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우엉차 만드는법 궁금하신분?^^

살빼자 | 조회수 : 28,488
작성일 : 2013-03-19 14:59:14
82에서 우엉차얘기 막 나오기 좀 전부터

벌써 마시고 있었어요.

지인분이 고혈압인데 효과봤다고 추천하셔서요.

살도 빠진다고 해서요 ㅎㅎㅎㅎ

좀 얻어먹어보니 둥굴레차 비슷한게 맛도

좋더군요.

파는건 모를때라 집에서 했는데 나중에보니

비싸게 팔더라구요.

근데 가끔 우리니 초록색차가 되었다는

글도 봤는데 집에서 만든건 한번도 안그랬어요.


1. 인터넷으로 우엉을 왕창 구입해요.

수퍼에서 사면 차 다 만들고나면 팍 줄어서

너무 조금이거든요. 사실때는 특상품으로 사세요.

아끼느라 파지우엉사면 다듬느라 힘들어요.

엄청나게 크고 구멍 뻥뻥인건 싸지만 약효가

덜할것같은 혼자만의 판단으로 패스.


2. 흙이많으니 큰 다라이? 에 넣고 솔로 열심히 씻어줍니다.


3. 티비를 보면서(중요!) 칼등으로 잔뿌리를 대강 훓어줘요.

상한부분도 도려냄. 껍질은 몸에좋다니 둬요.

감자칼로 깎으면 안돼요.


4. 도마에 어슷썰기로 썰어요. (떡국떡모양)
아주 얇게 안해도 돼요.
채썰면 빨리 마르지만 볶을때 다 부서지고 탑니다.

5. 바람 잘 통하는데서 말려요. 자르는 순간부터

시커매지지만 상관없어요. 어차피 볶으면 갈색!

자연건조가 좋다지만 저는 양이 많아서

건조기도 동원했어요.

6. 되도록 많이 마른 상태에서 마른팬에 볶습니다.

잘볶이지만 검은가루가(아마 껍질일듯) 많이 나와서

베란다에서 했어요. 채썬건 잘타고 부서져요.

다볶으려니 양이 너무 많아서 방아간에

갑니다. 30분후에가서 3천원을주고 찾아옵니다.

다음부터는 그냥 방아간에서 하려구요. ^^

깨볶는걸로 아주 고르게 잘 볶아주네요.

10킬로 우엉사서 했는데...

부피가 1/3도 안되게 나왔어요




물을 팔팔 끓이고 불을 아주 낮춰요. 안끓게...

사포닌이 많다니 팔팔 끓이면 안될것 같네요

우엉을 넣고 충분히 우려나면 불을꺼요.

저희집에서는 물을 우엉차로 마셔요.

몸에 좋다니 해보세요.
IP : 1.253.xxx.4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감사합니다^^
    '13.3.19 3:08 PM (39.121.xxx.55)

    저도 큰맘먹고 한번 해봐야겠어요..
    해야지~해야지~했는데 엄두가 안나서 겨울 다 지나가버렸네요.

  • 2. ㅇㅇ
    '13.3.19 3:11 PM (1.253.xxx.46)

    손과 손톱이 아주 흉해지는데 집안일하랴 씻으랴 하다보면 하루이틀안에 다 빠져요.

  • 3. 우엉차
    '13.3.19 3:17 PM (123.99.xxx.82)

    우엉차 저장합니다~~

  • 4. 감사합니다.
    '13.3.19 3:41 PM (121.88.xxx.128)

    우엉차도 집에서 만드시다니 대단하세요.

  • 5. 정성
    '13.3.19 3:47 PM (211.36.xxx.199)

    많이 필요한거군요

  • 6. 와..
    '13.3.19 4:15 PM (210.121.xxx.253)

    그런데 팔팔 끓이면 사포닌이 손상되는건가요?
    아움... 진~ 하게 끓이면 커피 비슷하게 만들어져서 그 맛에 마셨었는데 ㅠㅠ

  • 7. 감사해요~!!!
    '13.3.19 4:24 PM (123.98.xxx.224)

    정말 유용한 정보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 8. 인터넷 구매처
    '13.3.19 4:28 PM (121.88.xxx.128)

    어디서 구매하셨나요?

  • 9. 옴마나
    '13.3.19 4:58 PM (112.156.xxx.19)

    저는 팔팔끓이고 그것도 모자라서 약달이듯 약불로 한참 끓여 마셨는데..ㅠㅠ

  • 10. 구입처
    '13.3.19 5:12 PM (61.77.xxx.147)

    알고싶어요

  • 11. ,,,
    '13.3.19 5:16 PM (61.109.xxx.71)

    전 마트에서 1개씩 사다 만드는데 10킬로를....원글님 대단하시네요~~.
    제가 우엉차 끓이는 방법은 처음부터 우엉 넣어서 물이 끓으면 불을 바로 꺼버려요.
    10정도 지난후에 보면 충분히 우려져 있어요. 그때 다시 물을 데우던지 그냥 먹던지 해요.

