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청어구이.

| 조회수 : 5,285 | 추천수 : 1
작성일 : 2013-03-07 22:53:33

오늘오후 주문진등대 구경하고 주문진항 들러서 청어 사왔네요.

5시에 먹은 막국수 한그릇에.. 
이시간 약간 출출 해서 안주겸 청어 한마리 구웠네요.




횟거리 파는 집에서 좀전에 운명하신 청어  두당 1000원씩 5천원 주고 사왔습니다.
싱싱한가요?
소금 안뿌리고 간장에 찍어야 맛나는데 거 아줌마가...



일단 안주거리로 1마리 그릴에 구웠습니다.

그릴은 불조절이 어려워서 눈을 땔 수가 없군요.
껍질 약간 탄듯...

소주엔 생선구이~~!
구이는 요리랄 것도 없죠..



주문진등대, 주문진항 구경 하세요.










                                          주 문 진   /  나해철

 

 

 

                                아아 거기 푸른 물 곁에

                                사람들이 모여 산다

                                맑고 투명한 풍광 속에

                                모두 가난하고 가난하여

                                욕되지 않다

                                살고 죽는 빈 손이

                                한줌 동해물처럼 말갛게 들여다보여

                                흰 조약돌 같다.





해지는 주문진항...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J-mom
    '13.3.7 11:07 PM

    우와.....사진이 넘 예술입니다.
    그 항구의 냄새가 그대로 전해져요......ㅎㅎ
    불빛도 넘넘 따뜻하고요....

    청어....는 걍 머리랑 다 통째 흡입~ 해야 되는건 아닌가요? ㅎㅎㅎㅎ
    네델란드 사람들이 청어를 통째 먹잖아요. 그건 작은사이즈라 그렇겠죠?

    넘넘 맛있을꺼 같아요...

  • 신둥이
    '13.3.8 12:01 AM

    예~!

    제 옷, 몸 어딘가에 냄새가 남아 있군요.

    첨에 구울때 두마리 구울까.. 생각 했는데...
    한마리도 못먹고 머리부분 남겼네요.ㅎㅎㅎㅎ

  • 2. 꼬꼬와황금돼지
    '13.3.7 11:22 PM

    주문진항 사진이 너무 이쁩니다. 청어구이 정말 맛나보이네요~~^^

  • 신둥이
    '13.3.7 11:57 PM

    아름다운 항구죠!
    저는 1년에 한두번은 가봐요.
    항구 모습이 궁금하고.. 생선 구경도 하고요.^^

  • 3. 아라리
    '13.3.7 11:47 PM

    내륙에 살다보니 바다는 늘 그립습니다. 등대도 너무 예쁘게 보이네요. 싱싱한 생선 먹어본게 언제였나....그림의 떡으로 침만 삼키다 갑니다.

  • 신둥이
    '13.3.7 11:53 PM

    그렇군요.!
    차로 5시간 달리면 끝에서 끝인 나라가...

    좀 보내드려야 하나...?

  • 4. 소연
    '13.3.8 12:38 AM

    청어 사다가 구워먹어야겠네요... 기름이 자르르 고소 고소...
    20년도 전에 주문진에서 문어를 사서 그자리에서 데쳐먹었는데..
    그 싱싱하고 쫄깃한맛은 아직도 잊지못해요...

  • 신둥이
    '13.3.8 5:58 PM

    요즘 청어철 인가봐요. 살아있는 횟거리 청어도 많더군요.
    20년전 이면 정말 오래전 이군요!
    문어는 너무 비싸요 제 형편에.^^

  • 5. lately33
    '13.3.16 2:09 PM

    청어구이 맛이 궁금합니다~ 사진 잘 봤어요

  • 6. 간장게장왕자
    '13.4.1 4:02 PM

    우와 정말맛있어보이네요 침이 꼴까닥 넘어가내여 대박입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650 그 동안의 이야기 (여름부터 ~~~) 4 주니엄마 2016.09.29 2,468 4
42649 밥상차리기 꼼수 & 만만한 밑반찬 만들기 9 솔이엄마 2016.09.29 3,759 5
42648 사행시 응모 1번 과 닭버터구이(주의-고양이 사진 있음) 17 행복나눔미소 2016.09.27 5,069 6
42647 사행시 공모 - 반말 주의^^;; 20 시간여행 2016.09.26 4,050 6
42646 백만년만에 찾아왔어요~^^ 18 벚꽃 2016.09.26 5,625 5
42645 육미의 절정~ 요조마의 쫀득쫀뜩 소꼬리찜 37 요조마 2016.09.23 8,715 14
42644 혼자놀기 6 오후에 2016.09.21 7,389 3
42643 솔이네 설렁설렁 추석연휴 보낸 이야기 18 솔이엄마 2016.09.21 9,921 6
42642 뜨겁게 빵 만드는 나날들... 31 아키라 2016.09.20 9,607 3
42641 힘들고 지칠 때 뭐 드세요? 10 오후에 2016.09.20 6,682 5
42640 맛있는 들깨수제비 만들기 27 프리스카 2016.09.19 7,970 7
42639 조금 긴 답장 29 백만순이 2016.09.19 8,026 11
42638 휴일의 일상마무리 6 고릴라 2016.09.18 7,923 3
42637 디비쪼기 13 hangbok 2016.09.10 10,260 2
42636 오랜만에 김밥 14 에스더 2016.09.09 15,726 3
42635 딸의 생일상을 차려봅니다. 그리고 설도 앞에 삼고초려 합니다. .. 16 터크맨 2016.09.09 13,362 4
42634 늙은 호박전 두가지 11 오후에 2016.09.09 8,281 4
42633 오랜만에 직딩아저씨 도시락입니다... ^^;; - >')).. 28 부관훼리 2016.09.09 14,645 9
42632 79차 우리의 여름은 토종닭 황기백숙으로 아름답다- 다이어트에 .. 8 행복나눔미소 2016.09.08 3,202 8
42631 청각냉국 21 테디베어 2016.09.06 5,133 3
42630 노각과 실패한 막장 5 이호례 2016.09.02 7,533 5
42629 78차 숯불갈비와 냉면은 사랑이예요! - 부제:달인은 울지 않는.. 8 행복나눔미소 2016.08.31 8,481 7
42628 남자의 브런치는 진화합니다.(feat. 아내의 감자스프) .. 10 터크맨 2016.08.31 12,127 3
42627 매운떡볶이 14 오후에 2016.08.30 13,207 7
42626 퀘벡의 무더운 여름이 끝나가네요 16 ilovemath 2016.08.30 10,719 4
42625 랍스터 디너 9 에스더 2016.08.27 10,374 2
42624 남푠밥상 11 바스티앙 2016.08.27 12,376 3
42623 오후에~ 님에 이어서 올 여름 생존보고 4 소연 2016.08.26 8,539 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