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제육볶음과 제육볶음 샌드위치.

| 조회수 : 10,565 | 추천수 : 2
작성일 : 2013-03-07 23:24:46

뭐가 색다른지 눈치 채셨습니까? 네, 제육볶음 아래 가늘게 채썬 양배추 채를 놓았습니다. 그냥 아무 생각없이 이렇게 하고 싶었어요. 양배추를 같이 볶으려고 꺼냈었는데 더 아삭할 것 같아서요. 그런데 남편이 먹어보더니 연세대 앞에 있는 진미락이라는 도시락집의 제육볶음 같다고 하네요. "거기에선 양배추 채를 이렇게 깔아줘?" 했더니 그렇대요. 하하 .역시 사람의 
생각은 다 비슷비슷..

   


보시다 시피 고기의 양은 918그램. 즉 한근 반 더하기 18그램 입니다.파운드로는 약 2파운드입니다. 코스코에 가면 돼지 목살을 큰 덩어리로 파는데요, 보통 15파운드(대략 6.8키로)에요. 큰 두툼한 비닐봉지에 밀봉되어있는 고기를 열어보면 크게 두 덩어리 정도로 나누어져 있구요, 거기에는 항정살도 붙어있어서 그건 잘 저며 구워먹죠.제가...ㅋ 한국 정육점 처럼 얇게 썰어주면 좋지만 코스코는 그런 서비스는 안하기에.. 제가 직접 썰었습니다. 대략 얇게 썰어 놓은 고기에,
  양념을 해야죠. 잘 아시다시피 돼지고기=사과, 쇠고기=배 가 서로 찰떡궁합니다. 양파 1/4개와 사과 1/4개 거기에 맛술을 두큰술 넣어 갈았습니다


.  


 그리고 들어간 양념장은, 위에 갈아놓은 양파+사과+맛술에 , 간장 5숟가락, 설탕 2와 1/2숟가락, 고추장 수북히 1숟가락, 고춧가루 1숟가락, 다진마늘 1/2숟가락 입니다. 숟가락은 밥숟가락입니다. 전에 말씀드렸다시피 저희집 고춧가루가 대략난감 매운거라 고추장이 좀 많이 들어간거구요, 집 고추장을 사용하신다면 설탕이나 올리고당을 더 넣으셔야 할거에요. 제육볶음은 약간 달짝지근한게 입에 잘 붙으니 살짝 달큰하게 양념한거구요. 취향에 따라 참기름을 넣으셔도 됩니다.

  늘 말씀드리지만 양념장은 따로 만들어서 맛을 보시고 가감을 하시는게 가장 쉽고 정확합니다. 어디서든 레서피의 제시양을 절대적으로 믿지 마시고 개인의 입맛에 맞게 조정하세요. 시판 고추장,간장들도 다 염도와 당도가 다르니까요. 이렇게 해서 잘 버무려 놓습니다.간이 배라고 조금 두었습니다. 양배추를 채썰어 물에 잘 씻어 건져서 물기를 빼시구요, 접시에 보기 좋게 담으세요. 연기가 날 정도로 잘 달궈진 팬에 양념한 고기를 넣고 달달달 볶아요. 아! 볶을때 양파1/2개 채썰어 같이 넣어 볶았습니다. 채썬 양배추 위에 보기 좋고 먹음직스럽게 담아 드시면 되지요. 아삭한 양배추와 매콤달달한 고기가 제법 잘 어울려요. 깻잎이나 상추와 같이 곁들여 드셔도 좋겠지요^^ 시원한 콩나물국이나 계란탕과 함께 즐겨도 좋을 듯 합니다. 



 요 제육볶음 해 먹고 남은 것을 샌드위치로 만들어봤어요. 간편식 섭 샌드위치.

  요로코롬 제육볶음을 부들부들 바게트(월마트에서 단돈 98센트에 산)에 얹고, 슈레드 된 치즈를 솔솔 뿌려 토스터오븐이나 그냥 오븐에 넣어 치즈가 잘 녹도록 굽는 동안, 시금치(여긴 시금치 잎만도 팔아요. 어린 시금치 잎.굉장히 연해요)를 올리브 유 살짝 두른 팬에 소금만 아주 조금 뿌려 아주 빨리 볶아요.(소테 한다고 하죠) 그래서 치즈가 잘 녹은 빵에 합체. 애들이 조금 신기해하면서도 하나씩 뚝딱 먹고 학교갔어요. 살짝 매콤하면서 고소롬 시금치가 나쁘지 않았던 듯.^^ 궁금하신 분은 도전~?^^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초록하늘
    '13.3.8 12:29 AM

    제육볶음으로도 샌드위치가 되는군요.
    이래서 사람은 평생 배워야햐요.

