버님이십니다....

  • 5. 꽈당씨
    '11.7.11 5:48 PM

    감동입니다.
    기다림...
    제가 가장 취약한 부분인데,
    단단해져야겠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8879 평창 올림픽을 강원도 사투리로 응원하는 영상이래요 친환경 2017.12.15 73 0
38878 묵은 메주콩 1 크리스 2017.12.11 268 0
38877 공정하고 바른 국민방송을 회복하기 위해 추위에 고생하는 kbs .. 해남사는 농부 2017.12.10 146 0
38876 창홍냉장고(프리미엄 소형 냉장고 ORD-168BMB)이제품 어떤.. 1 지미 2017.12.05 411 0
38875 노안에 대해서 안경원 2017.11.30 1,539 0
38874 고데기 추천 2 power777 2017.11.23 863 0
38873 안경테에 대해 1 안경원 2017.11.21 986 0
38872 과민성방광..죽겠어요ㅠㅠ 4 TheQuiett 2017.11.20 1,330 0
38871 해외 부동산알박기의 결과래요 1 썸썸니니 2017.11.19 1,615 0
38870 송산그린시티 단독주택부지 어떤가요? gk 2017.11.19 434 0
38869 한약과 양약 1 방글방글 2017.11.16 532 0
38868 지진발생시 행동요령 매뉴얼 쯔위쯔위 2017.11.15 452 0
38867 누진 다초점렌즈 이해(1) 1 안경원 2017.11.10 968 0
38866 콩나물국밥을 포장해 왔는데 밥이 말아져 있네요 1 메이 2017.11.03 1,808 0
38865 레베카라는 뮤지컬을 보러갈테데요 1 물보라 2017.11.03 764 0
38864 취미가 같다고 해서 서로 100% 친해지는건 아닌가요? renhou7013 2017.11.02 670 0
38863 윤제한의원 약 드셔보신분? 토토 2017.10.31 497 0
38862 안경 처방전 읽는 법 6 saraq 2017.10.26 1,142 0
38861 이석증 2 방글방글 2017.10.25 892 0
38860 편강 한의원 약 드셔보신분 어때요? 2 토토 2017.10.17 1,229 0
38859 동사무소 정문의 주차장이 위험해 보일때 3 대박요리 2017.10.10 1,300 0
38858 성인이 되면 사람의 말투, 행동 심지어 얼굴인상을 봐도 이런걸 .. 5 renhou7013 2017.09.29 4,695 0
38857 맥문동탕 드셔보신분 있나요? 8 토토 2017.09.28 1,360 0
38856 추석선물 인기도 확인하셔요 ㅎㅎㅎ 나약꼬리 2017.09.27 2,240 0
38855 아내를 위해 뭘해주면 좋을까요? 6 L제이 2017.09.16 3,262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