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청어구이.

| 조회수 : 4,961 | 추천수 : 1
작성일 : 2013-03-07 22:53:33

오늘오후 주문진등대 구경하고 주문진항 들러서 청어 사왔네요.

5시에 먹은 막국수 한그릇에.. 
이시간 약간 출출 해서 안주겸 청어 한마리 구웠네요.




횟거리 파는 집에서 좀전에 운명하신 청어  두당 1000원씩 5천원 주고 사왔습니다.
싱싱한가요?
소금 안뿌리고 간장에 찍어야 맛나는데 거 아줌마가...



일단 안주거리로 1마리 그릴에 구웠습니다.

그릴은 불조절이 어려워서 눈을 땔 수가 없군요.
껍질 약간 탄듯...

소주엔 생선구이~~!
구이는 요리랄 것도 없죠..



주문진등대, 주문진항 구경 하세요.










                                          주 문 진   /  나해철

 

 

 

                                아아 거기 푸른 물 곁에

                                사람들이 모여 산다

                                맑고 투명한 풍광 속에

                                모두 가난하고 가난하여

                                욕되지 않다

                                살고 죽는 빈 손이

                                한줌 동해물처럼 말갛게 들여다보여

                                흰 조약돌 같다.





해지는 주문진항...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J-mom
    '13.3.7 11:07 PM

    우와.....사진이 넘 예술입니다.
    그 항구의 냄새가 그대로 전해져요......ㅎㅎ
    불빛도 넘넘 따뜻하고요....

    청어....는 걍 머리랑 다 통째 흡입~ 해야 되는건 아닌가요? ㅎㅎㅎㅎ
    네델란드 사람들이 청어를 통째 먹잖아요. 그건 작은사이즈라 그렇겠죠?

    넘넘 맛있을꺼 같아요...

    • 신둥이
      '13.3.8 12:01 AM

      예~!

      제 옷, 몸 어딘가에 냄새가 남아 있군요.

      첨에 구울때 두마리 구울까.. 생각 했는데...
      한마리도 못먹고 머리부분 남겼네요.ㅎㅎㅎㅎ

  • 2. 꼬꼬와황금돼지
    '13.3.7 11:22 PM

    주문진항 사진이 너무 이쁩니다. 청어구이 정말 맛나보이네요~~^^

    • 신둥이
      '13.3.7 11:57 PM

      아름다운 항구죠!
      저는 1년에 한두번은 가봐요.
      항구 모습이 궁금하고.. 생선 구경도 하고요.^^

  • 3. 아라리
    '13.3.7 11:47 PM

    내륙에 살다보니 바다는 늘 그립습니다. 등대도 너무 예쁘게 보이네요. 싱싱한 생선 먹어본게 언제였나....그림의 떡으로 침만 삼키다 갑니다.

    • 신둥이
      '13.3.7 11:53 PM

      그렇군요.!
      차로 5시간 달리면 끝에서 끝인 나라가...

      좀 보내드려야 하나...?

  • 4. 소연
    '13.3.8 12:38 AM

    청어 사다가 구워먹어야겠네요... 기름이 자르르 고소 고소...
    20년도 전에 주문진에서 문어를 사서 그자리에서 데쳐먹었는데..
    그 싱싱하고 쫄깃한맛은 아직도 잊지못해요...

    • 신둥이
      '13.3.8 5:58 PM

      요즘 청어철 인가봐요. 살아있는 횟거리 청어도 많더군요.
      20년전 이면 정말 오래전 이군요!
      문어는 너무 비싸요 제 형편에.^^

  • 5. lately33
    '13.3.16 2:09 PM

    청어구이 맛이 궁금합니다~ 사진 잘 봤어요

  • 6. 간장게장왕자
    '13.4.1 4:02 PM

    우와 정말맛있어보이네요 침이 꼴까닥 넘어가내여 대박입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1672 수다와 되는대로 만만하게 해먹은 음식들 새로운글 이미지삽입 시골아낙 2014.07.31 184 0
41671 여주피클 도전! 새로운글 이미지삽입1 shampoo 2014.07.31 1,140 0
41670 안녕하세요^^ 새로운글 콩차 2014.07.31 1,960 0
41669 더우니까 시원한 게 자꾸 먹고싶네요^^ 새로운글 이미지삽입1 삐약이네 2014.07.31 2,321 1
41668 2.8 퍼센트만 있으면 된대요 12 소년공원 2014.07.31 3,558 5
41667 양파 카라멜라이즈 이미지삽입23 작은나무 2014.07.30 5,312 3
41666 키톡 부활을 위해..저도 한장 (사실은 글쓰기가 첫경험이로군요... 이미지삽입7 솜씨만새댁 2014.07.30 4,010 4
41665 달콤한 과자 아마렛띠(Amaretti)만들기 12 Italycuoco 2014.07.28 5,893 3
41664 직딩이 먹고 사는 법-콩국수 이미지삽입8 작은나무 2014.07.28 6,558 4
41663 사진 있는 대로 긁어모아봤어요.. (니나83님 토마토 소스 활용.. 이미지삽입24 고독은 나의 힘 2014.07.26 11,104 10
41662 고수 넣은 라면과 텃밭 살사 15 마리여사 2014.07.25 6,520 2
41661 컵케익 Peanut Butter Oreo Cupcakes 6 컵케익두개 2014.07.24 6,996 0
41660 보잘것 없는 보양음식 (단식을 마치신 분들께) 5 아스께끼 2014.07.24 7,720 10
41659 콩국수 만들기 2 이미지삽입11 너와나 2014.07.23 7,116 1
41658 닭가슴살구이,커틀릿에 파프리카소스 만들기! 11 Italycuoco 2014.07.23 5,856 3
41657 이태리 정통 감자뇨끼 만들기(Mozzarella Di Patat.. 이미지삽입16 Italycuoco 2014.07.22 7,157 3
41656 덥고 짜증나는데 한그릇요리로 해결해봅시다 25 백만순이 2014.07.22 14,134 11
41655 수다와 만만하게 해먹은 계절밥상 이미지삽입10 시골아낙 2014.07.21 8,830 6
41654 단식은 단식이고, 애들 밥을 해줘야 하니... 이런 거 해먹었어.. 이미지삽입13 소년공원 2014.07.19 12,639 9
41653 나의 슬픈 카푸치노 이미지삽입103 연못댁 2014.07.19 13,512 13
41652 첫 수확 토마토로만든 유기농?샐러드 이미지삽입4 홀라 2014.07.18 6,414 3
41651 여름엔 콩국수 이미지삽입14 너와나 2014.07.17 8,769 3
41650 누구나 처음엔 떨리고 겁이 나겠죠?(후기 있으니 꼭 읽어주세요).. 31 백만순이 2014.07.16 15,071 18
41649 초간단 달콤한 판나꼬타(Panna Cotta)만들기 이미지삽입26 Italycuoco 2014.07.11 12,926 2
41648 텃밭외도사건은 드라마에나 있는일이 아니더군요 24 백만순이 2014.07.10 17,836 8
41647 발효액으로 맛있는 음료 만들기..(레시피 수정, 사진추가) 이미지삽입12 remy 2014.07.07 13,503 4
41646 오랜만이예요. 이미지삽입8 딸기가좋아 2014.07.06 11,446 6
41645 수다와 되는대로 만만하게 해먹은 음식들 이미지삽입19 시골아낙 2014.07.05 13,661 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