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청어구이.

| 조회수 : 5,164 | 추천수 : 1
작성일 : 2013-03-07 22:53:33

오늘오후 주문진등대 구경하고 주문진항 들러서 청어 사왔네요.

5시에 먹은 막국수 한그릇에.. 
이시간 약간 출출 해서 안주겸 청어 한마리 구웠네요.




횟거리 파는 집에서 좀전에 운명하신 청어  두당 1000원씩 5천원 주고 사왔습니다.
싱싱한가요?
소금 안뿌리고 간장에 찍어야 맛나는데 거 아줌마가...



일단 안주거리로 1마리 그릴에 구웠습니다.

그릴은 불조절이 어려워서 눈을 땔 수가 없군요.
껍질 약간 탄듯...

소주엔 생선구이~~!
구이는 요리랄 것도 없죠..



주문진등대, 주문진항 구경 하세요.










                                          주 문 진   /  나해철

 

 

 

                                아아 거기 푸른 물 곁에

                                사람들이 모여 산다

                                맑고 투명한 풍광 속에

                                모두 가난하고 가난하여

                                욕되지 않다

                                살고 죽는 빈 손이

                                한줌 동해물처럼 말갛게 들여다보여

                                흰 조약돌 같다.





해지는 주문진항...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J-mom
    '13.3.7 11:07 PM

    우와.....사진이 넘 예술입니다.
    그 항구의 냄새가 그대로 전해져요......ㅎㅎ
    불빛도 넘넘 따뜻하고요....

    청어....는 걍 머리랑 다 통째 흡입~ 해야 되는건 아닌가요? ㅎㅎㅎㅎ
    네델란드 사람들이 청어를 통째 먹잖아요. 그건 작은사이즈라 그렇겠죠?

    넘넘 맛있을꺼 같아요...

    • 신둥이
      '13.3.8 12:01 AM

      예~!

      제 옷, 몸 어딘가에 냄새가 남아 있군요.

      첨에 구울때 두마리 구울까.. 생각 했는데...
      한마리도 못먹고 머리부분 남겼네요.ㅎㅎㅎㅎ

  • 2. 꼬꼬와황금돼지
    '13.3.7 11:22 PM

    주문진항 사진이 너무 이쁩니다. 청어구이 정말 맛나보이네요~~^^

    • 신둥이
      '13.3.7 11:57 PM

      아름다운 항구죠!
      저는 1년에 한두번은 가봐요.
      항구 모습이 궁금하고.. 생선 구경도 하고요.^^

  • 3. 아라리
    '13.3.7 11:47 PM

    내륙에 살다보니 바다는 늘 그립습니다. 등대도 너무 예쁘게 보이네요. 싱싱한 생선 먹어본게 언제였나....그림의 떡으로 침만 삼키다 갑니다.

    • 신둥이
      '13.3.7 11:53 PM

      그렇군요.!
      차로 5시간 달리면 끝에서 끝인 나라가...

      좀 보내드려야 하나...?

  • 4. 소연
    '13.3.8 12:38 AM

    청어 사다가 구워먹어야겠네요... 기름이 자르르 고소 고소...
    20년도 전에 주문진에서 문어를 사서 그자리에서 데쳐먹었는데..
    그 싱싱하고 쫄깃한맛은 아직도 잊지못해요...

    • 신둥이
      '13.3.8 5:58 PM

      요즘 청어철 인가봐요. 살아있는 횟거리 청어도 많더군요.
      20년전 이면 정말 오래전 이군요!
      문어는 너무 비싸요 제 형편에.^^

  • 5. lately33
    '13.3.16 2:09 PM

    청어구이 맛이 궁금합니다~ 사진 잘 봤어요

  • 6. 간장게장왕자
    '13.4.1 4:02 PM

    우와 정말맛있어보이네요 침이 꼴까닥 넘어가내여 대박입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122 넷이서 식단표대로 밥먹기 새로운글 이미지삽입 솔이엄마 2015.08.05 420 1
42121 크림카레우동 이미지삽입7 노니 2015.08.04 2,537 2
42120 벌써 8월이 왔군요 49 소년공원 2015.08.03 6,269 7
42119 스타벅스보다 백배 맛있는 스콘 레서피 이미지삽입28 쫑알쫑아 2015.08.03 5,921 5
42118 물기없이 하는 완전간단 가지무침 9 코코넛 2015.07.31 10,393 4
42117 여름방학나기 삼시세끼 식단표 이미지삽입44 솔이엄마 2015.07.30 10,765 10
42116 지난 겨울에 먹은 밥+ 여행 이야기 하나 이미지삽입31 노르웨이삐삐 2015.07.30 6,957 6
42115 딸의 케밥 바베큐 파티 이미지삽입16 에스더 2015.07.30 6,600 4
42114 파프리카의 반란 "풍미 파프리카 샐러드&.. 13 야보코 2015.07.30 6,338 4
42113 7월 이미지삽입29 행복 2015.07.28 9,862 9
42112 아이고 되다~~ 그래도 여러분들을 너무 오래 기다리게 하면 안될.. 102 소년공원 2015.07.28 14,368 13
42111 고급진 루꼴라 카프레제 20 야보코 2015.07.28 5,753 4
42110 엘레강스한 뉴요커의 애프터눈티... - >')))> 이미지삽입42 부관훼리 2015.07.27 12,967 8
42109 더운여름. 그동안 해먹은 음식들~ 이미지삽입22 헝글강냉 2015.07.26 8,612 8
42108 감자 샐러드 너~어~ 10 야보코 2015.07.26 7,523 4
42107 그저 그런 먹거리들~ 이미지삽입9 게으른농부 2015.07.26 6,045 5
42106 별거아닌 몇가지.... 이미지삽입15 루덴스 2015.07.26 5,053 5
42105 어르신들과 함께 한 부녀회 복잔치 이미지삽입26 솔이엄마 2015.07.23 9,226 11
42104 발칸 스타일 샐러드 18 야보코 2015.07.23 8,261 3
42103 스테이크 바베큐 초대 이미지삽입44 에스더 2015.07.22 10,313 10
42102 맹꽁치? 82쿡이라면 꽁치쌈장이죠~ 25 백만순이 2015.07.22 8,111 4
42101 바베큐&포트럭 파티(?), 큐브(KUBB) 게임 이미지삽입39 노르웨이삐삐 2015.07.21 8,935 4
42100 날씨가 아무리 더워도 펜션아저씨는 고기를 굽는다... ^^;; .. 이미지삽입19 부관훼리 2015.07.21 10,711 7
42099 작은 녀석 열두살 생일파티 26 솔이엄마 2015.07.20 9,663 6
42098 주말브런치로 베이글 어떠신지? 이미지삽입4 뿌요 2015.07.19 7,621 1
42097 일요일은 내가 요리사)마눌에게 바치는 간장비빔국수. 8 슈퍼코리언 2015.07.18 9,110 5
42096 애들데리고 도미낚시 + 휴가사진 두어장... ^^ 이미지삽입14 부관훼리 2015.07.17 10,794 7
42095 63차 모임후기...(두 기럭지 투 혜경) 이미지삽입9 카루소 2015.07.17 5,618 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