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한국식 baked ravioli

| 조회수 : 9,086 | 추천수 : 3
작성일 : 2013-03-08 13:55:59

안녕하세요?

글을 올리려 보니 사진이 커서 안 된다고 뜨네요?

할 수 없이 블로그에 올린거 그대로 복사해 왔는데

사진이 뜨려나 모르겠어요.

전에 한번 사 먹어 봤지만 저는 라비올리가 별로 좋은지 모르겠더라구요.

만두는 원래 속이 꽉 차야 맛있는거 아닌가요? ㅎㅎ

쬐끄만한게 영 속도 들어 있는  흉내만 낸 것 같고 그렇죠? 아닌가요?

그래서 누구나 집에 냉동실에 쟁여 놨을 만두로 만들어 봤는데

아이들이 괜찮다고 했어서 용기를 내어 올려 봅니다......

 

라비올리를 먹는 방법이 여러가지 있겠지만  

그 중 제일 간단해서 메모를 해 놨던 건데...

 

일부러 라비올리를 사긴 싫어서

집에 있는 냉동만두로 꼼수를 부려 봤다.

다른 모든 재료도 조금씩 남아있던 그야말로 냉장고 정리 차원이다,

 

 

 

우선 스파게티 소스를 바닥에 좀 펴 주고

그 위에 지난 번 먹다 남은 만두를 놓는다.

 

 

 

 

만두 위에 다시 소스를 부어 주는데

좀 넉넉히 넣고 싶었지만

남아있던 소스가 반 병도 안 되는 거라서 병을 싹싹 긁었다.

 

뭐 다른거 만들기엔 너무 작은 양이 남아 있던 떡을 올려 준다.


 

 

떡 위에 뿌릴 스파게티 소스가 모자라서

스파게티 소스 병에 이탈리안 샐러드 드레싱 한두스푼 넣고 잘 ㅎㅎ 헹궈서

떡 위에 살살 뿌려 주고

크림치즈도 일회용 스틱에 있던 거 꾹꾹 짜서 좀 올려 주고

체다치즈  듬뿍 뿌려서 오븐에 구워 준다.


 

 

건망증인지 치맨지 벌써 오븐 온도는 정확히 생각이 안나네?

아마 200도 쯤이었나? 25분 정도 구웠을 거다.

이렇게 구워 놓고 애들 먹으라 하니 라쟈냐 같다고 한다.

 

 

 

내가 생각해도 참 괜찮은 아이디어였다.

나는 원래 창의력하곤 거리가 먼 사람인데

이 날은 왠일로 성공적이어서 두고두고 기분이 좋았다.

게다가 만두, 떡, 스파게티 소스 등 자투리 남아 있던 거 모두 소비해서

더 알뜰해진 기분까지 덤으로 들었다.

 

++ 진짜 치매 초기인가?

중요한 포인트를 빠트렸다.

 

치즈를 위에 뿌리는 것 까지 저녁에 다 준비해서

뚜껑   덮어서 냉장고에 넣어 두었다가

다음날 아침에 일어 나서 세수하고 출근 준비할 때

호일로 덮어서 오븐에 구워 준다.  

++  즉, 늙으신 부모님은 새벽같이 일어나서

겨우 씨리얼에 우유 말아서 먹고 일하러 나가시고 ㅋㅋㅋ

 젊은 애들은 느지막히 일어나

어머니께서 준비해 놓은 따뜻한 아침을 먹는다는 사실.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김명진
    '13.3.8 2:03 PM

    사진 잘 보여요.
    맛있겠네요.

    • kjw
      '13.3.8 4:30 PM

      네이버에서 다른 제 블로그로 퍼 갈 땐 사진이 x로 나오더니
      여기선 그냥 쉽게 되네요.
      저는 아이폰 사진 그냥 컴에 넣었다 쓰는데 여기 82에서 사진이 크다 그러면 어떻게 뭘 줄여야 되는지 몰라서요.
      앞으로도 그냥 블로그에서 옮겨 와야 될것 같아요.

  • 2. 소연
    '13.3.8 4:00 PM

    ㅎㅎ 노모가 일하러 나가는데.. 늦잠은..한끼 굶는걸로..
    냉동실비우기 아이템으로 좋을거 같아요..^^

    • kjw
      '13.3.8 4:43 PM

      다 큰 애들이 방학이라고 늦게 일어나고, 기껏 라면이나 먹고 하니
      뭐라도 하나 만들어 주고 나오면 마음이 편하고요. ㅎㅎ
      한번 해 보고 싶던건데 남편은 이런 거 싫어하니 애들이나 먹어 보라고 만들어 두고 나왔었어요.
      오늘 아침엔 비스퀵 믹스로 10분만에 비스킷 구워 줬답니다. 저희 부부는 역시 씨리얼이고요.

  • 3. rimi
    '13.3.8 4:36 PM

    네이버 에디터로 사진 줄이시면 쉽던데요.

    • kjw
      '13.3.8 5:15 PM

      에디터요? ㅋㅋ 제가 그냥 막무가내로 컴을 써서 그런 기능 있나도 몰랐군요.
      다음에 네이버 글 올릴때 사진 불러오면서 확인해 볼게요. 감사합니다.

  • 4. 매직파워
    '13.3.8 6:52 PM

    오.....신기하고 재밌는 요리예요....꼭 한번 해봐야겠어요...^^

    • kjw
      '13.3.9 9:13 AM

      이거 나중에 다른 요리 블로거들 하신 거 보니 양파도 볶고 좀 더 력셔리 버젼으로 하시더라구요.
      저는 완전 간단하게 해 봤어요.
      혹시 냉동 만두 바로 구우실 거면 아마 오븐온도랑 시간도 좀 다르게 하셔야 될거예요.