    자기소개에 나온 강아지 궁뎅이가 귀엽네요. ㅎㅎ

  • 2. 아라리
    '13.3.8 9:56 AM

    되더라구요.ㅎㅎ^^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단맛이 첨가된 빵보다는 바게트 처럼 아주 담백한 빵이 어울리겠다 싶었어요.^^ 저희 집 강아지는 늘 저렇게 기대어 창밖을 쳐다보며 참견하는게 취미랍니다.
    지나가는 사람들,차 보면서 꼬리도 흔들었다.. 괜히 한번 짖었다. 오지랍 개님이에요^^

  • 3. J-mom
    '13.3.8 10:29 AM

    샌드위치가 완전 한식샌드위치네요..ㅎㅎ
    좋은 아이디어 같아요~

    제육볶음에다가 양배추깔아도 좋고 양파를 얇게 채썰어서 깔아도 좋더라구요.
    저희는 항상 그렇게 먹어요...^^

    • 아라리
      '13.3.8 11:44 PM

      다음에는 생양파를 채썰어 깔아봐야겠어요. 더 개운하겠는데요! 좋은 아이디어 감사합니다!

  • 4. 마루엄마
    '13.3.8 1:03 PM

    소박한 요리지만 양배추를 깔아주니 모양새가 나네요.
    같이넣고 볶아보긴 했지만 깔아주는건 몰랐어요,
    샌드위치도 맛이 얼큰하니 한국식 입맛에 맞을거 같아요 한번 해봐야겠어요.
    푸들인가요? 밖이 늘 궁금한 우리강아지 같아요..ㅎㅎ

    • 아라리
      '13.3.8 11:44 PM

      남편과 아이들은 잘 먹었는데 저희집 식구들의 식성이 특이할 수도 있어요. 그러니 조심스럽게 시도해보시길 권유해드립니다^^;;(나중에 욕먹을까봐 미리 쉴드...)
      그리고 강ㅇ아지는 푸들 맞아요^^ 푸들이라고 데리고 왔는데(쉘터같은 레스큐센터에서 입양) 수의사는 푸들 믹스 같다고 하네요. 정확한 걸 알고 싶으면 유전자 검사하라는데 뭘 그런거까지...그냥 데리고 삽니다.
      밖이 늘 궁금하죠..ㅎㅎ 많은 강아지들이 그렇군요^^

  • 5. 호박넝쿨
    '13.3.8 4:45 PM

    당장 아이에게 해줘야겟어요 .. 시중에 햄버거 는 정말 못먹겟더라구요
    몸에 안좋은 게 들어가는 느낌이었거든요 .. 감사해요 ...

    • 아라리
      '13.3.8 11:42 PM

      시중의 햄버거..저도 별로 안좋아해요. 특히 시중의 다진고기에 대한 불신이 강해서..^^; 개인적인 생각인데 여기에 볶은 피망이나 버섯,양파가 곁들여저도 나쁘지 않을듯...합니다.

  • 6. 홍시
    '13.3.8 5:50 PM

    옛날에 가산동 어느 빌딩 지하에 있던 식당인데
    제육볶음을 뚝배기에 내는데
    위에 아주 가늘게 채썬 양배추와 깻잎을 수북히 얹어주는데 참 맛있었어요.^^

    • 아라리
      '13.3.8 11:41 PM

      깻잎! 흑. 저희는..깻잎은 그저 여름한철 뒷마당에서 따먹는걸로 만족하며 산다는..ㅎㅎ 한 20장 묶은거 한국돈으로 2천원인가 받아요. 다음에는 저도 뚝배기에 그렇게 해봐야겠네요. 고맙습니다.

  • 7. 신둥이
    '13.3.8 6:29 PM

    ㅋ~~! 내륙이라고 하셔서 뭐 충북정도에 사시나?? 했습니다.
    외국살면 한국음식이 더 그리워 진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제육볶음 샌드위치 같은 퓨전 요리가 나오는군요.

