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손사장네 계란김말이는 이래요.

| 조회수 : 16,181 | 추천수 : 7
작성일 : 2013-03-07 14:57:36

"계란김말이"

저는 계란중독자(?)라서 집에 계란 떨어지는 경우가 거의 없어요.

혼자 살아도 한 줄 10개씩 사는 게 아니라 한 판 30개씩 삽니다.

매일매일 계란을 먹고 있고 계란이 줄어들면 집에 그 어떤 먹거리 떨어지는 것 보다 불안해서

부랴부랴 채워놓기에 집에 계란은 늘상 있어요.

(아마도 보통의 가정,자취생들한테 계란,김은 그런 존재?일겁니다.)

두 가지 다 만만하게(?) 반찬으로 먹을 수 있기에 저에게 유독 사랑을 많이 받고 있지요.

그 만만한 두 가지로 만든,누구나 다 잘하는 계란말이인데요..

조금 색다른 계란말이를 해보고 싶어서 계란을 지단 부칠 때처럼 흰자위, 노른자위 나누고

김을 넣고 계란말이를 해 봤어요.

여느 때 먹는 계란말이보다는 눈에 들어오긴 하더라구요.

하지만,그러나,그치만...
(체에 거르고,다시물 넣고...아후...그런 고급스런 계란말이가 아니란 거 미리 알려 드려요.)

흰자위,노른자위를 나눠서 계란말이를 하면 이런 상태가 되는데요,

어떻게 만드냐면요..?

아주 쉬워요. 보통의 계란말이를 하듯, 불조절,기름조절 하고..

말이만 원하는 모양대로 하면 됩니다.

4.흰자위를 팬에 펴서 노른자위를 한 번 더 감싸 말아주면 됩니다.

노른자위→흰자위 순으로 말아서 썰으면 이런 모양이 됩니다.

이렇게 하는 방법이 하나 있고요..


 흰자위→노른자위 순으로 바꿔서 다시 한 번 말아주면 됩니다.


두 번째 방법으로 말면  흰자위가 안쪽에 들어가고 노른자위가 밖으로 나오게 되거든요.


 

색깔을 나눠 두 번씩 번거롭게 ㅋ 말아주면 이런 두 가지 색깔의 계란말이가 됩니다.


특별한 재료가 첨가 된 게 아니라 계란을 흰자위,노란자위로만 나눠서 말은건데..

조금은 색다르게 보이지요?


보통의 흰자위,노른자위 섞은 것 보다 뒤쪽에 멀리 있지만 눈에 들어 오죠.

"저 뒤에 있는 게 뭘까"
앞으로 가져와서 자세히 보면...?
"처음엔 이거..이거..계란말이 맞지?"
계란말이가 맞긴한데 되묻게 될껄요? 아마도..


모양을 어떤 모양으로 만들지는 본인이 말을 때 선택 하시면 됩니다.

오른쪽 동그랗게 말고 싶다. 왼쪽 처럼 넙적하게 말고 싶다 생각하며서 마시면 됩니다.

 술안주로 먹을 때도 꼬지 하나 들고 한 개씩 빼서 먹으면 될테고..

잘 안 먹는 아이나 편식하는 아이들 이렇게 주면 계란말이에 관심은 보이겠지요?



다시 말씀 드리지만, 보통의 계란말이(흰자위,노른자위 섞어서 만든)랑 비교래

 특별한

맛차이는 없어요. "그럼,  계란말이를 이렇게 번거롭게 해서 뭐해 ? 맛 차이도 없는데..? 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분명 계시겠지요?

번거로워도 자주 식탁에 올라와 사랑 많이 받는 계란말이 한 번쯤은 어렵지 않은 작은 변화로

가족들이 엄지 손가락 치켜 세워 관심 가져주면  이것도 식탁에서 느낄 수 있는

작은 기쁨 아닐까요?