  • 5. 니나83
    '13.3.8 7:43 PM

    흔히 라비올리를 이태리식 만두라고 부르지만
    사실 라비올리와 만두는 엄연히 다른 맛이죠.
    모양만 비슷하지 사실 재료는 많이 틀려요~~!
    그리고 레스토랑에서 먹는 수제 라비올리는 시판 라비올리보다
    크기도 훨씬 크고 맛이 차이가 많이 나요. ^^

    • kjw
      '13.3.9 9:19 AM

      저는 냉동해서 파는 엄지 손톱만큼 작은 걸 사서 그랬나 별 맛을 모르겠더라구요.
      저도 레스토랑에서 수제 라비올리 먹어 보고 싶어요. ㅎㅎ
      저보고 남편이 아직도 그 나이에 뭘 그리 먹고 싶은게 많냐 하거든요.....

    • 호호맘
      '13.3.12 8:25 AM

      그렇군요~ 라비올리 먹어본 적이 없어서 그냥 비슷하겠거니 했네요.
      수제 라비올리 맛있을것 같아요 ^^
      니나님 혹시 아시면 나중에 살짜쿵 올려 주시와요 ~~

  • 6. 고요한보배
    '13.3.12 10:46 AM

    맛있어 보여요. 저도 한번 해 봐야 겠어요.
    그런데 저 만두는 냉동만두 상태로 그냥 넣으신 건가요 미리 한번 찐건가요?

    • kjw
      '13.3.12 5:37 PM

      익히지 않은 냉동만두인데 전날 저녁에 다 셋팅해서 냉장고에 넣어 놨다 아침에 구웠어요.
      아마 왕만두라면 미리 쪄서 만들어야 되지 않을까 싶어요.

  • 7. lately33
    '13.3.14 12:51 AM

    있는 재료들로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호기심이 동하네요. 라비올리, 기억할게요 ^^

  • 8. 간장게장왕자
    '13.4.1 4:01 PM

    우와 정말맛있어보이네요 침이 꼴까닥 넘어가내여 대박입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095 몇가지 생활보험 안내드립니다. 새로운글 이미지삽입13 노니 2015.02.01 1,599 6
42094 태국요리 팟타이 만들어봤어요. 새로운글 이미지삽입7 rokmc 2015.02.01 2,398 4
42093 언니들 명받들어 저도 생존신고합니다... 이미지삽입33 고독은 나의 힘 2015.01.31 7,193 7
42092 주말엔 고기죠~(시골스타일 바베큐) 23 백만순이 2015.01.31 5,751 8
42091 지난해 이것 저것(1부) 이미지삽입88 순덕이엄마 2015.01.31 10,332 34
42090 풋마늘, 오징어 다리 등 18 마리여사 2015.01.30 5,060 5
42089 어머니샷? 블로거 샷? 빨간펜 선생님.. 나와주세요~ 이미지삽입28 이겔맘 2015.01.29 7,810 6
42088 석류는 이렇게... 이미지삽입34 소금빛 2015.01.29 9,499 7
42087 안주, 흡입, 배터짐, 성공적. 38 육절금 2015.01.29 11,551 13
42086 흑설탕팩 만들기의 부작용 이미지삽입60 순덕이엄마 2015.01.28 21,129 21
42085 지난 2개월 동안 해 먹은 것들 이미지삽입47 페스토 2015.01.28 9,448 9
42084 키톡과 함께한 10년 회고전 51 백만순이 2015.01.28 8,553 10
42083 고기소년과 어머니샷 31 어림짐작 2015.01.28 5,952 6
42082 그대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어머니샷: 남편과 아이와 내 도시락 47 소년공원 2015.01.28 8,336 14
42081 드디어 입성 !!!! 이미지삽입49 phua 2015.01.27 8,415 10
42080 애들 도시락...그간의 이야기 이미지삽입66 꼬꼬와황금돼지 2015.01.27 13,122 14
42079 주부 0.9단 집밥 첫 투척해요 이미지삽입60 양사장님 2015.01.26 15,037 8
42078 고기백신 몇가지 소개글 이미지삽입40 준&민 2015.01.25 10,474 12
42077 [요리아님]오마쥬 키토커_100% 픽션 패러디 매거진 93 비바 2015.01.25 8,988 31
42076 유혈이 낭자했던 어느날 61 백만순이 2015.01.24 12,425 11
42075 애기 토스트의 비밀 22 프레디맘 2015.01.24 12,841 12
42074 마지막 한장만 넣으면 끝났는데 다시 쓰는-_- 스압 음식 48 튀긴레몬 2015.01.24 9,589 12
42073 [키톡데뷔]백만순이님 블로거샷에 응답하며 이미지삽입29 망곰 2015.01.23 8,073 8
42072 나 찾았수? 79 단추 2015.01.23 12,853 20
42071 왔다! 짠지일보 Vol.4 이미지삽입82 미미맘 2015.01.23 11,225 28
42070 어머니샷과 블로거샷(초보를 위한 간단한 음식사진찍는 팁) 35 백만순이 2015.01.23 10,849 10
42069 음식 사진 폴더 82로 옮기세~ 이미지삽입50 열무김치 2015.01.23 9,551 11
42068 실미도 훈련일지 이미지삽입71 발상의 전환 2015.01.23 8,979 4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