    • 아라리
      '13.3.8 11:40 PM

      미국 땅에 내륙이 몇군데 있는데 그 중 한군데 삽니다^^ 가장 가까운 바다가...아마 시애틀이나 캘리포니아? 두군데 다 차로 최소한 10시간 이상 가야한다죠.ㅎ 여기서 10년째 살다보니 내가 지금 식당을 내려는건가..싶을때가 종종 있습니다. ㅎㅎ 그래서 이런 말도 안되는 것 같은 조합도 나오긴 하죠^^

  • 8. 동현이네 농산물
    '13.3.9 7:08 PM

    제육볶음 참 좋아하는데~
    샌드위치는 새롭네요. ㅎㅎ
    아이들이 좋아할것 같아요.

    담에 꼭 해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 9. 간장게장왕자
    '13.4.1 4:02 PM

    우와 정말맛있어보이네요 침이 꼴까닥 넘어가내여 대박입니다 ^^

  • 10. 여니
    '14.11.5 3:45 PM

    제육볶음 저장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089 지난해 이것 저것(1부 새로운글 이미지삽입30 순덕이엄마 2015.01.31 1,154 13
42088 풋마늘, 오징어 다리 등 새로운글6 마리여사 2015.01.30 1,627 3
42087 어머니샷? 블로거 샷? 빨간펜 선생님.. 나와주세요~ 이미지삽입24 이겔맘 2015.01.29 6,034 5
42086 석류는 이렇게... 이미지삽입28 소금빛 2015.01.29 7,337 5
42085 안주, 흡입, 배터짐, 성공적. 36 육절금 2015.01.29 8,661 11
42084 흑설탕팩 만들기의 부작용 이미지삽입60 순덕이엄마 2015.01.28 19,197 20
42083 지난 2개월 동안 해 먹은 것들 이미지삽입46 페스토 2015.01.28 7,251 8
42082 키톡과 함께한 10년 회고전 49 백만순이 2015.01.28 7,612 9
42081 고기소년과 어머니샷 31 어림짐작 2015.01.28 5,431 6
42080 그대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어머니샷: 남편과 아이와 내 도시락 45 소년공원 2015.01.28 7,589 14
42079 드디어 입성 !!!! 이미지삽입47 phua 2015.01.27 7,975 10
42078 애들 도시락...그간의 이야기 이미지삽입65 꼬꼬와황금돼지 2015.01.27 12,064 14
42077 주부 0.9단 집밥 첫 투척해요 이미지삽입60 양사장님 2015.01.26 14,221 8
42076 고기백신 몇가지 소개글 이미지삽입39 준&민 2015.01.25 10,039 12
42075 [요리아님]오마쥬 키토커_100% 픽션 패러디 매거진 92 비바 2015.01.25 8,609 31
42074 유혈이 낭자했던 어느날 60 백만순이 2015.01.24 12,073 11
42073 애기 토스트의 비밀 22 프레디맘 2015.01.24 12,473 12
42072 마지막 한장만 넣으면 끝났는데 다시 쓰는-_- 스압 음식 48 튀긴레몬 2015.01.24 9,365 12
42071 [키톡데뷔]백만순이님 블로거샷에 응답하며 이미지삽입29 망곰 2015.01.23 7,980 8
42070 나 찾았수? 79 단추 2015.01.23 12,521 20
42069 왔다! 짠지일보 Vol.4 이미지삽입82 미미맘 2015.01.23 11,013 27
42068 어머니샷과 블로거샷(초보를 위한 간단한 음식사진찍는 팁) 36 백만순이 2015.01.23 10,683 10
42067 음식 사진 폴더 82로 옮기세~ 이미지삽입50 열무김치 2015.01.23 9,388 11
42066 실미도 훈련일지 이미지삽입71 발상의 전환 2015.01.23 8,703 39
42065 ....... 38 무명씨는밴여사 2015.01.22 8,511 13
42064 은갈치가 어데.... 이미지삽입38 열무김치 2015.01.22 7,864 12
42063 짠지일보 기다리다 엉겁결에 키톡 데뷔합니다. 이미지삽입55 송내주부 2015.01.22 6,291 15
42062 키톡 복습과 패러디 ^^ 이미지삽입50 시간여행 2015.01.22 6,660 1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