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손사장네 계란김말이는 이래요.

| 조회수 : 16,466 | 추천수 : 7
작성일 : 2013-03-07 14:57:36

"계란김말이"

저는 계란중독자(?)라서 집에 계란 떨어지는 경우가 거의 없어요.

혼자 살아도 한 줄 10개씩 사는 게 아니라 한 판 30개씩 삽니다.

매일매일 계란을 먹고 있고 계란이 줄어들면 집에 그 어떤 먹거리 떨어지는 것 보다 불안해서

부랴부랴 채워놓기에 집에 계란은 늘상 있어요.

(아마도 보통의 가정,자취생들한테 계란,김은 그런 존재?일겁니다.)

두 가지 다 만만하게(?) 반찬으로 먹을 수 있기에 저에게 유독 사랑을 많이 받고 있지요.

그 만만한 두 가지로 만든,누구나 다 잘하는 계란말이인데요..

조금 색다른 계란말이를 해보고 싶어서 계란을 지단 부칠 때처럼 흰자위, 노른자위 나누고

김을 넣고 계란말이를 해 봤어요.

여느 때 먹는 계란말이보다는 눈에 들어오긴 하더라구요.

하지만,그러나,그치만...
(체에 거르고,다시물 넣고...아후...그런 고급스런 계란말이가 아니란 거 미리 알려 드려요.)

흰자위,노른자위를 나눠서 계란말이를 하면 이런 상태가 되는데요,

어떻게 만드냐면요..?

아주 쉬워요. 보통의 계란말이를 하듯, 불조절,기름조절 하고..

말이만 원하는 모양대로 하면 됩니다.

4.흰자위를 팬에 펴서 노른자위를 한 번 더 감싸 말아주면 됩니다.

노른자위→흰자위 순으로 말아서 썰으면 이런 모양이 됩니다.

이렇게 하는 방법이 하나 있고요..


 흰자위→노른자위 순으로 바꿔서 다시 한 번 말아주면 됩니다.


두 번째 방법으로 말면  흰자위가 안쪽에 들어가고 노른자위가 밖으로 나오게 되거든요.


 

색깔을 나눠 두 번씩 번거롭게 ㅋ 말아주면 이런 두 가지 색깔의 계란말이가 됩니다.


특별한 재료가 첨가 된 게 아니라 계란을 흰자위,노란자위로만 나눠서 말은건데..

조금은 색다르게 보이지요?


보통의 흰자위,노른자위 섞은 것 보다 뒤쪽에 멀리 있지만 눈에 들어 오죠.

"저 뒤에 있는 게 뭘까"
앞으로 가져와서 자세히 보면...?
"처음엔 이거..이거..계란말이 맞지?"
계란말이가 맞긴한데 되묻게 될껄요? 아마도..


모양을 어떤 모양으로 만들지는 본인이 말을 때 선택 하시면 됩니다.

오른쪽 동그랗게 말고 싶다. 왼쪽 처럼 넙적하게 말고 싶다 생각하며서 마시면 됩니다.

 술안주로 먹을 때도 꼬지 하나 들고 한 개씩 빼서 먹으면 될테고..

잘 안 먹는 아이나 편식하는 아이들 이렇게 주면 계란말이에 관심은 보이겠지요?



다시 말씀 드리지만, 보통의 계란말이(흰자위,노른자위 섞어서 만든)랑 비교래

 특별한

맛차이는 없어요. "그럼,  계란말이를 이렇게 번거롭게 해서 뭐해 ? 맛 차이도 없는데..? 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분명 계시겠지요?

번거로워도 자주 식탁에 올라와 사랑 많이 받는 계란말이 한 번쯤은 어렵지 않은 작은 변화로

가족들이 엄지 손가락 치켜 세워 관심 가져주면  이것도 식탁에서 느낄 수 있는

작은 기쁨 아닐까요?

