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청어구이.

| 조회수 : 5,343 | 추천수 : 1
작성일 : 2013-03-07 22:53:33

오늘오후 주문진등대 구경하고 주문진항 들러서 청어 사왔네요.

5시에 먹은 막국수 한그릇에.. 
이시간 약간 출출 해서 안주겸 청어 한마리 구웠네요.




횟거리 파는 집에서 좀전에 운명하신 청어  두당 1000원씩 5천원 주고 사왔습니다.
싱싱한가요?
소금 안뿌리고 간장에 찍어야 맛나는데 거 아줌마가...



일단 안주거리로 1마리 그릴에 구웠습니다.

그릴은 불조절이 어려워서 눈을 땔 수가 없군요.
껍질 약간 탄듯...

소주엔 생선구이~~!
구이는 요리랄 것도 없죠..



주문진등대, 주문진항 구경 하세요.










                                          주 문 진   /  나해철

 

 

 

                                아아 거기 푸른 물 곁에

                                사람들이 모여 산다

                                맑고 투명한 풍광 속에

                                모두 가난하고 가난하여

                                욕되지 않다

                                살고 죽는 빈 손이

                                한줌 동해물처럼 말갛게 들여다보여

                                흰 조약돌 같다.





해지는 주문진항...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J-mom
    '13.3.7 11:07 PM

    우와.....사진이 넘 예술입니다.
    그 항구의 냄새가 그대로 전해져요......ㅎㅎ
    불빛도 넘넘 따뜻하고요....

    청어....는 걍 머리랑 다 통째 흡입~ 해야 되는건 아닌가요? ㅎㅎㅎㅎ
    네델란드 사람들이 청어를 통째 먹잖아요. 그건 작은사이즈라 그렇겠죠?

    넘넘 맛있을꺼 같아요...

  • 신둥이
    '13.3.8 12:01 AM

    예~!

    제 옷, 몸 어딘가에 냄새가 남아 있군요.

    첨에 구울때 두마리 구울까.. 생각 했는데...
    한마리도 못먹고 머리부분 남겼네요.ㅎㅎㅎㅎ

  • 2. 꼬꼬와황금돼지
    '13.3.7 11:22 PM

    주문진항 사진이 너무 이쁩니다. 청어구이 정말 맛나보이네요~~^^

  • 신둥이
    '13.3.7 11:57 PM

    아름다운 항구죠!
    저는 1년에 한두번은 가봐요.
    항구 모습이 궁금하고.. 생선 구경도 하고요.^^

  • 3. 아라리
    '13.3.7 11:47 PM

    내륙에 살다보니 바다는 늘 그립습니다. 등대도 너무 예쁘게 보이네요. 싱싱한 생선 먹어본게 언제였나....그림의 떡으로 침만 삼키다 갑니다.

  • 신둥이
    '13.3.7 11:53 PM

    그렇군요.!
    차로 5시간 달리면 끝에서 끝인 나라가...

    좀 보내드려야 하나...?

  • 4. 소연
    '13.3.8 12:38 AM

    청어 사다가 구워먹어야겠네요... 기름이 자르르 고소 고소...
    20년도 전에 주문진에서 문어를 사서 그자리에서 데쳐먹었는데..
    그 싱싱하고 쫄깃한맛은 아직도 잊지못해요...

  • 신둥이
    '13.3.8 5:58 PM

    요즘 청어철 인가봐요. 살아있는 횟거리 청어도 많더군요.
    20년전 이면 정말 오래전 이군요!
    문어는 너무 비싸요 제 형편에.^^

  • 5. lately33
    '13.3.16 2:09 PM

    청어구이 맛이 궁금합니다~ 사진 잘 봤어요

  • 6. 간장게장왕자
    '13.4.1 4:02 PM

    우와 정말맛있어보이네요 침이 꼴까닥 넘어가내여 대박입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774 그동안 먹고 산것. 6 루덴스 2017.01.18 3,840 2
42773 밑반찬 두 가지: 호박조림과 두부콩나물 12 소년공원 2017.01.15 6,945 3
42772 명절 음식 ..그리고 부록^^ 28 시간여행 2017.01.12 11,942 3
42771 해피뉴이어! 정유년에 올리는 닭요리 등등... 11 고독은 나의 힘 2017.01.10 8,575 2
42770 문어요리...포트럭 16 백만순이 2017.01.09 10,274 12
42769 겨울방학 밥상 & 작년 비밀산타 이야기 36 솔이엄마 2017.01.09 10,204 13
42768 유투브 소프 : 새우 감자말이 튀김 3 jujumine69 2017.01.08 5,169 0
42767 수고한 그대에게 일상의 음식을... 그리고 새해 소망 26 소년공원 2017.01.08 7,355 4
42766 직장인 도시락 14 다이아 2017.01.06 11,376 5
42765 잘 지내셨지요? 저는 그동안.. (고양이 사진 있어요) 14 ilovemath 2017.01.05 7,825 4
42764 2017은.. 식초와 함께.. 14 remy하제 2017.01.04 6,105 1
42763 모짜렐라 듬뿍 핫 샐러드 소개드려요.. 6 파티그린 2017.01.03 8,441 4
42762 새 해 복 많이 받으세요! 15 소년공원 2017.01.02 6,830 7
42761 2016년 마지막날은 이렇게 보냈어요~ 11 나오미 2017.01.02 6,647 5
42760 아듀 2016~ 20 시간여행 2016.12.31 7,774 4
42759 (부끄러운) 치킨요리...(라고 해도 될까...) 8 레드썬 2016.12.29 6,064 2
42758 오~ 샹젤리제~ 파리여행 1편^^ 38 시간여행 2016.12.24 10,960 2
42757 직원식 모음입니다. 31 광년이 2016.12.21 16,057 6
42756 동네송년회 & 밑반찬들 & 닭요리 냉전 28 솔이엄마 2016.12.20 14,022 6
42755 따뜻한 음식이 필요한 지금, 그리고 우리. 71 솔이엄마 2016.12.17 17,605 27
42754 그동안 먹고 마시고 지낸 것들입니다. 13 수라야 2016.12.16 10,684 8
42753 [닭고기 요리열전] 치킨 데리야끼와 남미식 만두요리 17 까페디망야 2016.12.16 7,820 5
42752 [닭고기 요리 열전]eggs in clouds 26 백만순이 2016.12.15 6,920 6
42751 수제식초 만들었어요.... ^^ 23 파티그린 2016.12.14 5,777 3
42750 간단한 닭요리: 닭가슴살 바베큐와 영혼을 위한 치킨누들숩 30 소년공원 2016.12.12 9,816 8
42749 [닭고기 요리열전] #3 만들어먹은 양념닭봉과 블루치즈소스 &a.. 17 치킨덕후 2016.12.11 8,456 5
42748 이사.. 광화문...파리 45 시간여행 2016.12.10 11,546 7
42747 동치미 한사발 11 오후에 2016.12.10 8,559 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