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Banner

제 목 : 청어구이.

| 조회수 : 5,243 | 추천수 : 1
작성일 : 2013-03-07 22:53:33

오늘오후 주문진등대 구경하고 주문진항 들러서 청어 사왔네요.

5시에 먹은 막국수 한그릇에.. 
이시간 약간 출출 해서 안주겸 청어 한마리 구웠네요.




횟거리 파는 집에서 좀전에 운명하신 청어  두당 1000원씩 5천원 주고 사왔습니다.
싱싱한가요?
소금 안뿌리고 간장에 찍어야 맛나는데 거 아줌마가...



일단 안주거리로 1마리 그릴에 구웠습니다.

그릴은 불조절이 어려워서 눈을 땔 수가 없군요.
껍질 약간 탄듯...

소주엔 생선구이~~!
구이는 요리랄 것도 없죠..



주문진등대, 주문진항 구경 하세요.










                                          주 문 진   /  나해철

 

 

 

                                아아 거기 푸른 물 곁에

                                사람들이 모여 산다

                                맑고 투명한 풍광 속에

                                모두 가난하고 가난하여

                                욕되지 않다

                                살고 죽는 빈 손이

                                한줌 동해물처럼 말갛게 들여다보여

                                흰 조약돌 같다.





해지는 주문진항...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J-mom
    '13.3.7 11:07 PM

    우와.....사진이 넘 예술입니다.
    그 항구의 냄새가 그대로 전해져요......ㅎㅎ
    불빛도 넘넘 따뜻하고요....

    청어....는 걍 머리랑 다 통째 흡입~ 해야 되는건 아닌가요? ㅎㅎㅎㅎ
    네델란드 사람들이 청어를 통째 먹잖아요. 그건 작은사이즈라 그렇겠죠?

    넘넘 맛있을꺼 같아요...

    • 신둥이
      '13.3.8 12:01 AM

      예~!

      제 옷, 몸 어딘가에 냄새가 남아 있군요.

      첨에 구울때 두마리 구울까.. 생각 했는데...
      한마리도 못먹고 머리부분 남겼네요.ㅎㅎㅎㅎ

  • 2. 꼬꼬와황금돼지
    '13.3.7 11:22 PM

    주문진항 사진이 너무 이쁩니다. 청어구이 정말 맛나보이네요~~^^

    • 신둥이
      '13.3.7 11:57 PM

      아름다운 항구죠!
      저는 1년에 한두번은 가봐요.
      항구 모습이 궁금하고.. 생선 구경도 하고요.^^

  • 3. 아라리
    '13.3.7 11:47 PM

    내륙에 살다보니 바다는 늘 그립습니다. 등대도 너무 예쁘게 보이네요. 싱싱한 생선 먹어본게 언제였나....그림의 떡으로 침만 삼키다 갑니다.

    • 신둥이
      '13.3.7 11:53 PM

      그렇군요.!
      차로 5시간 달리면 끝에서 끝인 나라가...

      좀 보내드려야 하나...?

  • 4. 소연
    '13.3.8 12:38 AM

    청어 사다가 구워먹어야겠네요... 기름이 자르르 고소 고소...
    20년도 전에 주문진에서 문어를 사서 그자리에서 데쳐먹었는데..
    그 싱싱하고 쫄깃한맛은 아직도 잊지못해요...

    • 신둥이
      '13.3.8 5:58 PM

      요즘 청어철 인가봐요. 살아있는 횟거리 청어도 많더군요.
      20년전 이면 정말 오래전 이군요!
      문어는 너무 비싸요 제 형편에.^^

  • 5. lately33
    '13.3.16 2:09 PM

    청어구이 맛이 궁금합니다~ 사진 잘 봤어요

  • 6. 간장게장왕자
    '13.4.1 4:02 PM

    우와 정말맛있어보이네요 침이 꼴까닥 넘어가내여 대박입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506 직원식 모음입니다. 이미지삽입5 광년이 2016.05.23 5,506 3
42505 올리기도 민망한 손쉬운 집밥 백선생 따라한 감자스프 이미지삽입8 greentea 2016.05.22 7,177 0
42504 낯익은 돌들~~오이지 이미지삽입9 꽃게 2016.05.18 8,122 1
42503 떡 만들어 먹기 외 그냥 그런? 이미지삽입20 수짱맘 2016.05.18 9,483 1
42502 맛있다는 하얀깍두기 마약깍두기 담갔어요. 시식후기 이미지삽입39 프리스카 2016.05.18 9,740 3
42501 지금 이거 먹으면서 글올려요 :-) 이미지삽입16 소년공원 2016.05.17 8,131 3
42500 비빔국수 아저씨버젼, 멕시칸 타코스, 닭장이야기 ^^;; - .. 이미지삽입29 부관훼리 2016.05.17 8,928 4
42499 외국, 아파트에서 된장담그기 2- 아이스박스에서 메주띄우기(중간.. 이미지삽입20 프리스카 2016.05.14 6,262 4
42498 바르셀로나에서 돌아다니며 먹은 이야기. 그리고 번외 이미지삽입10 꼰누나 2016.05.14 4,691 3
42497 외국, 아파트에서 된장담그기 1- 메주콩 압력솥에 쪄서 메주만들.. 이미지삽입11 프리스카 2016.05.13 6,020 4
42496 사월이가 만든 어머니날 아침, 등등... ^^ - >')).. 이미지삽입31 부관훼리 2016.05.13 11,170 6
42495 니스 현지음식 이미지삽입5 꼰누나 2016.05.13 4,822 3
42494 소소한 이벤트, 결과 발표합니다~^^ 이미지삽입28 솔이엄마 2016.05.12 3,999 4
42493 4월&5월 행사의 나날들, 그리고 소소한 이벤트? 이미지삽입49 솔이엄마 2016.05.10 9,727 4
42492 도시락2 (메뉴가 다 거기서 거기..) 이미지삽입22 다이아 2016.05.10 11,521 5
42491 병아리콩으로 메주만들어 자연바람에 띄워서 10일만에 장담그기 이미지삽입30 프리스카 2016.05.03 8,574 5
42490 얻어걸린 성찬, 그리고 (almost) 소매치기의 추억 in N.. 이미지삽입23 꼰누나 2016.05.03 9,665 2
42489 (키톡데뷔) 아침식사 이미지삽입8 天國 2016.04.29 14,777 2
42488 마르세유와 부야베스, 그러나 중화요리는 언제나 옳다 이미지삽입10 꼰누나 2016.04.28 8,752 4
42487 산마늘칩 이미지삽입15 remy하제 2016.04.27 7,995 2
42486 부모님의 텃밭... 그리고^^ 이미지삽입33 시간여행 2016.04.25 14,038 3
42485 뱅쇼와 크레이프, 그리고 동화 속의 안시 이미지삽입8 꼰누나 2016.04.23 8,504 1
42484 미식의 도시 리옹에서 굶고 다닌 이야기 이미지삽입12 꼰누나 2016.04.21 10,796 2
42483 군인 아들 면회기 이미지삽입48 간장종지 2016.04.21 15,980 5
42482 금강산도 식후경? 노~ 파리에서 비맞고 굶고 돌아다닌 이야기 이미지삽입8 꼰누나 2016.04.15 12,306 5
42481 콩나물밥 외 그냥 그런4 이미지삽입13 수짱맘 2016.04.15 11,933 1
42480 초록 밥상 이미지삽입27 백만순이 2016.04.14 14,927 3
42479 요조마의 현장요리 ~ 자장면 그 추억속으로.. 이미지삽입29 요조마 2016.04.14 12,173 1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