계란말이로  관심 받기 쉽진 않잖아요.♥


 

3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딩딩동
    '13.3.7 3:08 PM

    오오~ 역시 요리는 창의적인 예술이로구나... 감탄합니다. ㅎㅎ
    저렇게 하면 정말 술안주로도 손색이 없겠어요.
    손이 메주지만 따라해볼께요. 감사합니다. ^^

    • 손사장
      '13.3.9 10:56 AM

      술안주로 다음에 한 번 내 놓아볼려고요...

  • 2. waneeviva
    '13.3.7 3:08 PM

    예술이십니다~
    제 머리에선 왜 손사장님같은 아이디어가 안나올까요..ㅠㅠ

    • 손사장
      '13.3.9 10:56 AM

      저는 마트엘 하도 자주 가서 그런게 아닐까요?ㅋ

  • 3. 요술공주
    '13.3.7 4:30 PM

    완전 예술인데요~먹기가 아까울꺼같아요...솜씨가너무 부러워요~^^

    • 손사장
      '13.3.9 10:55 AM

      아깝다는 생각은 안 하고 그냥 막 서둘러 먹었어요.

  • 4. 굿라이프
    '13.3.7 5:31 PM

    같이 있는 국수의 자태가 남다르네요. 색상이 넘 예뻐요^^

    • 손사장
      '13.3.9 10:55 AM

      나박김치소면말이인데요, 명절 때 나박김치에 소면 삶아 말은건데 맛있었어요.

  • 5. 눈대중
    '13.3.7 7:05 PM

    음식으로 예술을 하시다니요~
    스크랩 들어갑니다~

    • 손사장
      '13.3.9 10:55 AM

      요리, 이래서 재미있어요.

  • 6. 콩새사랑
    '13.3.7 8:33 PM

    그림만보면~~어묵꼬치라해도 믿겠어요
    색깔이 끝내주네요

    • 손사장
      '13.3.9 10:54 AM

      어떤 분도 그렇게 얘길 하시더군요. 어묵꼬치같다고..ㅋ

  • 7. 아라리
    '13.3.7 11:49 PM

    아이디어가 좋네요~! 꼭 해봐야겠어요. 도시락반찬으로. 비쥬얼담당 하겠는걸요.

    • 손사장
      '13.3.9 10:54 AM

      도시락 반찬에 넣어주면 정말 예쁘겠어요. 그쵸.

  • 8. 소연
    '13.3.8 12:43 AM

    달걀말이가 아트네요...

    • 손사장
      '13.3.9 10:54 AM

      사실 특별한 노하우는 아니었는데 말이죠..ㅋ

  • 9. 나뽈
    '13.3.8 9:08 AM

    예뻐요. ^^

    • 손사장
      '13.3.9 10:54 AM

      별거 아닌데 다른 느낌이긴 해요.

  • 10. 오후에
    '13.3.8 10:02 AM

    감탄~

    언젠가 꼭 도전해보리라~~ 다짐해보게 하네요 ^^

    • 손사장
      '13.3.9 10:53 AM

      꼭 해보시고 칭찬 많이 받으세요.

  • 11. 은허당
    '13.3.8 12:59 PM

    우와~~ 이쯤되면 계란말이도 아트네요.
    알흠답습니다

    • 손사장
      '13.3.9 10:53 AM

      눈이 좀 더 즐겁긴 하죠?

  • 12. 아름다운봄
    '13.3.8 3:56 PM

    대박
    계란말이 특허권 내세요

    • 손사장
      '13.3.9 10:53 AM

      ㅋㅋㅋ특허라....

  • 13. 올갱이
    '13.3.9 1:18 AM

    모양 이쁘네요.

    • 손사장
      '13.3.9 10:52 AM

      보통의 계란말이보다 손이 좀 더 가지만 그만큼 모양도 더 예쁘네요.

  • 14. 아기별
    '13.3.12 12:56 PM

    정성이... ㅎㅎ
    눈으로도 먹겠습니다.