  • 12. ㅇㅇ
    '13.3.19 5:41 PM (1.253.xxx.46)

    저는 그냥 지마켓에서 후기보고 샀어요. 가까운데 농수산시장 있긴한데 무겁고 왔다갔다 힘들어서요. 10킬로하니 라면박스정도되요. ㅋㅋ 다음에는 오킬로만 하려구요. 형부 드리려고 좀 많이 하느라구요. 홍삼 다릴때도 사포닌 파괴안되게 구십몇도?에서 다리잖아요. 우엉도 사포닌이 많으니 팔팔끓이는건 아닌것같아요. 녹차같은것도 한김나가고 잎을 넣으니까요. 우엉차는 불을 다 끄고 넣으니 좀 덜 우러나서 일단 팔팔끓이고 불낮춰서 뭉근히 살짝만 있다가 끄니까 잘우러나고 맛도 좋은것 같네요 ^^;

  • 13. ㅇㅇ
    '13.3.19 5:45 PM (1.253.xxx.46)

    물 팔팔끓이고 다음에 우엉넣고 아주 약한불로 다리다가 끄는게 젤 나은것같아요. 생우엉 10킬로 라면박스크기정도 하면... 우엉차는 팍 줄어서 조금만 되요. 그래도 파는거보담 낫죠. 깨끗하고...

  • 14. ..
    '13.3.19 11:06 PM (112.147.xxx.24)

    저도 우엉차 구입 해야 겠어요

  • 15. 우엉에
    '13.3.19 11:22 PM (220.85.xxx.236)

    사포닌이 많은게 아니고
    인삼의 사포닌과 같은 효능을 내는 물질(기억이 안남ㅠ.ㅠ)이 많은거예요.
    그리고 사포닌이나 우엉의 성분이나 다 일종의
    다당체(탄수화물 결합물) 이기에, 열에 파괴되는
    건 아니라는..
    열에 파괴된다면 썰어 말려서 거의 연기 나기 직전까지 볶아야 되는데, 끓는 물에 우리가 전부터
    이미 파괴됐을걸요.
    볶을때 팬의 온도가 끓는 물보다 훨 높구만..
    우엉차를 젤 처음에 알린 '1일1식' 의 저자가
    우엉차 건강법이란 책에서
    우엉의 좋은 성분은 열에 의해 활성화가 된다고
    했으니, 끓여드시던 분들은 그대로 드시면 되요.

    원글님 말대로 홍삼의 사포닌은 열에 약하다고는
    알고 있는데,
    그건 인삼을 구증구포 처리하는 과정에서 변형돼
    그런게 아닌가 싶네요.
    암튼 우엉은 홍삼이 아니라는거!!

  • 16. 우엉차
    '13.3.20 9:57 AM (14.32.xxx.70)

    도전해볼래요.. 감사합니다.

  • 17. 또 호기심 발동
    '13.4.7 9:58 PM (1.227.xxx.153)

    요즘 82 보고 따라쟁이 됐어요 하다가 그만 둔거도 많고 꾸준히 하는 것도 있어요, 우엉차 원글님 처럼 많이 할 자신은 없고 조금만 사다가 해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93278 가사 육아 분담 좀 봐주세요 육아 22:17:37 8
993277 주상복합 복도식 아파트 소음 많나요? 집상담 22:16:52 14
993276 홍준표 같은 보수의 탈을 쓴 꼴통들이 ㅁㅁ 22:14:57 28
993275 이석현 의원 트위터 "심 심은데서 文 안난다".. 2 정권교체 22:13:56 134
993274 아들은 어찌됐든 엄마품으로 돌아온다? 들어보셨어요? 2 22:10:36 134
993273 이젠 미래를 보고 가야할것 같아요. 1 ... 22:06:05 95
993272 다이어트 요가 효과 있네요. 1 요가 21:59:22 327
993271 남자친구한테 섭섭해요 8 ... 21:56:05 430
993270 부산 젊음의 거리에서 홍준표 인기.jpg 14 ㅇㅇ 21:53:25 1,186
993269 남들은 어떻게 이혼하는지 궁금했는데 2 ..... 21:53:14 500
993268 윤식당 6회에서 윤여정님 된장찌개 끓일때 나온 ost제목이 뭔가.. 2 21:50:07 676
993267 오늘 문재인 광주유세현장에 있었던 재미난 일 4 ... 21:48:39 748
993266 18살 딸이 조금만 오래 걸어도 허리가 아프대요 6 허리 21:47:53 272
993265 워킹맘 친구들이랑은 확실히 연락이 힘드네요ㅠ 2 .. 21:47:45 330
993264 문캠에서 만든 문재인 매거진.jpg 8 ... 21:40:26 585
993263 드라마속 대사가 정말로 4 ㅇㅇ 21:35:17 534
993262 어제 정맥주사를맞았는데... 3 21:26:36 740
993261 동네엄마 관계.... 5 ㅠㅠ 21:25:17 1,404
993260 남편이 얼굴마사지 받아보라는데 3 굿바이브즈온.. 21:24:03 652
993259 남자 중학생 노래방에서 부르기쉬운 노래 추천해주세요 커피나무 21:22:12 81
993258 문재인 유세 구경온 국민의당 선거운동원들 jpg 7 v3개표기 21:20:46 1,222
993257 안철수의 연결고리 2부 -미래 10 미래 21:14:01 225
993256 '못난 엄마라서 미안해'...세상에서 가장 슬픈 '지지선언' 2 군의문사 진.. 21:13:46 558
993255 공대 머드남의 여자버전 우리딸... 2 덕후야 21:11:51 530
993254 거짓말과 가짜뉴스의 진원지 국민의당은 진심으로 사과해야 13 수준 낮은 .. 21:08:26 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