계란말이로  관심 받기 쉽진 않잖아요.♥


 

3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딩딩동
    '13.3.7 3:08 PM

    오오~ 역시 요리는 창의적인 예술이로구나... 감탄합니다. ㅎㅎ
    저렇게 하면 정말 술안주로도 손색이 없겠어요.
    손이 메주지만 따라해볼께요. 감사합니다. ^^

    • 손사장
      '13.3.9 10:56 AM

      술안주로 다음에 한 번 내 놓아볼려고요...

  • 2. waneeviva
    '13.3.7 3:08 PM

    예술이십니다~
    제 머리에선 왜 손사장님같은 아이디어가 안나올까요..ㅠㅠ

    • 손사장
      '13.3.9 10:56 AM

      저는 마트엘 하도 자주 가서 그런게 아닐까요?ㅋ

  • 3. 요술공주
    '13.3.7 4:30 PM

    완전 예술인데요~먹기가 아까울꺼같아요...솜씨가너무 부러워요~^^

    • 손사장
      '13.3.9 10:55 AM

      아깝다는 생각은 안 하고 그냥 막 서둘러 먹었어요.

  • 4. 굿라이프
    '13.3.7 5:31 PM

    같이 있는 국수의 자태가 남다르네요. 색상이 넘 예뻐요^^

    • 손사장
      '13.3.9 10:55 AM

      나박김치소면말이인데요, 명절 때 나박김치에 소면 삶아 말은건데 맛있었어요.

  • 5. 눈대중
    '13.3.7 7:05 PM

    음식으로 예술을 하시다니요~
    스크랩 들어갑니다~

    • 손사장
      '13.3.9 10:55 AM

      요리, 이래서 재미있어요.

  • 6. 콩새사랑
    '13.3.7 8:33 PM

    그림만보면~~어묵꼬치라해도 믿겠어요
    색깔이 끝내주네요

    • 손사장
      '13.3.9 10:54 AM

      어떤 분도 그렇게 얘길 하시더군요. 어묵꼬치같다고..ㅋ

  • 7. 아라리
    '13.3.7 11:49 PM

    아이디어가 좋네요~! 꼭 해봐야겠어요. 도시락반찬으로. 비쥬얼담당 하겠는걸요.

    • 손사장
      '13.3.9 10:54 AM

      도시락 반찬에 넣어주면 정말 예쁘겠어요. 그쵸.

  • 8. 소연
    '13.3.8 12:43 AM

    달걀말이가 아트네요...

    • 손사장
      '13.3.9 10:54 AM

      사실 특별한 노하우는 아니었는데 말이죠..ㅋ

  • 9. 나뽈
    '13.3.8 9:08 AM

    예뻐요. ^^

    • 손사장
      '13.3.9 10:54 AM

      별거 아닌데 다른 느낌이긴 해요.

  • 10. 오후에
    '13.3.8 10:02 AM

    감탄~

    언젠가 꼭 도전해보리라~~ 다짐해보게 하네요 ^^

    • 손사장
      '13.3.9 10:53 AM

      꼭 해보시고 칭찬 많이 받으세요.

  • 11. 은허당
    '13.3.8 12:59 PM

    우와~~ 이쯤되면 계란말이도 아트네요.
    알흠답습니다

    • 손사장
      '13.3.9 10:53 AM

      눈이 좀 더 즐겁긴 하죠?

  • 12. 아름다운봄
    '13.3.8 3:56 PM

    대박
    계란말이 특허권 내세요

    • 손사장
      '13.3.9 10:53 AM

      ㅋㅋㅋ특허라....

  • 13. 올갱이
    '13.3.9 1:18 AM

    모양 이쁘네요.

    • 손사장
      '13.3.9 10:52 AM

      보통의 계란말이보다 손이 좀 더 가지만 그만큼 모양도 더 예쁘네요.

  • 14. 아기별
    '13.3.12 12:56 PM

    정성이... ㅎㅎ
    눈으로도 먹겠습니다.

  • 15. lately33
    '13.3.14 12:51 AM

    와..정말 신기해요!

  • 16. 피치베리
    '13.3.20 10:33 AM

    쏙쏙 빼어먹는 재미가 있는 달걀말이네요. 저두 한번 따라해봐야겠어요.