  • 15. lately33
    '13.3.14 12:51 AM

    와..정말 신기해요!

  • 16. 피치베리
    '13.3.20 10:33 AM

    쏙쏙 빼어먹는 재미가 있는 달걀말이네요. 저두 한번 따라해봐야겠어요.

  • 17. 솔파
    '13.3.20 1:08 PM

    먹는 요리네요

  • 18. 간장게장왕자
    '13.4.1 4:03 PM

    우와 정말맛있어보이네요 침이 꼴까닥 넘어가내여 대박입니다 ^^

  • 19. 요하임
    '13.10.10 1:59 PM

    와! 계란말이 참 이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089 지난해 이것 저것(1부 이미지삽입63 순덕이엄마 2015.01.31 5,167 26
42088 풋마늘, 오징어 다리 등 17 마리여사 2015.01.30 3,181 4
42087 어머니샷? 블로거 샷? 빨간펜 선생님.. 나와주세요~ 이미지삽입26 이겔맘 2015.01.29 6,676 5
42086 석류는 이렇게... 이미지삽입28 소금빛 2015.01.29 7,898 6
42085 안주, 흡입, 배터짐, 성공적. 38 육절금 2015.01.29 9,441 11
42084 흑설탕팩 만들기의 부작용 이미지삽입60 순덕이엄마 2015.01.28 19,727 20
42083 지난 2개월 동안 해 먹은 것들 이미지삽입46 페스토 2015.01.28 7,777 8
42082 키톡과 함께한 10년 회고전 49 백만순이 2015.01.28 7,831 9
42081 고기소년과 어머니샷 31 어림짐작 2015.01.28 5,571 6
42080 그대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어머니샷: 남편과 아이와 내 도시락 47 소년공원 2015.01.28 7,788 14
42079 드디어 입성 !!!! 이미지삽입48 phua 2015.01.27 8,077 10
42078 애들 도시락...그간의 이야기 이미지삽입66 꼬꼬와황금돼지 2015.01.27 12,284 14
42077 주부 0.9단 집밥 첫 투척해요 이미지삽입60 양사장님 2015.01.26 14,404 8
42076 고기백신 몇가지 소개글 이미지삽입39 준&민 2015.01.25 10,130 12
42075 [요리아님]오마쥬 키토커_100% 픽션 패러디 매거진 93 비바 2015.01.25 8,700 31
42074 유혈이 낭자했던 어느날 60 백만순이 2015.01.24 12,170 11
42073 애기 토스트의 비밀 22 프레디맘 2015.01.24 12,596 12
42072 마지막 한장만 넣으면 끝났는데 다시 쓰는-_- 스압 음식 48 튀긴레몬 2015.01.24 9,422 12
42071 [키톡데뷔]백만순이님 블로거샷에 응답하며 이미지삽입29 망곰 2015.01.23 7,995 8
42070 나 찾았수? 79 단추 2015.01.23 12,600 20
42069 왔다! 짠지일보 Vol.4 이미지삽입82 미미맘 2015.01.23 11,062 27
42068 어머니샷과 블로거샷(초보를 위한 간단한 음식사진찍는 팁) 36 백만순이 2015.01.23 10,711 10
42067 음식 사진 폴더 82로 옮기세~ 이미지삽입50 열무김치 2015.01.23 9,422 11
42066 실미도 훈련일지 이미지삽입71 발상의 전환 2015.01.23 8,753 39
42065 ....... 38 무명씨는밴여사 2015.01.22 8,539 13
42064 은갈치가 어데.... 이미지삽입38 열무김치 2015.01.22 7,894 12
42063 짠지일보 기다리다 엉겁결에 키톡 데뷔합니다. 이미지삽입55 송내주부 2015.01.22 6,325 15
42062 키톡 복습과 패러디 ^^ 이미지삽입50 시간여행 2015.01.22 6,693 1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