  • 17. 솔파
    '13.3.20 1:08 PM

    먹는 요리네요

  • 18. 간장게장왕자
    '13.4.1 4:03 PM

    우와 정말맛있어보이네요 침이 꼴까닥 넘어가내여 대박입니다 ^^

  • 19. 요하임
    '13.10.10 1:59 PM

    와! 계란말이 참 이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1737 처음글을 써봅니다. 이미지삽입10 제빵머쉰 2014.09.01 3,770 5
41736 싸리버섯 따고 요리하기 이미지삽입2 돌미나리 2014.08.30 5,654 1
41735 전주빙수와 맨날 그밥상 시리즈 24 백만순이 2014.08.29 8,656 5
41734 수다와 소박한 찬장 속 양념들과 만만하게 해먹은 음식들 이미지삽입51 시골아낙 2014.08.27 11,901 9
41733 시금장 아세요? 그리고 빙수원정대 이미지삽입31 천상연 2014.08.26 9,649 10
41732 초간단 명란젓비빔밥 & 우거지된장국 이미지삽입8 밀라니스타 2014.08.24 9,998 5
41731 묵은 집밥 - 비빔국수, 제육낚지볶음, 고등어시래기조림, 홍합탕.. 이미지삽입158 somodern 2014.08.22 22,985 28
41730 결혼하고 나서 해먹은 음식들^^ (스압) 이미지삽입22 비비드키친 2014.08.21 13,654 7
41729 오리에게 짐을 (개 사진) 이미지삽입41 연못댁 2014.08.21 11,853 15
41728 수다와 만만하게 해먹은 음식들 이미지삽입52 시골아낙 2014.08.20 10,889 9
41727 여름생존기 이미지삽입25 조아요 2014.08.18 11,180 6
41726 아이디어 급구 이미지삽입95 연못댁 2014.08.18 15,385 14
41725 오밤중에 스파게티 해 먹은 게 자랑~ 이미지삽입8 광년이 2014.08.18 7,854 3
41724 오랜만에 왔어요 이미지삽입69 귀연벌꿀 2014.08.17 12,625 18
41723 집에서 맛나게 차려먹었던 음식들(+밖음식들) 이미지삽입18 귤우유 2014.08.15 15,776 3
41722 시원한 레모네이드 이미지삽입7 컵케익두개 2014.08.14 7,490 2
41721 수다와 만만하지만 든든하게 해먹은 음식들 이미지삽입27 시골아낙 2014.08.12 15,836 8
41720 여름밥상 - 오늘 해 먹은 밥입니다 (오륙도 사진 있어요) 이미지삽입33 꽁이 엄마 2014.08.11 13,745 4
41719 길 위의 사람들 17 백만순이 2014.08.10 8,671 19
41718 비오는날의부침개 이미지삽입8 한국화 2014.08.07 14,387 5
41717 82쿡 7월 봉사후기-또 카루소님 대신 씁니다 29 털뭉치 2014.08.06 8,705 12
41716 아이랑 내가 먹고 살기 그리고 다시 힘내요~ 이미지삽입16 천상연 2014.08.06 12,834 13
41715 텃밭외도사건후기와 그저그런 밥상시리즈 28 백만순이 2014.08.06 9,320 11
41714 먹는게 남는거라는 사명을 가지고 있네요. 이미지삽입11 튀긴레몬 2014.08.05 8,595 7
41713 삼복더위에 자연산미꾸라지로 얼큰한 추어탕 끓였습니다. 이미지삽입12 예쁜순이 2014.08.03 6,957 4
41712 내 맘대로 전주식 콩나물국밥과 오징어 볶음 이미지삽입31 꽁이 엄마 2014.08.03 12,044 7
41711 그밥에 그나물~ ㅠㅠ 이미지삽입14 게으른농부 2014.08.02 8,524 5
41710 종*집 김치와 깍두기를 동시에 16 SIMPLE LIFE 2014.08.01 11,717 3
1 2 3 4 5 6 7 8 9 10 >>